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여행정보/여행기

  ☞ 舊. 여행지안내

 

 

여행정보 및 여행기를 올리는 공간입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 게시물을 퍼가는 경우 게시자에게 간단한 인사말 을 남겨주세요^^


 
작성일 : 16-10-19 11:18
 글쓴이 : 찬란한빛e
조회 : 1168  


청주 예술의전당 뜰에선 하얀빛 구절초들이 가을을 안고 있었다


청주 예술의 전당뜰에서 만난 눈 시린 새하얀꽃, 구절초


 eclin作 '가을 그리움'

2016년 10월8일 토요일 오후2시 
서울 남산중턱에 있는 문학의집에서 시낭송대회가 있었다.

가을이 무르익을 즈음 담쟁이넝쿨도 불그스름 물들어 가는 날이었다.

영광의 '대상'을 수상했습니다.
현대문학신문대표 박종래이사장님으로부터 상금과 트로피를 전달받는 모습이다. 
작년1월, 뒤늦게 시작한 낭송공부를 결국 각고의 노력으로 해냈다.
즐기던 여행도 뒤로 밀려놓고 낭송愛에 푹 빠져 얻은 결과물이다

전년도 대상자로부터 대상기를 전달받는 감격적인 순간이다.

기념촬영을

꽃다발을 안고 기뻐하다



꽃같은 시마을회원 두분과 나란히 기념촬영으로 기쁨도 나눈다.
필자 양 옆으로는 동상을 탄 동료낭송가로 우측은 작가시방 총무, 노희시인의 모습이다. 

전국시낭송대회를 마치고 한자리에 모여 기념촬영을..
앞줄 중앙에 심사위원으로 오신 시인 허형만교수님(목포대교수)께서 자리하셨다.
필자는 맨 뒷줄 우측에서 안으로 3번째, 얼굴만 보인다.

10월8일(토) 전국시낭송경연대회를 마치고 이어서 
11일(화)엔 청주 예술의전당 소공연장에서 '대한민국 시낭송 축제'가 있어
공연차 다녀 왔다.

강남고속터미널에서 
고속버스 타고 청주 고속터미널까지 가는데 1시간 30분 밖에 걸리지 않았다.
터미널에서 택시를 이용하니 택시비 5천여원으로 불과 10여분밖에 걸리지 않은
지척에 있어 목적지까지 빠르게 도착할 수 있었다.
꼭 근교 야외나들이 나온 듯 발걸음도 가벼웠다.


청주 예술의전당 뜰에는 가을꽃들이 소담스럽게 피어있어 
충분히 가을향취에 취할 수 있었다.

청주 예술의전당 전경

예술의 전당 뜰에 무리져 피어있는 구절초꽃이다.
가을을 품은 무리진 하얀빛 구절초꽃이 찾아 온 나를 새하얗게 반겨주었다. 

꽃과 나비의 은밀한 사랑을 훔쳐본다.

이꽃저꽃으로 옮겨다니며 사랑을 골고루 나누어주는 벌과

그리고 이번엔 꽃과 나비가 나누는 따스한 사랑을,
이 가을날에 자연의 오묘한 사랑을 뜰에서 한참을 지켜보았다. 

좀 일찍 도착해서 뜰을 돌아다 볼 여유가 있어서 삐잉 둘러보았다.
유리에 요렇게 포즈를 취하여 모습을 디카에 담기도 했다.

소공연장으로

남도에서 일찍 도착한 낭송가 두분의 모습
주최측에서 한창 무대을 꾸미고 있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충북 동양일보와 충북예총, 사단법인 한국시낭송전문가협회 주최로 열렸다.
축하 인사말씀 중이신 동양일보와 예총 회장이신 조철호회장님의 모습

이날 행사는 조철호 회장의 대회사, 
설문식 충북도 정무부지사의 환영 인사 후 명사들의 시낭송이 이어졌다.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은 이원익의 시 ‘농부와 목수’를, 
황영호 청주시의회 의장이 김춘수의 시 ‘꽃’을 낭독했다.

차례가 되어 황홀한 무대에서 문정희의 詩 '새 아리랑'을 낭송중인 필자

새아리랑 / 문정희
     
     
님은 언제나 떠나고 없고/ 님은 언제나 오지 않으니
사방엔 텅 빈 바람/ 텅 빈 항아리뿐
비어서 더욱 뜨거운 이 몸을/ 누가 알랴 
  
그 위에 소금 뿌려/ 한 세월 곰삭은/ 이 노래를 누가 알랴 
     
기를 쓰고 피어나는 이 땅의 풀들/ 저 눈 밝은 것들은 알랴 
  
떠나는 발자국이 님인 것을/ 돌아오지 않는 것이 님인 것을
그래서 더 보고 싶은 것이/ 우리 님인 것을

아리랑 고개로 넘어간 님을 기다리며/ 밭고랑처럼 길고 긴 생애를 사느니  

세상에는 없는/ 고무신 같은/ 된장국 같은/ 백자 항아리 같은
기막힌 이 사랑을 누가 알랴 

냉수 한 사발의 사랑이/ 폭풍보다 더 무서운 힘인 것을 
너무 울어/ 가벼워질 대로 가벼워진 이 살갗이/ 지진보다 더 무서운 힘인 것을   

님과 나 사이에는/ 꽃이라고 할까/ 새라고 할까
청산처럼 숨쉬는/ 아름다운 생명이 있어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 온몸으로 흔들리는 노래를 부르며
이 땅에는 사시사철 기다림이 피어나느니
   
곁에 있는 것은 님이 아니리/ 안을 수 있는 것은 님이 아니리
결혼한 것은 님이 아니리

멀리 있는 것/ 그래서 두 눈이 아리도록 그리운 것만
우리 님이리
     
아리랑이리

홀로 푸른 하늘 바라보면서/ 푸른 하늘 굽이굽이 새겨둔 설움
바라만 보아도 말갛게 차오르는 눈물
질경이 같은/ 엉겅퀴 같은/뙤약볕 같은/어지럽고 슬픈 살 냄새

허리 구부리고 울던 흰옷들의/ 쓰라린 사랑이여

천 굽이로 살아나는/ 아리랑이여
 



시마을 전문시낭송가방 박성현낭송가님도 함께 공연을..좌측에서 두번째
우측에서 두번째 시낭송가님은 
인사동에서 詩歌演카페를 운영하시는 이 봄비(李春雨)님으로
황지우 詩 '일 포스티노'를 퍼포먼스로 연출해 많은 갈채를 받으신 분으로 
방송에도 이미 소개가 되신 낭송가님이시다. 그 詩를 드리운다.


일 포스티노- 황지우


자전거 밀고 바깥 소식 가져와서는 이마를 닦는 너,
이런 허름한 헤르메스 봤나
이 섬의 아름다움에 대해 말해보라니까는
저 사랑하는 사람의 이름으로 답한 너,
내가 그 섬을 떠나 너를 까마득하게 잊어먹었을 때
너는 밤하늘에 마이크를 대고
별을 녹음했지
胎動하는 너의 사랑을 별에게 전하고 싶었던가,
네가 그 섬을 아예 떠나버린 것은

그대가 번호 매긴 이 섬의 아름다운 것들, 맨 끝번호에
그대 아버지의 슬픈 바다가 롱 숏, 롱 테이크되고,
캐스팅 크레디트가 다 올라갈 때까지
나는 머리를 박고 의자에 앉아 있었다

어떤 회한에 대해 나도 가해자가 아닌가 하는 생각 땜에
영화관을 나와서도 갈 데 없는 길을 한참 걸었다
세상에서 가장 쓸쓸한 휘파람 불며
新村驛을 떠난 기차는 문산으로 가고
나도 한 바닷가에 오래오래 서 있고 싶었다


중국연변 포석조명희문학제에 동행했던 세분도 오셔서 오랫만에 만나 기념촬영
좌측부터 제14회 진천 조명희전국시낭송대회에서 대상수상하신 김부원낭송가님,
진천문인협회 오만환회장님(시인),포석기념 사업회 임상은 회장님(시조시인)

충북 동양닷컴에서 옮겨온 사진을 확대해서 올렸습니다.
낭송회 마치고 무대에 올라 기념촬영이다. 앞 중앙에 낯익은 얼굴 보이시지요.
그 뒤로 동양일보 조철호회장님이십니다.
그날 여러분들의 호응이 좋아서 귀경길이 흐뭇했습니다.


청주예술의전당 뜰에 붉게 피어있던 예쁜 가을국화의 배웅을 받으며
하루 시낭송공연 기행을 마무리한다.

청주예술의 전당 뜰에 핀 국화들을 뒤로 하고 서울로..

가을꽃들도 화사히 피어있던 가을날에 
낭송가의 꿈도 이루고 
아름다운 행사에 참여도 하고  
잘 보낸 꿈 같은 시간들이었습니다.

지난해 1월부터 시작한 낭송공부,
짧은 기간 각고의 노력으로 일구워 낸 값진 열매를 풍성히 이 가을에 수확했습니다.
미치지 않곤 이룰 수 없는 일, 
곁도 둘러보지 않고 오로지 낭송愛에 빠져 미쳐 있었거든요. 
인생 2모작으로 뿌듯한 마음입니다.
가을산 단풍이 어느새 빠알갛게 물들고 있다고 하네요.
이젠 한숨돌리며 단풍이 지기전에 기차를 타고 단풍보러 가야겠어요.

사진&글: 찬란한 빛 김영희



찬란한빛e 16-10-19 11:23
 
여행도 밀어두고 이 가을 시낭송愛에 푹 빠져 지냈습니다.
뭔가 이루어 내고 이제서야 한 숨 돌리며 가을 하늘을 바라봅니다.
대한민국 산야에 온통 가을 빛이 발하고 있을텐데
그 가을빛 찾아 다녀와야겠습니다.
색다른 그림으로 게시물을 올렸습니다.
잠시 쉬어 가세요.
찬란하고 화려한 아름다운 가을 한껏 누리시며 행복하세요.
감사합니다.
신신혜정 16-10-23 16:23
 
시 낭송가로 우뚝 서신 선생님~
가을 들국화 구절초의 아름다움을 머금은 듯 순수한 모습,
한복 입으신 자태가 너무 고와서, 국화꽃 향기에 취해서
잠시 머물다 갑니다.
인생 2모작 아낌없이 펼치고 즐기시기를 바랍니다.
     
찬란한빛e 16-10-23 22:21
 
신신혜정님,
새로운 일에 도전함이 설렘과 긴장이 있습니다.
이 설렘과 긴장이 노화를 더디게 해 주는듯 합니다.
노을빛 인생에서 건강에 큰 도움이 될것임에 많이 즐기려고 합니다.
가을이 가고 있어요.
가을산이 늦손님을 기다려 줄까요?
멋진 가을을 담고 싶은데......고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2 반나절의 가족나들이, 태산패밀리파크에서 힐링되어 온 날 찬란한빛e 06-10 59
241 몽골촌에서 접한 몽골민속예술, 그리고 그 이야기들을 사진으로.. (3) 찬란한빛e 05-27 153
240 부처님 오신 날, 파주 보광사를 찾았다 (4) 찬란한빛e 05-23 174
239 부부여행기(5)- 순천만국가정원, 순천만습지(18.4.16)-끝 (4) 찬란한빛e 05-18 178
238 부부여행기(4)- 호미곶, 경주박물관, 태종무열왕릉(18.4.15) (2) 찬란한빛e 05-18 153
237 부부여행기(3)- 포항 보경사, 연산폭포, 오어사(18.4.14) 찬란한빛e 05-18 152
236 부부여행기(2)- 정동진, 유채밭, 환선굴(18.4.13) (4) 찬란한빛e 05-18 150
235 부부여행기(1)- 강릉 경포대, 수목원, 정동.심곡부채길(18.4.12) 찬란한빛e 05-18 155
234 후지산 둘레길......2018/4/16(첫째날) (1) 아름다운Life 05-07 141
233 시마을 포토갤러리,에세이,시인과 함께 다녀온 충북 출사기행 (15) 찬란한빛e 04-29 288
232 진천 조명희전국시낭송대회에서 대상을, 그리고 조명희문학관 (3) 찬란한빛e 04-23 247
231 2020년완공될 동해안 최고의힐링로드 '한섬'감성길 미리보실까요… (1) 찬란한빛e 04-10 236
230 깜상과 떠난 여행 1편[영상기행문] 도일운 03-23 280
229 깜상과 떠난 여행 2편[영상기행문] 도일운 03-23 243
228 출렁출렁 하늘 길을 걷는 짜릿한 쾌감과 소금산 절경에 취했던 하루 (3) 찬란한빛e 03-09 413
227 이야기 찾아 떠나는 정읍, 內藏 찬란한빛e 03-04 339
226 경강선 KTX를 이용한 오대산 일일기행2- 지장암ㆍ월정사ㆍ전나무숲 (4) 찬란한빛e 03-01 406
225 경강선 KTX를 이용한 오대산 일일기행1- 상원사ㆍ선재길걷기 (2) 찬란한빛e 02-28 413
224 홍도, 흑산도 바다절경을 찾아 날개 달고 훨훨 날다 (3) 찬란한빛e 02-26 399
223 향이와 보낸 지난날 광화문의 9월이 되살아난다 (1) 찬란한빛e 02-25 343
222 전남 여수에의 이른봄마중, 다시 첫 봄이 피었습니다 (1) 찬란한빛e 02-22 361
221 지난해 12월22일 개통한 KTX 강경선 타 보셨나요? 여길 보시면... (2) 찬란한빛e 02-21 421
220 가야산의 겨울풍경속에 푹 빠져 볼까요? (4) 찬란한빛e 02-17 361
219 물길 따라 타박타박 2월 추천길 8선 (1) 찬란한빛e 02-16 349
218 터키의 카파도키아 여행의 정점은 단연 열기구 투어란다 (1) 찬란한빛e 02-15 357
217 독일에서 기차를 타고 마그데부르크에 도착합니다. (3) 찬란한빛e 02-12 359
216 봄소식을 찾아 남녘 섬으로 가다 (1) 찬란한빛e 02-09 377
215 설악산 봉정암으로 가는 길 (2) 찬란한빛e 02-06 555
214 '욕망'에 스러지는 마을...'사슴섬'이 아프다 (3) 찬란한빛e 02-03 421
213 시베리아 열차를 타고 겨울의 심장 바이칼로 떠나 볼까요? (3) 찬란한빛e 02-02 371
212 기차 이용 애국의 꽃, 유관순유적지 일일기행 (1) 찬란한빛e 01-31 417
211 새해에는 걷기좋은 길도 걸으며 건강을 챙기세요 (1) 찬란한빛e 01-20 446
210 따뜻한 온천이 그리워지는 겨울, 여기 전국의 온천이 기다린다 (2) 찬란한빛e 01-08 535
209 정초 冬風타고 문산 나들이 나온 세 여인의 향기는... (1) 찬란한빛e 01-07 643
208 간절곶 해돋이와 직지사에서 보낸 새해 첫 기행 2018.1.1.월 (3) 찬란한빛e 01-06 557
207 울산 간절곶에서..무술년 새해복 많이 받으십시오!! 2018.1.1.월 (3) 찬란한빛e 01-02 561
206 서울에서 가까운 해맞이 명소 7곳 (2) 찬란한빛e 12-30 545
205 옛적옛적의 박청수, 그 의사선생님이 생각나는 크리스마스! (1) 찬란한빛e 12-23 659
204 10년전 시인동무와 레일바이크 추억을, 고왔던 시절이었다! (1) 찬란한빛e 12-21 679
203 혹한의 겨울날 하루 친지와 여의도 한강에서 식사와 유람선을.. (1) 찬란한빛e 12-19 724
202 노을빛 두 소녀의 지리산 기행..뱀사골계곡ㆍ와운마을, 그리고 천년송 (3) 찬란한빛e 11-30 811
201 종로의 가을-인사동ㆍ탑골공원ㆍ청계천 그리고 종로에서 나의 시낭송 이야… (3) 찬란한빛e 11-13 838
200 위도의 추억, 그때를 다시 돌아보며..금일 불꽃축제 사진은 하단에 덤으로 … (1) 찬란한빛e 09-30 859
199 가을기행2-경북예천 회룡대ㆍ장안사ㆍ삼강주막 (1) 찬란한빛e 09-27 920
198 가을기행1-경북예천 한천도효자마당ㆍ뿅뿅다리ㆍ회룡포마을 (1) 찬란한빛e 09-27 841
197 여름기행4-안성 도깨비촬영지 석남사를 마지막으로 일정 마무리이다 (2) 찬란한빛e 08-05 1039
196 여름기행3-천안 홍대용과학관에서 신비스런 별의 이야기도 보았지요 찬란한빛e 08-02 942
195 남해기행2-금오도의 아름다운 비렁길과 여수 오동도 찬란한빛e 07-31 978
194 남해기행1-독일마을파독전시관ㆍ원예예술촌ㆍ보리암ㆍ해상케이블카 (1) 찬란한빛e 07-31 1022
193 여름기행2-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아산 맹사성 민간고택 (3) 찬란한빛e 07-26 1020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