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산장지기)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4-22 09:33
 글쓴이 : old man
조회 : 619  


할머니 유머시리즈-4 (끝)




이미지출처 : images.popmatters.com




1. 삼손과 데릴라

어느 일요일 손자와 할머니가 함께 부활절 특집 외화 ‘삼손과 데릴라’를
보고 있었다. 마침 삼손과 데릴라의 키스신이 나오자 할머니가
혀를 쯧쯧 차는 것이었다.
무안해진 손자가 얼버무렸다.
“에이, 할머니. 젊은 남녀가 좋으면 그럴 수도 있는거죠, 뭐.”
그러자 할머니가 하시는 말씀.
“아니 아무리 좋아도 그렇지 조금 전까지 삼촌 삼촌하던 사람하고
어떻게…원, 세상에!”



이미지출처 : imgur.com



2. 마음은 소녀

턱수염이 허옇고 백발이 성성한 노신사가 거리에 있는
학교 쪽으로 걸음을 옮기고 있었다.
“아 정말 그리운 거리구나! 내가 이 곳을 떠난 지 몇 해가 되는지…
그래도 하나도 변하지 않았구나! 그래 그래, 날마다 학교에
갈 때면 저 집에서 호떡을 사먹기도 했었지.”
그의 눈가에는, 지난날에 대한 회상으로 몇 번이나 잔잔한
웃음이 스쳐갔다.
그가 플라타나스 가로수 밑을 걸어가고 있는데 저쪽에서 손주딸의
손을 끌고 오는 뚱뚱한 할머니가 있었다. 그가 무심코 바라보니,
늙기는 하였어도 그 옛날 한반에서 책을 읽던 여학생의 모습이
역력했다.
“저 실례지만 당신은 50년쯤 전에 이 거리에 있는 중학교에
다니지 않았습니까?”
그 소리를 들은 할머니는 게슴츠레한 눈으로 노신사를 찬찬히
보고 있더니 고개를 설레설레 가로저으며, 가래 끓는 음성으로
대답했다.
“그렇기는 하오만, 우리 반에 당신같이 턱수염이 허연 남학생은
없었수.”




3. 너무 많아서

할머니가 버스를 탔다. 그 할머니는 한참을 졸다가 그만 버스가
급정거 하는 바람에 잠에서 깼다. 정신없이 둘러보니 버스가
내려야 할 정류장을 지나치고 있었다. 놀란 할머니가 운전사에게
소리쳤다.
“야, 이놈아! 나 내려야 해. 문열어.”
그러자 운전사가
“아, 할머니 내리시려면 벨을 눌러야죠.”
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할머니가 하시는 말씀,
“야 이놈아, 저 많은 벨을 언제 다 눌러!”




4. 무심한 할망구

한 할아버지가 한밤중에 잠이 깨어 보니 그의 팬티가 텐트를 치고
있었다. 할아버지는 근 몇 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라 너무나 기뼈
할머니를 흔들어 깨웠다.
“이봐, 할멈! 어서 일어나봐.”
할머니가 부스스 일어나자 할아버지가 들떠서 말했다.
“이거 보여? 도대체 몇 년 만이야?…당신 이거 보니 뭐 생각
나는 거 없나?”
그러자 할머니가 한쪽 눈만 뜬 채 졸린 눈으로 쓱 쳐다보더니
하는 말.
“그 쭈굴쭈굴하던 주름이 다 퍼졌구만. 가서 몇 년 만에 깨끗이
좀 씻어보구려.”




André Rieu - Voices Of Spring
올린이 : AndreRieuVEVO




출 처 : 성공을 위한 히트 유머시리즈
편 집 : usava/old man



소스보기

<table width="100%"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0"> <tbody><tr><td> <br><br><center><b><font color="blue" size="5"> 할머니 유머시리즈-4 (끝)</font></b></center><br> <br><br> <p style="text-align: center;"><img src="http://cfile218.uf.daum.net/image/277DAA42589FC2E225ACA4" class="txc-image" width="650" style="clear: none; float: none;" border="0" vspace="1" hspace="1" data-filename="samsondelilah.jpg" exif="{}" actualwidth="650" /><br><font face="굴림" size="2">이미지출처 : images.popmatters.com</font></p> <br> <br> <span style="font-family: verdana; font-size: 16px;"> <b> <br></b><center><b> <font color="red"> 1. 삼손과 데릴라</font><br> <br> 어느 일요일 손자와 할머니가 함께 부활절 특집 외화 ‘삼손과 데릴라’를<br> 보고 있었다. 마침 삼손과 데릴라의 키스신이 나오자 할머니가<br> 혀를 쯧쯧 차는 것이었다.<br> 무안해진 손자가 얼버무렸다.<br> “에이, 할머니. 젊은 남녀가 좋으면 그럴 수도 있는거죠, 뭐.”<br> 그러자 할머니가 하시는 말씀.<br> “아니 아무리 좋아도 그렇지 조금 전까지 삼촌 삼촌하던 사람하고<br> 어떻게…원, 세상에!”<br> <br></b><br> <p style="text-align: center;"><img src="http://cfile218.uf.daum.net/image/222DE042589FC8D83629A6" class="txc-image" width="320" style="clear: none; float: none;" border="0" vspace="1" hspace="1" data-filename="old man.gif" exif="{}" actualwidth="320" /><br><font face="굴림" size="2">이미지출처 : imgur.com</font></p> <br><b><br> <font color="red"> 2. 마음은 소녀</font><br> <br> 턱수염이 허옇고 백발이 성성한 노신사가 거리에 있는<br> 학교 쪽으로 걸음을 옮기고 있었다.<br> “아 정말 그리운 거리구나! 내가 이 곳을 떠난 지 몇 해가 되는지…<br> 그래도 하나도 변하지 않았구나! 그래 그래, 날마다 학교에<br> 갈 때면 저 집에서 호떡을 사먹기도 했었지.”<br> 그의 눈가에는, 지난날에 대한 회상으로 몇 번이나 잔잔한 <br> 웃음이 스쳐갔다.<br> 그가 플라타나스 가로수 밑을 걸어가고 있는데 저쪽에서 손주딸의<br> 손을 끌고 오는 뚱뚱한 할머니가 있었다. 그가 무심코 바라보니,<br> 늙기는 하였어도 그 옛날 한반에서 책을 읽던 여학생의 모습이<br> 역력했다.<br> “저 실례지만 당신은 50년쯤 전에 이 거리에 있는 중학교에<br> 다니지 않았습니까?”<br> 그 소리를 들은 할머니는 게슴츠레한 눈으로 노신사를 찬찬히<br> 보고 있더니 고개를 설레설레 가로저으며, 가래 끓는 음성으로<br> 대답했다.<br> “그렇기는 하오만, 우리 반에 당신같이 턱수염이 허연 남학생은<br> 없었수.” <br> <br><br> <p style="text-align: center;"><img src="http://cfile227.uf.daum.net/image/25584144589FC61125B814" class="txc-image" width="320" style="clear: none; float: none;" border="0" vspace="1" hspace="1" data-filename="the-waltz-o.gif" exif="{}" actualwidth="320" /></p> <br><br> <font color="red"> 3. 너무 많아서</font><br> <br> 할머니가 버스를 탔다. 그 할머니는 한참을 졸다가 그만 버스가<br> 급정거 하는 바람에 잠에서 깼다. 정신없이 둘러보니 버스가<br> 내려야 할 정류장을 지나치고 있었다. 놀란 할머니가 운전사에게<br> 소리쳤다.<br> “야, 이놈아! 나 내려야 해. 문열어.”<br> 그러자 운전사가<br> “아, 할머니 내리시려면 벨을 눌러야죠.”<br> 라고 말했다.<br> 이 말을 들은 할머니가 하시는 말씀,<br> “야 이놈아, 저 많은 벨을 언제 다 눌러!”<br> <br><br> <p style="text-align: center;"><img src="http://cfile224.uf.daum.net/image/212F5446589FCC69029C6C" class="txc-image" width="400" style="clear: none; float: none;" border="0" vspace="1" hspace="1" data-filename="OldWoman.jpg" exif="{}" actualwidth="400" /></p> <br><br> <font color="red"> 4. 무심한 할망구</font><br> <br> 한 할아버지가 한밤중에 잠이 깨어 보니 그의 팬티가 텐트를 치고<br> 있었다. 할아버지는 근 몇 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라 너무나 기뼈<br> 할머니를 흔들어 깨웠다.<br> “이봐, 할멈! 어서 일어나봐.”<br> 할머니가 부스스 일어나자 할아버지가 들떠서 말했다.<br> “이거 보여? 도대체 몇 년 만이야?…당신 이거 보니 뭐 생각<br> 나는 거 없나?”<br> 그러자 할머니가 한쪽 눈만 뜬 채 졸린 눈으로 쓱 쳐다보더니<br> 하는 말.<br> “그 쭈굴쭈굴하던 주름이 다 퍼졌구만. 가서 몇 년 만에 깨끗이<br> 좀 씻어보구려.”<br> <br><br><br> <iframe width="660" height="365" src="https://www.youtube.com/embed/rbFrXOUDyF0?list=RDrbFrXOUDyF0?feature=player_detailpage?feature=player_detailpage&amp;autoplay=1&amp;loop=1"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 <br><font color="green">Andr&eacute; Rieu - Voices Of Spring </font><br>올린이 : AndreRieuVEVO</b></center><b> <br><br> <br><br> 출 처 : 성공을 위한 히트 유머시리즈<br> 편 집 : usava/old man <br><br> </b></span></td></tr></tbody></table><br> <p><br></p>

DARCY 17-04-22 13:19
 
올드맨님 안녕 하세요
할머니 시리즈 잼있어요 
끝났다니 아쉽네요
다음에 더 재미있는 소재
기대 할께요 감사 합니다                
DARCY 17-04-22 13:22
 
4번 할아버지 올만에
펴졌으니 주름안에 끼였던 때
몇년만에 깨끗이 씻으라는
할머니가 더 웃겨요 ㅋㅋㅋ                
산장지기 17-04-23 06:29
 
세월은 가도 그넘의 심통은 변함없구려 ㅋ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이미지 올리기와 댓글쓰기 (37) 산장지기 11-12 5661
679 덥지요...? 시원하게 보세요.... (10) 꽃살강 07-23 209
678 ♣ 부부가 넘어야 할 8가지 고개 ♣ (5) old man 07-23 152
677 쓸데 없는 남자의 호기심 (23) DARCY 07-23 149
676 믿어 !!!!. (10) 꽃살강 07-18 301
675 남자들이 싫어하는 여자 타입과 좋아하는 여자 타입 (3) old man 07-17 252
674 꽃살강이 사랑하는 애창곡 (14) 꽃살강 07-16 249
673 어떤 남자의 충고 (15) 꼴통공주 07-14 370
672 벗어 던지고 (13) 꽃살강 07-13 339
671 여자에 관한 유머 3가지 (6) old man 07-10 432
670 남편과 아내에 관한 유머 4개 (네번째) (5) old man 07-10 257
669 금반지와 방부제 (27) DARCY 07-09 309
668 야동을 알지도 .... (10) 꽃살강 07-06 325
667 술 시리즈 -3 (14) 꼴통공주 07-04 419
666 알몸의 미인이 ....... (12) 꽃살강 07-02 488
665 소주의 효능 (13) 꼴통공주 07-01 451
664 술의 전설을 아시나요 (10) 꼴통공주 07-01 342
663 댓글란에 자동 줄맞춤이 됩니다 (10) 산장지기 06-30 219
662 남편과 아내에 관한 유머 4개 (세번째) (5) old man 06-30 274
661 언제 선거 한거야....? (9) 꽃살강 06-25 418
660 서는 고추, 안 서는 고추 쇠스랑 06-23 482
659 여자와 남자의 몸값 쇠스랑 06-23 355
658 날도 더운데 염병할... 쇠스랑 06-23 329
657 진정한 옷닭 (12) 꼴통공주 06-20 466
656 남편과 아내에 관한 유머 4개 (두번째) (6) old man 06-18 453
655 화가 나서 (10) 꽃살강 06-16 436
654 유도하는 여자 (15) DARCY 06-14 529
653 도토리묵과 사오정 (22) DARCY 06-09 633
652 너 년하고 ....ㅋㅋㅋ (12) 꽃살강 06-05 588
651 총각의 응큼한 속셈 (21) DARCY 06-05 660
650 자녀와의 대화 (15) 꼴통공주 06-01 689
649 후회되는 입슬자국 (21) DARCY 05-30 669
648 다 지마음 인줄 안다.. ㅋㅋ (13) 꽃살강 05-27 591
647 ♡.첫날밤에 생긴 일 (9) 베르사유의장미 05-25 663
646 남자들이 대머리가 되는 이유는? (9) 양파쟁이 05-24 628
645 바라보던 녀석이 (10) 꽃살강 05-23 472
644 뛰는넘 위에 순간 이동 하는넘 (12) 꽃살강 05-22 522
643 30살 젊은 여자 부탁해요 (17) DARCY 05-20 670
642 ♡.바뀐연인들 (같은얼굴 다른느낌) (9) 베르사유의장미 05-15 596
641 꼴똘히 생각하던 아들이..... (15) 꽃살강 05-13 673
640 아뿔사 ! 여자 화장실 (17) DARCY 05-12 709
639 남자의 신체 중앙에 있고 (14) DARCY 05-09 728
638 ♡.조폭마누라와 어린이들 (10) 베르사유의장미 05-04 676
637 신부의 팬티를 벗긴 이유는 ? (25) DARCY 04-30 1009
636 "개가... 있으십니꺄?" (12) 꽃살강 04-27 783
635 ♡.다 주는 남자 (5) 베르사유의장미 04-25 721
634 군복무를 하고 있는 철수가...... (7) 꽃살강 04-24 590
633 (골프유머) 홀의 위력 외 (4) old man 04-22 513
632 할머니 유머시리즈-4 (끝) (3) old man 04-22 620
631 으아아 ~내머리 (16) DARCY 04-22 579
630 "함 맞춰봐요~!!" (9) 꽃살강 04-18 74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