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산장지기)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4-12 08:31
 글쓴이 : old man
조회 : 402  


할머니 유머시리즈-2





이미지출처 : pub.chosun.com




1. 같이 탔잖아

할머니가 택시를 탔다.
택시는 할머니의 목적지를 햘해 달리고 있었다.
잠시 후 목적지에 도착하니 미터기에 4,000원의 요금이 찍혀 나왔다.
그런데 할머니가
2,000원만 내고 내리는 것이 아닌가!
열 받은 택시 기사,
“할머니, 왜 절반만 내세요?”
할머니 말씀,
이눔아, 너도 같이 탔잖아.”



2. 더 개기지

할머니가 버스를 탔다.
마침 할머니가 서 있는 자리 앞좌석에는 학생이 앉아 있었다.
그 학생이 지긋이 눈을 감더니 이내 조는 척하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내여야 할 곳이 됐는지, 잠에서 깬 척하고 내리는 학생에게
할머니가 말했다.
“왜, 임마! 좀 더 개기지.”




이미지출처 : 1.media.collegehumor.cvcdn.com



3.동전 한 닙

할머니가 버스를 탔는데 바닥에 5백 원짜리 동전 2개가 떨어져 있었다.
손님들이 서로 눈치만 보면서 망설이고 있는데 갑자기 한 신사가
내리면서 용기 있게 1개를 주어 가지고 내렸다.
이제 1개밖에 안 남았다.
그 신사가 내리자마자 할머니와 젊은이 한사람이 동시에 동전을
주우려고 달려들다가 이마가 부딪쳤다.
그러자가 할머니가,
“임마! 너 사소한 일에 목숨걸래?”



4. 대단한 할머니

깜찍한 다섯 살짜리 고마가 시골에서 올라온 외할머니에게 물었다.
“할머니도 우리 엄마가 내 동생을 낳은 것처럼 아기를 낳은 적이
있어요?”
할머니는 귀여운 손자 녀석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이렇게 말했다.
“물론이지. 네 큰외삼촌, 큰 이모, 작은 이모…
모두 내가 낳았단다.”
꼬마가 눈이 갑자기 휘둥그레지더니 하는 말.
“우와~할머니는 어떻게 어른들만 낳으셨어요?”




이미지출처 : postfiles11.naver.net



5. 거미줄

늙은 부부가 단둘이 신혼의 기분을 내보려고 온천 가족탕에 갔다.
옷을 벗고 나서 서로 오랜만에 몸을 쳐다보았다.
”(부인의 아랫도리를 쳐다보며) 당신도 늙는구려. 거기도 희끗
희끗하구먼, 색시 때는 참 까맣더만….”
“(눈을 흘기며) 잘봐, 영감탱아! 생전 뭐 지나 당기는 게 없으니까
거미가 거미줄 쳐서 스런 거야!”




물방아 도는 내력 - Electric violinist Jo A Ram (조아람)
올린이 : 조아람




출 처 : 성공을 위한 히트 유머시리즈
편 집 : usava/old man



소스보기

<table width="100%"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0"> <tbody><tr><td> <br><br><center><b><font color="blue" size="5"> 할머니 유머시리즈-2</font></b></center><p><br></p> <br><br> <p style="text-align: center;"><img src="http://cfile210.uf.daum.net/image/26266836588D58A52A8F70" class="txc-image" width="600" style="clear: none; float: none;" border="0" vspace="1" hspace="1" actualwidth="600" exif="{}" data-filename="taxi.jpg" /><br><font face="굴림" size="2">이미지출처 : pub.chosun.com</font></p> <br><br> <span style="font-family: verdana; font-size: 16px;"><b> <br></b><center><b> <font color="red"> 1. 같이 탔잖아</font><br> <br> 할머니가 택시를 탔다.<br> 택시는 할머니의 목적지를 &#54680;해 달리고 있었다.<br> 잠시 후 목적지에 도착하니 미터기에 4,000원의 요금이 찍혀 나왔다.<br> 그런데 할머니가 <br> 2,000원만 내고 내리는 것이 아닌가!<br> 열 받은 택시 기사,<br> “할머니, 왜 절반만 내세요?”<br> 할머니 말씀,<br> 이눔아, 너도 같이 탔잖아.” <br> <br><br><br> <font color="red"> 2. 더 개기지</font><br> <br> 할머니가 버스를 탔다.<br> 마침 할머니가 서 있는 자리 앞좌석에는 학생이 앉아 있었다.<br> 그 학생이 지긋이 눈을 감더니 이내 조는 척하기 시작했다.<br> 그러다가 내여야 할 곳이 됐는지, 잠에서 깬 척하고 내리는 학생에게<br> 할머니가 말했다.<br> “왜, 임마! 좀 더 개기지.”<br> <br> <br><br> </b><p style="text-align: center;"><b><img src="http://cfile212.uf.daum.net/image/22450733588D6F04248066" class="txc-image" width="435" style="clear: none; float: none;" border="0" vspace="1" hspace="1" actualwidth="435" exif="{}" data-filename="oldwoman.gif" /><br></b><font face="굴림" size="2">이미지출처 : 1.media.collegehumor.cvcdn.com</font></p> <br><br> <b><font color="red"> 3.동전 한 닙</font><br> <br> 할머니가 버스를 탔는데 바닥에 5백 원짜리 동전 2개가 떨어져 있었다.<br> 손님들이 서로 눈치만 보면서 망설이고 있는데 갑자기 한 신사가<br> 내리면서 용기 있게 1개를 주어 가지고 내렸다.<br> 이제 1개밖에 안 남았다.<br> 그 신사가 내리자마자 할머니와 젊은이 한사람이 동시에 동전을<br> 주우려고 달려들다가 이마가 부딪쳤다.<br> 그러자가 할머니가,<br> “임마! 너 사소한 일에 목숨걸래?”<br> <br><br><br> <font color="red"> 4. 대단한 할머니</font><br> <br> 깜찍한 다섯 살짜리 고마가 시골에서 올라온 외할머니에게 물었다.<br> “할머니도 우리 엄마가 내 동생을 낳은 것처럼 아기를 낳은 적이<br> 있어요?”<br> 할머니는 귀여운 손자 녀석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이렇게 말했다.<br> “물론이지. 네 큰외삼촌, 큰 이모, 작은 이모…<br> 모두 내가 낳았단다.”<br> 꼬마가 눈이 갑자기 휘둥그레지더니 하는 말.<br> “우와~할머니는 어떻게 어른들만 낳으셨어요?” <br><br> <br><br> </b><p style="text-align: center;"><img src="http://cfile237.uf.daum.net/image/2566BF3A588D5A172F7621" class="txc-image" width="480" style="clear: none; float: none;" border="0" vspace="1" hspace="1" actualwidth="480" exif="{}" data-filename="거미줄.gif" /><br><font face="굴림" size="2">이미지출처 : postfiles11.naver.net</font></p> <br><br> <b><font color="red"> 5. 거미줄</font><br> <br> 늙은 부부가 단둘이 신혼의 기분을 내보려고 온천 가족탕에 갔다.<br> 옷을 벗고 나서 서로 오랜만에 몸을 쳐다보았다.<br> ”(부인의 아랫도리를 쳐다보며) 당신도 늙는구려. 거기도 희끗<br> 희끗하구먼, 색시 때는 참 까맣더만….”<br> “(눈을 흘기며) 잘봐, 영감탱아! 생전 뭐 지나 당기는 게 없으니까 <br> 거미가 거미줄 쳐서 스런 거야!”<br> <br><br> <br> <iframe width="660" height="365" src="https://www.youtube.com/embed/tcbkS-tK22w?feature=player_detailpage?feature=player_detailpage&amp;autoplay=1&amp;loop=1"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br><font color="green">물방아 도는 내력 - Electric violinist Jo A Ram (조아람)</font> <br>올린이 : 조아람<br> </b></center><b><br> <br><br> <br> 출 처 : 성공을 위한 히트 유머시리즈<br> 편 집 : usava/old man <br><br> </b></span></td></tr></tbody></table><br> <p><br></p>

산장지기 17-04-12 09:31
 
송알송알 싸리잎에 은구슬 조롱조롱 거미줄에 옥구슬~♬
DARCY 17-04-12 22:49
 
어른들만 낳은 할머니
위대 하지요 ㅋㅋㅋ                
DARCY 17-04-12 22:50
 
흰거미줄 재밌네요 ㅎㅎㅎ
LA스타일 17-04-13 06:26
 
ㅎㅎㅎㅎ
DARCY 17-04-16 21:15
 
4는 시료 ~
old man 17-04-17 01:28
 
안녕하세요. 산장지기님, DARCY님, LA스타일 님. 좋은 말씀 감사드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이미지 올리기와 댓글쓰기 (37) 산장지기 11-12 4978
649 후회되는 입슬자국 (5) DARCY 17:33 18
648 다 지마음 인줄 안다.. ㅋㅋ (8) 꽃살강 05-27 171
647 ♡.첫날밤에 생긴 일 (7) 베르사유의장미 05-25 232
646 남자들이 대머리가 되는 이유는? (8) 양파쟁이 05-24 264
645 바라보던 녀석이 (10) 꽃살강 05-23 215
644 뛰는넘 위에 순간 이동 하는넘 (12) 꽃살강 05-22 260
643 30살 젊은 여자 부탁해요 (16) DARCY 05-20 324
642 ♡.바뀐연인들 (같은얼굴 다른느낌) (9) 베르사유의장미 05-15 348
641 꼴똘히 생각하던 아들이..... (15) 꽃살강 05-13 410
640 아뿔사 ! 여자 화장실 (17) DARCY 05-12 397
639 남자의 신체 중앙에 있고 (14) DARCY 05-09 419
638 ♡.조폭마누라와 어린이들 (10) 베르사유의장미 05-04 409
637 신부의 팬티를 벗긴 이유는 ? (25) DARCY 04-30 619
636 "개가... 있으십니꺄?" (12) 꽃살강 04-27 543
635 ♡.다 주는 남자 (5) 베르사유의장미 04-25 499
634 군복무를 하고 있는 철수가...... (7) 꽃살강 04-24 410
633 (골프유머) 홀의 위력 외 (4) old man 04-22 335
632 할머니 유머시리즈-4 (끝) (3) old man 04-22 373
631 으아아 ~내머리 (16) DARCY 04-22 381
630 "함 맞춰봐요~!!" (8) 꽃살강 04-18 535
629 ◐ 유머 속담 ◑ (3) old man 04-17 467
628 할머니 유머시리즈-3 (3) old man 04-17 385
627 ♡.연예인들의 섬 . . . (8) 베르사유의장미 04-15 391
626 이렇게 대답해 봐요~~~ (7) 꼴통공주 04-15 384
625 (골프유머) 어느 초보골퍼의 넋두리 (6) old man 04-12 404
624 할머니 유머시리즈-2 (6) old man 04-12 403
623 내 귀에 다정스럽게 .... (8) 꽃살강 04-11 395
622 남편과 아내에 관한 유머 4개 (5) old man 04-09 550
621 할머니 유머시리즈-1 (5) old man 04-09 389
620 내 남대문 지퍼를 내려서.......? (9) 꽃살강 04-07 395
619 치마는 올리고 팬티는 내리고 (17) DARCY 04-06 565
618 다 여~? (8) 꽃살강 04-04 570
617 피장파장 (10) 꼴통공주 04-01 536
616 전봇대에 붙은 광고... (10) 꽃살강 03-30 638
615 자선파티 (15) 꼴통공주 03-26 712
614 친구들과 여행을 .... (8) 꽃살강 03-25 557
613 침대밑에 숨은 남자 (13) DARCY 03-24 596
612 때리면서 이렇게 (10) 꽃살강 03-20 608
611 지독한 건망증 (17) DARCY 03-19 707
610 화를 낸다 (9) 꽃살강 03-16 598
609 이런 세상에......! (10) 꽃살강 03-14 783
608 함께 고민좀 해 주세요. (9) 싱글밤 03-10 657
607 싸구려 영화관 (13) DARCY 03-09 721
606 모유가 분유보다 나쁜 점 (10) 꽃살강 03-04 699
605 마누라 바꾸기 (17) DARCY 03-02 1060
604 어려운일 두 가지 (12) 꼴통공주 02-27 820
603 큰 소리로 웃으면서 (8) 꽃살강 02-26 733
602 이름값 2만원 (12) DARCY 02-23 877
601 탈출을 하다 잡힌 ..... (10) 꽃살강 02-20 797
600 앗 ! 뜨거 (12) DARCY 02-17 92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