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꽃살강)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4-22 09:33
 글쓴이 : old man
조회 : 1321  


할머니 유머시리즈-4 (끝)




이미지출처 : images.popmatters.com




1. 삼손과 데릴라

어느 일요일 손자와 할머니가 함께 부활절 특집 외화 ‘삼손과 데릴라’를
보고 있었다. 마침 삼손과 데릴라의 키스신이 나오자 할머니가
혀를 쯧쯧 차는 것이었다.
무안해진 손자가 얼버무렸다.
“에이, 할머니. 젊은 남녀가 좋으면 그럴 수도 있는거죠, 뭐.”
그러자 할머니가 하시는 말씀.
“아니 아무리 좋아도 그렇지 조금 전까지 삼촌 삼촌하던 사람하고
어떻게…원, 세상에!”



이미지출처 : imgur.com



2. 마음은 소녀

턱수염이 허옇고 백발이 성성한 노신사가 거리에 있는
학교 쪽으로 걸음을 옮기고 있었다.
“아 정말 그리운 거리구나! 내가 이 곳을 떠난 지 몇 해가 되는지…
그래도 하나도 변하지 않았구나! 그래 그래, 날마다 학교에
갈 때면 저 집에서 호떡을 사먹기도 했었지.”
그의 눈가에는, 지난날에 대한 회상으로 몇 번이나 잔잔한
웃음이 스쳐갔다.
그가 플라타나스 가로수 밑을 걸어가고 있는데 저쪽에서 손주딸의
손을 끌고 오는 뚱뚱한 할머니가 있었다. 그가 무심코 바라보니,
늙기는 하였어도 그 옛날 한반에서 책을 읽던 여학생의 모습이
역력했다.
“저 실례지만 당신은 50년쯤 전에 이 거리에 있는 중학교에
다니지 않았습니까?”
그 소리를 들은 할머니는 게슴츠레한 눈으로 노신사를 찬찬히
보고 있더니 고개를 설레설레 가로저으며, 가래 끓는 음성으로
대답했다.
“그렇기는 하오만, 우리 반에 당신같이 턱수염이 허연 남학생은
없었수.”




3. 너무 많아서

할머니가 버스를 탔다. 그 할머니는 한참을 졸다가 그만 버스가
급정거 하는 바람에 잠에서 깼다. 정신없이 둘러보니 버스가
내려야 할 정류장을 지나치고 있었다. 놀란 할머니가 운전사에게
소리쳤다.
“야, 이놈아! 나 내려야 해. 문열어.”
그러자 운전사가
“아, 할머니 내리시려면 벨을 눌러야죠.”
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할머니가 하시는 말씀,
“야 이놈아, 저 많은 벨을 언제 다 눌러!”




4. 무심한 할망구

한 할아버지가 한밤중에 잠이 깨어 보니 그의 팬티가 텐트를 치고
있었다. 할아버지는 근 몇 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라 너무나 기뼈
할머니를 흔들어 깨웠다.
“이봐, 할멈! 어서 일어나봐.”
할머니가 부스스 일어나자 할아버지가 들떠서 말했다.
“이거 보여? 도대체 몇 년 만이야?…당신 이거 보니 뭐 생각
나는 거 없나?”
그러자 할머니가 한쪽 눈만 뜬 채 졸린 눈으로 쓱 쳐다보더니
하는 말.
“그 쭈굴쭈굴하던 주름이 다 퍼졌구만. 가서 몇 년 만에 깨끗이
좀 씻어보구려.”




André Rieu - Voices Of Spring
올린이 : AndreRieuVEVO




출 처 : 성공을 위한 히트 유머시리즈
편 집 : usava/old man



소스보기

<table width="100%"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0"> <tbody><tr><td> <br><br><center><b><font color="blue" size="5"> 할머니 유머시리즈-4 (끝)</font></b></center><br> <br><br> <p style="text-align: center;"><img src="http://cfile218.uf.daum.net/image/277DAA42589FC2E225ACA4" class="txc-image" width="650" style="clear: none; float: none;" border="0" vspace="1" hspace="1" data-filename="samsondelilah.jpg" exif="{}" actualwidth="650" /><br><font face="굴림" size="2">이미지출처 : images.popmatters.com</font></p> <br> <br> <span style="font-family: verdana; font-size: 16px;"> <b> <br></b><center><b> <font color="red"> 1. 삼손과 데릴라</font><br> <br> 어느 일요일 손자와 할머니가 함께 부활절 특집 외화 ‘삼손과 데릴라’를<br> 보고 있었다. 마침 삼손과 데릴라의 키스신이 나오자 할머니가<br> 혀를 쯧쯧 차는 것이었다.<br> 무안해진 손자가 얼버무렸다.<br> “에이, 할머니. 젊은 남녀가 좋으면 그럴 수도 있는거죠, 뭐.”<br> 그러자 할머니가 하시는 말씀.<br> “아니 아무리 좋아도 그렇지 조금 전까지 삼촌 삼촌하던 사람하고<br> 어떻게…원, 세상에!”<br> <br></b><br> <p style="text-align: center;"><img src="http://cfile218.uf.daum.net/image/222DE042589FC8D83629A6" class="txc-image" width="320" style="clear: none; float: none;" border="0" vspace="1" hspace="1" data-filename="old man.gif" exif="{}" actualwidth="320" /><br><font face="굴림" size="2">이미지출처 : imgur.com</font></p> <br><b><br> <font color="red"> 2. 마음은 소녀</font><br> <br> 턱수염이 허옇고 백발이 성성한 노신사가 거리에 있는<br> 학교 쪽으로 걸음을 옮기고 있었다.<br> “아 정말 그리운 거리구나! 내가 이 곳을 떠난 지 몇 해가 되는지…<br> 그래도 하나도 변하지 않았구나! 그래 그래, 날마다 학교에<br> 갈 때면 저 집에서 호떡을 사먹기도 했었지.”<br> 그의 눈가에는, 지난날에 대한 회상으로 몇 번이나 잔잔한 <br> 웃음이 스쳐갔다.<br> 그가 플라타나스 가로수 밑을 걸어가고 있는데 저쪽에서 손주딸의<br> 손을 끌고 오는 뚱뚱한 할머니가 있었다. 그가 무심코 바라보니,<br> 늙기는 하였어도 그 옛날 한반에서 책을 읽던 여학생의 모습이<br> 역력했다.<br> “저 실례지만 당신은 50년쯤 전에 이 거리에 있는 중학교에<br> 다니지 않았습니까?”<br> 그 소리를 들은 할머니는 게슴츠레한 눈으로 노신사를 찬찬히<br> 보고 있더니 고개를 설레설레 가로저으며, 가래 끓는 음성으로<br> 대답했다.<br> “그렇기는 하오만, 우리 반에 당신같이 턱수염이 허연 남학생은<br> 없었수.” <br> <br><br> <p style="text-align: center;"><img src="http://cfile227.uf.daum.net/image/25584144589FC61125B814" class="txc-image" width="320" style="clear: none; float: none;" border="0" vspace="1" hspace="1" data-filename="the-waltz-o.gif" exif="{}" actualwidth="320" /></p> <br><br> <font color="red"> 3. 너무 많아서</font><br> <br> 할머니가 버스를 탔다. 그 할머니는 한참을 졸다가 그만 버스가<br> 급정거 하는 바람에 잠에서 깼다. 정신없이 둘러보니 버스가<br> 내려야 할 정류장을 지나치고 있었다. 놀란 할머니가 운전사에게<br> 소리쳤다.<br> “야, 이놈아! 나 내려야 해. 문열어.”<br> 그러자 운전사가<br> “아, 할머니 내리시려면 벨을 눌러야죠.”<br> 라고 말했다.<br> 이 말을 들은 할머니가 하시는 말씀,<br> “야 이놈아, 저 많은 벨을 언제 다 눌러!”<br> <br><br> <p style="text-align: center;"><img src="http://cfile224.uf.daum.net/image/212F5446589FCC69029C6C" class="txc-image" width="400" style="clear: none; float: none;" border="0" vspace="1" hspace="1" data-filename="OldWoman.jpg" exif="{}" actualwidth="400" /></p> <br><br> <font color="red"> 4. 무심한 할망구</font><br> <br> 한 할아버지가 한밤중에 잠이 깨어 보니 그의 팬티가 텐트를 치고<br> 있었다. 할아버지는 근 몇 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라 너무나 기뼈<br> 할머니를 흔들어 깨웠다.<br> “이봐, 할멈! 어서 일어나봐.”<br> 할머니가 부스스 일어나자 할아버지가 들떠서 말했다.<br> “이거 보여? 도대체 몇 년 만이야?…당신 이거 보니 뭐 생각<br> 나는 거 없나?”<br> 그러자 할머니가 한쪽 눈만 뜬 채 졸린 눈으로 쓱 쳐다보더니<br> 하는 말.<br> “그 쭈굴쭈굴하던 주름이 다 퍼졌구만. 가서 몇 년 만에 깨끗이<br> 좀 씻어보구려.”<br> <br><br><br> <iframe width="660" height="365" src="https://www.youtube.com/embed/rbFrXOUDyF0?list=RDrbFrXOUDyF0?feature=player_detailpage?feature=player_detailpage&amp;autoplay=1&amp;loop=1"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 <br><font color="green">Andr&eacute; Rieu - Voices Of Spring </font><br>올린이 : AndreRieuVEVO</b></center><b> <br><br> <br><br> 출 처 : 성공을 위한 히트 유머시리즈<br> 편 집 : usava/old man <br><br> </b></span></td></tr></tbody></table><br> <p><br></p>

DARCY 17-04-22 13:19
 

올드맨님 안녕 하세요
할머니 시리즈 잼있어요
끝났다니 아쉽네요
다음에 더 재미있는 소재
기대 할께요 감사 합니다
DARCY 17-04-22 13:22
 

4번 할아버지 올만에
펴졌으니 주름안에 끼였던 때
몇년만에 깨끗이 씻으라는
할머니가 더 웃겨요 ㅋㅋㅋ
산장지기 17-04-23 06:29
 
세월은 가도 그넘의 심통은 변함없구려 ㅋ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12 소녀시대 뷰 80 만 한강 뷰 40 만 (1) 꽃살강 00:04 11
1011 겨드랑이.........! (6) 꽃살강 06-19 50
1010 한숨만 쉴뿐이엿다... (10) 젊은나래 06-18 80
1009 다 날아 갔을때.. (11) 꽃살강 06-18 102
1008 요즘 남북이 사이가 좋다고.... (21) 꼴통공주 06-18 123
1007 "너 심심해?" (21) 꽃살강 06-17 137
1006 난생 처음 가본 특급 호텔 (22) DARCY 06-16 173
1005 나체촌길목!! (15) 꽃살강 06-16 130
1004 첫만남.............! (14) 꽃살강 06-15 159
1003 약혼자 부모님이 3천만원 사채 보증 서달라고 (12) 꽃살강 06-14 139
1002 한 참을 가다가......... (20) 젊은나래 06-14 155
1001 부인에게 나이를 ..... (11) 꽃살강 06-14 161
1000 전 많이 먹어서 .......! (15) 꽃살강 06-13 200
999 다 찾아봐도 ....... (17) 꽃살강 06-12 188
998 이거봐...... (17) 꽃살강 06-11 163
997 머리가 좀 모자라면 어때서 (19) 꼴통공주 06-11 206
996 집 근처에서.......... (21) 젊은나래 06-11 159
995 횡재를 하였다나 ......! (18) 꽃살강 06-10 207
994 건강 두뇌 몸에 좋은 좋은글 한번씩 읽고들가세요 ^^ (5) 송택정 06-10 166
993 좀 더있다가 오너라 (20) 꽃살강 06-09 197
992 그럴리가............ (13) 꽃살강 06-09 180
991 어느 여자의 첫경험 / 선택 (27) DARCY 06-09 262
990 서울 손녀와 대구 손녀가..... (10) 꽃살강 06-08 174
989 지옥이 더 좋다는 거야 (14) 젊은나래 06-08 155
988 그 날이 내가 최초로 .... (9) 꽃살강 06-08 160
987 하나님이 손수 ..... (8) 꽃살강 06-08 141
986 [유머]돼지와 김정은 (2) 송택정 06-07 158
985 여자와 고양이 (12) 꽃살강 06-07 183
984 학생의 고민 (22) 꼴통공주 06-07 236
983 사랑의 씨앗 (9) 꽃살강 06-06 166
982 여자만...........! (13) 젊은나래 06-06 170
981 심형래쇼 (18) 꽃살강 06-06 173
980 세월이 갈수록 ............! (17) 꽃살강 06-05 224
979 남편이 등짝을 맞은 이유 (36) DARCY 06-05 252
978 그냥 웃어요~ (26) 꼴통공주 06-03 267
977 여자는 엄마와 애인 두 부류다 (영화 1편) (12) 꽃살강 06-03 224
976 조용한 목소리로 ............. (17) 젊은나래 06-02 224
975 '짐승만'씨는 누구에요?" (10) 꽃살강 06-02 198
974 (RE) 여자의 옷이 벗겨진 이유 (23) DARCY 06-02 253
973 최양락의 괜찮아유 (13) 꽃살강 06-01 176
972 못 고친거여....... (11) 꽃살강 06-01 208
971 어기여 디어라~어기여차! (10) 꽃살강 06-01 162
970 깨물 수가 ...... (13) 젊은나래 05-31 184
969 한 달에 한번은 꼭 하자! (8) 꽃살강 05-31 221
968 짧은유머 (18) 메밀꽃산을 05-31 264
967 거꾸러 읽어 보세요^^* (23) 꼴통공주 05-29 224
966 미인박명 (19) 젊은나래 05-27 252
965 꼬옥 사고(?)치고 댕긴다... (14) 꽃살강 05-27 212
964 배추에 금테라도 둘렀남 ? (28) DARCY 05-26 287
963 병문안 가서 ....... (10) 꽃살강 05-26 20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