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동영상

(운영자 : 카피스)

☞ 舊. 동영상

 

☆ 자료공유가 허용된 UCC 등 각종 동영상을 올리는 곳입니다(성인영상물 제외)

☆저작권 위반소지가 있는 게시물 등록은 삼가바랍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5-11-29 20:38
[동영상] 한쪽눈이 없는 어머니
 글쓴이 : 카피스
조회 : 6101  

『한쪽눈이 없는 엄마』

우리 어머니는 한쪽 눈이 없다..

난 그런 어머니가 싫었다.

너무 밉고 쪽팔리기 때문에..

우리 어머니는 시장에서 조그마한 장사를 하셨다.

그냥 산나물이나 콩나물이나 여러가지를 닥치는 대로 파셨다.

난 그런 어머니가 너무 창피했다.

초등학교 어느날이였다..

운동회때 엄마가 학교로 오셨다.

나는 너무 창피해서 그만 학교 뒷문으로 뛰쳐나왔다.

다음날 학교에 갔을때..아이들로부터

"너네엄마는 한쪽눈없는 병신이냐" 하고 놀림을 받았다.

놀림 거리였던 엄마가 이세상에서 없어 졌으면 좋겠다 생각했다

그래서 엄마에게 말했다..

"엄마.. 왜 엄마는 한쪽 눈이 없어?!

정말 쪽팔려 죽겠어!!!"

엄마는 아무말도 하지않으셨다..

조금 미안하단 생각은 했지만 하고싶은 말을 해서인지 나의 속은 후련했다.

엄마가 나를 혼내지 않아셔서 그런지

난 그말이 그렇게 기분나쁘진 않은가보다 하고 생각했다.

그날밤이였다..

잠에서 깨어 물을 마시러 부엌으로 갔다.

엄마가 부엌 모퉁이에서 숨을 죽이며 울고 있었다.

나는 그냥 바라보고 고개를 돌렸다.

아까한 그말 때문에 어딘가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그런데도 한쪽 눈으로 눈물 흘리며 우는 엄마가 너무나 싫었다.

나는 커서 성공하겠다고 다짐을 했다.

한쪽 눈없는 엄마도 싫고 이렇게 가난한게 너무도 싫었기때문에...

나는 악착같이 공부했다.

엄마곁을 떠나 나는 서울에 올라와 공부해서 당당히 서울대를 합격했다.

그리고 학교를 마치고 결혼을 했다.

내집도 장만했고

아이도 생겼다..

이제 나는 가정을 꾸며 행복하게 살아가고있다

내 생활속에서 엄마를 잊고 살수있기 때문에 좋았다.

이 행복이 깊어 갈때쯤 이였다

누구야! 한밤중에 누군가가 문을 노크했다

이런!!

그건 우리 엄마였다.

여전히 한쪽눈이 없는채로..

순간 하늘이 무너지는듯 했다

어린딸 아이는 무서워서 도망갔다.

그리고 아내는 저 여인이 누구냐고 물었다.

난 이여인과 결혼하기 위해서 결혼하기전 부인에게 거짓말을 했다.

어머니가 돌아가셨다고...

그래서 나는 저여인을 전혀 모르는 사람이라고 했다.

누군데 우리집 와서 우리아이 울리냐고 소리를 쳤다.

"당장 나가여! 꺼지라구여!!"

그러자 엄마는 "죄송합니다..제가 집을 잘못찾아왔나봐요."

이말을 하곤 묵묵히 눈앞에서 사라졌다.

역시..날 몰라보는구나..다행이라고 생각했다.

난 이대로 영원히 신경쓰지 말고 살려고생각했다.

그러자 마음이 한결 가벼웠다..

어느날 동창회 한다는 안내문이 집으로 날라왔다.

그때문에 회사에 출장을 간다는 핑계를대고 고향에 내려갔다..

동창회가 끝나고 집으로 향하려는데 궁금한 마음에 집에 가보았다.

그런데 엄마가 부엌에 쓰러져 계셨다..

그러나 나는 눈물 한방울 나지 않았다.

엄마의 손에는 꼬깃고깃한 종이가 들려있었다

그건 나에게 주려던 편지였다.

사랑하는 내 아들 보아라...

엄마는 이제 살만큼 산것 같구나.

그리고..이제 다시는 서울에 가지 않을께...

그러니 니가 가끔씩 이 엄마에게 찾아와 주면 안되겠니?

엄마는 니가 너무 보고 싶구나..

엄마는 동창회 때문에 니가 올지도 모른다는 소리를 듣고

너무 기뻤단다...

하지만 학교에 찾아가지 않기로 했어.

너를 생각해서..

그리고 한쪽눈이 없어서 정말로 너에겐 미안한 마음뿐이다.

어렸을때 니가 교통사고가 나서 한쪽눈을 잃었단다.

나는 너를 그냥 볼수가 없었어..그래서 내 눈을 주었단다.

그눈으로 엄마대신 세상을 행복하게 살라고 . . . . .

난 너를 한번도 미워한적이 없단다..

니가 나에게 가끔씩 짜증냈던건..

날 사랑해서 그런거라 엄마는 생각했단다...

"아들아 내 사랑하는 아들아.."

애미가 먼저 갔다고..울면 안된다..

울면 안된다. 굳세게 살아라 그리고 행복해라 ..............

사랑한다 내 아들

갑자기 알수없는게 내 마음 한쪽을 조여왔다..

어머니가 주신 눈에서 눈물이 흐르고있었다..

엄마 사랑하는 내 엄마..

사랑한다말! 한번도 못해드리고 좋은 음식 못사드리고

좋은옷 입혀드리지도 못했는데 어머니께선 날...

죄송합니다..

엄마가 눈 병신이 아닌..제가 눈이 병신인걸.......

이제야 모든 사실을 안 이 못난놈 ...어머니 용서 해주십시오..

어머니 죄송합니다..... 죄송합니다.

지금껏 한번도 들려 드리지 못한말...

사랑합니다.

어머니 사랑합니다.
학생 여러분!
청년 여러분!
여러분은 어머니의 위대하신 사랑을 무엇으로 측정 하리요
언제나 불러봐도 정겨운 어머니...우리 어머니....

한쪽 눈이 아니라 장님이면 어떻고 사지가 없으면 어떻리
나를 낳아 주시고 길러주신 어머니 인것을
어머니의 극진한사랑이 없었으면
과연 나의 오늘이 있었으랴

부모님이 계신 분이나 혹 게시지 않은 분이라도
어머니의 깊은 사랑을 다시 한번 생각하면서

내 자식 사랑의 1/10  라도 부모님의 깊은 사랑을 생각 합시다

밖에는 비가 내립니다
다음에 만나요
더위에 몸건강하세요
     안녕히
제2편 제3편[991.992]부모님의 깊은사랑 꼭 일어 주세요

소스보기

<TABLE height=319 cellSpacing=0 borderColorDark=white width=500 align=center borderColorLight=black background=http://user.chollian.net/~solomoon/img11/24.jpg border=1 ;> <TBODY> <TR> <TD width=490> <P align=center> <MARQUEE scrollAmount=1 scrollDelay=100 direction=up loop=ture width=460 height=200> <P></P> <P align=right> <CENTER><FONT color=red size=6> <B>『한쪽눈이 없는 엄마』</B></FONT> <P><FONT color=brown size=3><b>우리 어머니는 한쪽 눈이 없다..</FONT> <P><FONT color=brown size=3>난 그런 어머니가 싫었다.</FONT> <P><FONT color=blue size=3>너무 밉고 쪽팔리기 때문에..</FONT> <P><FONT color=blue size=3>우리 어머니는 시장에서 조그마한 장사를 하셨다.</FONT> <P><FONT color=bluesize=3>그냥 산나물이나 콩나물이나 여러가지를 닥치는 대로 파셨다.</FONT> <P><FONT color=blue size=3>난 그런 어머니가 너무 창피했다.</FONT> <P><FONT color=black size=3>초등학교 어느날이였다..</FONT> <P><FONT color=black size=3>운동회때 엄마가 학교로 오셨다.</FONT> <P><FONT color=black size=3>나는 너무 창피해서 그만 학교 뒷문으로 뛰쳐나왔다.</FONT> <P><FONT color=blue size=3>다음날 학교에 갔을때..아이들로부터</FONT> <P><FONT color=blue size=3>"너네엄마는 한쪽눈없는 병신이냐" 하고 놀림을 받았다.</FONT> <P><FONT color=blue size=3>놀림 거리였던 엄마가 이세상에서 없어 졌으면 좋겠다 생각했다</FONT> <P><FONT color=black size=3>그래서 엄마에게 말했다..</FONT> <P><FONT color=black size=3>"엄마.. 왜 엄마는 한쪽 눈이 없어?!</FONT> <P><FONT color=black size=3>정말 쪽팔려 죽겠어!!!"</FONT> <P><FONT color=black size=3>엄마는 아무말도 하지않으셨다..</FONT> <P><FONT color=black size=3>조금 미안하단 생각은 했지만 하고싶은 말을 해서인지 나의 속은 후련했다.</FONT> <P><FONT color=black size=3>엄마가 나를 혼내지 않아셔서 그런지</FONT> <P><FONT color=black size=3>난 그말이 그렇게 기분나쁘진 않은가보다 하고 생각했다.</FONT> <P><FONT color=blue size=3>그날밤이였다..</FONT> <P><FONT color=blue size=3>잠에서 깨어 물을 마시러 부엌으로 갔다.</FONT> <P><FONT color=blue size=3>엄마가 부엌 모퉁이에서 숨을 죽이며 울고 있었다.</FONT> <P><FONT color=blue size=3>나는 그냥 바라보고 고개를 돌렸다.</FONT> <P><FONT color=blue size=3>아까한 그말 때문에 어딘가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FONT> <P><FONT color=blue size=3>그런데도 한쪽 눈으로 눈물 흘리며 우는 엄마가 너무나 싫었다.</FONT> <P><FONT color=red size=3>나는 커서 성공하겠다고 다짐을 했다.</FONT> <P><FONT color=red size=3>한쪽 눈없는 엄마도 싫고 이렇게 가난한게 너무도 싫었기때문에...</FONT> <P><FONT color=blue size=3>나는 악착같이 공부했다.</FONT> <P><FONT color=blue size=3>엄마곁을 떠나 나는 서울에 올라와 공부해서 당당히 서울대를 합격했다.</FONT> <P><FONT color=blue size=3>그리고 학교를 마치고 결혼을 했다.</FONT> <P><FONT color=blue size=3>내집도 장만했고</FONT> <P><FONT color=blue size=4>아이도 생겼다..</FONT> <P><FONT color=blue size=4>이제 나는 가정을 꾸며 행복하게 살아가고있다</FONT> <P><FONT color=blue size=3>내 생활속에서 엄마를 잊고 살수있기 때문에 좋았다.</FONT> <P><FONT color=black size=3>이 행복이 깊어 갈때쯤 이였다</FONT> <P><FONT color=red size=4>누구야! 한밤중에 누군가가 문을 노크했다</FONT> <P><FONT color=red size=4>이런!!</FONT> <P><FONT color=red size=4>그건 우리 엄마였다.</FONT> <P><FONT color=black size=4>여전히 한쪽눈이 없는채로..</FONT> <P><FONT color=black size=4>순간 하늘이 무너지는듯 했다</FONT> <P><FONT color=black size=4>어린딸 아이는 무서워서 도망갔다.</FONT> <P><FONT color=black size=4>그리고 아내는 저 여인이 누구냐고 물었다.</FONT> <P><FONT color=red size=4>난 이여인과 결혼하기 위해서 결혼하기전 부인에게 거짓말을 했다.</FONT> <P><FONT color=red size=4>어머니가 돌아가셨다고...</FONT> <P><FONT color=red size=4>그래서 나는 저여인을 전혀 모르는 사람이라고 했다.</FONT> <P><FONT color=red size=4>누군데 우리집 와서 우리아이 울리냐고 소리를 쳤다.</FONT> <P><FONT color=black size=4>"당장 나가여! 꺼지라구여!!"</FONT> <P><FONT color=black size=4>그러자 엄마는 "죄송합니다..제가 집을 잘못찾아왔나봐요."</FONT> <P><FONT color=black size=4>이말을 하곤 묵묵히 눈앞에서 사라졌다.</FONT> <P><FONT color=black size=4>역시..날 몰라보는구나..다행이라고 생각했다.</FONT> <P><FONT color=black size=4>난 이대로 영원히 신경쓰지 말고 살려고생각했다.</FONT> <P><FONT color=black size=4>그러자 마음이 한결 가벼웠다..</FONT> <P><FONT color=black size=4>어느날 동창회 한다는 안내문이 집으로 날라왔다.</FONT> <P><FONT color=black size=4>그때문에 회사에 출장을 간다는 핑계를대고 고향에 내려갔다..</FONT> <P><FONT color=black size=4>동창회가 끝나고 집으로 향하려는데 궁금한 마음에 집에 가보았다.</FONT> <P><FONT color=black size=4>그런데 엄마가 부엌에 쓰러져 계셨다..</FONT> <P><FONT color=black size=4>그러나 나는 눈물 한방울 나지 않았다.</FONT> <P><FONT color=black size=4>엄마의 손에는 꼬깃고깃한 종이가 들려있었다</FONT> <P><FONT color=black size=4>그건 나에게 주려던 편지였다.</FONT> <P><FONT color=red size=4>사랑하는 내 아들 보아라...</FONT> <P><FONT color=red size=4>엄마는 이제 살만큼 산것 같구나.</FONT> <P><FONT color=red size=4>그리고..이제 다시는 서울에 가지 않을께...</FONT> <P><FONT color=red size=4>그러니 니가 가끔씩 이 엄마에게 찾아와 주면 안되겠니?</FONT> <P><FONT color=red size=4>엄마는 니가 너무 보고 싶구나..</FONT> <P><FONT color=red size=4>엄마는 동창회 때문에 니가 올지도 모른다는 소리를 듣고</FONT> <P><FONT color=red size=4>너무 기뻤단다...</FONT> <P><FONT color=red size=4>하지만 학교에 찾아가지 않기로 했어.</FONT> <P><FONT color=red size=4>너를 생각해서..</FONT> <P><FONT color=red size=4>그리고 한쪽눈이 없어서 정말로 너에겐 미안한 마음뿐이다.</FONT> <P><FONT color=red size=4>어렸을때 니가 교통사고가 나서 한쪽눈을 잃었단다.</FONT> <P><FONT color=red size=4>나는 너를 그냥 볼수가 없었어..그래서 내 눈을 주었단다.</FONT> <P><FONT color=red size=4>그눈으로 엄마대신 세상을 행복하게 살라고 . . . . .</FONT> <P><FONT color=red size=4>난 너를 한번도 미워한적이 없단다..</FONT> <P><FONT color=red size=4>니가 나에게 가끔씩 짜증냈던건..</FONT> <P><FONT color=red size=4>날 사랑해서 그런거라 엄마는 생각했단다...</FONT> <P><FONT color=red size=4>"아들아 내 사랑하는 아들아.."</FONT> <P><FONT color=brown size=4>애미가 먼저 갔다고..울면 안된다..</FONT> <P><FONT color=brown size=4>울면 안된다. 굳세게 살아라 그리고 행복해라 ..............</FONT> <P><FONT color=bluesize=4>사랑한다 내 아들</FONT> <P><FONT color=blue size=4>갑자기 알수없는게 내 마음 한쪽을 조여왔다..</FONT> <P><FONT color=blue size=4>어머니가 주신 눈에서 눈물이 흐르고있었다..</FONT> <P><FONT color=blue size=4>엄마 사랑하는 내 엄마..</FONT> <P><FONT color=blue size=4>사랑한다말! 한번도 못해드리고 좋은 음식 못사드리고</FONT> <P><FONT color=brown size=4>좋은옷 입혀드리지도 못했는데 어머니께선 날...</FONT> <P><FONT color=brown size=4>죄송합니다..</FONT> <P><FONT color=brown size=4>엄마가 눈 병신이 아닌..제가 눈이 병신인걸.......</FONT> <P><FONT color=brown size=4>이제야 모든 사실을 안 이 못난놈 ...어머니 용서 해주십시오..</FONT> <P><FONT color=red size=4>어머니 죄송합니다..... 죄송합니다.</FONT> <P><FONT color=red size=4>지금껏 한번도 들려 드리지 못한말...</FONT> <P><FONT color=red size=4>사랑합니다.</FONT> <P><FONT color=red size=4>어머니 사랑합니다.</FONT><br> <FONT color=blue size=4> 학생 여러분!<br> 청년 여러분!<br> 여러분은 어머니의 위대하신 사랑을 무엇으로 측정 하리요 <br> 언제나 불러봐도 정겨운 어머니...우리 어머니....<br><P> <FONT color=black size=4> 한쪽 눈이 아니라 장님이면 어떻고 사지가 없으면 어떻리<br> 나를 낳아 주시고 길러주신 어머니 인것을<br> 어머니의 극진한사랑이 없었으면 <br> 과연 나의 오늘이 있었으랴<br><br> <FONT color=red size=4> 부모님이 계신 분이나 혹 게시지 않은 분이라도 <br> 어머니의 깊은 사랑을 다시 한번 생각하면서<br><br> 내 자식 사랑의 1/10&nbsp;&nbsp;라도 부모님의 깊은 사랑을 생각 합시다<br><br> <FONT color=red blue=3> 밖에는 비가 내립니다<br> 다음에 만나요<br> 더위에 몸건강하세요<br>&nbsp;&nbsp;&nbsp;&nbsp; <FONT color=blue blue=3> 안녕히<br> 제2편 제3편[991.992]부모님의 깊은사랑 꼭 일어 주세요 <embed src=http://jjm580147.com.ne.kr/music/그리움.asf loop=-1 hidden=true allowNetworking='internal' sameDomain'>

용담호 16-01-03 07:17
 
맞아요.
자식을 위해 헌신한 어머니의 사랑
어느 부모가 자식이 떡을 달라하면
뱀을 주며 자식이 밥달라고 하는데
어찌 돌을 주겠습니까.부모는 그저
자식을 위한 내리 사랑이지요.내 눈을
빼어 자식에게 건네준다는 것은 부모
의 마음 입니다.고운 글 잘 보고 갑니다.
카피스 16-01-04 21:17
 
한없는 부모의  사랑
가슴 저리게  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영상이 안될때 접속장애 해결방법 카피스 06-09 187
공지 [공지] 다음 동영상을 자동 플레이하는 방법 (1) 카피스 11-27 1072
공지 [동영상] 여자와 어머니 (5) 손술임 06-20 3176
공지 [동영상] 어느 아빠의 감동적인 이야기 (3) 카피스 12-06 7003
공지 [동영상] 슬픈이야기 어머니 사랑합니다 (2) 카피스 11-29 6541
공지 [동영상] 한쪽눈이 없는 어머니 (2) 카피스 11-29 6102
공지 [동영상] 여보 사랑해 (5) 카피스 11-28 7996
공지 [동영상] 아버지의 도시락 ... 감동영상 (3) 카피스 11-27 6332
965 [동영상] 뱀잡아 먹는 뱀 카피스 06:49 1
964 [동영상] 자동차 사고모음 카피스 06:47 1
963 [동영상] 설운도와 스님의 춤 카피스 06-26 23
962 [동영상] 사후체험 난 죽음을 보았다 카피스 06-26 15
961 [동영상] 잼나는 몰카 카피스 06-22 45
960 [동영상] 발목이 부러졌는데 ㅠ 카피스 06-22 31
959 [동영상] 그저 남자들이란 카피스 06-15 99
958 [동영상] 런닝머신 굴욕모음 카피스 06-15 61
957 [동영상] 셋이서 그네타다 그만 ㅠ 카피스 06-13 55
956 [공지] 동영상이 안될때 접속장애 해결방법 카피스 06-09 187
955 [동영상] 자전거 타다가 졸았나? 카피스 06-08 90
954 [동영상] 대륙의 모델 갑자기 노출 훌러덩 카피스 06-08 106
953 [동영상] 가방을 열어주니 뱀이 카피스 06-07 79
952 [동영상] 해외 황당실수 모음 카피스 06-07 82
951 [동영상] 남자들 표정...ㅋ 카피스 05-19 177
950 [동영상] 엄청웃긴 몸개그 카피스 05-16 186
949 [동영상] 일이 꼬이기 시작하면 카피스 05-09 177
948 [동영상] 황당 엽기 영상 모음 1 카피스 05-04 202
947 [동영상] 목숨을 담보로 위험한 몰카 카피스 05-03 189
946 [동영상] 배꼽잡고 웃으세요 카피스 05-03 283
945 [동영상] 음 왜벗었니..? 카피스 04-28 254
944 [동영상] 닭살 커플의 최후 카피스 04-28 171
943 [동영상] 아찔한 기차장난 시끼 뒈질려고 카피스 04-27 155
942 [동영상] 여자의 유혹 (1) 카피스 04-27 206
941 [동영상] 웃기고 황당한 동영상 (1) 카피스 04-27 200
940 [동영상] 변태 카피스 04-25 179
939 [동영상] 감동 감동 감동 입니다 카피스 04-25 185
938 [동영상] 차에서 뭐하는 짓이야 카피스 04-06 281
937 [동영상] 어느 깡패의 굴욕 카피스 04-06 227
936 [동영상] 해수욕장의 변태 카피스 04-05 277
935 [동영상] 봉이 튼튼한줄 알았는데 ㅎ 카피스 04-05 191
934 [동영상] 세탁기에 아이넣고 돌린 부모 카피스 04-03 215
933 [동영상] 뽀뽀한번 한것뿐인데 카피스 04-03 230
932 [동영상] 황당한 사건들 카피스 03-30 245
931 [동영상] 은밀한 여자의 유혹 카피스 03-30 270
930 [동영상] 재밌는 영상모음 카피스 03-29 248
929 [동영상] 나무그네 타다가...ㅋ 카피스 03-29 175
928 [동영상] 물인줄알고 뛰었는데 (2) 카피스 03-09 326
927 [동영상] 점점 가슴이 커지는 간호사 (1) 카피스 03-09 385
926 [동영상] 해외 황당실수 모음 (2) 카피스 02-23 378
925 [동영상] 마지막 뒈졌겠다 (1) 카피스 02-23 381
924 [동영상] 웃으면 안되는데 대박웃겨ㅋ 카피스 02-14 462
923 [동영상] 작다고 무시하지마라 (2) 카피스 02-10 409
922 [동영상] 핵전쟁으로 인한 지구종말 (1) 카피스 02-07 360
921 [동영상] 남자앞에서 치마가 카피스 02-06 479
920 [동영상] 이게 바로 진짜 개실신 카피스 02-02 364
919 [동영상] 위험한 농구 카피스 02-02 307
918 [동영상] 봐도 또 봐도 웃겨 ㅋ 카피스 02-02 450
917 [동영상] 간떨어질뻔했네 (1) 카피스 01-16 463
916 [동영상] 지는 해. 뜨는 해 손술임 12-30 51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