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꽃살강)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1-05 23:58
 글쓴이 : 꽃살강
조회 : 739  











어느날 밤, 한 택시기사가 젊은 여자손님을 태우게 되었다.

그 여자는 집으로 가는 내내 창백한 얼굴로 멍하게 앞만 바라보고 있어

택시기사는 좀 이상한 생각이 들었지만 그냥 그런가보다 하고 계속 갔다.

이윽고 여자의 집에 도착하자 이 여자는 지금 돈이 없으니 집에 들어가서

가져오겠다고 하고선 들어갔다.

그런데 한참을 기다려도 그 여자는 나오지 않는 것이 아닌가!

화가 난 택시기사는 그 집 문을 두드렸다.

잠시 후, 안에서 중년의 남자가 나왔다. 택시기사는 자초지종을

얘기하며 그 남자에게 택시비를 달라고 했다. 그러자 그 남자는 깜짝 놀라며

잠시 기다리라고 하고선 안으로 들어갔다가 사진 한장을 들고 나와 택시기사한테

물었다. "혹시 그 여자가 이 아이였소?"

택시기사는 사진을 보더니 그렇다고 했다.

이 대답을 듣자마자 중년의 남자는 대성통곡을 하며 말했다.

"아이고, 얘야, 오늘이 어떻게 네 제삿날인줄 알고 왔느냐!"

이 말을 들은 택시기사는 순간 등골이 오싹해지며 택시비고 뭐고 다

집어 치우고 얼른 택시를 몰고 꽁지가 빠지도록 도망 하였다.



그 순간, 그 집 문안에서 이런 얘기가 흘러나왔다.

"아빠, 나 잘했지?" -.-;;

"오냐, 그런데 다음부터는 밤늦게 다니면 위험하니까,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모범택시로 타도록 해라."



안박사 18-01-06 02:33
 


#.*꽃살강* "윰`房" 방장님!!!
"技士가,깜딱 驚氣했군如! 그애비에,그딸..
Taxi`費가,얼매나`한다고~그런,詐欺劇`까지..
"님의 香氣"는,"김경남"氏의~노래가,最高인데如..
第一 ,좋아라~했던`曲인데..任의 香氣"가,그리워서..
"꽃살강"房長님! & "윰`房"님들! 늘,健康+幸福 하시어要.!^*^

     
꽃살강 18-01-06 08:40
 



박사님
아마 가수가 바뀐것 같아요...
이번은 이렇게.......ㅎㅎㅎㅎ
건강하시지요....? 행복하기를....

초록운동장 18-01-06 06:39
 


안박사님!
인사드립니다~
해가 바뀌어도 변함없는
박사님의 유머방 사랑에
감사드리구요
언제나 건강하시고
날마다 즐거운 시간들만 되시기를 바랍니다~^^

초록운동장 18-01-06 06:42
 


얼매나 무서웠을까?? 택시기사 아저씨 ㅜㅜ

     
꽃살강 18-01-06 08:51
 



오늘도 늘 행복하시기를.....!

초록운동장 18-01-06 06:45
 




님의향기 ... 많은 사람이 불렀는데...
바쁜 아침시간이 엄청 행복합니다 고맙습니다~^^

     
꽃살강 18-01-06 08:54
 



리듬이 맞네요....ㅎㅎㅎㅎ

초록운동장 18-01-06 06:51
 


살아보니까...
인생은 뿌린대로 거두는것 ...
아버지와 딸이 불쌍합니다~^^

     
꽃살강 18-01-06 09:02
 


초록운동장 18-01-06 06:55
 


영상이 이제서야 눈에 들어옵니다~ 노랫말에 빠져버려서 ㅎㅎ

     
꽃살강 18-01-06 09:06
 



영상은 새로 만들었어요
유투브에 올렸고요.....!

초록운동장 18-01-06 07:00
 


오늘도 유머방을
찾아오시는 모든님들께~~~

     
꽃살강 18-01-06 09:10
 


다연. 18-01-06 07:48
 


ㅎㅎㅎ저얘기는
전설의 고향 얘기가터요 ㅎㅎㅎ
에긍 진짜라면 생각하니 등골이 오싹 ㅎㅎ
근데 사기극이라 생각하니 웃음만이 ㅎㅎ

     
꽃살강 18-01-06 09:15
 



그땐 무서웠는데.....ㅎㅎㅎ

다연. 18-01-06 07:49
 


근디 방장님 시방 올린너래가
님의향기인가요
먹통이라서 몬들어서리 ㅜㅜ
듣고픈디~~에긍~~
무식한 내탓이로다카고 ~~

     
꽃살강 18-01-06 09:25
 



걱정 입니다....
컴퓨터를 포맷 해 봤나요...
보이지도 않고....!

다연. 18-01-06 07:50
 


초록님은 일찍 다녀갔네요
부지런한 초록님 오널도 홧팅

     
꽃살강 18-01-06 09:36
 



초록운동장님 화잇팅....!

          
초록운동장 18-01-06 19:50
 


방장님!

               
꽃살강 18-01-06 21:05
 



고마워요..!

DARCY 18-01-06 13:22
 


방장님
죄송 합니다
년말에 무리 했는지
병원에 며칠 입원 했어요
손들고 있을께요 ㅋㅋ
유머방에 오니까 넘 좋아요

     
꽃살강 18-01-06 16:03
 



아무래도 무리한것 같에서
걱정 했는데......! ㅎㅎㅎㅎ

DARCY 18-01-06 13:28
 


거짖말도 습관되는데
아빠를 한대 때려불고 ㅋㅋ

     
꽃살강 18-01-06 16:11
 


DARCY 18-01-06 13:35
 


아빠와 딸
정신수양 좀 하그래이 ㅋㅋ

     
꽃살강 18-01-06 16:14
 



혼을 내야되.....ㅋㅋㅋ

DARCY 18-01-06 13:39
 


방장님
아프고 보니

     
꽃살강 18-01-06 16:19
 



힘내요....!

DARCY 18-01-06 13:40
 


유머방 식구들 파이팅

     
초록운동장 18-01-06 19:53
 



          
꽃살강 18-01-06 21:11
 



ㅎㅎㅎㅎ 이렇게...!

DARCY 18-01-06 13:44
 


방장님
안박사님
초록운동장님

     
꽃살강 18-01-06 16:22
 



우리 유머방 여러분....!

DARCY 18-01-06 13:47
 


오늘도 하하하 웃고 갑니다

     
꽃살강 18-01-06 16:26
 


초록운동장 18-01-06 19:33
 


저는 유머방에서 이렇게 놀아요 ㅎㅎㅎ

     
꽃살강 18-01-06 21:16
 


>
ㅎㅎㅎㅎ 행복하시면.....!

초록운동장 18-01-06 20:05
 


시마을 유머방에서 님들을 만난것은 ...

     
꽃살강 18-01-06 21:21
 



고맙습니다...!

꼴통공주 18-01-06 21:22
 


2 탄
그 아가씨가 들어 갔다 오더니
동전꾸러미를 주어 가지고 왔다
집에 와서 보니 나뭇잎이었던 것이었다~~~~~

     
꽃살강 18-01-06 21:39
 



이렇게.....ㅋㅋ

꼴통공주 18-01-06 21:23
 


togo qhr aksgdl aksgdl qkedmtpdy
해석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꽃살강 18-01-06 21:42
 



좀 늦었지만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꼴통공주 18-01-06 21:25
 


애야~~
택시번호는 외워서
카톡으로 보내라~~~~~~

     
꽃살강 18-01-06 21:45
 



ㅋㅋㅋㅋㅋ

안박사 18-01-07 04:45
 


#.*꽃살강* "윰방"房長님!!!
如前히,오시는~"울`任"들이,방가워서리..
"詩마을"에서,윰,房"을~第一,좋아합니다如..
"다연"任!이`노래는,"김경남"씨의~代表曲,임돠..
"DARCY"任! "다시"任은,年末의~送年會땜시,過勞?..
"꽃"任!,"茶"씨姉妹"님!,"초록"任!&"公主"님!늘,安寧要.!^*^

     
꽃살강 18-01-07 09:10
 



여러분 따뜻한 차한잔
하면서 다연님의 노래가
확실하게 곡명이 지정
되면 만들면 되지요..ㅎㅎ

초록운동장 18-01-07 19:21
 


음악 들으러 와서는...
답례로 커피 놓구 갑니다~^^

     
꽃살강 18-01-07 21:23
 



고마워요 ....!

꼴통공주 18-01-07 20:06
 



제 사진이어요 ㅋㅋ

     
꽃살강 18-01-07 21:29
 


초록운동장 18-01-08 07:11
 


오늘은 사진이...
그럼 저도 독사진으로 ㅎㅎㅎ
많이 웃으시는 하루 되시기를 바랍니다!

     
꽃살강 18-01-08 10:00
 



이렇게 우리 민낯을 이렇게.......ㅋㅋㅋ

DARCY 18-01-08 10:35
 
방장님
항상 수고 많으세요
감사한 마음 전해 드립니다

     
꽃살강 18-01-08 22:31
 

다시님 정말 옆에
계실 거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59 슈퍼차부부 (2) 꽃살강 07-18 16
1058 본 조르노 (16) 젊은나래 07-17 72
1057 돌직구 (15) 꽃살강 07-17 114
1056 버릇장머리 없이... (26) 젊은나래 07-15 201
1055 특급 정보 (36) DARCY 07-15 182
1054 주식과 결혼 (12) 꽃살강 07-14 154
1053 남자와 여자의 차이 (15) 꼴통공주 07-14 186
1052 비싼 그릇을 사야하는 이유 (17) 꼴통공주 07-12 222
1051 지중해 아리랑 (25) 젊은나래 07-12 178
1050 부디 아이들을 .............! (18) 꽃살강 07-12 141
1049 레전드 모음 (12) 꽃살강 07-11 141
1048 그거 정말 웃깁니당... (13) 꽃살강 07-11 218
1047 너 늙어 봤냐 ? (23) 젊은나래 07-10 213
1046 실화 지난날 형부 영전에서. (20) 메밀꽃산을 07-10 221
1045 미국에 태어 난 거죠..? (15) 꽃살강 07-08 224
1044 산소에서........... (18) 젊은나래 07-08 215
1043 무식이 강패다 (12) 꽃살강 07-08 201
1042 하나도 없었다." (17) 젊은나래 07-07 185
1041 벌거벗은 남자와 도망가는 여자 (35) DARCY 07-07 267
1040 당신이 남편에게 ........! (13) 꽃살강 07-06 207
1039 할말은잃고.....!! (15) 꽃살강 07-06 181
1038 민방위훈련 존폐 여부 (14) 꽃살강 07-05 166
1037 니들 직인다....... (13) 꽃살강 07-05 209
1036 스피트....... (16) 젊은나래 07-04 181
1035 주인이 없어지면...........? (2) 문해 07-04 208
1034 수영장에서.....! (16) 꽃살강 07-03 268
1033 많은 사람들이 저에게 (19) 젊은나래 07-01 293
1032 잡초를 더 빨리 ....... (14) 꽃살강 07-01 239
1031 어머님의 장난 이었지만 (16) 꽃살강 07-01 212
1030 *웃으며 삽시다* (21) 꼴통공주 07-01 275
1029 '운명적으로' 만나게 (15) 꽃살강 06-30 200
1028 구두쇠 총각을 불러 말했다 (17) 꽃살강 06-30 204
1027 아작낸당 따라와 (41) DARCY 06-30 244
1026 사진 몇장 (34) 꼴통공주 06-27 357
1025 이별여행 (16) 젊은나래 06-27 240
1024 구봉서,배삼룡,이기동의 노래자랑 (16) 꽃살강 06-27 232
1023 한국 축구 & 야동 (2) 송택정 06-26 241
1022 가장자리 (17) 꽃살강 06-25 246
1021 발광머리 앤 (21) 젊은나래 06-25 232
1020 미래에서온 ..........! (14) 꽃살강 06-24 248
1019 10년 후 (15) 꽃살강 06-23 299
1018 엉큼한 여자 (27) DARCY 06-23 419
1017 빨아......임마!”. (18) 젊은나래 06-22 289
1016 한국 축구 & 야동 (1) 송택정 06-22 218
1015 비릉빡.......... (11) 꽃살강 06-21 215
1014 왕입니다요 (15) 꽃살강 06-21 261
1013 코알라 가족 (8) 젊은나래 06-20 220
1012 소녀시대 뷰 80 만 한강 뷰 40 만 (13) 꽃살강 06-20 233
1011 겨드랑이.........! (11) 꽃살강 06-19 276
1010 한숨만 쉴뿐이엿다... (17) 젊은나래 06-18 26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