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꽃살강)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2-02 08:57
 글쓴이 : 김현
조회 : 581  
 
  

♣ 버스에서 초등학생의 감동적인 이야기 ♣

 

       

저는 평범한 회사생활을 하는 34살의 회사원입니다.
용인 민속촌 근방의 회사에서 근무를 하다가 회사
일로 인해 서울 역삼역 근처 본사에 가게 되었습니다.

용인 회사에 있을 때에는 자가용을 이용하여
출퇴근을 하다가 막상 서울을 가려고 하니까
차도 막힐 것 같고 지하철을 타자니
너무 답답할 것 같아서 오랫만에 버스를 타고
가기로 마음 먹고 버스를 기다렸습니다.

서울로 가는 버스는 분당에서 많이 있길래
용인 신갈에서 오리역까지
완행으로 운행되고 있는 버스를 탔습니다.

그때가 7시 50분 정도 되었을 겁니다.
언제나 그랬듯이 버스는 만원 상태일거라 생각했는데

그날은 보통 때와 다르게 서있는 사람은
3~4명 정도고 모두 앉아있는 상태였습니다.

구성 쯤 도착해서 막 출발을 하려고 할 때의 일입니다.
한 할아버지가 양손 가득히 짐을 들고
버스를 간신히 간신히 탔습니다.

한눈에 보기에도 당신의 아들이나 딸에게 주려고
시골에서 가져온 식료품 같이 보였습니다.

그리고 나서 한 10 미터 정도 앞으로 전진을 했을까요?
갑자기 버스가 급정거를 하는 것이었습니다.

놀란 사람들이 앞을 쳐다보았습니다.
운전기사가 할아버지에게 차비 없으면
빨리 내리라고 하고 있었습니다.

할아버지는 어쩔줄 몰라하며 한 번만
태워 달라고 애원하다시피 말을 하고 있었습니다.

마음 속에서는 운전기사에게 어르신한테
너무한다며 뭐라고 말하고
싶었지만 차마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그런 찰라에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여자아이가
앞으로 성큼성큼 걸어갔습니 그리고는
가방을 내려 놓고 여기저기 뒤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기사아저씨한테 막 소리를 지르는 것이었습니다.

'할아버지 잖아욧! (귀가 떨어져나갈 정도의 소리로)
아저씨 앞으로는 이렇게 불쌍하신 분들
타시면 공짜로 10번 태워주세요' 라고
말하면서 만원짜리를 돈통에 넣는게 아니겠어요?

순간 눈물이 핑~ 돌 정도의 찡~~~함이
제 가슴을 스치고 지나가더군요.
그리고는 할아버지를 자기가 앉아 있던
자리에 모시고 가는게 아니겠어요...

정말 제가 태어나서 이렇게도 창피했던적이
있었나 하는 순간이었습니다. 나 아닌 다른
사람들도 같은 마음이었을 거라 생각합니다.

왜 이렇게도 고개를 들 수가 없고,
어른이라는게 이렇게도 후회가 되는 하루 였습니다.
오리역에 다 왔을 때쯤인가
저는 만원을 지갑에서 꺼냈습니다.

그리고는 내리는 문이 열였을 때 그 꼬마 주머니에
만원짜리를 얼른 찔러 넣고는 도망치듯 뛰어 내렸습니다.

그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제 마음이 편치 않을 것 같았습니다.
반성하는 하루를 살 게 해준 그 꼬마에게
진심으로 머리 숙여 감사합니다.
- 감동적인 이야기 중에서 -
<html 제작 김현피터>
 

다연. 18-02-02 09:06
 
반갑습니다
음청 환영하구요
교훈적인 글 저두 감동임다요
많이 바뀐 운전사 아저씨들의 말이지만
아직도 무식하게 말하는분들이 많더라구요 ㅎㅎ
꼬마 화이팅 회사원 화이팅임다
     
초록운동장 18-02-02 19:48
 
저도 차한잔 ...
유머방이라고 웃기기만 하나요?
감동도 있죠
자주 오셔도 환영합니다~^^
다연. 18-02-02 09:07
 
다연. 18-02-02 09:08
 
다연. 18-02-02 09:08
 
     
초록운동장 18-02-02 19:43
 
다연님!
명언입니다^^
꽃살강 18-02-02 10:31
 


따뜻한 이야기가 유머 방을
댑히네요.......!

다연님 활동이 보기 좋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72 배추에 금테라도 둘렀남 ? (8) DARCY 11:20 28
971 병문안 가서 ....... (5) 꽃살강 01:27 49
970 그건 안가지고 .....(드라마 8화) (5) 꽃살강 00:02 44
969 한판 해봐야지 ....... (7) 꽃살강 05-25 76
968 사색이 되고 ...(드라마 7화) (6) 꽃살강 05-25 74
967 목욕탕이 있었습니다 (5) 젊은나래 05-24 110
966 그 후로 마누라는 (10) 꽃살강 05-24 112
965 난감한 표정을 짓고 ....(드라마 6화) (7) 꽃살강 05-24 104
964 돌고래 (1) 니나노니 05-24 95
963    게시판 규정 (1) 운영위원회 05-24 76
962 선생님을 귀찮게 (드라마 5화) (6) 꽃살강 05-23 102
961 노부부의 사랑 . (24) 메밀꽃산을 05-23 128
960 혼자 있을 때 심장마비가 왔다면 어떻게 해야할까? (5) 니나노니 05-23 144
959 어머나 세상에 . (6) 메밀꽃산을 05-23 175
958 다 그런거지 뭐..... (11) 꽃살강 05-23 143
957 통화시간의 고무줄 (15) 꼴통공주 05-23 136
956 난 방장은아니지만 (5) 메밀꽃산을 05-22 139
955 곧장 집으로 오라고!..... 드라마 4화 (6) 꽃살강 05-22 118
954 배틀 (6) 꽃살강 05-21 111
953 세계 48개국 얼짱 여군 (1) 니나노니 05-20 138
952 거 있잖어 ! (12) 젊은나래 05-20 160
951 죽여 버렸다..(드라마 3 화) (12) 꽃살강 05-20 141
950 마취중에 들으면 끔찍한 말들 (드라마 2화) (10) 꽃살강 05-19 177
949 게이샤의 추억 (8) 꽃살강 05-19 134
948 ( RE) 부끄러운 짓 한번 해도돼 ? (31) DARCY 05-18 189
947 던져버리게.......! 드라마 (1화) (13) 꽃살강 05-17 168
946 할아버지들과 말벌 (8) 꽃살강 05-17 220
945 너 이리와.. (18) 젊은나래 05-16 254
944 인과응보 (12) 꽃살강 05-16 222
943 천당과 지옥 (16) 꼴통공주 05-16 261
942 단추 달아주는 (16화)....... (9) 꽃살강 05-15 164
941 저 녀석은 앞으로 ....... (15화) (13) 꽃살강 05-14 201
940 긴...유머 입니다...... (14화) (18) 꽃살강 05-13 257
939 군대있을 때.....(13화) (8) 꽃살강 05-13 223
938 남편의 마누라에 대한 본심 (35) DARCY 05-13 365
937 개그콘서트#2 (12) 꽃살강 05-13 174
936 사자성어 유머버젼 (17) 젊은나래 05-12 212
935 믿거나 말거나 (12화) (17) 꽃살강 05-12 212
934 용한 점쟁이 (33) 꼴통공주 05-12 284
933 아찔한 소개팅 (12) 꽃살강 05-12 187
932 작은고추가 맵다 (8) 꽃살강 05-11 206
931 그럼 암닭은 .. ? (11화) (7) 꽃살강 05-11 275
930 유유 좀마실래?... (10화) (6) 꽃살강 05-10 189
929 잔소리를 하고 있었다 (9화) (8) 꽃살강 05-09 191
928 화가 난 동생이 .... (12) 젊은나래 05-09 207
927 너무 웃겨서원 (15) 메밀꽃산을 05-09 272
926 알아듣게끔.... (8화) (8) 꽃살강 05-08 202
925 유머와 상관 없네요 삭제부탁합니다 활기찬12 05-08 166
924 더 아름답다는 느낌이.... (7화) (7) 꽃살강 05-08 225
923 모욕을 주기도 한다(6화) (7) 꽃살강 05-07 20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