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꽃살강)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3-24 08:43
 글쓴이 : DARCY
조회 : 1214  
세 친구가 술집에서 자기 아내에 대한 얘기를 나누고 있었다 마누라가 자신에게 꼼짝 못하고 산다고 으스댔다 그러나 한 친구는 계속 침묵을 지키고 있었다 다른 두 친구가 말했다 이봐 자네는 어때 ? 얘기좀 해봐 그러자 한참을 생각 하더니 우리 마누라는 무릎을 꿇고 엎드려서 내 앞을 다가오지 와아 ~ 그래서 어떻게 되나 ? 그리고 마누라는 내게 이렇게 말한다네 이야기를 들은 두 친구의 표정에는 부러워 하는 빛이 역력했다 ♥ ♥ ♥ ♥ ♥ 침대 밑에서 빨랑 안나오면 한방에 훅 간다잉 ~ ~ ~

DARCY 17-03-24 08:45
 

유머방 회원님들 힘든일이 있어도
웃으면 福이 온다지요 하하 웃으시고
즐거운 주말 되세요 야한밤에 뵈올께요
꽃살강 17-03-24 10:39
 



한방 묵었는데.....난 어디로...?
     
DARCY 17-03-24 22:38
 

꽃살강님
그럴땐 약주 한잔 드시고
줌시고 나면 거뜬 해져요 ㅋㅋ
꽃살강 17-03-24 10:44
 


우째라고..........?
DARCY 17-03-24 22:39
 

침대에서 복식호흡을 ㅋㅋ
지둘릴때가 좋은겨 ㅎㅎ
산장지기 17-03-25 09:22
 



우띠..들킨겨?
     
DARCY 17-03-25 12:18
 

지기님 대박요 ㅎㅎ
이런 임지 찾고 있었는데
데불고 갑니다 감사해요 ㅋㅋ
LA스타일 17-03-25 12:00
 
ㅎㅎ 감사해요.
DARCY 17-03-25 12:21
 

LA스타일님 반갑습니다
제가 도리어 감사 하지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
안박사 17-03-26 02:23
 
     #.*DARCY* 任`娥!!!
寢臺`밑에는~왜?들어갔답니까如..
夜한밤에는,寢臺위가~더욱,便할틴디..
"지기"房長님의,Image가~實感납니다`여..
"다시"任!"山莊"님!&"윰任"들!늘,安寧`要!^*^
     
DARCY 17-03-26 13:56
 

안박사님 반갑습니다
아마도 마눌한테 죄지은게
많아서 침대밑으로 ㅋㅋㅋ
야한밤에 침대위로 올라가려면
두손 싹싹 빌어야 될것 같애요 ㅎ
환절기에 감기 조심 하시고 건강 하세요
꼴통공주 17-03-26 07:51
 
ㅋㅋㅋ
남자들의 수난시대
내 생각하면 통쾌한데
아들 생각하면 짠하요 ㅋㅋㅋ
DARCY 17-03-26 13:57
 

맞아요 공주님
며느리가 아들한테
저런다면 엄청
속상할것 같애요 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97 당신이 제일이지....... (31) 꽃살강 02-21 24
796 내일이야.” (20) 젊은나래 02-20 78
795 어느 중년부부의 모임에 (49) 다연. 02-19 166
794 내가 눈이 뒤집혔을때......ㅋㅋ (31) 꽃살강 02-19 138
793 우째 이런일이 ... (31) 초록운동장 02-18 160
792 문제라도?..... (20) 젊은나래 02-18 127
791 기뻐하고있는데... (28) 꽃살강 02-17 135
790 거듭 감사 드립니다 (33) DARCY 02-17 160
789 모니터 장수와 경찰이 ... (28) 초록운동장 02-16 188
788 다가가서 속삭였다 (21) 젊은나래 02-16 209
787 삼지연관현악단 특별 공연 ‘서울’ (20) 꽃살강 02-15 215
786 지하철에서 생긴일 (21) 다연. 02-14 277
785 한 청년이... (27) 초록운동장 02-14 220
784 어~~~ 이상타 (23) 다연. 02-13 240
783 제 몫을 이렇게...!” (33) 꽃살강 02-12 218
782 오늘의 명언ㅎㅎㅎ~~ (32) 다연. 02-12 252
781 시험지를 봤더니... (36) 젊은나래 02-11 271
780 공 개 사과 (35) 다연. 02-10 245
779 이유도 가지가지 ㅎㅎ (39) 다연. 02-09 245
778 DARCY님 쾌유를 빌어주세요~! (18) 물가에아이 02-08 222
777 건망증과 치매 구분방법 (30) 다연. 02-06 300
776 의사와 조폭이 ... (40) 초록운동장 02-06 307
775 흔들리는 전봇대나..... (49) 젊은나래 02-04 394
774 어~~그니깐 .... (39) 꽃살강 02-02 358
773 버스에서 초등학생의 감동적인 이야기 (7) 김현 02-02 367
772 슬프지만 아름다운 사랑이야기 (7) 김현 02-02 256
771 인생의 급수 (67) 초록운동장 02-01 433
770 선생님, 이쪽 눈도 (11) 꼴통공주 01-31 321
769 이런 ㅆ ㅃ ㄴ ㅏ (17) 꽃살강 01-30 343
768 사랑 알바 (26) DARCY 01-29 364
767 고해 성사하는 진짜 이유 (39) 꼴통공주 01-28 370
766 10 가지 착각 (14) 꽃살강 01-25 401
765 조상님의 수난시대 / 구 홈피에서 왔습니다..ㅎㅎ (14) 큐피트화살 01-24 350
764 고장난 한자 실력 (41) DARCY 01-22 523
763 아프진 않은데 .... (24) 꽃살강 01-21 444
762 입석표 (26) 꼴통공주 01-20 427
761 닭을 안 파는 이유 (8) 김용호 01-18 467
760 마누라와 애인의 차이 (4) 김용호 01-18 391
759 유머 넌센스 퀴즈 (5) 김용호 01-15 491
758 로빈손이 하는말.. (24) 꽃살강 01-14 449
757 다방에서 생긴 일 (5) 김용호 01-14 388
756 동창회 다녀온 아내 (6) 김용호 01-14 390
755 말실수 (27) 꼴통공주 01-12 448
754 비꼬는 듯한 말투로 (27) 꽃살강 01-12 341
753 대략난감 (66) DARCY 01-11 466
752 말안듯고 무슨짓을 ..... (48) 꽃살강 01-09 587
751 왜 자꾸 더듬어요 (36) DARCY 01-08 509
750 잔소리 (44) 꼴통공주 01-06 496
749 모범택시로 타도록 (56) 꽃살강 01-05 464
748 저는 집에서도 .... (31) 꽃살강 01-02 52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