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꽃살강)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2-02 08:57
 글쓴이 : 김현
조회 : 375  
 
  

♣ 버스에서 초등학생의 감동적인 이야기 ♣

 

       

저는 평범한 회사생활을 하는 34살의 회사원입니다.
용인 민속촌 근방의 회사에서 근무를 하다가 회사
일로 인해 서울 역삼역 근처 본사에 가게 되었습니다.

용인 회사에 있을 때에는 자가용을 이용하여
출퇴근을 하다가 막상 서울을 가려고 하니까
차도 막힐 것 같고 지하철을 타자니
너무 답답할 것 같아서 오랫만에 버스를 타고
가기로 마음 먹고 버스를 기다렸습니다.

서울로 가는 버스는 분당에서 많이 있길래
용인 신갈에서 오리역까지
완행으로 운행되고 있는 버스를 탔습니다.

그때가 7시 50분 정도 되었을 겁니다.
언제나 그랬듯이 버스는 만원 상태일거라 생각했는데

그날은 보통 때와 다르게 서있는 사람은
3~4명 정도고 모두 앉아있는 상태였습니다.

구성 쯤 도착해서 막 출발을 하려고 할 때의 일입니다.
한 할아버지가 양손 가득히 짐을 들고
버스를 간신히 간신히 탔습니다.

한눈에 보기에도 당신의 아들이나 딸에게 주려고
시골에서 가져온 식료품 같이 보였습니다.

그리고 나서 한 10 미터 정도 앞으로 전진을 했을까요?
갑자기 버스가 급정거를 하는 것이었습니다.

놀란 사람들이 앞을 쳐다보았습니다.
운전기사가 할아버지에게 차비 없으면
빨리 내리라고 하고 있었습니다.

할아버지는 어쩔줄 몰라하며 한 번만
태워 달라고 애원하다시피 말을 하고 있었습니다.

마음 속에서는 운전기사에게 어르신한테
너무한다며 뭐라고 말하고
싶었지만 차마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그런 찰라에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여자아이가
앞으로 성큼성큼 걸어갔습니 그리고는
가방을 내려 놓고 여기저기 뒤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기사아저씨한테 막 소리를 지르는 것이었습니다.

'할아버지 잖아욧! (귀가 떨어져나갈 정도의 소리로)
아저씨 앞으로는 이렇게 불쌍하신 분들
타시면 공짜로 10번 태워주세요' 라고
말하면서 만원짜리를 돈통에 넣는게 아니겠어요?

순간 눈물이 핑~ 돌 정도의 찡~~~함이
제 가슴을 스치고 지나가더군요.
그리고는 할아버지를 자기가 앉아 있던
자리에 모시고 가는게 아니겠어요...

정말 제가 태어나서 이렇게도 창피했던적이
있었나 하는 순간이었습니다. 나 아닌 다른
사람들도 같은 마음이었을 거라 생각합니다.

왜 이렇게도 고개를 들 수가 없고,
어른이라는게 이렇게도 후회가 되는 하루 였습니다.
오리역에 다 왔을 때쯤인가
저는 만원을 지갑에서 꺼냈습니다.

그리고는 내리는 문이 열였을 때 그 꼬마 주머니에
만원짜리를 얼른 찔러 넣고는 도망치듯 뛰어 내렸습니다.

그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제 마음이 편치 않을 것 같았습니다.
반성하는 하루를 살 게 해준 그 꼬마에게
진심으로 머리 숙여 감사합니다.
- 감동적인 이야기 중에서 -
<html 제작 김현피터>
 

다연. 18-02-02 09:06
 
반갑습니다
음청 환영하구요
교훈적인 글 저두 감동임다요
많이 바뀐 운전사 아저씨들의 말이지만
아직도 무식하게 말하는분들이 많더라구요 ㅎㅎ
꼬마 화이팅 회사원 화이팅임다
     
초록운동장 18-02-02 19:48
 
저도 차한잔 ...
유머방이라고 웃기기만 하나요?
감동도 있죠
자주 오셔도 환영합니다~^^
다연. 18-02-02 09:07
 
다연. 18-02-02 09:08
 
다연. 18-02-02 09:08
 
     
초록운동장 18-02-02 19:43
 
다연님!
명언입니다^^
꽃살강 18-02-02 10:31
 


따뜻한 이야기가 유머 방을
댑히네요.......!

다연님 활동이 보기 좋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06 올만에 친정집 들어왔어요 (20) 메밀꽃산을 02-25 28
805 십대가 눈앞이야~ (9) 초록운동장 02-25 38
804 평창 누드김밥 달리기~ㅎ (43) 저별은☆ 02-25 70
803 전생의 비밀 (41) 다연. 02-25 75
802 아직도..술이 덜깨서...ㅋㅋ (25) 꽃살강 02-25 64
801 기막힌 처방전 (29) 다연. 02-24 105
800 제발 이러지 마세요ㅜㅜ (25) 초록운동장 02-24 91
799 일편단심 민들레야~ (29) 초록운동장 02-23 153
798 윰방으로 오셔유 (44) 다연. 02-22 159
797 당신이 제일이지....... (46) 꽃살강 02-21 178
796 내일이야.” (25) 젊은나래 02-20 172
795 어느 중년부부의 모임에 (49) 다연. 02-19 253
794 내가 눈이 뒤집혔을때......ㅋㅋ (31) 꽃살강 02-19 186
793 우째 이런일이 ... (31) 초록운동장 02-18 206
792 문제라도?..... (20) 젊은나래 02-18 148
791 기뻐하고있는데... (28) 꽃살강 02-17 161
790 거듭 감사 드립니다 (33) DARCY 02-17 182
789 모니터 장수와 경찰이 ... (28) 초록운동장 02-16 208
788 다가가서 속삭였다 (21) 젊은나래 02-16 225
787 삼지연관현악단 특별 공연 ‘서울’ (20) 꽃살강 02-15 229
786 지하철에서 생긴일 (22) 다연. 02-14 304
785 한 청년이... (27) 초록운동장 02-14 232
784 어~~~ 이상타 (24) 다연. 02-13 257
783 제 몫을 이렇게...!” (33) 꽃살강 02-12 234
782 오늘의 명언ㅎㅎㅎ~~ (32) 다연. 02-12 269
781 시험지를 봤더니... (36) 젊은나래 02-11 289
780 공 개 사과 (35) 다연. 02-10 257
779 이유도 가지가지 ㅎㅎ (39) 다연. 02-09 256
778 DARCY님 쾌유를 빌어주세요~! (18) 물가에아이 02-08 232
777 건망증과 치매 구분방법 (30) 다연. 02-06 310
776 의사와 조폭이 ... (40) 초록운동장 02-06 323
775 흔들리는 전봇대나..... (49) 젊은나래 02-04 409
774 어~~그니깐 .... (39) 꽃살강 02-02 366
773 버스에서 초등학생의 감동적인 이야기 (7) 김현 02-02 376
772 슬프지만 아름다운 사랑이야기 (7) 김현 02-02 265
771 인생의 급수 (67) 초록운동장 02-01 448
770 선생님, 이쪽 눈도 (11) 꼴통공주 01-31 328
769 이런 ㅆ ㅃ ㄴ ㅏ (17) 꽃살강 01-30 351
768 사랑 알바 (26) DARCY 01-29 370
767 고해 성사하는 진짜 이유 (39) 꼴통공주 01-28 383
766 10 가지 착각 (14) 꽃살강 01-25 412
765 조상님의 수난시대 / 구 홈피에서 왔습니다..ㅎㅎ (14) 큐피트화살 01-24 364
764 고장난 한자 실력 (41) DARCY 01-22 534
763 아프진 않은데 .... (24) 꽃살강 01-21 452
762 입석표 (26) 꼴통공주 01-20 435
761 닭을 안 파는 이유 (8) 김용호 01-18 473
760 마누라와 애인의 차이 (4) 김용호 01-18 401
759 유머 넌센스 퀴즈 (5) 김용호 01-15 500
758 로빈손이 하는말.. (24) 꽃살강 01-14 454
757 다방에서 생긴 일 (5) 김용호 01-14 39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