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산장지기)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2-23 00:08
 글쓴이 : DARCY
조회 : 876  
    청년이 이웃집으로 이사 온 여인을 사랑해 상사병에 걸리고 말았다 그러나 그 여인에 대해선 아는 게 아무것도 없었다 그래서 청년은 그녀의 이름만이라도 알아야겠다고 생각하고 그녀가 사는 집 앞에서 매일 기다렸다 그러던 어느 날 그 여인의 동생으로 보이는 꼬마가 나오는 게 아닌가 ? 그 청년은 꼬마에게 그 집에 사는 예쁜 여자가 누구냐고 물었다 그러자 꼬마가 자기 누나라고 말했다 청년은 꼬마에게 누나의 이름을 알려주면 만원을 주겠다고 했다 그러자 꼬마가 하는 말 * * * * * * 2만원 주면 누나 남편 이름까지도 알려 드릴 수 있는데...

꽃살강 17-02-23 09:31
 


자~~식 욕심은.......ㅎㅎㅎㅎ
     
DARCY 17-02-23 20:29
 
꽃살강님 
어린 아이가 돈맛을
알면 안되는데 ㅎㅎ
순진해야 이쁘잖아요                
꽃살강 17-02-23 09:33
 
춥네요.....건강하세요....!
감기도 조심하시고.....?
     
DARCY 17-02-23 20:31
 
꽃살강님 
그래요 울 나이엔 
건강이 쵝오예요
다 부질없는것 같애요
하시는 사업 대박 나시고
건강 하세요 감사 합니다                
LA스타일 17-02-23 16:52
 
헐 ~ ㅎㅎ
     
DARCY 17-02-23 20:33
 
LA스타일님
처음 뵙습니다
저두 헐 ~
건안 하세요 ^^*                
산장지기 17-02-23 20:02
 
만원 날릴뻔했잔여 ㅋㅋㅋㅋ
DARCY 17-02-23 20:36
 
요즘 아이들 맹랑한것 같애요
상사병도 알아보고 거시기 해야지
웬 유부녀를 ? ㅋㅋㅋ                
     
안박사 17-02-24 03:27
 
     #.*DARCY* 任`雅!!!
 "다시"任의 ~ 男`同生 에게도..
  그런 附託을,많이 했을듯 한데如..
  그래서 同生을~사랑`하시쟎습니까?
  총각이 有夫女를~處女인줄 錯覺했져..
 "다시"任!봄,期待하시고..늘,安寧해要!^*^                
          
DARCY 17-02-24 19:24
 
안박사님 안녕 하세요
남동생한테 부탁을 했는지
기억이 가물 가물 하네요
하기야 처녀라고 써놓은것도 아니고
워낙이 미인 이었나 봐요 ㅎ
봄을 시샘하는 꽃샘 추위에
감기 조심 하시고 건강 하세요                
천지강산 17-02-23 23:52
 
ㅋㅋㅋ... 3만원 주면 전화번호를 주려했냠...
DARCY 17-02-24 19:27
 
천지강산님 반갑습니다
액수가 올라갈수록 
더 많은 힌트가 ? 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이미지 올리기와 댓글쓰기 (37) 산장지기 11-12 4978
649 후회되는 입슬자국 (5) DARCY 17:33 18
648 다 지마음 인줄 안다.. ㅋㅋ (8) 꽃살강 05-27 171
647 ♡.첫날밤에 생긴 일 (7) 베르사유의장미 05-25 232
646 남자들이 대머리가 되는 이유는? (8) 양파쟁이 05-24 264
645 바라보던 녀석이 (10) 꽃살강 05-23 215
644 뛰는넘 위에 순간 이동 하는넘 (12) 꽃살강 05-22 260
643 30살 젊은 여자 부탁해요 (16) DARCY 05-20 324
642 ♡.바뀐연인들 (같은얼굴 다른느낌) (9) 베르사유의장미 05-15 348
641 꼴똘히 생각하던 아들이..... (15) 꽃살강 05-13 409
640 아뿔사 ! 여자 화장실 (17) DARCY 05-12 397
639 남자의 신체 중앙에 있고 (14) DARCY 05-09 419
638 ♡.조폭마누라와 어린이들 (10) 베르사유의장미 05-04 409
637 신부의 팬티를 벗긴 이유는 ? (25) DARCY 04-30 619
636 "개가... 있으십니꺄?" (12) 꽃살강 04-27 543
635 ♡.다 주는 남자 (5) 베르사유의장미 04-25 498
634 군복무를 하고 있는 철수가...... (7) 꽃살강 04-24 410
633 (골프유머) 홀의 위력 외 (4) old man 04-22 335
632 할머니 유머시리즈-4 (끝) (3) old man 04-22 373
631 으아아 ~내머리 (16) DARCY 04-22 381
630 "함 맞춰봐요~!!" (8) 꽃살강 04-18 535
629 ◐ 유머 속담 ◑ (3) old man 04-17 467
628 할머니 유머시리즈-3 (3) old man 04-17 385
627 ♡.연예인들의 섬 . . . (8) 베르사유의장미 04-15 391
626 이렇게 대답해 봐요~~~ (7) 꼴통공주 04-15 384
625 (골프유머) 어느 초보골퍼의 넋두리 (6) old man 04-12 404
624 할머니 유머시리즈-2 (6) old man 04-12 402
623 내 귀에 다정스럽게 .... (8) 꽃살강 04-11 395
622 남편과 아내에 관한 유머 4개 (5) old man 04-09 550
621 할머니 유머시리즈-1 (5) old man 04-09 389
620 내 남대문 지퍼를 내려서.......? (9) 꽃살강 04-07 395
619 치마는 올리고 팬티는 내리고 (17) DARCY 04-06 565
618 다 여~? (8) 꽃살강 04-04 570
617 피장파장 (10) 꼴통공주 04-01 536
616 전봇대에 붙은 광고... (10) 꽃살강 03-30 637
615 자선파티 (15) 꼴통공주 03-26 712
614 친구들과 여행을 .... (8) 꽃살강 03-25 557
613 침대밑에 숨은 남자 (13) DARCY 03-24 596
612 때리면서 이렇게 (10) 꽃살강 03-20 608
611 지독한 건망증 (17) DARCY 03-19 707
610 화를 낸다 (9) 꽃살강 03-16 597
609 이런 세상에......! (10) 꽃살강 03-14 783
608 함께 고민좀 해 주세요. (9) 싱글밤 03-10 657
607 싸구려 영화관 (13) DARCY 03-09 721
606 모유가 분유보다 나쁜 점 (10) 꽃살강 03-04 698
605 마누라 바꾸기 (17) DARCY 03-02 1060
604 어려운일 두 가지 (12) 꼴통공주 02-27 820
603 큰 소리로 웃으면서 (8) 꽃살강 02-26 733
602 이름값 2만원 (12) DARCY 02-23 877
601 탈출을 하다 잡힌 ..... (10) 꽃살강 02-20 797
600 앗 ! 뜨거 (12) DARCY 02-17 92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