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꽃살강)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4-17 02:15
 글쓴이 : old man
조회 : 907  


할머니 유머시리즈-3




이미지출처 : ichef.bbci.co.uk




1. 50년 전 얘기

어떤 할머니가 지나가던 경찰관을 불러 세웠다.
“이거 봐요. 경찰관 아저씨. 어떤 남자가 갑자기 나를 끌고 길가
골목으로 데리고 가더니 강제로 키스를 하고 나를 막 만지고
그리고 또….”
놀란 경찰관이 경찰봉을 꺼내며 다급하게 물렀다.
“그게 언제입니까? 어떻게 생긴 놈입니까? 빨리 말씀해 주십시오.
쫓아가서 잡아야 하니까요.”
“이봐 경찰관 양반. 그건 50년 전 이야기야.”
기가 막힌 경찰관.
“아니, 그럼 그걸 왜 지금 얘기하십니까?”
할머니가 다 빠진 이를 드러내 웃으며 하는 말.
“나는 가끔 그 얘기를 되씹어서 회고하는 게 즐거워 그렇다네.
히히히.”


2. 전철 안 풍경

60대 노인이 전철 안에서 두리번거릴때.
• 죽어라 책에 머리를 박으면 – 10대
• 냉정하게 외면하면 – 20대
• 말 없이 창밖을 응시하면 – 30대
• 꾸벅꾸벅 조는 척 하면 – 40대
• 가까스로 용기를 내 자리를 양보하면 – 50대




이미지출처 : s-media-cache-ak0.pinimg.com



3. 악물 이가 없어서

시어머니와 며느리가 둘이 모두 과부. 사내라고는 그림자도 없는
적적한 집안이 있었다.
어느 날 시어미니가 며느리를 달래듯 말했다.
“너나 나나 팔자가 기구해서 과부된 신세. 과롭겠지만 이를 악물고
살아가자꾸나.”
며느리는 고개를 끄덕이며 시어머니 말에 결심을 다지고
정조를 지켰다.
그런데 그런 약속을 한 지 며칠을 넘기지 못하고, 시어머니가
이웃마을에 사는 늙은 홀아비와 정분이 나서 그렇고 그런 사이라는
소문이 파다하게 퍼졌다. 화가 난 며느리가 시어머니에게 따졌다.
“어머니, 이럴 수가 있으세요. 이건 약속이 틀리지 않습니까?”
이 항의에 시어머니는 입을 크게 벌려 보이며 말했다.
“얘야, 나도 이를 악물고 약속을 지키려 했지만
너도 보다시피 악물 이가 있어야 말이지….”



4. 코가 너무 길구나

나체촌에 살고 있는 사나이가 어머니로부터 사진을 부쳐 달라는
편지를 받았다. 한 장 밖에 없는 나체로 찍은 사진을 그냥 부칠 수가
없어서 반으로 찢어 상반신 사진만을 보냈다.
그러자 이번에는 그의 할머니가 사진을 보내라고 편지를 보냈다.
그의 할머니는 시럭이 아주 나빠서 어떤 사진을 보내도 상관없다는
생각으로 남은 반쪽을 보냈다.
손자의 사진을 받은 그의 할머니는 그에게 답장을 썼다.
“사진은 썩 잘 찍은 것 같은데 네 덥수록한 머리스타일 때문에
코가 너무 길게 보이는구나.”



이미지출처 : img.clipartfest.com



5. 그런 뜻이 아니야

어느 나이가 든 할머니가 호텔 방에 앉아 있는데 어떤 젊은 녀석이
유리창으로 안을 들여다보고 있었다. 즉시 프론트에 전화를 해서
누가 엿보고 있다는 것을 알렸다.
호텔 직원 : 아이구 죄송합니다. 곧장 경찰을 불러서 체포하도록
하겠습니다.
할머니 : 아내, 아냐. 체포하자는 게 아냐! 살금살금 뒤로 가서
저 녀석을 내 방으로 밀어 넣어주란 말야!




Patrick Hernandez "Born To Be Alive" (Paris Flash Mob-Disco)
1979 [HD-Mega-Bass]

올린이 : Scott Rogers




출 처 : 성공을 위한 히트 유머시리즈
편 집 : usava/old man



소스보기

<table width="100%"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0"> <tbody><tr><td> <br><br><center><b><font color="blue" size="5"> 할머니 유머시리즈-3</font></b></center><br> <br><br> <p style="text-align: center;"><img src="http://cfile240.uf.daum.net/image/2323434158975B0C1D9599" class="txc-image" width="624" style="clear: none; float: none;" border="0" vspace="1" hspace="1" actualwidth="624" exif="{}" data-filename="police.jpg" /><br><font face="굴림" size="2">이미지출처 : ichef.bbci.co.uk</font></p> <br><br> <span style="font-family: verdana; font-size: 16px;"> <b> <br></b><center><b> <font color="red"> 1. 50년 전 얘기</font><br> <br> 어떤 할머니가 지나가던 경찰관을 불러 세웠다.<br> “이거 봐요. 경찰관 아저씨. 어떤 남자가 갑자기 나를 끌고 길가<br> 골목으로 데리고 가더니 강제로 키스를 하고 나를 막 만지고 <br> 그리고 또….”<br> 놀란 경찰관이 경찰봉을 꺼내며 다급하게 물렀다.<br> “그게 언제입니까? 어떻게 생긴 놈입니까? 빨리 말씀해 주십시오.<br> 쫓아가서 잡아야 하니까요.”<br> “이봐 경찰관 양반. 그건 50년 전 이야기야.”<br> 기가 막힌 경찰관.<br> “아니, 그럼 그걸 왜 지금 얘기하십니까?”<br> 할머니가 다 빠진 이를 드러내 웃으며 하는 말.<br> “나는 가끔 그 얘기를 되씹어서 회고하는 게 즐거워 그렇다네.<br> 히히히.” <br><br><br> <font color="red"> 2. 전철 안 풍경</font><br> <br> 60대 노인이 전철 안에서 두리번거릴때.<br> &#8226; 죽어라 책에 머리를 박으면 &#8211; 10대<br> &#8226; 냉정하게 외면하면 &#8211; 20대<br> &#8226; 말 없이 창밖을 응시하면 &#8211; 30대<br> &#8226; 꾸벅꾸벅 조는 척 하면 &#8211; 40대<br> &#8226; 가까스로 용기를 내 자리를 양보하면 &#8211; 50대<br> <br><br></b><br> <p style="text-align: center;"><img src="http://cfile231.uf.daum.net/image/21014C4058975E402B8969" class="txc-image" width="416" style="clear: none; float: none;" border="0" vspace="1" hspace="1" actualwidth="416" exif="{}" data-filename="dance2.gif" /><br><font face="굴림" size="2">이미지출처 : s-media-cache-ak0.pinimg.com</font></p> <br><br> <b><font color="red"> 3. 악물 이가 없어서</font><br> <br> 시어머니와 며느리가 둘이 모두 과부. 사내라고는 그림자도 없는<br> 적적한 집안이 있었다.<br> 어느 날 시어미니가 며느리를 달래듯 말했다.<br> “너나 나나 팔자가 기구해서 과부된 신세. 과롭겠지만 이를 악물고<br> 살아가자꾸나.”<br> 며느리는 고개를 끄덕이며 시어머니 말에 결심을 다지고<br> 정조를 지켰다.<br> 그런데 그런 약속을 한 지 며칠을 넘기지 못하고, 시어머니가 <br> 이웃마을에 사는 늙은 홀아비와 정분이 나서 그렇고 그런 사이라는<br> 소문이 파다하게 퍼졌다. 화가 난 며느리가 시어머니에게 따졌다.<br> “어머니, 이럴 수가 있으세요. 이건 약속이 틀리지 않습니까?”<br> 이 항의에 시어머니는 입을 크게 벌려 보이며 말했다.<br> “얘야, 나도 이를 악물고 약속을 지키려 했지만<br> 너도 보다시피 악물 이가 있어야 말이지….”<br> <br><br><br> <font color="red"> 4. 코가 너무 길구나</font><br> <br> 나체촌에 살고 있는 사나이가 어머니로부터 사진을 부쳐 달라는<br> 편지를 받았다. 한 장 밖에 없는 나체로 찍은 사진을 그냥 부칠 수가<br> 없어서 반으로 찢어 상반신 사진만을 보냈다.<br> 그러자 이번에는 그의 할머니가 사진을 보내라고 편지를 보냈다.<br> 그의 할머니는 시럭이 아주 나빠서 어떤 사진을 보내도 상관없다는<br> 생각으로 남은 반쪽을 보냈다.<br> 손자의 사진을 받은 그의 할머니는 그에게 답장을 썼다.<br> “사진은 썩 잘 찍은 것 같은데 네 덥수록한 머리스타일 때문에<br> 코가 너무 길게 보이는구나.” <br> <br><br></b> <p style="text-align: center;"><img src="http://cfile226.uf.daum.net/image/2446003E589760530C813E" class="txc-image" width="350" style="clear: none; float: none;" border="0" vspace="1" hspace="1" actualwidth="350" exif="{}" data-filename="fat-lady.png" /><br> <font face="굴림" size="2">이미지출처 : img.clipartfest.com</font></p> <br><br> <b><font color="red"> 5. 그런 뜻이 아니야</font><br> <br> 어느 나이가 든 할머니가 호텔 방에 앉아 있는데 어떤 젊은 녀석이<br> 유리창으로 안을 들여다보고 있었다. 즉시 프론트에 전화를 해서<br> 누가 엿보고 있다는 것을 알렸다.<br> 호텔 직원 : 아이구 죄송합니다. 곧장 경찰을 불러서 체포하도록 <br> 하겠습니다.<br> 할머니 : 아내, 아냐. 체포하자는 게 아냐! 살금살금 뒤로 가서<br> 저 녀석을 내 방으로 밀어 넣어주란 말야! <br> <br><br> <br> <iframe width="660" height="365" src="https://www.youtube.com/embed/a0xMP6ez88k?feature=player_detailpage?feature=player_detailpage&amp;autoplay=1&amp;loop=1"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br> <font color="green"> Patrick Hernandez "Born To Be Alive" (Paris Flash Mob-Disco) <br>1979 [HD-Mega-Bass] </font><br>올린이 : Scott Rogers </b></center><br> <br><br><b> <br> 출 처 : 성공을 위한 히트 유머시리즈<br> 편 집 : usava/old man <br><br> </b></span></td></tr></tbody></table><br> <p><br></p>

산장지기 17-04-17 05:57
 

2. 전철 안 풍경

한국에서는 나이에 관계없이
고개숙여 핸드폰만 쪼물딱 거려유 ㅎㅎㅎ
old man 17-04-17 06:51
 
산장지기님 말씀이 맞군요.




스마트폰을 보는 사람들이 대다수인 지하철.(한겨레)

감사합니다.
DARCY 17-04-18 22:23
 

50년전 유머 잼있어요

잘보고 갑니다 올드맨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안녕 하십니까...? (46) 꽃살강 08-16 4061
771 손이 없어 ~발이 없어? (7) 꼴통공주 12-13 6
770 여자의 업보 (19) 큐피트화살 12-12 111
769 초췌한 모습으로 .... (30) 꽃살강 12-12 125
768 건들지마라 열~바다 (71) DARCY 12-10 249
767 문디~~~ (37) 꽃살강 12-08 221
766 사회자원봉사단 모집 안내 (2) 운영위원회 12-06 103
765 금새 나았어요.... (65) 꽃살강 12-02 434
764 재치있는 미모의 아가씨 (118) DARCY 12-01 487
763 한국인들 때문이라고 (25) 꽃살강 11-29 267
762 (유머) 남편을 팝니다. 아내를 팝니다. (14) old man 11-27 323
761 누구세요?" (26) 꽃살강 11-26 292
760 못말리는 가족 유머시리즈-5 (끝) (10) old man 11-26 200
759 머리 좋은 남자 (35) 꼴통공주 11-25 328
758 남편 팝니다. 사정상 급매합니다.( 유머 펌) (11) old man 11-24 244
757 에이~~ 금방 (32) 꽃살강 11-19 461
756 영화관 신음소리 (36) DARCY 11-18 429
755 군대에 갈 연령이.... (27) 꽃살강 11-16 376
754 2017년 시마을 송년모임 안내 (1) 운영위원회 11-13 222
753 못말리는 가족 유머시리즈-4 (12) old man 11-13 468
752 신 칠거지악을 발표합니다 (15) 큐피트화살 11-12 435
751 사실이다.... (29) 꽃살강 11-11 401
750 어느 여대생의 고백 (30) DARCY 11-11 475
749 다시 불러줄레.....!" (47) 꽃살강 11-06 557
748 달빛아래 누운 아리따운 여인 ? (125) DARCY 11-05 613
747 생활속의 착각들 (17) old man 11-04 482
746 그기 뭐라꼬.?... (41) 꽃살강 11-01 521
745 깊고 으슥한 곳으로 간 남녀 (35) DARCY 10-31 582
744 ......뭥미...! (19) 꽃살강 10-28 479
743 웃으면 복이 와요^^* (42) 꼴통공주 10-27 688
742 잠들기전 왕비가 되는 아내 (25) DARCY 10-27 516
741 지금 가고 있어!"....... (32) 꽃살강 10-25 498
740 (인터넷 유머) 부부 거시기 소유권 분쟁에 관한 판결 (15) old man 10-23 555
739 못말리는 가족 유머시리즈-3 (13) old man 10-22 520
738 인형의 비밀 (28) 꼴통공주 10-21 509
737 우째라고,,,,?" (25) 꽃살강 10-20 479
736 ♥ 천생연분☜ (28) 꼴통공주 10-17 656
735 호텔에서 난리부르스 (38) DARCY 10-15 743
734 말을 잘들어요.... (22) 꽃살강 10-14 599
733 뭘....! 하려고 ?" (38) 꽃살강 10-12 621
732 애처가. 간 큰 남편. 엽기 남편 (17) old man 10-10 645
731 아내란 누구인가? (12) old man 10-08 599
730 절마~~공가라!! (19) 꽃살강 10-07 559
729 여자의 옷이 벗겨진 이유 (20) DARCY 10-07 664
728 미국 라스베이거스(Las Vegas)관광 (11) old man 10-06 506
727 여러분은 어떤 선택을 ..?? (17) 꽃살강 10-03 581
726 한가위 연휴 잘 보내세요. (10) old man 10-03 430
725 풍성하고 즐거운 한가위 되세요 (12) DARCY 10-01 508
724 그릇 때문에 ....... (16) 꽃살강 09-30 625
723 포복전진중 (12) 콩쥐공주 09-29 630
722 어른을 가지고 노냐 (19) 꼴통공주 09-28 64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