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꽃살강)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4-22 09:33
 글쓴이 : old man
조회 : 1289  


할머니 유머시리즈-4 (끝)




이미지출처 : images.popmatters.com




1. 삼손과 데릴라

어느 일요일 손자와 할머니가 함께 부활절 특집 외화 ‘삼손과 데릴라’를
보고 있었다. 마침 삼손과 데릴라의 키스신이 나오자 할머니가
혀를 쯧쯧 차는 것이었다.
무안해진 손자가 얼버무렸다.
“에이, 할머니. 젊은 남녀가 좋으면 그럴 수도 있는거죠, 뭐.”
그러자 할머니가 하시는 말씀.
“아니 아무리 좋아도 그렇지 조금 전까지 삼촌 삼촌하던 사람하고
어떻게…원, 세상에!”



이미지출처 : imgur.com



2. 마음은 소녀

턱수염이 허옇고 백발이 성성한 노신사가 거리에 있는
학교 쪽으로 걸음을 옮기고 있었다.
“아 정말 그리운 거리구나! 내가 이 곳을 떠난 지 몇 해가 되는지…
그래도 하나도 변하지 않았구나! 그래 그래, 날마다 학교에
갈 때면 저 집에서 호떡을 사먹기도 했었지.”
그의 눈가에는, 지난날에 대한 회상으로 몇 번이나 잔잔한
웃음이 스쳐갔다.
그가 플라타나스 가로수 밑을 걸어가고 있는데 저쪽에서 손주딸의
손을 끌고 오는 뚱뚱한 할머니가 있었다. 그가 무심코 바라보니,
늙기는 하였어도 그 옛날 한반에서 책을 읽던 여학생의 모습이
역력했다.
“저 실례지만 당신은 50년쯤 전에 이 거리에 있는 중학교에
다니지 않았습니까?”
그 소리를 들은 할머니는 게슴츠레한 눈으로 노신사를 찬찬히
보고 있더니 고개를 설레설레 가로저으며, 가래 끓는 음성으로
대답했다.
“그렇기는 하오만, 우리 반에 당신같이 턱수염이 허연 남학생은
없었수.”




3. 너무 많아서

할머니가 버스를 탔다. 그 할머니는 한참을 졸다가 그만 버스가
급정거 하는 바람에 잠에서 깼다. 정신없이 둘러보니 버스가
내려야 할 정류장을 지나치고 있었다. 놀란 할머니가 운전사에게
소리쳤다.
“야, 이놈아! 나 내려야 해. 문열어.”
그러자 운전사가
“아, 할머니 내리시려면 벨을 눌러야죠.”
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할머니가 하시는 말씀,
“야 이놈아, 저 많은 벨을 언제 다 눌러!”




4. 무심한 할망구

한 할아버지가 한밤중에 잠이 깨어 보니 그의 팬티가 텐트를 치고
있었다. 할아버지는 근 몇 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라 너무나 기뼈
할머니를 흔들어 깨웠다.
“이봐, 할멈! 어서 일어나봐.”
할머니가 부스스 일어나자 할아버지가 들떠서 말했다.
“이거 보여? 도대체 몇 년 만이야?…당신 이거 보니 뭐 생각
나는 거 없나?”
그러자 할머니가 한쪽 눈만 뜬 채 졸린 눈으로 쓱 쳐다보더니
하는 말.
“그 쭈굴쭈굴하던 주름이 다 퍼졌구만. 가서 몇 년 만에 깨끗이
좀 씻어보구려.”




André Rieu - Voices Of Spring
올린이 : AndreRieuVEVO




출 처 : 성공을 위한 히트 유머시리즈
편 집 : usava/old man



소스보기

<table width="100%"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0"> <tbody><tr><td> <br><br><center><b><font color="blue" size="5"> 할머니 유머시리즈-4 (끝)</font></b></center><br> <br><br> <p style="text-align: center;"><img src="http://cfile218.uf.daum.net/image/277DAA42589FC2E225ACA4" class="txc-image" width="650" style="clear: none; float: none;" border="0" vspace="1" hspace="1" data-filename="samsondelilah.jpg" exif="{}" actualwidth="650" /><br><font face="굴림" size="2">이미지출처 : images.popmatters.com</font></p> <br> <br> <span style="font-family: verdana; font-size: 16px;"> <b> <br></b><center><b> <font color="red"> 1. 삼손과 데릴라</font><br> <br> 어느 일요일 손자와 할머니가 함께 부활절 특집 외화 ‘삼손과 데릴라’를<br> 보고 있었다. 마침 삼손과 데릴라의 키스신이 나오자 할머니가<br> 혀를 쯧쯧 차는 것이었다.<br> 무안해진 손자가 얼버무렸다.<br> “에이, 할머니. 젊은 남녀가 좋으면 그럴 수도 있는거죠, 뭐.”<br> 그러자 할머니가 하시는 말씀.<br> “아니 아무리 좋아도 그렇지 조금 전까지 삼촌 삼촌하던 사람하고<br> 어떻게…원, 세상에!”<br> <br></b><br> <p style="text-align: center;"><img src="http://cfile218.uf.daum.net/image/222DE042589FC8D83629A6" class="txc-image" width="320" style="clear: none; float: none;" border="0" vspace="1" hspace="1" data-filename="old man.gif" exif="{}" actualwidth="320" /><br><font face="굴림" size="2">이미지출처 : imgur.com</font></p> <br><b><br> <font color="red"> 2. 마음은 소녀</font><br> <br> 턱수염이 허옇고 백발이 성성한 노신사가 거리에 있는<br> 학교 쪽으로 걸음을 옮기고 있었다.<br> “아 정말 그리운 거리구나! 내가 이 곳을 떠난 지 몇 해가 되는지…<br> 그래도 하나도 변하지 않았구나! 그래 그래, 날마다 학교에<br> 갈 때면 저 집에서 호떡을 사먹기도 했었지.”<br> 그의 눈가에는, 지난날에 대한 회상으로 몇 번이나 잔잔한 <br> 웃음이 스쳐갔다.<br> 그가 플라타나스 가로수 밑을 걸어가고 있는데 저쪽에서 손주딸의<br> 손을 끌고 오는 뚱뚱한 할머니가 있었다. 그가 무심코 바라보니,<br> 늙기는 하였어도 그 옛날 한반에서 책을 읽던 여학생의 모습이<br> 역력했다.<br> “저 실례지만 당신은 50년쯤 전에 이 거리에 있는 중학교에<br> 다니지 않았습니까?”<br> 그 소리를 들은 할머니는 게슴츠레한 눈으로 노신사를 찬찬히<br> 보고 있더니 고개를 설레설레 가로저으며, 가래 끓는 음성으로<br> 대답했다.<br> “그렇기는 하오만, 우리 반에 당신같이 턱수염이 허연 남학생은<br> 없었수.” <br> <br><br> <p style="text-align: center;"><img src="http://cfile227.uf.daum.net/image/25584144589FC61125B814" class="txc-image" width="320" style="clear: none; float: none;" border="0" vspace="1" hspace="1" data-filename="the-waltz-o.gif" exif="{}" actualwidth="320" /></p> <br><br> <font color="red"> 3. 너무 많아서</font><br> <br> 할머니가 버스를 탔다. 그 할머니는 한참을 졸다가 그만 버스가<br> 급정거 하는 바람에 잠에서 깼다. 정신없이 둘러보니 버스가<br> 내려야 할 정류장을 지나치고 있었다. 놀란 할머니가 운전사에게<br> 소리쳤다.<br> “야, 이놈아! 나 내려야 해. 문열어.”<br> 그러자 운전사가<br> “아, 할머니 내리시려면 벨을 눌러야죠.”<br> 라고 말했다.<br> 이 말을 들은 할머니가 하시는 말씀,<br> “야 이놈아, 저 많은 벨을 언제 다 눌러!”<br> <br><br> <p style="text-align: center;"><img src="http://cfile224.uf.daum.net/image/212F5446589FCC69029C6C" class="txc-image" width="400" style="clear: none; float: none;" border="0" vspace="1" hspace="1" data-filename="OldWoman.jpg" exif="{}" actualwidth="400" /></p> <br><br> <font color="red"> 4. 무심한 할망구</font><br> <br> 한 할아버지가 한밤중에 잠이 깨어 보니 그의 팬티가 텐트를 치고<br> 있었다. 할아버지는 근 몇 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라 너무나 기뼈<br> 할머니를 흔들어 깨웠다.<br> “이봐, 할멈! 어서 일어나봐.”<br> 할머니가 부스스 일어나자 할아버지가 들떠서 말했다.<br> “이거 보여? 도대체 몇 년 만이야?…당신 이거 보니 뭐 생각<br> 나는 거 없나?”<br> 그러자 할머니가 한쪽 눈만 뜬 채 졸린 눈으로 쓱 쳐다보더니<br> 하는 말.<br> “그 쭈굴쭈굴하던 주름이 다 퍼졌구만. 가서 몇 년 만에 깨끗이<br> 좀 씻어보구려.”<br> <br><br><br> <iframe width="660" height="365" src="https://www.youtube.com/embed/rbFrXOUDyF0?list=RDrbFrXOUDyF0?feature=player_detailpage?feature=player_detailpage&amp;autoplay=1&amp;loop=1"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 <br><font color="green">Andr&eacute; Rieu - Voices Of Spring </font><br>올린이 : AndreRieuVEVO</b></center><b> <br><br> <br><br> 출 처 : 성공을 위한 히트 유머시리즈<br> 편 집 : usava/old man <br><br> </b></span></td></tr></tbody></table><br> <p><br></p>

DARCY 17-04-22 13:19
 

올드맨님 안녕 하세요
할머니 시리즈 잼있어요
끝났다니 아쉽네요
다음에 더 재미있는 소재
기대 할께요 감사 합니다
DARCY 17-04-22 13:22
 

4번 할아버지 올만에
펴졌으니 주름안에 끼였던 때
몇년만에 깨끗이 씻으라는
할머니가 더 웃겨요 ㅋㅋㅋ
산장지기 17-04-23 06:29
 
세월은 가도 그넘의 심통은 변함없구려 ㅋ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01 배꼽티 (1) DARCY 11:29 9
900 플레이보이 VS 마마보이 (3) 꽃살강 00:06 36
899 골짜기로 도망 (9) 젊은나래 04-25 43
898 뽀로로 가족 (14) 꽃살강 04-25 88
897 헤민스님의 말씀중에서 . (22) 메밀꽃산을 04-24 145
896 섬마을선생님과 간호사 (7) 꽃살강 04-24 143
895 허약한 왕 (6) 꽃살강 04-24 103
894 당신의 질투는.....? (10) 젊은나래 04-22 205
893 가슴털의 최후 (8) 꽃살강 04-22 162
892 메기의 추억 (10) 꽃살강 04-21 201
891 2분 안에 풀기-2 (27) 꼴통공주 04-21 227
890 여자뒤통수에 껌뱉으면....... (8) 꽃살강 04-21 153
889 미인과 스님 (25) DARCY 04-21 199
888 돌직구 5 (11) 꽃살강 04-20 142
887 훔쳐간 저 에게도.... (10) 꽃살강 04-19 145
886 아주 옛날 옛적 (13) 젊은나래 04-19 190
885 호적과남편 (8) 꽃살강 04-18 210
884 늘 듣는 거짓말들 ...... (5) 꽃살강 04-18 160
883 남편의 물티슈 (7) 꽃살강 04-18 235
882 우리집엔 족보가 없어야~~~~ (9) 꽃살강 04-17 227
881 돌직구 8 (10) 꽃살강 04-17 162
880 예쁜 여자가 나왔다 (17) 꽃살강 04-17 234
879 여친과 싸웠는데 처음보는 여자가 술 한잔 하자면 (6) 꽃살강 04-16 188
878 누구의 멀미 ? (37) DARCY 04-16 314
877 돌직구 6 (15) 꽃살강 04-15 233
876 광고 입니다 스스로 삭제 바랍니다 글쓴이 : himurock … 유성버라기 04-15 148
875 2분 안에 풀기 (30) 꼴통공주 04-15 294
874 꼭 돌아 오니까.....!" (12) 젊은나래 04-14 207
873 신세는 무슨....? (9) 꽃살강 04-14 202
872 뇌를 쓰라하였거늘 ...... (8) 꽃살강 04-13 193
871 성전환 수술을 하면 100억을 ..... (7) 꽃살강 04-13 175
870 호수에 안드가면~~"! (22) 꽃살강 04-12 329
869 맹한 아네 (32) 꼴통공주 04-11 411
868 전에 올렸던 기초영상 입니다 (26) 메밀꽃산을 04-11 322
867 경고 하는 분이 아닌데 (25) 꽃살강 04-10 299
866 불편할때도 있고...... (15) 젊은나래 04-10 274
865 옆집남자와 바람난 아내 VS 전재산 탕진항 아내...? (4) 꽃살강 04-10 226
864 내가 갈께...... (4) 꽃살강 04-10 165
863 알아서 내려....... (6) 꽃살강 04-09 219
862 30억 오나미 VS 무일푼 김태희 (4) 꽃살강 04-09 185
861 조용필씨 라이브 모음........... (29) 젊은나래 04-09 232
860 조용필의 평양 공연 (메밀꽃산을님 원하시는....) (13) 젊은나래 04-08 209
859 YB(윤도현 밴드) 평양공연 (6) 꽃살강 04-08 144
858 이선희 평양공연 (5) 꽃살강 04-08 150
857 알리 / 정인 평양공연 (4) 꽃살강 04-08 118
856 최진희 평양공연 (4) 꽃살강 04-08 128
855 강산에 평양공연 (6) 꽃살강 04-08 143
854 140803 10년째 연애중 (4) 꽃살강 04-07 162
853 왕 목소리가....... (4) 꽃살강 04-07 152
852 총 맞은것 처럼....메밀꽃산을님과 약속이라..... (10) 젊은나래 04-07 20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