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꽃살강)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4-09 10:02
 글쓴이 : old man
조회 : 1294  



할머니 유머시리즈-1




이미지출처 : guyanachronicle.com



1. 조심해

한 할아버지의 장례식날, 할머니는 옆에서 침울한 표정으로 걸어갔고
아들들이 관을 들고 장레식장을 나가다가 잘못해서 벽에 툭 부딪쳤다.

그러자 관 안에서 신음 소리가 들리는 게 아닌가! 깜짝 놀라서
관을 열자 할아버지가 살아난 것이었다. 사람들은 신의 은총이라며
축하해 주었고, 할아버지는 그 후로 10년을 더 살았다.

10년 후 다시 할아버지의 장레식장이었다. 아들들이 관을 들고
장례식장을 나가는데 옆에서 할머니가 초조한 얼굴로 소리쳤다.

“벽 조심해!”



이미지출처 : postfiles9.naver.net



2. 버스 안에서1

못 말리는 할머니가 시골에서 가져 온 고추를 한 보따리 지고
버스를 탔다.

발디딜 틈 하나 없는 곳을 비집고 들어간 할머니는 미니스커트을 입은
늘씬한 아가끼 앞에 서게 되었다. 아가씨 앞에 선 할머니가
힘겨운 듯이 말했다.

“아가씨, 어여 다리 좀 벌려봐. 고추 좀 집어넣게!”



3. 버스 안에서 2

못 말리는 할머니가 버스를 타면서 가만히 보니, 타는 사람마다
가방을 버스 기사 옆에 갖다대고는 요금을 안 내고 그냥 타는 것이었다.

그래서 남들과 같이 할머니도 가방을 버스 기사 옆에 갖다대고는
자리에 가서 앉았다. 그런데 버스기사가 할머니를 불렀다.

“할머니! 소리가 안 났으니 다시 갖다 대세요.”

그래서 다시 갖다댔지만 마찬가지로 소리가 날 턱이 없었다.
(가방 안에 버스 카드가 없었으니까)
버스 기사가 다시 물었다.

“할머니, 버스카드 있으세요!”

그랬더니 못 말리는 할머니가 하는 말.
“가방 갖다대면 되는 거 아니랑가?”




4. 쪽팔린 할머니

한 할머니가 버스에 올라탔다.
버스는 이내 과속으로 달리기 시작했고, 앉을 자리를 찾지 못한
할머니는 불타는 눈으로 주위를 탐색하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갑자기 버스가 급정거를 했다.
“끼익~익~!”
힘이 악한 할머니는 그만 버스바닥을 구르고 말았다.
한 예의바른 학생이 할머니를 부축하며 말했다.
“할머니, 어디 안 다치셨어요?”
그러자 할머니가,
“지금 다친 게 문제여? 쪽팔려 죽겠는데....”





빵빵 터지는 고향버스
올린이 : cynthiarosekang님의 채널




출 처 : 성공을 위한 히트 유머시리즈
편 집 : usava/old man



소스보기

<table width="100%"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0"> <tbody><tr><td> <br><br><br><center><b><font color="blue" size="5"> 할머니 유머시리즈-1</font></b></center><br><br> <br><p style="text-align: center;"><img src="http://cfile222.uf.daum.net/image/23366D3A5884F4CE146D01" class="txc-image" width="620" style="clear: none; float: none;" border="0" vspace="1" hspace="1" data-filename="Funeral.jpg" exif="{}" actualwidth="620" /><br><font face="굴림" size="2">이미지출처 : guyanachronicle.com</font></p> <br> <span style="font-family: verdana; font-size: 16px;"> <b> <br></b><center><b> <font color="red"> 1. 조심해</font><br> <br> 한 할아버지의 장례식날, 할머니는 옆에서 침울한 표정으로 걸어갔고<br> 아들들이 관을 들고 장레식장을 나가다가 잘못해서 벽에 툭 부딪쳤다.<br> <br> 그러자 관 안에서 신음 소리가 들리는 게 아닌가! 깜짝 놀라서<br> 관을 열자 할아버지가 살아난 것이었다. 사람들은 신의 은총이라며<br> 축하해 주었고, 할아버지는 그 후로 10년을 더 살았다.<br> <br> 10년 후 다시 할아버지의 장레식장이었다. 아들들이 관을 들고<br> 장례식장을 나가는데 옆에서 할머니가 초조한 얼굴로 소리쳤다.<br> <br> “벽 조심해!”<br> <br><br> </b><p style="text-align: center;"><b><img src="http://cfile234.uf.daum.net/image/240D63465885163509BE5C" class="txc-image" width="580" style="clear: none; float: none;" border="0" vspace="1" hspace="1" data-filename="travel.gif" exif="{}" actualwidth="580" /><br></b><font face="굴림" size="2">이미지출처 : postfiles9.naver.net</font></p> <br><br><b> <font color="red"> 2. 버스 안에서1</font><br> <br> 못 말리는 할머니가 시골에서 가져 온 고추를 한 보따리 지고<br> 버스를 탔다.<br> <br> 발디딜 틈 하나 없는 곳을 비집고 들어간 할머니는 미니스커트을 입은 <br> 늘씬한 아가끼 앞에 서게 되었다. 아가씨 앞에 선 할머니가 <br> 힘겨운 듯이 말했다.<br> <br> “아가씨, 어여 다리 좀 벌려봐. 고추 좀 집어넣게!”<br> <br><br><br> <font color="red"> 3. 버스 안에서 2</font><br> <br> 못 말리는 할머니가 버스를 타면서 가만히 보니, 타는 사람마다<br> 가방을 버스 기사 옆에 갖다대고는 요금을 안 내고 그냥 타는 것이었다.<br> <br> 그래서 남들과 같이 할머니도 가방을 버스 기사 옆에 갖다대고는<br> 자리에 가서 앉았다. 그런데 버스기사가 할머니를 불렀다.<br> <br> “할머니! 소리가 안 났으니 다시 갖다 대세요.”<br> <br> 그래서 다시 갖다댔지만 마찬가지로 소리가 날 턱이 없었다.<br> (가방 안에 버스 카드가 없었으니까)<br> 버스 기사가 다시 물었다.<br> <br> “할머니, 버스카드 있으세요!”<br> <br> 그랬더니 못 말리는 할머니가 하는 말.<br> “가방 갖다대면 되는 거 아니랑가?” <br> <br><br> <p style="text-align: center;"><img src="http://cfile213.uf.daum.net/image/221875435885258623B91D" class="txc-image" width="320" style="clear: none; float: none;" border="0" vspace="1" hspace="1" data-filename="old-lady.gif" exif="{}" actualwidth="320" /></p> <p><br></p><br> <font color="red"> 4. 쪽팔린 할머니</font><br> <br> 한 할머니가 버스에 올라탔다.<br> 버스는 이내 과속으로 달리기 시작했고, 앉을 자리를 찾지 못한<br> 할머니는 불타는 눈으로 주위를 탐색하기 시작했다. 그러다가<br> 갑자기 버스가 급정거를 했다.<br> “끼익~익~!”<br> 힘이 악한 할머니는 그만 버스바닥을 구르고 말았다.<br> 한 예의바른 학생이 할머니를 부축하며 말했다.<br> “할머니, 어디 안 다치셨어요?”<br> 그러자 할머니가,<br> “지금 다친 게 문제여? 쪽팔려 죽겠는데....”<br> <br><br> <br><br> <iframe width="660" height="365" src="https://www.youtube.com/embed/CqzjqsdsBmY?feature=player_detailpage?feature=player_detailpage&amp;autoplay=1&amp;loop=1"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 <br><font color="green">빵빵 터지는 고향버스</font><br>올린이 : cynthiarosekang님의 채널 </b></center><b> <br><br> <br><br> 출 처 : 성공을 위한 히트 유머시리즈<br> 편 집 : usava/old man <br><br> </b></span></td></tr></tbody></table><br> <p><br></p>

DARCY 17-04-09 14:34
 

올드맨님 어서 오세요

할머니 10년동안 편하게
살 수 있었는데 ~
벽조심해 소리 나올만 하네요 ㅋㅋ
DARCY 17-04-09 14:34
 
여기도 이미지 3개 배꼽 이예요
산장지기 17-04-09 21:02
 
올드맨님 방가워유^^*
old man 17-04-10 01:48
 
감사합니다. DARCY님, 산장지기님.
이미지가 배꼽이 아니기를 바랍니다.
산장지기 17-04-10 09:22
 
여기도 잘 보여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12 소녀시대 뷰 80 만 한강 뷰 40 만 (1) 꽃살강 00:04 11
1011 겨드랑이.........! (6) 꽃살강 06-19 50
1010 한숨만 쉴뿐이엿다... (10) 젊은나래 06-18 80
1009 다 날아 갔을때.. (11) 꽃살강 06-18 102
1008 요즘 남북이 사이가 좋다고.... (21) 꼴통공주 06-18 123
1007 "너 심심해?" (21) 꽃살강 06-17 137
1006 난생 처음 가본 특급 호텔 (22) DARCY 06-16 173
1005 나체촌길목!! (15) 꽃살강 06-16 130
1004 첫만남.............! (14) 꽃살강 06-15 159
1003 약혼자 부모님이 3천만원 사채 보증 서달라고 (12) 꽃살강 06-14 139
1002 한 참을 가다가......... (20) 젊은나래 06-14 155
1001 부인에게 나이를 ..... (11) 꽃살강 06-14 161
1000 전 많이 먹어서 .......! (15) 꽃살강 06-13 200
999 다 찾아봐도 ....... (17) 꽃살강 06-12 188
998 이거봐...... (17) 꽃살강 06-11 163
997 머리가 좀 모자라면 어때서 (19) 꼴통공주 06-11 206
996 집 근처에서.......... (21) 젊은나래 06-11 159
995 횡재를 하였다나 ......! (18) 꽃살강 06-10 207
994 건강 두뇌 몸에 좋은 좋은글 한번씩 읽고들가세요 ^^ (5) 송택정 06-10 166
993 좀 더있다가 오너라 (20) 꽃살강 06-09 197
992 그럴리가............ (13) 꽃살강 06-09 180
991 어느 여자의 첫경험 / 선택 (27) DARCY 06-09 262
990 서울 손녀와 대구 손녀가..... (10) 꽃살강 06-08 174
989 지옥이 더 좋다는 거야 (14) 젊은나래 06-08 155
988 그 날이 내가 최초로 .... (9) 꽃살강 06-08 160
987 하나님이 손수 ..... (8) 꽃살강 06-08 141
986 [유머]돼지와 김정은 (2) 송택정 06-07 158
985 여자와 고양이 (12) 꽃살강 06-07 183
984 학생의 고민 (22) 꼴통공주 06-07 236
983 사랑의 씨앗 (9) 꽃살강 06-06 166
982 여자만...........! (13) 젊은나래 06-06 170
981 심형래쇼 (18) 꽃살강 06-06 173
980 세월이 갈수록 ............! (17) 꽃살강 06-05 224
979 남편이 등짝을 맞은 이유 (36) DARCY 06-05 252
978 그냥 웃어요~ (26) 꼴통공주 06-03 267
977 여자는 엄마와 애인 두 부류다 (영화 1편) (12) 꽃살강 06-03 224
976 조용한 목소리로 ............. (17) 젊은나래 06-02 224
975 '짐승만'씨는 누구에요?" (10) 꽃살강 06-02 198
974 (RE) 여자의 옷이 벗겨진 이유 (23) DARCY 06-02 253
973 최양락의 괜찮아유 (13) 꽃살강 06-01 176
972 못 고친거여....... (11) 꽃살강 06-01 208
971 어기여 디어라~어기여차! (10) 꽃살강 06-01 162
970 깨물 수가 ...... (13) 젊은나래 05-31 184
969 한 달에 한번은 꼭 하자! (8) 꽃살강 05-31 221
968 짧은유머 (18) 메밀꽃산을 05-31 264
967 거꾸러 읽어 보세요^^* (23) 꼴통공주 05-29 224
966 미인박명 (19) 젊은나래 05-27 252
965 꼬옥 사고(?)치고 댕긴다... (14) 꽃살강 05-27 212
964 배추에 금테라도 둘렀남 ? (28) DARCY 05-26 287
963 병문안 가서 ....... (10) 꽃살강 05-26 20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