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꽃살강)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4-27 01:36
 글쓴이 : 꽃살강
조회 : 1546  



큰 화면은 밑에 제일 끝 사각을 크릭 하세요








한 남자가 시골로 이사해서 신작로에 있는 슈퍼에 가서


개에게 줄 먹이를 갖고 카운터에 내밀었다.


점원이 개먹이를 보더니 물었다.


"개가... 있으십니꺄?"


"예, 있죠."


"손님, 죄송합니다만 개가 있다는걸 저에게 보여주셔야만 먹이를 팔수가


있습니다."


손님은 항의를 했지만 완고한 점원에게 어쩔수가 없어 집에가서 개를


데리고와 점원에게 보여주었다.


"여기 개 데리고 왔소! 이제 됐소?!"


"감사합니다, 손님. 개 먹이는 여기 있습니다.


이틀 후, 그 일을 까맣게 잊은 남자는 고양이 먹이를 사러 그 슈퍼에 들렀다.


"고양이 먹이 두봉지 주세요."


"고양이가 있습니꺄?"


"있으니까 살것 아니요?"


"손님, 죄송합니다만 고양이가 있다는걸 저에게 보여주셔야만 먹이를 팔수가


있습니다."


아차 했지만 이미 늦었던 것이다. 남자는 아무 말 없이 벼락같이 집으로 뛰어가


고양이를 움켜쥐고 달려와 점원에게 보여주었다.


"감사합니다, 손님. 고양이 먹이는 여기 있습니다."


바로 다음날, 그 남자는 다시 슈퍼에가서 점원이 서있는 카운터로 다가가 작은


구멍이 뚫린 하얀상자를 올려 놓았다.


"예, 손님. 무엇을 드릴까요?"


"당신 손가락을 여기다 넣어 보쇼!"


"예? 뭐라구요?"


"하라는대로 하란 말이야!!!"


점원은 찔끔하여 조심스럽게 손가락을 집어 넣었다.


"이제 손가락을 빼고 뭐처럼 보이는지 말해보쇼!"

"우웩. 이건 떵이잖아?!?!"



























"맞아 잘봤지 화장지 두개 줘 !"



싱글밤 17-04-27 05:48
 
ㅎㅎㅎ
실질적인 증거

꽃 살강님 장개가고 싶을땐
무엇을 보여줘야 할까요.
     
꽃살강 17-04-27 14:51
 
아~~~그거.....? ㅋㅋㅋ
카피스 17-04-27 18:03
 
대박 ㅎ 그러니께 잘해야지 ㅎ
     
꽃살강 17-04-27 22:05
 
ㅋㅋㅋㅋㅋ
시골에는 그러는 모양이지요.....?.

가게도 많이 있지도 않을탠데.....ㅎㅎ
카피스 17-04-27 18:04
 
똥 .? 에이디러 ㅎ
     
꽃살강 17-04-27 22:06
 
ㅋㅋㅋ

좀 다른것으로 바꾸면 .....?
DARCY 17-04-27 20:49
 

푸하하핫 ~
통쾌한 복수 ㅋㅋ
     
꽃살강 17-04-27 22:08
 
속은 시원하지만......

좀그런것 같아요...ㅎㅎㅎ
DARCY 17-04-27 20:51
 

장사가 잘되서 배부르나 ?
손님이 팔아주면 감사한 마음으로
장사 해야지 ~실물 보고 판다는건 뭥미 ~ㅎㅎ
     
꽃살강 17-04-27 22:10
 
설마 사장은 안그럴 텐데.....

아들이 아닐까요....?
산장지기 17-04-28 12:32
 
속옷 사러가면 거시기 보자고 할랑가? 캬캬캬캬!!
     
꽃살강 17-04-28 19:59
 
지기님 우리 사회적으로 다들......

확인하고 물건 팔기로........ㅋㅋㅋㅋ

예쁜 사장님이 있던데....! 보기만하면 되는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19 10년 후 (6) 꽃살강 06-23 42
1018 엉큼한 여자 (17) DARCY 06-23 70
1017 빨아......임마!”. (10) 젊은나래 06-22 71
1016 한국 축구 & 야동 (1) 송택정 06-22 72
1015 비릉빡.......... (11) 꽃살강 06-21 82
1014 왕입니다요 (15) 꽃살강 06-21 120
1013 코알라 가족 (8) 젊은나래 06-20 114
1012 소녀시대 뷰 80 만 한강 뷰 40 만 (13) 꽃살강 06-20 144
1011 겨드랑이.........! (11) 꽃살강 06-19 169
1010 한숨만 쉴뿐이엿다... (17) 젊은나래 06-18 172
1009 다 날아 갔을때.. (15) 꽃살강 06-18 168
1008 요즘 남북이 사이가 좋다고.... (25) 꼴통공주 06-18 200
1007 "너 심심해?" (21) 꽃살강 06-17 183
1006 난생 처음 가본 특급 호텔 (30) DARCY 06-16 235
1005 나체촌길목!! (15) 꽃살강 06-16 168
1004 첫만남.............! (14) 꽃살강 06-15 188
1003 약혼자 부모님이 3천만원 사채 보증 서달라고 (12) 꽃살강 06-14 168
1002 한 참을 가다가......... (20) 젊은나래 06-14 183
1001 부인에게 나이를 ..... (11) 꽃살강 06-14 183
1000 전 많이 먹어서 .......! (15) 꽃살강 06-13 215
999 다 찾아봐도 ....... (17) 꽃살강 06-12 202
998 이거봐...... (17) 꽃살강 06-11 178
997 머리가 좀 모자라면 어때서 (19) 꼴통공주 06-11 234
996 집 근처에서.......... (21) 젊은나래 06-11 176
995 횡재를 하였다나 ......! (18) 꽃살강 06-10 223
994 건강 두뇌 몸에 좋은 좋은글 한번씩 읽고들가세요 ^^ (5) 송택정 06-10 187
993 좀 더있다가 오너라 (20) 꽃살강 06-09 213
992 그럴리가............ (13) 꽃살강 06-09 193
991 어느 여자의 첫경험 / 선택 (27) DARCY 06-09 287
990 서울 손녀와 대구 손녀가..... (10) 꽃살강 06-08 191
989 지옥이 더 좋다는 거야 (14) 젊은나래 06-08 164
988 그 날이 내가 최초로 .... (9) 꽃살강 06-08 173
987 하나님이 손수 ..... (8) 꽃살강 06-08 154
986 [유머]돼지와 김정은 (2) 송택정 06-07 173
985 여자와 고양이 (12) 꽃살강 06-07 192
984 학생의 고민 (22) 꼴통공주 06-07 253
983 사랑의 씨앗 (9) 꽃살강 06-06 176
982 여자만...........! (13) 젊은나래 06-06 181
981 심형래쇼 (18) 꽃살강 06-06 184
980 세월이 갈수록 ............! (17) 꽃살강 06-05 234
979 남편이 등짝을 맞은 이유 (36) DARCY 06-05 276
978 그냥 웃어요~ (26) 꼴통공주 06-03 281
977 여자는 엄마와 애인 두 부류다 (영화 1편) (12) 꽃살강 06-03 233
976 조용한 목소리로 ............. (17) 젊은나래 06-02 232
975 '짐승만'씨는 누구에요?" (10) 꽃살강 06-02 208
974 (RE) 여자의 옷이 벗겨진 이유 (23) DARCY 06-02 274
973 최양락의 괜찮아유 (13) 꽃살강 06-01 187
972 못 고친거여....... (11) 꽃살강 06-01 217
971 어기여 디어라~어기여차! (10) 꽃살강 06-01 174
970 깨물 수가 ...... (13) 젊은나래 05-31 19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