•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꽃살강)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11-13 09:32
 글쓴이 : old man
조회 : 630  


못말리는 가족 유머시리즈-4






1. 또 한번의 찬스

어느날 딸이 울면서 집으로 돌아왔다.
“아빠, 그 억만장자가 나를 버렸어요. 난 사생아의 엄마가
된 거라고요, 흑흑!”
그는 곧장 딸을 유혹한 남자를 찾아가 분노를 터뜨렸다.
억만장자가 말했다.
그렇게 흥분하지 마시오. 나는 도망가거나 숨지도 않습니다.
따님의 일은 반드시 보상해 드리겠소. 만일 아들이 태어난다면 2억,
여자아이라면 1억 5천을 드리지요. 그러면 되겠소?” “좋소”
그렇게 말해놓고 이 비굴한 아버지.
“헌데, 만일 유산된다면 또 한 번 찬스를 줄거요?”





2. 아저씨가 하는 말

여섯살 난 남자아이가 막 퇴근하여 돌아온 아빠에게 말했다.
“아빠, 용돈주세요.
“안돼' 어제도 줬잖아.”
"아빠~ 5천원만 주세요.
얘가! 안 된댔지?
그러자 아들은 꽤 심각한 표정을 지으며 말했다.
“주시는 게 좋을 텐데요.
“뭐야 ? 너 그게 무슨 말 버릇이야?”
“그게 아니라오. 5천 원만 주시면 아침마다 들르는 우유배달 아저씨가
엄마한테 하는 말을 일러드린다는 겨죠.”
꼬마의 말을 들은 아버지는 잠시 충격을 먹은 듯 멍하니 있다가
허둥지둥 5천 원짜리 지폐를 꺼내 아들에게 건네주며 말했다.
“자 말해봐. 그 아저씨가 엄마한테 뭐라고 하든?”
그러자 아들이 대답했다.
“부인 안녕하세요? 오늘은 몇 개를 넣어 드릴까요? 그러던데요?”




이미지출처 : i.imgur.com



3. 반찬투정

8살짜리 아들이 맛있는 반찬이 없다며 반찬 투정을 하자
아버지가 말했다.
“얘야, 아빠가 어렸을 때는 밥 한끼 먹는 것이 얼마나 힘들었는지
모른단다.”
그러자 아들 녀석이 하는 말.
“아빠, 지금은 우리랑 사니까 훨씬 좋지?”





4. 모든 비밀

한 고마가 동네 친구에게 흥미로운 사실을 들었다.
“야, 니네 모르지? 어른들은 꼭 비밀이 한 가지씩 있대. 그걸
이용하면 용돈을 많이 벌 수 있다구!”
꼬마는 당장 실험을 해보기 위해 집에 가자마자 엄마에게 말했다.
“엄마, 나 모든 비밀을 알고 있어요.”
그러자 엄마가 놀라서 꼬마에게 천 원을 쥐어주며 말했다.
“얘야, 절대 아빠에게 말하면 안된다.”
꼬마는 아빠가 들어오길 기다렸다가 아빠에게 슬쩍 말했다.
“아빠, 나 모든 비밀을 알고 있어요.”
그러자 아빠가 꼬마를 방으로 데리고 가서 2천 원을 주며 말했다.
“너 엄마에게 말하면 안된다.”
꼬마는 계속 용돈이 생기자 신이 나서 다음날 아침 우편배달부
아저씨가 오자 말했다.
“아저씨, 나 모든 비밀을 알고 있어요.”
그러자 우편배달부는 눈물을 글썽거리며 말했다.
“그래, 이렇게 될 줄 알았다. 이리와서 아빠에게 안기려무나.”




이미지출처 : www.militaryonesource.mil



5. 동행

성년식을 마친 아들이 아버지에게 찾아와서 선언하듯 말했다.
“아버지! 전 이제 제 인생을 찾겠어요!”
당돌한 아들의 말에 아버지는 잠시 말문이 막혀 멍하니 있다가
물었다.
“그래... 네 인생이라는 게 뭐냐?”
아들이 전혀 망설임없이 말했다.
“부담없는 즐거운 생활, 돈도 많이 벌고, 여행도 다니고 싶어요.
물론 멋지고 늘씬한 여자들과 함께 말이죠.
제발 제 앞길을 막지 마세요.”
아들은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밖으로 나가려 했다. 그러자 아버지는
일어서서 아들에게 다가왔다. 아들은 외치듯 말했다.
“아버지, 정말 왜 이러세요? 절 막지 말라니까요!”
그러자 아버지는 현관에서 신발을 신으며 말했다.
“막긴 누굴 막니? 어서 앞장서라. 같이 떠나자.”.




Roxette - Listen To Your Heart (Remix 2016)
올린이 : Gioma




출 처 : 성공을 위한 히트 유머시리즈
편 집 : usava/old man



old man 17-11-13 09:47
 


꽃살강 17-11-13 20:18
 

짜식 밝히기는.......ㅋㅋㅋ
꽃살강 17-11-13 20:32
 

오늘은 몇번을? ㅋㅋㅋ
꽃살강 17-11-13 20:50
 

그 아들이 그렇게......좋냐 ㅋㅋㅋ
꽃살강 17-11-14 09:16
 

같이 놀자......!
꽃살강 17-11-14 09:27
 

유머는 거침 없이.....!
꽃살강 17-11-14 09:34
 

시마을 여러분 오늘도 행복 하세요
초록운동장 17-11-14 20:43
 
반갑습니다~
ㅎㅎㅎ
즐겁게 웃을 수 있어서 고맙습니다
요즘 아이들은
아주 영악 하드라구요
주변에서 보면서 놀랄때가 많습니다
그래도 아이들은 우리들의 희망이지요^^
꽃살강 17-11-15 09:01
 

오늘도 유머방 여러분
행복한 하루가 되기를......!
그리고 밤에는 유머방으로....
꽃살강 17-11-16 00:56
 
이번 지진 때문에 피해 당하신 우리
유머방 분이 있으시면 연락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서로 연락하며 어려운 시간을 지나
보도록 해봅시다......!
꽃살강 17-11-16 09:43
 

쓸쓸한 가을인가 봅니다.....!
나름대로 기다리는 사람도 있고
기쁨도 있는 날이 되기를.....!
DARCY 17-11-16 22:48
 
올드맨님 반갑습니다
아이들은 항상 봐도 귀여워요
위에 아기 이미지 넘 귀엽네요 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안녕 하십니까...? (46) 꽃살강 08-16 5098
799 아프진 않은데 .... (8) 꽃살강 01-21 49
798 입석표 (26) 꼴통공주 01-20 145
797 닭을 안 파는 이유 (7) 김용호 01-18 191
796 마누라와 애인의 차이 (4) 김용호 01-18 159
795 유머 넌센스 퀴즈 (5) 김용호 01-15 278
794 로빈손이 하는말.. (24) 꽃살강 01-14 257
793 다방에서 생긴 일 (5) 김용호 01-14 221
792 동창회 다녀온 아내 (6) 김용호 01-14 221
791 말실수 (27) 꼴통공주 01-12 286
790 비꼬는 듯한 말투로 (27) 꽃살강 01-12 198
789 대략난감 (66) DARCY 01-11 313
788 말안듯고 무슨짓을 ..... (48) 꽃살강 01-09 411
787 왜 자꾸 더듬어요 (36) DARCY 01-08 356
786 잔소리 (44) 꼴통공주 01-06 355
785 모범택시로 타도록 (56) 꽃살강 01-05 315
784 저는 집에서도 .... (31) 꽃살강 01-02 404
783 한해를 보내며 인사 올립니다 (108) DARCY 12-31 432
782 잡아야 하는데 ......(불꽃놀이) (35) 꽃살강 12-29 436
781 펀치 한방 (19) 꼴통공주 12-29 385
780 신랑감 고픈 모모공주 (30) DARCY 12-28 411
779 언제나 이렇게 말하지 ㅋㅋ (27) 꽃살강 12-25 484
778 시마을가족 여러분, Merry Christmas! (9) old man 12-24 289
777 니가 여자를 알어..? (10) old man 12-23 424
776 성탄을 축하합니다 (22) 꼴통공주 12-23 314
775 너 왜그래?... (30) 꽃살강 12-22 355
774 빨리 껌 벗어 ! (32) DARCY 12-21 412
773 불날지 몰러~~ (19) 꽃살강 12-19 393
772 할머니의 남자친구 (29) DARCY 12-18 457
771 아니였구나.... (21) 꽃살강 12-15 389
770 오 마이 갓 ~ (40) DARCY 12-15 474
769 손이 없어 ~발이 없어? (26) 꼴통공주 12-13 460
768 여자의 업보 (20) 큐피트화살 12-12 453
767 초췌한 모습으로 .... (31) 꽃살강 12-12 382
766 건들지마라 열~바다 (75) DARCY 12-10 583
765 문디~~~ (37) 꽃살강 12-08 454
764 금새 나았어요.... (65) 꽃살강 12-02 692
763 재치있는 미모의 아가씨 (118) DARCY 12-01 853
762 한국인들 때문이라고 (26) 꽃살강 11-29 471
761 (유머) 남편을 팝니다. 아내를 팝니다. (15) old man 11-27 512
760 누구세요?" (26) 꽃살강 11-26 486
759 못말리는 가족 유머시리즈-5 (끝) (10) old man 11-26 377
758 머리 좋은 남자 (35) 꼴통공주 11-25 517
757 남편 팝니다. 사정상 급매합니다.( 유머 펌) (11) old man 11-24 421
756 에이~~ 금방 (32) 꽃살강 11-19 633
755 영화관 신음소리 (36) DARCY 11-18 630
754 군대에 갈 연령이.... (27) 꽃살강 11-16 548
753 못말리는 가족 유머시리즈-4 (12) old man 11-13 631
752 신 칠거지악을 발표합니다 (15) 큐피트화살 11-12 600
751 사실이다.... (29) 꽃살강 11-11 582
750 어느 여대생의 고백 (30) DARCY 11-11 65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