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꽃살강)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1-14 14:22
 글쓴이 : 꽃살강
조회 : 453  











배가 난파된 로빈손이 무인도에 산지 수년이 된 어느날


알몸의 미인이 술통을 탄채 해변가로 밀려왔다


로빈손은 깊은 바다속을 뒤지며 음식을 구해서 그녀를 회복시켰다


그것을안 그여자가 고마움을 표시하며 말했다


"감사합니다. 살려주신 보답으로 당신이 잊어 버려


해보지 못한 것을 내가 다 해줄게요"


그러자 로빈손이 하는말..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저.......

술통에 술이 얼마나"?


꽃살강 18-01-14 14:25
 



オホーツク海岸 / 川野夏美

1.


悲しみを 捨てるなら 雪の舞う 北の旅がいい


슬픔을 버리는 거라면 눈이 흩날리는 북녘 여행이 좋아요


流氷が キュルキュルと 哭くという 北の海がいい


유빙이 끄윽. 끄윽 운다고 하는 북녘의 바다가 좋아요


白い 白い 白い 氷の海で 過去の恋と サヨナラするの


하얀, 하얀, 하얀 얼음 바다에서 과거의 사랑과 이별을 해요


だからあなたは あなたの道を 步いてください 私を忘れて...


그러니까 당신은 당신의 길을 걸어가 줘요 나를 잊고서...


2.


こころから 愛してた そのことに 噓はないけれど


진심으로 사랑을 했어요 거기엔 거짓이 없지만


斜里の駅 過ぎたなら 想い出は いつか風の中


샤리역을 지나면 추억은 어느새 바람 속으로


白い 白い 白い 氷の帶も 春になれば 沖へと向かう


하얀, 하얀, 하얀 얼음 띠도 봄이 되면 먼 바다로 향해요


そして私も あの日の夢を も一度追います ひとりに戾って...


그리고 나도 그 날의 꿈을 다시 한 번 좇아가요 혼자로 돌아와...

     
초록운동장 18-01-14 19:44
 


차 한잔 드십시요~^^

          
꽃살강 18-01-14 20:08
 



완벽한 이 이미지 .....!
정말 고맙습니다.......

초록운동장 18-01-14 19:25
 



ㅎㅎㅎ
무인도에서 너무 오래 살아서
말이 헛 나왔나 봅니다
에혀~~~ 불쌍타 ~~

     
꽃살강 18-01-14 20:13
 



어쩔수없이 기억을 찾아서.....!

초록운동장 18-01-14 19:27
 




퇴근했으니
일단 함 흔들고 ㅎㅎㅎ

     
꽃살강 18-01-14 20:15
 




오늘은 행복 했나요......!

초록운동장 18-01-14 19:31
 




방장님!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셨나요?

     
꽃살강 18-01-14 20:21
 




ㅎㅎㅎㅎ
많이 찾아 봤지요......!

초록운동장 18-01-14 19:35
 



모두들 편안히 주무세요~^^

     
꽃살강 18-01-14 20:24
 




마음이 맞는.......!
너무 좋은데......

초록운동장 18-01-15 06:45
 



일찌감치 바닥을 치고 ...
쓰디쓴 인생을 먼저 배워서 ...
속을 비운사람 ㅎㅎㅎ
세상 끝날까지...
희망은 있다고 믿는 중년입니다 ^^

     
꽃살강 18-01-15 10:14
 




ㅎㅎㅎㅎ
나는 아직 쓰디쓴 인생을 지금도
먹고 있는........!

초록운동장 18-01-15 06:53
 



누구라도 아무런 부담없이
오고 갈 수 있는 쉼터같은
유머방의 방장님이 되어주십시요~^^

     
꽃살강 18-01-15 10:16
 




좋은 방이 될수 있도록......!

초록운동장 18-01-15 07:09
 



오늘도 즐겁게~
출근입니다^^

     
꽃살강 18-01-15 10:19
 




여러분 오늘도......!

초록운동장 18-01-16 08:01
 





즐거운 아침입니다
모두 모두 행복한 오늘 되시기를요~^^

     
꽃살강 18-01-16 09:59
 




모두 오늘도 행복 하세요....!

초록운동장 18-01-16 08:04
 





오늘은 ...
먼저 사랑을 주는 하루가 되어보세요
상대가 누구이건 간에...
아마도 가슴이 따뜻한 시간이 될것입니다~^^

     
꽃살강 18-01-16 10:06
 



초록운동장 18-01-16 08:08
 



사물을 사랑의 눈으로 보면
언제나 미소가 피어납니다
많이 많이 행복한 오늘 되소서~^^

     
꽃살강 18-01-16 10:09
 



꼴통공주 18-01-20 20:44
 
저분 신부님 아닌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06 올만에 친정집 들어왔어요 (20) 메밀꽃산을 02-25 28
805 십대가 눈앞이야~ (9) 초록운동장 02-25 38
804 평창 누드김밥 달리기~ㅎ (43) 저별은☆ 02-25 70
803 전생의 비밀 (41) 다연. 02-25 75
802 아직도..술이 덜깨서...ㅋㅋ (25) 꽃살강 02-25 64
801 기막힌 처방전 (29) 다연. 02-24 105
800 제발 이러지 마세요ㅜㅜ (25) 초록운동장 02-24 91
799 일편단심 민들레야~ (29) 초록운동장 02-23 153
798 윰방으로 오셔유 (44) 다연. 02-22 159
797 당신이 제일이지....... (46) 꽃살강 02-21 178
796 내일이야.” (25) 젊은나래 02-20 172
795 어느 중년부부의 모임에 (49) 다연. 02-19 253
794 내가 눈이 뒤집혔을때......ㅋㅋ (31) 꽃살강 02-19 186
793 우째 이런일이 ... (31) 초록운동장 02-18 206
792 문제라도?..... (20) 젊은나래 02-18 148
791 기뻐하고있는데... (28) 꽃살강 02-17 161
790 거듭 감사 드립니다 (33) DARCY 02-17 182
789 모니터 장수와 경찰이 ... (28) 초록운동장 02-16 208
788 다가가서 속삭였다 (21) 젊은나래 02-16 225
787 삼지연관현악단 특별 공연 ‘서울’ (20) 꽃살강 02-15 229
786 지하철에서 생긴일 (22) 다연. 02-14 304
785 한 청년이... (27) 초록운동장 02-14 232
784 어~~~ 이상타 (24) 다연. 02-13 257
783 제 몫을 이렇게...!” (33) 꽃살강 02-12 234
782 오늘의 명언ㅎㅎㅎ~~ (32) 다연. 02-12 268
781 시험지를 봤더니... (36) 젊은나래 02-11 289
780 공 개 사과 (35) 다연. 02-10 257
779 이유도 가지가지 ㅎㅎ (39) 다연. 02-09 255
778 DARCY님 쾌유를 빌어주세요~! (18) 물가에아이 02-08 232
777 건망증과 치매 구분방법 (30) 다연. 02-06 310
776 의사와 조폭이 ... (40) 초록운동장 02-06 323
775 흔들리는 전봇대나..... (49) 젊은나래 02-04 409
774 어~~그니깐 .... (39) 꽃살강 02-02 365
773 버스에서 초등학생의 감동적인 이야기 (7) 김현 02-02 375
772 슬프지만 아름다운 사랑이야기 (7) 김현 02-02 265
771 인생의 급수 (67) 초록운동장 02-01 448
770 선생님, 이쪽 눈도 (11) 꼴통공주 01-31 328
769 이런 ㅆ ㅃ ㄴ ㅏ (17) 꽃살강 01-30 351
768 사랑 알바 (26) DARCY 01-29 369
767 고해 성사하는 진짜 이유 (39) 꼴통공주 01-28 383
766 10 가지 착각 (14) 꽃살강 01-25 412
765 조상님의 수난시대 / 구 홈피에서 왔습니다..ㅎㅎ (14) 큐피트화살 01-24 364
764 고장난 한자 실력 (41) DARCY 01-22 533
763 아프진 않은데 .... (24) 꽃살강 01-21 452
762 입석표 (26) 꼴통공주 01-20 435
761 닭을 안 파는 이유 (8) 김용호 01-18 473
760 마누라와 애인의 차이 (4) 김용호 01-18 400
759 유머 넌센스 퀴즈 (5) 김용호 01-15 500
758 로빈손이 하는말.. (24) 꽃살강 01-14 454
757 다방에서 생긴 일 (5) 김용호 01-14 39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