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꽃살강)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2-14 07:13
 글쓴이 : 다연.
조회 : 303  



    9





    지하철에서 생긴일

    항상 자리가 없던 지하철을
    운좋게 자리에 앉아가던 날이였습니다.

    아무생각없이 지하철을
    타고 가는데 언젠가부터 갑자기

    왠 꼬마녀석이 계속 절 쳐다보면서
    고개를 갸웃갸웃거리고 있었습니다

    꼬마 : 아줌마!!
    나 :(음? 아줌마? 두리번 두리번~)

    꼬마 : 아줌마!!!
    꼬마애는 또 큰소리로 아줌마를 불럿습니다

    꼬마애는 절 똑바로 쳐다보고 있었습니다 그 순간 전 갑자기 섬뜩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나 : (혹...혹시...날 부른건가?? -_-;;;;에이 설마..난 남잔데..--;;)
    하지만 제 예상은 맞았습니다 -_-;; 꼬마애가 제 다리를 흔들며 또 다시

    아줌마라 불럿기 때문입니다 --;;
    나 : 나?????? oO;;;

    꼬마 : 응 아줌마말야 여기 아줌마 밖에 더있어!
    사람들은 호기심 어린 눈빛으로 절 쳐다보기 시작합니다
    하지만 다음말은 절 당황스럽게 말들었습니다

    꼬마 : 아줌마! 아줌마 배는 왜 뚱뚱해?!
    나 : 허걱?? --;;

    꼬마 : 아줌마 배속에 애기있지 그치?
    나 : 허억~!! (아무리 내가 뚱뚱하다구해서리...ㅠㅠ)

    이 꼬마애는 제 똥배를 보고 임신한 배라고 확신을 햇나봅니다
    사태를 파악한 사람들은 여기저기서 킥킥거리는 소리가 나기시작합니다 --;;

    나 : (울그락불그락)야..나 아줌마 아냐 임마 저리 가!
    일부러 더욱 굵은 목소릴 내며 험악한 인상을 지으며 말을햇습니다

    하지만 마지막으로 던진 꼬마의 엽기적인 외침......

    꼬마 : 거짓말 하지마! 그럼 그 젖통은 머야!!

    나 : ㅠㅠㅠ


    펌이야요 ㅎㅎ

    다연


      다연. 18-02-14 07:26
       


      여기 오시는 님들을 위하여
           
      꽃살강 18-02-14 07:41
       

      듣기 좋은데요.....!
                
      꽃살강 18-02-14 07:43
       
                     
      꽃살강 18-02-14 07:45
       
                          
      꽃살강 18-02-14 07:48
       
                
      꽃살강 18-02-14 07:50
       
           
      젊은나래 18-02-15 04:50
       
      초록운동장 18-02-14 19:41
       
      다연님!
      꽃살강 18-02-14 21:44
       



      초혼 - 장윤정

      살아서는 갖지 못하는
      그런 이름 하나 때문에
      그리운 맘 눈물 속에
      난 띄워 보낼 뿐이죠

      스치듯 보낼 사람이
      어쩌다 내게 들어와
      장미의 가시로 남아서
      날 아프게 지켜보네요

      따라가면 만날 수 있나
      멀고 먼 세상 끝까지
      그대라면 어디라도
      난 그저 행복할 테니

      살아서는 갖지 못하는
      그런 이름 하나 때문에
      그리운 맘 눈물 속에
      난 띄워 보낼 뿐이죠

      스치듯 보낼 사람이
      어쩌다 내게 들어와
      장미의 가시로 남아서
      날 아프게 지켜보네요

      따라가면 만날 수 있나
      멀고 먼 세상 끝까지
      그대라면 어디라도
      난 그저 행복할 테니
      난 너무 행복할 테니...

      안박사 18-02-15 02:00
       
      #.*다 연* 任`我!!!
      설마,그`靑年이~"다연"任은,아니시쥬?
      얼매나,날씬`아담하신~"다연"任,이신되如..
      "꽃살강"房長의,歌辭로~"장윤정"의,"초혼"노랠..
      "다연"任!,"초록"任!&"꽃"房長님! 즐겁게,"설날"을.!^*^
      젊은나래 18-02-15 04:55
       
           
      젊은나래 18-02-15 05:01
       
      초록운동장 18-02-15 05:49
       
      초록이가 세배 올립니다
      건강복, 사랑복, 행복 ...
      많이 많이 받으십시요^^
           
      꽃살강 18-02-15 09:57
       

      너무 예쁜것 아닙니까......ㅎㅎㅎㅎ
      초록운동장 18-02-15 06:24
       
      다연님
      방장님
      안박사님
      젊은나래님
      ㅎㅎㅎ
      초록님

      초록운동장 18-02-16 06:47
       
      명절이라서 수고가 많으신 다연님^^
      초록운동장 18-02-16 07:02
       
      초록운동장 18-02-17 07:17
       
      명절에 힘드셨을 다연님
      드시고 힘내세요^^
      초록운동장 18-02-17 07:34
       
      커피도 한잔 드세요^^
      초록운동장 18-02-18 19:41
       
      다연님 심심할때 와서 드세요~
      저별은☆ 18-02-20 09:39
       

      다연님~방가 방가요 이렇게 멋지게 유머방에 게시물을 올리시고 계셨구려 ㅎ
      모처럼 다연님 게시물 보고 방가워서리 몇년만에 댓글을 ㅎㅎㅎ
      그래요 이렇게 유머방에서 즐겁게 사시기요
      차 한잔 같이 나눕니다 ㅎ~~
           
      다연. 18-02-22 08:33
       
      별은님 방그르르 예까지 오시구
      감사요 여기서 이래논다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06 올만에 친정집 들어왔어요 (20) 메밀꽃산을 02-25 28
      805 십대가 눈앞이야~ (9) 초록운동장 02-25 38
      804 평창 누드김밥 달리기~ㅎ (43) 저별은☆ 02-25 70
      803 전생의 비밀 (41) 다연. 02-25 75
      802 아직도..술이 덜깨서...ㅋㅋ (25) 꽃살강 02-25 64
      801 기막힌 처방전 (29) 다연. 02-24 105
      800 제발 이러지 마세요ㅜㅜ (25) 초록운동장 02-24 91
      799 일편단심 민들레야~ (29) 초록운동장 02-23 153
      798 윰방으로 오셔유 (44) 다연. 02-22 159
      797 당신이 제일이지....... (46) 꽃살강 02-21 178
      796 내일이야.” (25) 젊은나래 02-20 172
      795 어느 중년부부의 모임에 (49) 다연. 02-19 253
      794 내가 눈이 뒤집혔을때......ㅋㅋ (31) 꽃살강 02-19 186
      793 우째 이런일이 ... (31) 초록운동장 02-18 206
      792 문제라도?..... (20) 젊은나래 02-18 148
      791 기뻐하고있는데... (28) 꽃살강 02-17 161
      790 거듭 감사 드립니다 (33) DARCY 02-17 182
      789 모니터 장수와 경찰이 ... (28) 초록운동장 02-16 208
      788 다가가서 속삭였다 (21) 젊은나래 02-16 225
      787 삼지연관현악단 특별 공연 ‘서울’ (20) 꽃살강 02-15 229
      786 지하철에서 생긴일 (22) 다연. 02-14 304
      785 한 청년이... (27) 초록운동장 02-14 231
      784 어~~~ 이상타 (24) 다연. 02-13 257
      783 제 몫을 이렇게...!” (33) 꽃살강 02-12 233
      782 오늘의 명언ㅎㅎㅎ~~ (32) 다연. 02-12 268
      781 시험지를 봤더니... (36) 젊은나래 02-11 289
      780 공 개 사과 (35) 다연. 02-10 257
      779 이유도 가지가지 ㅎㅎ (39) 다연. 02-09 255
      778 DARCY님 쾌유를 빌어주세요~! (18) 물가에아이 02-08 231
      777 건망증과 치매 구분방법 (30) 다연. 02-06 310
      776 의사와 조폭이 ... (40) 초록운동장 02-06 322
      775 흔들리는 전봇대나..... (49) 젊은나래 02-04 408
      774 어~~그니깐 .... (39) 꽃살강 02-02 365
      773 버스에서 초등학생의 감동적인 이야기 (7) 김현 02-02 375
      772 슬프지만 아름다운 사랑이야기 (7) 김현 02-02 265
      771 인생의 급수 (67) 초록운동장 02-01 448
      770 선생님, 이쪽 눈도 (11) 꼴통공주 01-31 327
      769 이런 ㅆ ㅃ ㄴ ㅏ (17) 꽃살강 01-30 351
      768 사랑 알바 (26) DARCY 01-29 369
      767 고해 성사하는 진짜 이유 (39) 꼴통공주 01-28 383
      766 10 가지 착각 (14) 꽃살강 01-25 412
      765 조상님의 수난시대 / 구 홈피에서 왔습니다..ㅎㅎ (14) 큐피트화살 01-24 364
      764 고장난 한자 실력 (41) DARCY 01-22 533
      763 아프진 않은데 .... (24) 꽃살강 01-21 452
      762 입석표 (26) 꼴통공주 01-20 434
      761 닭을 안 파는 이유 (8) 김용호 01-18 473
      760 마누라와 애인의 차이 (4) 김용호 01-18 400
      759 유머 넌센스 퀴즈 (5) 김용호 01-15 500
      758 로빈손이 하는말.. (24) 꽃살강 01-14 453
      757 다방에서 생긴 일 (5) 김용호 01-14 39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