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꽃살강)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4-12 08:31
 글쓴이 : old man
조회 : 1071  


할머니 유머시리즈-2





이미지출처 : pub.chosun.com




1. 같이 탔잖아

할머니가 택시를 탔다.
택시는 할머니의 목적지를 햘해 달리고 있었다.
잠시 후 목적지에 도착하니 미터기에 4,000원의 요금이 찍혀 나왔다.
그런데 할머니가
2,000원만 내고 내리는 것이 아닌가!
열 받은 택시 기사,
“할머니, 왜 절반만 내세요?”
할머니 말씀,
이눔아, 너도 같이 탔잖아.”



2. 더 개기지

할머니가 버스를 탔다.
마침 할머니가 서 있는 자리 앞좌석에는 학생이 앉아 있었다.
그 학생이 지긋이 눈을 감더니 이내 조는 척하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내여야 할 곳이 됐는지, 잠에서 깬 척하고 내리는 학생에게
할머니가 말했다.
“왜, 임마! 좀 더 개기지.”




이미지출처 : 1.media.collegehumor.cvcdn.com



3.동전 한 닙

할머니가 버스를 탔는데 바닥에 5백 원짜리 동전 2개가 떨어져 있었다.
손님들이 서로 눈치만 보면서 망설이고 있는데 갑자기 한 신사가
내리면서 용기 있게 1개를 주어 가지고 내렸다.
이제 1개밖에 안 남았다.
그 신사가 내리자마자 할머니와 젊은이 한사람이 동시에 동전을
주우려고 달려들다가 이마가 부딪쳤다.
그러자가 할머니가,
“임마! 너 사소한 일에 목숨걸래?”



4. 대단한 할머니

깜찍한 다섯 살짜리 고마가 시골에서 올라온 외할머니에게 물었다.
“할머니도 우리 엄마가 내 동생을 낳은 것처럼 아기를 낳은 적이
있어요?”
할머니는 귀여운 손자 녀석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이렇게 말했다.
“물론이지. 네 큰외삼촌, 큰 이모, 작은 이모…
모두 내가 낳았단다.”
꼬마가 눈이 갑자기 휘둥그레지더니 하는 말.
“우와~할머니는 어떻게 어른들만 낳으셨어요?”




이미지출처 : postfiles11.naver.net



5. 거미줄

늙은 부부가 단둘이 신혼의 기분을 내보려고 온천 가족탕에 갔다.
옷을 벗고 나서 서로 오랜만에 몸을 쳐다보았다.
”(부인의 아랫도리를 쳐다보며) 당신도 늙는구려. 거기도 희끗
희끗하구먼, 색시 때는 참 까맣더만….”
“(눈을 흘기며) 잘봐, 영감탱아! 생전 뭐 지나 당기는 게 없으니까
거미가 거미줄 쳐서 스런 거야!”




물방아 도는 내력 - Electric violinist Jo A Ram (조아람)
올린이 : 조아람




출 처 : 성공을 위한 히트 유머시리즈
편 집 : usava/old man



소스보기

<table width="100%"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0"> <tbody><tr><td> <br><br><center><b><font color="blue" size="5"> 할머니 유머시리즈-2</font></b></center><p><br></p> <br><br> <p style="text-align: center;"><img src="http://cfile210.uf.daum.net/image/26266836588D58A52A8F70" class="txc-image" width="600" style="clear: none; float: none;" border="0" vspace="1" hspace="1" actualwidth="600" exif="{}" data-filename="taxi.jpg" /><br><font face="굴림" size="2">이미지출처 : pub.chosun.com</font></p> <br><br> <span style="font-family: verdana; font-size: 16px;"><b> <br></b><center><b> <font color="red"> 1. 같이 탔잖아</font><br> <br> 할머니가 택시를 탔다.<br> 택시는 할머니의 목적지를 &#54680;해 달리고 있었다.<br> 잠시 후 목적지에 도착하니 미터기에 4,000원의 요금이 찍혀 나왔다.<br> 그런데 할머니가 <br> 2,000원만 내고 내리는 것이 아닌가!<br> 열 받은 택시 기사,<br> “할머니, 왜 절반만 내세요?”<br> 할머니 말씀,<br> 이눔아, 너도 같이 탔잖아.” <br> <br><br><br> <font color="red"> 2. 더 개기지</font><br> <br> 할머니가 버스를 탔다.<br> 마침 할머니가 서 있는 자리 앞좌석에는 학생이 앉아 있었다.<br> 그 학생이 지긋이 눈을 감더니 이내 조는 척하기 시작했다.<br> 그러다가 내여야 할 곳이 됐는지, 잠에서 깬 척하고 내리는 학생에게<br> 할머니가 말했다.<br> “왜, 임마! 좀 더 개기지.”<br> <br> <br><br> </b><p style="text-align: center;"><b><img src="http://cfile212.uf.daum.net/image/22450733588D6F04248066" class="txc-image" width="435" style="clear: none; float: none;" border="0" vspace="1" hspace="1" actualwidth="435" exif="{}" data-filename="oldwoman.gif" /><br></b><font face="굴림" size="2">이미지출처 : 1.media.collegehumor.cvcdn.com</font></p> <br><br> <b><font color="red"> 3.동전 한 닙</font><br> <br> 할머니가 버스를 탔는데 바닥에 5백 원짜리 동전 2개가 떨어져 있었다.<br> 손님들이 서로 눈치만 보면서 망설이고 있는데 갑자기 한 신사가<br> 내리면서 용기 있게 1개를 주어 가지고 내렸다.<br> 이제 1개밖에 안 남았다.<br> 그 신사가 내리자마자 할머니와 젊은이 한사람이 동시에 동전을<br> 주우려고 달려들다가 이마가 부딪쳤다.<br> 그러자가 할머니가,<br> “임마! 너 사소한 일에 목숨걸래?”<br> <br><br><br> <font color="red"> 4. 대단한 할머니</font><br> <br> 깜찍한 다섯 살짜리 고마가 시골에서 올라온 외할머니에게 물었다.<br> “할머니도 우리 엄마가 내 동생을 낳은 것처럼 아기를 낳은 적이<br> 있어요?”<br> 할머니는 귀여운 손자 녀석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이렇게 말했다.<br> “물론이지. 네 큰외삼촌, 큰 이모, 작은 이모…<br> 모두 내가 낳았단다.”<br> 꼬마가 눈이 갑자기 휘둥그레지더니 하는 말.<br> “우와~할머니는 어떻게 어른들만 낳으셨어요?” <br><br> <br><br> </b><p style="text-align: center;"><img src="http://cfile237.uf.daum.net/image/2566BF3A588D5A172F7621" class="txc-image" width="480" style="clear: none; float: none;" border="0" vspace="1" hspace="1" actualwidth="480" exif="{}" data-filename="거미줄.gif" /><br><font face="굴림" size="2">이미지출처 : postfiles11.naver.net</font></p> <br><br> <b><font color="red"> 5. 거미줄</font><br> <br> 늙은 부부가 단둘이 신혼의 기분을 내보려고 온천 가족탕에 갔다.<br> 옷을 벗고 나서 서로 오랜만에 몸을 쳐다보았다.<br> ”(부인의 아랫도리를 쳐다보며) 당신도 늙는구려. 거기도 희끗<br> 희끗하구먼, 색시 때는 참 까맣더만….”<br> “(눈을 흘기며) 잘봐, 영감탱아! 생전 뭐 지나 당기는 게 없으니까 <br> 거미가 거미줄 쳐서 스런 거야!”<br> <br><br> <br> <iframe width="660" height="365" src="https://www.youtube.com/embed/tcbkS-tK22w?feature=player_detailpage?feature=player_detailpage&amp;autoplay=1&amp;loop=1"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br><font color="green">물방아 도는 내력 - Electric violinist Jo A Ram (조아람)</font> <br>올린이 : 조아람<br> </b></center><b><br> <br><br> <br> 출 처 : 성공을 위한 히트 유머시리즈<br> 편 집 : usava/old man <br><br> </b></span></td></tr></tbody></table><br> <p><br></p>

산장지기 17-04-12 09:31
 
송알송알 싸리잎에 은구슬 조롱조롱 거미줄에 옥구슬~♬
DARCY 17-04-12 22:49
 

어른들만 낳은 할머니
위대 하지요 ㅋㅋㅋ
DARCY 17-04-12 22:50
 
흰거미줄 재밌네요 ㅎㅎㅎ
LA스타일 17-04-13 06:26
 
ㅎㅎㅎㅎ
DARCY 17-04-16 21:15
 
4는 시료 ~
old man 17-04-17 01:28
 
안녕하세요. 산장지기님, DARCY님, LA스타일 님.
좋은 말씀 감사드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93 우째 이런일이 ... (12) 초록운동장 02-18 16
792 문제라도?..... (14) 젊은나래 02-18 32
791 기뻐하고있는데... (27) 꽃살강 02-17 65
790 거듭 감사 드립니다 (22) DARCY 02-17 86
789 모니터 장수와 경찰이 ... (28) 초록운동장 02-16 133
788 다가가서 속삭였다 (21) 젊은나래 02-16 161
787 삼지연관현악단 특별 공연 ‘서울’ (20) 꽃살강 02-15 177
786 지하철에서 생긴일 (20) 다연. 02-14 232
785 한 청년이... (27) 초록운동장 02-14 191
784 어~~~ 이상타 (22) 다연. 02-13 209
783 제 몫을 이렇게...!” (33) 꽃살강 02-12 188
782 오늘의 명언ㅎㅎㅎ~~ (32) 다연. 02-12 218
781 시험지를 봤더니... (36) 젊은나래 02-11 252
780 공 개 사과 (35) 다연. 02-10 227
779 이유도 가지가지 ㅎㅎ (39) 다연. 02-09 222
778 DARCY님 쾌유를 빌어주세요~! (16) 물가에아이 02-08 207
777 건망증과 치매 구분방법 (30) 다연. 02-06 284
776 의사와 조폭이 ... (40) 초록운동장 02-06 294
775 흔들리는 전봇대나..... (49) 젊은나래 02-04 381
774 어~~그니깐 .... (39) 꽃살강 02-02 349
773 버스에서 초등학생의 감동적인 이야기 (7) 김현 02-02 355
772 슬프지만 아름다운 사랑이야기 (7) 김현 02-02 250
771 인생의 급수 (67) 초록운동장 02-01 419
770 선생님, 이쪽 눈도 (11) 꼴통공주 01-31 317
769 이런 ㅆ ㅃ ㄴ ㅏ (17) 꽃살강 01-30 338
768 사랑 알바 (26) DARCY 01-29 353
767 고해 성사하는 진짜 이유 (39) 꼴통공주 01-28 363
766 10 가지 착각 (14) 꽃살강 01-25 395
765 조상님의 수난시대 / 구 홈피에서 왔습니다..ㅎㅎ (14) 큐피트화살 01-24 342
764 고장난 한자 실력 (41) DARCY 01-22 506
763 아프진 않은데 .... (24) 꽃살강 01-21 436
762 입석표 (26) 꼴통공주 01-20 419
761 닭을 안 파는 이유 (8) 김용호 01-18 457
760 마누라와 애인의 차이 (4) 김용호 01-18 376
759 유머 넌센스 퀴즈 (5) 김용호 01-15 482
758 로빈손이 하는말.. (24) 꽃살강 01-14 443
757 다방에서 생긴 일 (5) 김용호 01-14 378
756 동창회 다녀온 아내 (6) 김용호 01-14 383
755 말실수 (27) 꼴통공주 01-12 443
754 비꼬는 듯한 말투로 (27) 꽃살강 01-12 334
753 대략난감 (66) DARCY 01-11 459
752 말안듯고 무슨짓을 ..... (48) 꽃살강 01-09 583
751 왜 자꾸 더듬어요 (36) DARCY 01-08 497
750 잔소리 (44) 꼴통공주 01-06 479
749 모범택시로 타도록 (56) 꽃살강 01-05 456
748 저는 집에서도 .... (31) 꽃살강 01-02 511
747 한해를 보내며 인사 올립니다 (108) DARCY 12-31 552
746 잡아야 하는데 ......(불꽃놀이) (35) 꽃살강 12-29 546
745 펀치 한방 (19) 꼴통공주 12-29 482
744 신랑감 고픈 모모공주 (30) DARCY 12-28 52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