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꽃살강)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7-06 18:13
 글쓴이 : 꽃살강
조회 : 222  











현명한 처방



어떤 부인이 수심에 가득 찬 얼굴로 한

정신과 의사를 찾아갔습니다.

"선생님 저는 더 이상 남편과 같이 살기 힘들 것 같아요.

그 사람은 너무 신경질적이고

자기가 하고 싶은 대로만 하고 살아요."



그 말을 들은 의사는 잠깐 생각에 잠겼다가 입을 열었습니다.

"우리 병원 옆으로 조금 가시다 보면 작은 우물이 하나 있답니다.

그곳은 신비의 샘으로 유명한 곳입니다.

그 우물물을 통에 담아 집으로 들고 가십시오.



그리고 남편이 집으로 돌아오시면

그 물을 얼른 한 모금 드십시오. 절대 삼키시면 안 됩니다.

그렇게 실행 한다면 아마 놀라운 변화가 있을 겁니다."



부인은 의사의 말대로 우물에서 물을 얻어 가지고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그날 밤늦게 귀가한 남편은 평소처럼 아내에게

불평불만을 털어 놓기 시작했습니다.

예전 같았으면 부인도 맞받아쳐 싸워댔을 테지만

그날은 의사가 가르쳐 준대로 신비의 물을 입안

가득히 물었습니다.

그리고는 물이 새지 않도록 입술을 꼭 깨물었습니다.



그렇게 한참을 지나자 남편의 잔소리는 잠잠해 졌습니다.

그 날은 더 이상 다툼이 되지 않아 무사히 하루가 지나 갔습니다.



남편이 화를 낼 때면 부인은 어김없이 그 신비의 물을

입에 머금었고... 그것이 여러 차례 반복되면서 남편의

행동은 눈에 띄게 변해 갔습니다.



먼저 신경질이 줄어들었고, 아내에 대해 막 대하던 행동도

눈에 띄게 변해 갔습니다. 부인은 남편의 변한 태도에

너무도 기뻐 의사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러 갔습니다.



"선생님, 너무 감사합니다.

그 신비한샘이 너무도 효능이 좋더군요.

우리 남편이 싹 달라졌다니까요"



의사는 부드러운 미소를 머금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당신이 남편에게 기적을 일으킨 것은 그 물이 아닙니다.

당신의 침묵입니다. 남편을 부드럽게 만든 것은 그 침묵과

이해 때문입니다"


꽃살강 18-07-06 18:20
 

나도 돌아 가고싶다................!
공무원 학교 에서 졸업 시험 치고
3 등으로 서울로 발령 받은 그순간
으로 ............!
     
꽃살강 18-07-06 18:24
 

돌아 갈수 있도록 해줄레............잘할께 !
젊은나래 18-07-06 20:57
 

너무 놀라서...................인사 하고
보고 가야지요.................
     
젊은나래 18-07-06 22:07
 

잘 보고 갑니다...........재미 있겠는데
TV 다시보기에서 본것 같은데...........
"우리가 만난 기적" 이지요? 가서 보아야
되겠네요........
          
꽃살강 18-07-07 01:05
 

고마워요.........!
     
꽃살강 18-07-07 00:55
 

봤다니..... 드라마가 괜찮지요............!
꽃살강 18-07-07 09:10
 
DARCY 18-07-07 11:17
 
방장님
제가 만일 집에만 있다면
싸우는 일이 다반사 일꺼예요
승질나면 나가 버리니까 ㅎㅎ
     
꽃살강 18-07-07 13:24
 
DARCY 18-07-07 11:18
 
말많은 것보다 침묵이 낫겠죠 암만 ~ ㅎㅎ
     
꽃살강 18-07-07 13:26
 

미소도 조금 더 보태고..............!
젊은나래 18-07-07 21:35
 

부드러운 미소를 ................
꽃살강 18-07-08 09:5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66 '며느리들이 믿으면 .......... (5) 젊은나래 07-23 9
1065 진짜 사나이 (7) 꽃살강 07-22 66
1064 우리집은 어디에.............. (15) 젊은나래 07-21 113
1063 휴~ 죽을 뻔 했네...........!!!! (16) 꽃살강 07-21 111
1062 홀딱 벗고 파티에 ... (23) DARCY 07-21 126
1061 김기사 (15) 꽃살강 07-20 118
1060 나는 자연인이다 (16) 젊은나래 07-19 182
1059 슈퍼차부부 (18) 꽃살강 07-18 195
1058 본 조르노 (21) 젊은나래 07-17 208
1057 돌직구 (21) 꽃살강 07-17 217
1056 버릇장머리 없이... (30) 젊은나래 07-15 303
1055 특급 정보 (40) DARCY 07-15 266
1054 주식과 결혼 (12) 꽃살강 07-14 207
1053 남자와 여자의 차이 (24) 꼴통공주 07-14 245
1052 비싼 그릇을 사야하는 이유 (26) 꼴통공주 07-12 268
1051 지중해 아리랑 (25) 젊은나래 07-12 211
1050 부디 아이들을 .............! (18) 꽃살강 07-12 173
1049 레전드 모음 (12) 꽃살강 07-11 167
1048 그거 정말 웃깁니당... (13) 꽃살강 07-11 247
1047 너 늙어 봤냐 ? (23) 젊은나래 07-10 247
1046 실화 지난날 형부 영전에서. (20) 메밀꽃산을 07-10 252
1045 미국에 태어 난 거죠..? (15) 꽃살강 07-08 244
1044 산소에서........... (18) 젊은나래 07-08 234
1043 무식이 강패다 (12) 꽃살강 07-08 228
1042 하나도 없었다." (17) 젊은나래 07-07 200
1041 벌거벗은 남자와 도망가는 여자 (35) DARCY 07-07 307
1040 당신이 남편에게 ........! (13) 꽃살강 07-06 223
1039 할말은잃고.....!! (15) 꽃살강 07-06 192
1038 민방위훈련 존폐 여부 (14) 꽃살강 07-05 183
1037 니들 직인다....... (13) 꽃살강 07-05 225
1036 스피트....... (16) 젊은나래 07-04 193
1035 주인이 없어지면...........? (2) 문해 07-04 223
1034 수영장에서.....! (16) 꽃살강 07-03 281
1033 많은 사람들이 저에게 (19) 젊은나래 07-01 308
1032 잡초를 더 빨리 ....... (14) 꽃살강 07-01 251
1031 어머님의 장난 이었지만 (16) 꽃살강 07-01 223
1030 *웃으며 삽시다* (21) 꼴통공주 07-01 298
1029 '운명적으로' 만나게 (15) 꽃살강 06-30 212
1028 구두쇠 총각을 불러 말했다 (17) 꽃살강 06-30 217
1027 아작낸당 따라와 (41) DARCY 06-30 262
1026 사진 몇장 (34) 꼴통공주 06-27 382
1025 이별여행 (16) 젊은나래 06-27 256
1024 구봉서,배삼룡,이기동의 노래자랑 (16) 꽃살강 06-27 245
1023 한국 축구 & 야동 (2) 송택정 06-26 258
1022 가장자리 (17) 꽃살강 06-25 257
1021 발광머리 앤 (21) 젊은나래 06-25 245
1020 미래에서온 ..........! (14) 꽃살강 06-24 263
1019 10년 후 (15) 꽃살강 06-23 311
1018 엉큼한 여자 (27) DARCY 06-23 441
1017 빨아......임마!”. (18) 젊은나래 06-22 30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