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꽃살강)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4-22 09:33
 글쓴이 : old man
조회 : 748  


할머니 유머시리즈-4 (끝)




이미지출처 : images.popmatters.com




1. 삼손과 데릴라

어느 일요일 손자와 할머니가 함께 부활절 특집 외화 ‘삼손과 데릴라’를
보고 있었다. 마침 삼손과 데릴라의 키스신이 나오자 할머니가
혀를 쯧쯧 차는 것이었다.
무안해진 손자가 얼버무렸다.
“에이, 할머니. 젊은 남녀가 좋으면 그럴 수도 있는거죠, 뭐.”
그러자 할머니가 하시는 말씀.
“아니 아무리 좋아도 그렇지 조금 전까지 삼촌 삼촌하던 사람하고
어떻게…원, 세상에!”



이미지출처 : imgur.com



2. 마음은 소녀

턱수염이 허옇고 백발이 성성한 노신사가 거리에 있는
학교 쪽으로 걸음을 옮기고 있었다.
“아 정말 그리운 거리구나! 내가 이 곳을 떠난 지 몇 해가 되는지…
그래도 하나도 변하지 않았구나! 그래 그래, 날마다 학교에
갈 때면 저 집에서 호떡을 사먹기도 했었지.”
그의 눈가에는, 지난날에 대한 회상으로 몇 번이나 잔잔한
웃음이 스쳐갔다.
그가 플라타나스 가로수 밑을 걸어가고 있는데 저쪽에서 손주딸의
손을 끌고 오는 뚱뚱한 할머니가 있었다. 그가 무심코 바라보니,
늙기는 하였어도 그 옛날 한반에서 책을 읽던 여학생의 모습이
역력했다.
“저 실례지만 당신은 50년쯤 전에 이 거리에 있는 중학교에
다니지 않았습니까?”
그 소리를 들은 할머니는 게슴츠레한 눈으로 노신사를 찬찬히
보고 있더니 고개를 설레설레 가로저으며, 가래 끓는 음성으로
대답했다.
“그렇기는 하오만, 우리 반에 당신같이 턱수염이 허연 남학생은
없었수.”




3. 너무 많아서

할머니가 버스를 탔다. 그 할머니는 한참을 졸다가 그만 버스가
급정거 하는 바람에 잠에서 깼다. 정신없이 둘러보니 버스가
내려야 할 정류장을 지나치고 있었다. 놀란 할머니가 운전사에게
소리쳤다.
“야, 이놈아! 나 내려야 해. 문열어.”
그러자 운전사가
“아, 할머니 내리시려면 벨을 눌러야죠.”
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할머니가 하시는 말씀,
“야 이놈아, 저 많은 벨을 언제 다 눌러!”




4. 무심한 할망구

한 할아버지가 한밤중에 잠이 깨어 보니 그의 팬티가 텐트를 치고
있었다. 할아버지는 근 몇 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라 너무나 기뼈
할머니를 흔들어 깨웠다.
“이봐, 할멈! 어서 일어나봐.”
할머니가 부스스 일어나자 할아버지가 들떠서 말했다.
“이거 보여? 도대체 몇 년 만이야?…당신 이거 보니 뭐 생각
나는 거 없나?”
그러자 할머니가 한쪽 눈만 뜬 채 졸린 눈으로 쓱 쳐다보더니
하는 말.
“그 쭈굴쭈굴하던 주름이 다 퍼졌구만. 가서 몇 년 만에 깨끗이
좀 씻어보구려.”




André Rieu - Voices Of Spring
올린이 : AndreRieuVEVO




출 처 : 성공을 위한 히트 유머시리즈
편 집 : usava/old man



소스보기

<table width="100%"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0"> <tbody><tr><td> <br><br><center><b><font color="blue" size="5"> 할머니 유머시리즈-4 (끝)</font></b></center><br> <br><br> <p style="text-align: center;"><img src="http://cfile218.uf.daum.net/image/277DAA42589FC2E225ACA4" class="txc-image" width="650" style="clear: none; float: none;" border="0" vspace="1" hspace="1" data-filename="samsondelilah.jpg" exif="{}" actualwidth="650" /><br><font face="굴림" size="2">이미지출처 : images.popmatters.com</font></p> <br> <br> <span style="font-family: verdana; font-size: 16px;"> <b> <br></b><center><b> <font color="red"> 1. 삼손과 데릴라</font><br> <br> 어느 일요일 손자와 할머니가 함께 부활절 특집 외화 ‘삼손과 데릴라’를<br> 보고 있었다. 마침 삼손과 데릴라의 키스신이 나오자 할머니가<br> 혀를 쯧쯧 차는 것이었다.<br> 무안해진 손자가 얼버무렸다.<br> “에이, 할머니. 젊은 남녀가 좋으면 그럴 수도 있는거죠, 뭐.”<br> 그러자 할머니가 하시는 말씀.<br> “아니 아무리 좋아도 그렇지 조금 전까지 삼촌 삼촌하던 사람하고<br> 어떻게…원, 세상에!”<br> <br></b><br> <p style="text-align: center;"><img src="http://cfile218.uf.daum.net/image/222DE042589FC8D83629A6" class="txc-image" width="320" style="clear: none; float: none;" border="0" vspace="1" hspace="1" data-filename="old man.gif" exif="{}" actualwidth="320" /><br><font face="굴림" size="2">이미지출처 : imgur.com</font></p> <br><b><br> <font color="red"> 2. 마음은 소녀</font><br> <br> 턱수염이 허옇고 백발이 성성한 노신사가 거리에 있는<br> 학교 쪽으로 걸음을 옮기고 있었다.<br> “아 정말 그리운 거리구나! 내가 이 곳을 떠난 지 몇 해가 되는지…<br> 그래도 하나도 변하지 않았구나! 그래 그래, 날마다 학교에<br> 갈 때면 저 집에서 호떡을 사먹기도 했었지.”<br> 그의 눈가에는, 지난날에 대한 회상으로 몇 번이나 잔잔한 <br> 웃음이 스쳐갔다.<br> 그가 플라타나스 가로수 밑을 걸어가고 있는데 저쪽에서 손주딸의<br> 손을 끌고 오는 뚱뚱한 할머니가 있었다. 그가 무심코 바라보니,<br> 늙기는 하였어도 그 옛날 한반에서 책을 읽던 여학생의 모습이<br> 역력했다.<br> “저 실례지만 당신은 50년쯤 전에 이 거리에 있는 중학교에<br> 다니지 않았습니까?”<br> 그 소리를 들은 할머니는 게슴츠레한 눈으로 노신사를 찬찬히<br> 보고 있더니 고개를 설레설레 가로저으며, 가래 끓는 음성으로<br> 대답했다.<br> “그렇기는 하오만, 우리 반에 당신같이 턱수염이 허연 남학생은<br> 없었수.” <br> <br><br> <p style="text-align: center;"><img src="http://cfile227.uf.daum.net/image/25584144589FC61125B814" class="txc-image" width="320" style="clear: none; float: none;" border="0" vspace="1" hspace="1" data-filename="the-waltz-o.gif" exif="{}" actualwidth="320" /></p> <br><br> <font color="red"> 3. 너무 많아서</font><br> <br> 할머니가 버스를 탔다. 그 할머니는 한참을 졸다가 그만 버스가<br> 급정거 하는 바람에 잠에서 깼다. 정신없이 둘러보니 버스가<br> 내려야 할 정류장을 지나치고 있었다. 놀란 할머니가 운전사에게<br> 소리쳤다.<br> “야, 이놈아! 나 내려야 해. 문열어.”<br> 그러자 운전사가<br> “아, 할머니 내리시려면 벨을 눌러야죠.”<br> 라고 말했다.<br> 이 말을 들은 할머니가 하시는 말씀,<br> “야 이놈아, 저 많은 벨을 언제 다 눌러!”<br> <br><br> <p style="text-align: center;"><img src="http://cfile224.uf.daum.net/image/212F5446589FCC69029C6C" class="txc-image" width="400" style="clear: none; float: none;" border="0" vspace="1" hspace="1" data-filename="OldWoman.jpg" exif="{}" actualwidth="400" /></p> <br><br> <font color="red"> 4. 무심한 할망구</font><br> <br> 한 할아버지가 한밤중에 잠이 깨어 보니 그의 팬티가 텐트를 치고<br> 있었다. 할아버지는 근 몇 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라 너무나 기뼈<br> 할머니를 흔들어 깨웠다.<br> “이봐, 할멈! 어서 일어나봐.”<br> 할머니가 부스스 일어나자 할아버지가 들떠서 말했다.<br> “이거 보여? 도대체 몇 년 만이야?…당신 이거 보니 뭐 생각<br> 나는 거 없나?”<br> 그러자 할머니가 한쪽 눈만 뜬 채 졸린 눈으로 쓱 쳐다보더니<br> 하는 말.<br> “그 쭈굴쭈굴하던 주름이 다 퍼졌구만. 가서 몇 년 만에 깨끗이<br> 좀 씻어보구려.”<br> <br><br><br> <iframe width="660" height="365" src="https://www.youtube.com/embed/rbFrXOUDyF0?list=RDrbFrXOUDyF0?feature=player_detailpage?feature=player_detailpage&amp;autoplay=1&amp;loop=1"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 <br><font color="green">Andr&eacute; Rieu - Voices Of Spring </font><br>올린이 : AndreRieuVEVO</b></center><b> <br><br> <br><br> 출 처 : 성공을 위한 히트 유머시리즈<br> 편 집 : usava/old man <br><br> </b></span></td></tr></tbody></table><br> <p><br></p>

DARCY 17-04-22 13:19
 

올드맨님 안녕 하세요
할머니 시리즈 잼있어요
끝났다니 아쉽네요
다음에 더 재미있는 소재
기대 할께요 감사 합니다
DARCY 17-04-22 13:22
 

4번 할아버지 올만에
펴졌으니 주름안에 끼였던 때
몇년만에 깨끗이 씻으라는
할머니가 더 웃겨요 ㅋㅋㅋ
산장지기 17-04-23 06:29
 
세월은 가도 그넘의 심통은 변함없구려 ㅋ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안녕 하십니까...? (42) 꽃살강 08-16 1175
720 남자가 좋다 (1) 꽃살강 00:29 23
719 아내의 고백 (8) 꼴통공주 09-21 71
718 사람의 체질과 혈액형 (6) old man 09-21 70
717 (인터넷 유머) 인생면허증(60세부터 99세까지) (8) old man 09-18 191
716 남자들이 알아야할 여자에 대한 10가지 (6) old man 09-17 178
715 좋은 추석이 되시기를 ......! (10) 꽃살강 09-17 151
714 이성을 사로잡는 법 (17) DARCY 09-16 228
713 잘못 탄것을 알았다....? (6) 꽃살강 09-14 198
712 고물 장수와 바람난 부인 (9) 콩쥐공주 09-12 303
711 장롱에 신부를 밀어넣은 신랑 (18) DARCY 09-11 284
710 못말리는 가족 유머시리즈-2 (11) old man 09-10 262
709 다른 의사가 대꾸했다 (11) 꽃살강 09-09 178
708 고전 명작 하나(귀한 추억의 소야곡) (6) 꽃살강 09-05 343
707 (인터넷 유머) 남자에 관한 유머 4개 (6) old man 09-04 313
706 밤새도록 맞은 남편 (15) DARCY 09-02 394
705 안뇽~~~ (15) 꼴통공주 08-31 332
704 누구껀지는.....좀....ㅋ (12) 꽃살강 08-31 348
703 돈 많은 女子 (17) 콩쥐공주 08-31 390
702 우씨~~~ 훔쳐보지 말랬지 ! (15) DARCY 08-31 315
701 ㅎㅎㅎㅎㅎ.... (8) 꽃살강 08-28 358
700 오빠~! (3) 쇠스랑 08-27 336
699 시마을 메뉴 개편 안내 운영위원회 08-25 164
698 화가 너무 날땐......... (12) 꽃살강 08-25 470
697 수수께끼 유머 100선 (3) 김용호 08-24 321
696 전화 혼선 (2) 쇠스랑 08-23 313
695 여자를 흠뻑 젖게하는 방법 (5) 쇠스랑 08-22 406
694 불을 끄는 이유 (5) 카피스 08-21 306
693 못말리는 가족 유머시리즈-1 (5) old man 08-20 325
692 개만도 못한 놈 (7) 꽃살강 08-20 332
691 수표로 쓰는 연애 편지 (11) DARCY 08-19 314
690 언제 벗을지가 ....(미쓰 유니버스 2017) (7) 꽃살강 08-18 335
689 여보 부 부인~!! (8) 꽃살강 08-17 403
688 안녕 하십니까...? (42) 꽃살강 08-16 1175
687 운영자 사임 공지 및 새로운 운영자 선임 공지 (4) 운영위원회 08-16 213
686 (인터넷 유머) 숫자가 알려주는 삶의 지혜 외 (4) old man 08-14 298
685 그동안의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30) 산장지기 08-12 580
684 한 아름다운 여자가 (6) 꽃살강 08-08 574
683 여자가 좋아~~~~ (5) old man 08-06 551
682 심심할때 ..... (10) 꽃살강 08-04 540
681 멋진 삶을 사는 지침서 (1) old man 07-31 573
680 (인터넷 유머) 황혼이혼 방지 십계명 (3) old man 07-30 463
679 시아버님이 돌아가셨다 (10) 꽃살강 07-28 528
678 덥지요...? 시원하게 보세요.... (12) 꽃살강 07-23 837
677 ♣ 부부가 넘어야 할 8가지 고개 ♣ (5) old man 07-23 540
676 쓸데 없는 남자의 호기심 (27) DARCY 07-23 615
675 믿어 !!!!. (10) 꽃살강 07-18 624
674 남자들이 싫어하는 여자 타입과 좋아하는 여자 타입 (3) old man 07-17 523
673 꽃살강이 사랑하는 애창곡 (14) 꽃살강 07-16 500
672 어떤 남자의 충고 (15) 꼴통공주 07-14 688
671 벗어 던지고 (13) 꽃살강 07-13 66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