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꽃살강)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2-02 08:57
 글쓴이 : 김현
조회 : 651  
 
  

♣ 버스에서 초등학생의 감동적인 이야기 ♣

 

       

저는 평범한 회사생활을 하는 34살의 회사원입니다.
용인 민속촌 근방의 회사에서 근무를 하다가 회사
일로 인해 서울 역삼역 근처 본사에 가게 되었습니다.

용인 회사에 있을 때에는 자가용을 이용하여
출퇴근을 하다가 막상 서울을 가려고 하니까
차도 막힐 것 같고 지하철을 타자니
너무 답답할 것 같아서 오랫만에 버스를 타고
가기로 마음 먹고 버스를 기다렸습니다.

서울로 가는 버스는 분당에서 많이 있길래
용인 신갈에서 오리역까지
완행으로 운행되고 있는 버스를 탔습니다.

그때가 7시 50분 정도 되었을 겁니다.
언제나 그랬듯이 버스는 만원 상태일거라 생각했는데

그날은 보통 때와 다르게 서있는 사람은
3~4명 정도고 모두 앉아있는 상태였습니다.

구성 쯤 도착해서 막 출발을 하려고 할 때의 일입니다.
한 할아버지가 양손 가득히 짐을 들고
버스를 간신히 간신히 탔습니다.

한눈에 보기에도 당신의 아들이나 딸에게 주려고
시골에서 가져온 식료품 같이 보였습니다.

그리고 나서 한 10 미터 정도 앞으로 전진을 했을까요?
갑자기 버스가 급정거를 하는 것이었습니다.

놀란 사람들이 앞을 쳐다보았습니다.
운전기사가 할아버지에게 차비 없으면
빨리 내리라고 하고 있었습니다.

할아버지는 어쩔줄 몰라하며 한 번만
태워 달라고 애원하다시피 말을 하고 있었습니다.

마음 속에서는 운전기사에게 어르신한테
너무한다며 뭐라고 말하고
싶었지만 차마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그런 찰라에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여자아이가
앞으로 성큼성큼 걸어갔습니 그리고는
가방을 내려 놓고 여기저기 뒤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기사아저씨한테 막 소리를 지르는 것이었습니다.

'할아버지 잖아욧! (귀가 떨어져나갈 정도의 소리로)
아저씨 앞으로는 이렇게 불쌍하신 분들
타시면 공짜로 10번 태워주세요' 라고
말하면서 만원짜리를 돈통에 넣는게 아니겠어요?

순간 눈물이 핑~ 돌 정도의 찡~~~함이
제 가슴을 스치고 지나가더군요.
그리고는 할아버지를 자기가 앉아 있던
자리에 모시고 가는게 아니겠어요...

정말 제가 태어나서 이렇게도 창피했던적이
있었나 하는 순간이었습니다. 나 아닌 다른
사람들도 같은 마음이었을 거라 생각합니다.

왜 이렇게도 고개를 들 수가 없고,
어른이라는게 이렇게도 후회가 되는 하루 였습니다.
오리역에 다 왔을 때쯤인가
저는 만원을 지갑에서 꺼냈습니다.

그리고는 내리는 문이 열였을 때 그 꼬마 주머니에
만원짜리를 얼른 찔러 넣고는 도망치듯 뛰어 내렸습니다.

그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제 마음이 편치 않을 것 같았습니다.
반성하는 하루를 살 게 해준 그 꼬마에게
진심으로 머리 숙여 감사합니다.
- 감동적인 이야기 중에서 -
<html 제작 김현피터>
 

다연. 18-02-02 09:06
 
반갑습니다
음청 환영하구요
교훈적인 글 저두 감동임다요
많이 바뀐 운전사 아저씨들의 말이지만
아직도 무식하게 말하는분들이 많더라구요 ㅎㅎ
꼬마 화이팅 회사원 화이팅임다
     
초록운동장 18-02-02 19:48
 
저도 차한잔 ...
유머방이라고 웃기기만 하나요?
감동도 있죠
자주 오셔도 환영합니다~^^
다연. 18-02-02 09:07
 
다연. 18-02-02 09:08
 
다연. 18-02-02 09:08
 
     
초록운동장 18-02-02 19:43
 
다연님!
명언입니다^^
꽃살강 18-02-02 10:31
 


따뜻한 이야기가 유머 방을
댑히네요.......!

다연님 활동이 보기 좋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59 김신영 레전드 영상 (1) 꽃살강 08-14 9
958 혼자 여행하는 여자들의 공포 (1) 세현맘 08-14 13
957 고양이 발바닥 (1) 낙엽멍 08-14 30
956 쭈통령 (14) 젊은나래 08-12 120
955 괜찮아유 (19) 꽃살강 08-12 136
954 세월따라 변하는 남편이름. (27) 꼴통공주 08-11 169
953 숲속으로 들어간 남녀 (23) DARCY 08-11 141
952 유머를 올리는 곳입니다 스스로 삭제 바람니다 (1) 낙엽멍 08-10 97
951 먼지만 쌓인 신기술..2백억 날리고 &#039;쉬쉬&#039; (2) 세현맘 08-09 129
950 공수래 공수거 (12) 젊은나래 08-09 167
949 버글버글 천지삐까리가........... (13) 젊은나래 08-08 182
948 기자는 스스로 정신병원에.......! (10) 꽃살강 08-08 170
947 내영혼이 행복 합니다....... (14) 꽃살강 08-07 213
946 위대한 명언들 (현실 Ver.).txt (2) 세현맘 08-07 175
945 오빠랑 여동생인줄 (1) 낙엽멍 08-06 185
944 [즉문즉설]새벽에 들어오는 남편 (1) 세현맘 08-06 163
943 침대 다리를 ............ (10) 젊은나래 08-05 197
942 얼라 ! 밑도 빠졌네 (21) DARCY 08-05 207
941 당연히 농담이지.......! (12) 꽃살강 08-05 193
940 할머니는 웃으며 (10) 꽃살강 08-03 191
939 유머가 아닙니다 (1) 낙엽멍 08-03 168
938 헤드라인 (23) DARCY 08-03 196
937 짝퉁 vs 명품 (11) 꽃살강 08-02 183
936 순간포착 행운의 까치는 있었다 ㅋㅋㅋ (2) 낙엽멍 08-02 158
935 참사랑의 모습 (3) 세현맘 08-01 186
934 새아빠가 마음에 들지 않은 강아지 (2) 낙엽멍 08-01 178
933 최후는 노사연 (13) 젊은나래 07-31 223
932 사랑의 표현법 (8) 꽃살강 07-31 206
931 심각한 표정으로 .......... (12) 젊은나래 07-30 199
930 한번 되게 크다. ㅎㅎ (15) 꽃살강 07-29 270
929 나의 결혼 수난기 (12) 젊은나래 07-28 214
928 좋은 시절 다 가신 거........! (17) 꽃살강 07-28 228
927 오늘 중복 (19) 꼴통공주 07-27 203
926 본래 남자의 생각 !!!! ♡ (15) 젊은나래 07-27 212
925 여러분들은 라면 끓일때... (5) 낙엽멍 07-27 185
924 댓글로 칭찬 받게 (14) 꽃살강 07-27 171
923 넘 넘 더워요 (18) 꼴통공주 07-27 227
922 사오정네 동네 (14) 꽃살강 07-26 203
921 사기야 임마............ (15) 꽃살강 07-25 218
920 '며느리들이 믿으면 .......... (20) 젊은나래 07-23 357
919 진짜 사나이 (12) 꽃살강 07-22 258
918 우리집은 어디에.............. (16) 젊은나래 07-21 269
917 휴~ 죽을 뻔 했네...........!!!! (18) 꽃살강 07-21 294
916 홀딱 벗고 파티에 ... (45) DARCY 07-21 369
915 김기사 (15) 꽃살강 07-20 235
914 나는 자연인이다 (16) 젊은나래 07-19 317
913 슈퍼차부부 (18) 꽃살강 07-18 329
912 본 조르노 (21) 젊은나래 07-17 276
911 돌직구 (21) 꽃살강 07-17 284
910 버릇장머리 없이... (30) 젊은나래 07-15 41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