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꽃살강)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1-14 00:43
 글쓴이 : 김용호
조회 : 559  




      동창회 다녀온 아내

      아내가 동창회 다녀온 후에 시무룩하게 있어서
      경상도 남편이 물어보았다.

      남편 : "와? 또 와 그라는데?
      칭구가 외제차 타고 와가 똥폼 잡드나?
      그래가 니 열받았뿟나?"

      아내 : "됐어"
      남편 : "그라마 남편이 맹품빽 사줬다꼬
      자랑질 해서니 성질 나뿟나?"

      아내 : "됐다고 저리가"
      남편 : "그것도 아이믄 칭구 아(자녀)가
      대학 갔다고 우리 아 하고 비교해가 자존심 팍 꼬꾸라지삣나?"

      아내 : "됐다니까 말시키지 마"
      남편 : "그라마 뭐땜에 그라는데?
      내가 알아야 맹품을 사주든 지랄을
      하든 할꺼아이가? 머꼬?"

      아내는 대꾸도 하지 않고 주방으로 들어갔다.
      주방에서 그릇이 깨지는 듯 쾅쾅 소리가 나더니
















      "아이∼ C발∼ 남편 있는 년은 나 밖에 없어."

소스보기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width="600" height="400" src="http://cfile28.uf.tistory.com/media/21189A5058C52F652EB3AC"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menu="0" scale="exactfit" allowfullscreen="true" wmode="transparent" allowNetworking="internal">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동창회 다녀온 아내 아내가 동창회 다녀온 후에 시무룩하게 있어서 경상도 남편이 물어보았다. 남편 : "와? 또 와 그라는데? 칭구가 외제차 타고 와가 똥폼 잡드나? 그래가 니 열받았뿟나?" 아내 : "됐어" 남편 : "그라마 남편이 맹품빽 사줬다꼬 자랑질 해서니 성질 나뿟나?" 아내 : "됐다고 저리가" 남편 : "그것도 아이믄 칭구 아(자녀)가 대학 갔다고 우리 아 하고 비교해가 자존심 팍 꼬꾸라지삣나?" 아내 : "됐다니까 말시키지 마" 남편 : "그라마 뭐땜에 그라는데? 내가 알아야 맹품을 사주든 지랄을 하든 할꺼아이가? 머꼬?" 아내는 대꾸도 하지 않고 주방으로 들어갔다. 주방에서 그릇이 깨지는 듯 쾅쾅 소리가 나더니 ☆ ★ ☆ ★ ☆ ★ ☆ ★ ☆ ★ ☆ ★ ☆ ★ ☆ "아이∼ C발∼ 남편 있는 년은 나 밖에 없어." </ul></ul></pre></td></tr></table></center>

초록운동장 18-01-14 07:12
 
어서오세요~
음악이 좋~습니다
어느새
화폭에 봄을 담으셨습니다 ㅎㅎ
초록운동장 18-01-14 07:19
 

ㅎㅎㅎ
복에 겨워서 투정하는 ...
지구를 떠나거라~~~~
아님 아프리카로 오지로 ㅎㅎㅎㅎ
꼴통공주 18-01-14 07:51
 
18년 개소리네엽~~~
남편이 얼마나 소중한디......
꽃살강 18-01-14 08:06
 

봄이 눈앞에 있는데......!
귀찮은 사람도 있고....?
     
꽃살강 18-01-14 08:09
 

긍정적인 사람도 있고.....!
꽃살강 18-01-14 08:14
 

그냥 사는 사람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97 헤민스님의 말씀중에서 . (6) 메밀꽃산을 16:45 31
896 섬마을선생님과 간호사 (2) 꽃살강 09:24 53
895 허약한 왕 (1) 꽃살강 09:21 38
894 당신의 질투는.....? (9) 젊은나래 04-22 145
893 가슴털의 최후 (8) 꽃살강 04-22 139
892 메기의 추억 (10) 꽃살강 04-21 183
891 2분 안에 풀기-2 (27) 꼴통공주 04-21 204
890 여자뒤통수에 껌뱉으면....... (8) 꽃살강 04-21 134
889 미인과 스님 (25) DARCY 04-21 175
888 돌직구 5 (11) 꽃살강 04-20 133
887 훔쳐간 저 에게도.... (10) 꽃살강 04-19 133
886 아주 옛날 옛적 (13) 젊은나래 04-19 177
885 호적과남편 (8) 꽃살강 04-18 201
884 늘 듣는 거짓말들 ...... (5) 꽃살강 04-18 153
883 남편의 물티슈 (7) 꽃살강 04-18 227
882 우리집엔 족보가 없어야~~~~ (9) 꽃살강 04-17 219
881 돌직구 8 (10) 꽃살강 04-17 160
880 예쁜 여자가 나왔다 (17) 꽃살강 04-17 227
879 여친과 싸웠는데 처음보는 여자가 술 한잔 하자면 (6) 꽃살강 04-16 183
878 누구의 멀미 ? (37) DARCY 04-16 305
877 돌직구 6 (15) 꽃살강 04-15 231
876 광고 입니다 스스로 삭제 바랍니다 글쓴이 : himurock … 유성버라기 04-15 145
875 2분 안에 풀기 (30) 꼴통공주 04-15 290
874 꼭 돌아 오니까.....!" (12) 젊은나래 04-14 202
873 신세는 무슨....? (9) 꽃살강 04-14 198
872 뇌를 쓰라하였거늘 ...... (8) 꽃살강 04-13 191
871 성전환 수술을 하면 100억을 ..... (7) 꽃살강 04-13 170
870 호수에 안드가면~~"! (22) 꽃살강 04-12 323
869 맹한 아네 (32) 꼴통공주 04-11 405
868 전에 올렸던 기초영상 입니다 (26) 메밀꽃산을 04-11 316
867 경고 하는 분이 아닌데 (25) 꽃살강 04-10 292
866 불편할때도 있고...... (15) 젊은나래 04-10 272
865 옆집남자와 바람난 아내 VS 전재산 탕진항 아내...? (4) 꽃살강 04-10 218
864 내가 갈께...... (4) 꽃살강 04-10 163
863 알아서 내려....... (6) 꽃살강 04-09 217
862 30억 오나미 VS 무일푼 김태희 (4) 꽃살강 04-09 183
861 조용필씨 라이브 모음........... (29) 젊은나래 04-09 228
860 조용필의 평양 공연 (메밀꽃산을님 원하시는....) (13) 젊은나래 04-08 206
859 YB(윤도현 밴드) 평양공연 (6) 꽃살강 04-08 142
858 이선희 평양공연 (5) 꽃살강 04-08 148
857 알리 / 정인 평양공연 (4) 꽃살강 04-08 114
856 최진희 평양공연 (4) 꽃살강 04-08 123
855 강산에 평양공연 (6) 꽃살강 04-08 138
854 140803 10년째 연애중 (4) 꽃살강 04-07 158
853 왕 목소리가....... (4) 꽃살강 04-07 146
852 총 맞은것 처럼....메밀꽃산을님과 약속이라..... (10) 젊은나래 04-07 199
851 그래도 내가 하지 않았어 (8) 꽃살강 04-07 223
850 내통장에100억 잘못들어오면 .... (4) 꽃살강 04-06 202
849 로또 1등에 당첨돼서 20억이 (4) 꽃살강 04-06 179
848 당신은 어떻게 답변하실까요 (24) 꼴통공주 04-06 28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