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꽃살강)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5-16 07:20
 글쓴이 : 꼴통공주
조회 : 270  


~다시님 영상~


천당과 지옥 ◐

어떤 술도 좋아하고 놀기도 좋아하는 사람이 죽었다.
죽으면서도 한편 걱정이 되었다.

"나는 틀림없이 지옥 갈텐데..."
그러다 정말 죽어 천국에 갔다.
그 곳에 가보니 베드로 사도가 문 앞에 딱 서서
이렇게 묻는 것이었다.

"당신 천당 갈레 지옥 갈래?"

“아, 이렇게 고마울 데가 있나?
어떻게 이걸 나에게 물어본다는 말이요?”
그래서 부탁했다.
"그러면 한 번 더 자비를 베풀어주세요."

"뭐요?"

"먼저 나 천국 지옥 구경 좀 하게 해주세요."

"그러게나."

먼저 천국을 갔다.
흰 옷을 입은 성도들과 천사와 다 모여서
하나님을 찬양하고 하느님께 영광을 돌리는데
뒤에서 좀 앉아있으니
따분하고 영 마음이 안 들었다.

이 번에는 지옥으로 갔다.
그 곳에는 카지노도 있고 술집도 있고
여자들도 많고 왁자지껄한 게 맘에 쏙 들었다.
이 게 지옥이라면...ㅋ~
두말 할 것이 없었다.

베드로 앞에 가서 결정한 바를 말했다.

"저는 아무래도 지옥체질입니다.
그러니까 지옥으로 보내주세요"

“정말입니까?”

“예 정말입니다.”

“후회 안합니까?”

“안합니다.”

그래서 지옥으로 갔다.
그런데 지난 번 왔던 데와 달리 술집 카지노도
여자도 없고, 탄광 굴 깊숙이 들어가는데
뜨거운 불 속에서 일하라고 했다.

그는 안내자에게 따졌다.

"이 거 좀 틀리지 않습니까?
지난 번에 왔던 데가 여기가 아닌데요."
술집도있고, 카지노도 있고...

그 때 안내자가 말했다. *
*
*
*
*
*
"그 때에는 관광비자로 왔고
이 번에는 영주권 임당!!”

꽃살강 18-05-16 09:39
 

생각 하기에 따라서...........!
     
꽃살강 18-05-16 09:42
 

소돔과 고모라...........! ㅋ
     
꼴통공주 18-05-16 22:27
 
우리끼리만 놀아서...ㅠㅠ
          
꽃살강 18-05-17 00:17
 

이놈도...............ㅋㅋ
젊은나래 18-05-16 18:56
 

ㅎㅎㅎ 가기는 가지만................
     
젊은나래 18-05-16 18:59
 

걱정 되네..................... ㅎ
     
젊은나래 18-05-16 19:02
 

유머나 올리고..........
          
꼴통공주 18-05-16 22:29
 
감사합니다.ㅎ
DARCY 18-05-16 23:01
 
공주님 방가워요
윗지방에는 비가 많이 왔다든데
비피해는 없으신지요 ?
우리 애들 공주님 손주들 나이때
천호동에 살았을때 침수가 되어
힘들었던 기억이 나네요
지금은 뜬금없이 김해에 ㅋㅋ
DARCY 18-05-16 23:06
 
으헝 ~
좋다가 말았네요 ㅎㅎ
그래도 우습다
DARCY 18-05-16 23:08
 
공주님 유머 방에서
제 영상을 보니 좋네요
선택 해주셔서 감솨요 ~
공주님
     
안박사 18-05-17 12:30
 
#.*DARCY*任! & "꼴통공주"任!!
"다시"任! 옛날`옛的에,"千戶洞"은~底地帶가,많아서..
장마時에는,沈水가 많았지如..至今은,거의 解消가됐고..
"다시"任의 映像과,音曲을 즐感합니다!"꼴통공주"님!感謝..
本人은,"極樂世界"를 好합니다!"다시"&"꼴"任!늘,安寧해要!^*^
꽃살강 18-05-17 08:57
 
젊은나래 18-05-17 19:48
 
꽃살강 18-05-17 22:45
 
메밀꽃산을 18-05-18 08:47
 
꼴통공주님 올만이어요
아기는 잘 놀고있지요
그래도 골통님은 아직 젊으셨다는 증거이지요

아직 손주가 어리다는것은 젊다느것이지요

글고 위 현수막 넘 웃겨요
웃고있어요
얼마나 화가났으면 저렇게 원색적으로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78 툭치고 달려가는 그녀..(드라마 12화) (1) 꽃살강 00:32 7
977 키스가 끝난 후에.....(드라마 11화) (1) 꽃살강 05-27 10
976 미인박명 (8) 젊은나래 05-27 26
975 꼬옥 사고(?)치고 댕긴다... (11) 꽃살강 05-27 37
974 인기는 ? (드라마 10화) (6) 꽃살강 05-27 49
973 수영배우고 있짆아 .....(드라마 9화) (7) 꽃살강 05-26 54
972 배추에 금테라도 둘렀남 ? (27) DARCY 05-26 111
971 병문안 가서 ....... (9) 꽃살강 05-26 96
970 그건 안가지고 .....(드라마 8화) (10) 꽃살강 05-26 74
969 한판 해봐야지 ....... (9) 꽃살강 05-25 111
968 사색이 되고 ...(드라마 7화) (8) 꽃살강 05-25 96
967 목욕탕이 있었습니다 (8) 젊은나래 05-24 137
966 그 후로 마누라는 (10) 꽃살강 05-24 134
965 난감한 표정을 짓고 ....(드라마 6화) (7) 꽃살강 05-24 118
964 돌고래 (2) 니나노니 05-24 112
963    게시판 규정 (1) 운영위원회 05-24 89
962 선생님을 귀찮게 (드라마 5화) (6) 꽃살강 05-23 113
961 노부부의 사랑 . (25) 메밀꽃산을 05-23 146
960 혼자 있을 때 심장마비가 왔다면 어떻게 해야할까? (5) 니나노니 05-23 153
959 어머나 세상에 . (6) 메밀꽃산을 05-23 186
958 다 그런거지 뭐..... (11) 꽃살강 05-23 152
957 통화시간의 고무줄 (15) 꼴통공주 05-23 148
956 난 방장은아니지만 (5) 메밀꽃산을 05-22 149
955 곧장 집으로 오라고!..... 드라마 4화 (6) 꽃살강 05-22 123
954 배틀 (6) 꽃살강 05-21 117
953 세계 48개국 얼짱 여군 (1) 니나노니 05-20 147
952 거 있잖어 ! (12) 젊은나래 05-20 167
951 죽여 버렸다..(드라마 3 화) (12) 꽃살강 05-20 145
950 마취중에 들으면 끔찍한 말들 (드라마 2화) (10) 꽃살강 05-19 182
949 게이샤의 추억 (8) 꽃살강 05-19 142
948 ( RE) 부끄러운 짓 한번 해도돼 ? (31) DARCY 05-18 198
947 던져버리게.......! 드라마 (1화) (13) 꽃살강 05-17 176
946 할아버지들과 말벌 (8) 꽃살강 05-17 227
945 너 이리와.. (18) 젊은나래 05-16 263
944 인과응보 (12) 꽃살강 05-16 229
943 천당과 지옥 (16) 꼴통공주 05-16 271
942 단추 달아주는 (16화)....... (9) 꽃살강 05-15 168
941 저 녀석은 앞으로 ....... (15화) (13) 꽃살강 05-14 206
940 긴...유머 입니다...... (14화) (18) 꽃살강 05-13 263
939 군대있을 때.....(13화) (8) 꽃살강 05-13 231
938 남편의 마누라에 대한 본심 (35) DARCY 05-13 375
937 개그콘서트#2 (12) 꽃살강 05-13 179
936 사자성어 유머버젼 (17) 젊은나래 05-12 220
935 믿거나 말거나 (12화) (17) 꽃살강 05-12 218
934 용한 점쟁이 (33) 꼴통공주 05-12 292
933 아찔한 소개팅 (12) 꽃살강 05-12 192
932 작은고추가 맵다 (8) 꽃살강 05-11 211
931 그럼 암닭은 .. ? (11화) (7) 꽃살강 05-11 284
930 유유 좀마실래?... (10화) (6) 꽃살강 05-10 195
929 잔소리를 하고 있었다 (9화) (8) 꽃살강 05-09 19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