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여행정보/여행기

  ☞ 舊. 여행지안내

 

 

여행정보 및 여행기를 올리는 공간입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 게시물을 퍼가는 경우 게시자에게 간단한 인사말 을 남겨주세요^^


 
작성일 : 17-04-01 00:26
 글쓴이 : 찬란한빛e
조회 : 514  
봄비 내리는 날의 여의도 한강 스케치 2017년 3월31일 금요일오후 제13회 영등포 여의도 봄꽃축제 축제기간 : 2017. 4. 1.(토) ~ 10.(월) 여의서로(국회의사당 뒤) 4월1일 내일부터 벚꽃축제가 개막된다는데 벚꽃이 얼마나 피었을까? 궁금했다. 오후부터 봄비가 내리기 시작했지만 우산 받쳐들고 63아래 고수부지 쪽에서 마포대교쪽 방향으로 강변을 따라가며 한강의 여러장면들을 스케치하면서 이동했다. 벚꽃축제가 펼쳐지는 국회의사당 쪽은 접고 지하철 5호선 여의나루역 쪽으로 올라와 길옆 가로수인 벚꽃을 살펴보니 몇그루만 꽃이 피어 있고 대부분 꽃몽우리로 있었다. 벚꽃축제에 벚꽃들이 화사한 차림으로 와 주어야 하는데... 내 우산을 빌려줄까? 왜 비를 맞으며 가엽게 그러고 있니? 무슨 사연이 있길래 그러고 있니? 툭툭 털어버리고 비 맞지 않는 곳으로 가렴! 비를 피해 모인 갈매기들, 무리진 새들의 모습이 장관을 이룬다. 멀리있어 줌으로 당겼지만 그래도 너무 작아 갈매기 한마리 한마리 제스쳐의 언어를 읽을 수가 없어 답답했다. 수만마리가 떼지어 비상하는 모습도 장관이지만 여기 이모습도 장관이다. 봄비가 만들어 준 한강의 무리진 새들의 풍경에서 저들의 단합된 힘을 읽는다. 나를 닮은 듯, 그를 닮은 듯 '원효대교 하부교각 얼굴표정 아트타일' 얼핏 보면 기하학 문양의 그림을 그려 놓은 듯 하지만 더 가까이 다가가 보면 타일 조각에 각기 다른 얼굴 표정이 그려져 있다. 크고 작은 눈, 길쭉한 코, 조그마한 입 등 나를 닮은 것 같기도 하고, 길을 가는 사람을 닮은 것 같기도 한 친근한 타일이 약간은 우스꽝스럽고 익살맞게 그려져 교각을 둘러싸고 있다. 한 기둥마다 200여개 이상의 각양각색 타일로 꾸며진 원효대교 하부공간은 과거 어두컴컴해 지나가기 꺼려지던 다리 밑이 아닌 재미있으면서도 시민들이 햇볕, 비를 피하거나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문화공간으로 자리잡았다. 멀리 한강철교가 재빛에 휩싸여 흐릿하게 보인다. 여의도 한강엔 봄비가 물결을 타고 출렁거렸다. 동그라미를 몇겹씩 그리며 출렁거렸다. 봄비가 내려놓고 간 동그라미들은 출렁출렁 재미도 나겠다. 재미에 푹 빠져 나처럼 멀미는 나지 않을게야. 한강물은 봄비가 찾아 와주니 흥이 난 듯 더욱 출렁인다. 봄비가 강물을 살짝 건드리니 물혹으로 동그랗게 살아 움직인다. 한강물 위에서 미끌어져 흘러가다 "퐁퐁" 터지며 좋아라 소리내어 웃어주는 저 빗방울들 저들의 유희를 지켜보는 나는 자연의 한 없는 신비스런 사랑에 빨려 따뜻한 가슴으로 바라만 본다. 일상의 소소한 행복을 봄비 내리는 한강물에서 만끽한다. 물가 숲에서 까치들이 즐겁게 노는 모습을 한참동안을 서서 바라보았다. 어쩜 상큼하게도 저들끼리 잘 노는지, 그 노는 사랑스런 장면을 담을라치면 재빠르게 다른 방향으로 날아가 버리곤 했다. 너무 재서 절묘한 순간포착을 놓치곤 해서 오기가 생겨 더 마구잡이로 찍어댔다. 그 오기가 재미로 닿아 쟤들이 노는 광경을 물그러미 바라보며 즐기면서 찍었다. 까치 여러마리를 바라보는 내 검은 동공도 바삐 움직였다. 훠얼훨 하늘높이 날아가는 까치 한마리... 바라보는 내 마음도 뒤따라 하늘로 날아 오른다. 이리도 시원한 것을. 바라만 보았는데도 마치 저 까치처럼 하늘을 날아 오른 듯 시원하다. "우와~" 거대한 까치집이... 각도를 바꿔가며 찰칵! 찰칵! 찰칵! 디카를 3번 누른다. 어쩜 이리 정교하게도 나뭇가지를 엮어 놓았을까? 이렇게 대궐을 짓기까지 얼마나 힘겨웠을까? 까치의 대단한 인내와 혼신의 힘으로 만들어진 둥지에서 또 새 생명이 사랑으로 태어나겠지. 사랑의 보금자리을 보노라니 사랑이 솔솔 피어오른다. 까치의 사랑이... 사람들아, 우리 모두 사랑하며 살자. 사랑이 힘이다. 그리고 국력이다. 나무 꼭대기에 지어진 까치집을 볼때마다 항상 신비로 바라본다. 그 작은 부리로 나뭇가지 하나씩 물고 와 진흙들도 물고와 저리도 튼튼한 보금자리를 만듬은 정말 놀라움이 아닐 수 없다. 자연이고 인간이고 간에 생명을 가진 모든 만물은 나름대로 자기 주어진 환경에서 자기와의 싸움을 치열하게 하면서 결국 승리로 이 세상을 살아가게 된다. 모든 만물들이 어우러진 세상속에서 동물이든 사람이든 각각의 승리로 행복을 구가하게 된다. 오늘도 이렇듯 살아 있음은 승리이자 축복이다. 봄 한강변 까치의 둥지를 보며 오늘도 살아갈 힘이 몸속에서 꿈틀거린다. 또 날자 새롭게 내게 주어진 새 날의 새로운 하늘을 가슴으로 안으며...... 나무꼭데기에 꽃처럼 담은 까치집, 봐도 봐도 물리지 않는다. 벤취엔 빗물이 내려 앉았다. 그 빗물은 나에게 양보가 없었다. 내려 앉은 그 빗물에게 눈 흘기며 지나친다. "앉으실래요?" 그럼 제가 그 빗물을 싸악 쫓아버리고 편안히 앉아 쉴 수 있는 자리 마련해 드릴께요. 한강 고수부지에 봄을 엊어놓은 봄꽃동산앞에 이른다. 고것들 참 곱다 곱다 하면서 한송이 한송이에게 진한 사랑을 보낸다. 봄이 오면 어김없이 우리곁으로 또 찾아와 사랑과 환희를 안겨주는 사랑이다. 흰꽃아, 네 이름을 몰라 불러주지 못해 미안하다. 그러나 하나 분명한 것은 너무도 사랑스런 꽃이라는 거다. 뭇 사람들의 가슴으로 들어와 엉킨 가슴을 풀어도 주고 행복도 안겨주는 정말 귀하고 예쁜 꽃임에 틀림없다. 네 하얀 꽃잎에 대신 입맞춤으로 사랑을 전한다. 강변에서 여의나루역으로 올라와 만난 벚꽃이다. 여의나루역 도로변에서 두그루만 이렇게 상큼하게 피어 있어 꽃구경은 한 셈이다. 여의나루역으로 올라오니 까치 한마리가 푸드덕 날아와 허걱지겁 물을 먹는다. 얼마나 목이 말랐는지 사람인 내가 있어도 아랑곳하지 않고 먹었다. 까치를 모델로 많이 담곤 하는데 매번 사람을 경계해 다가갈라 치면 날아가곤 해서 가까이 담아 본 적이 없었는데 바로 코 앞에서 까치를 담을 수 있어 그 제스츄어를 연속으로 날아갈까 봐 빠르게 담았다. 여기에 까치의 제스츄어 4점을 두며 물먹는 모습을 사랑으로 바라본다. 벚꽃축제가 개막된다 하지만 아직도 이렇듯 깨어날 생각않고 이러고 있음 어쩌노? 나만 그러는게 아니라고? 둘러보니 그렇군. 높은 나무위의 까치집과 63빌딩을 바라보며 내둥지로 향한다. 차도옆 길따라 간다. 나는 버스와 반대방향으로 간다. 산책을 마치고 몽우리진 벚꽃길따라 뚜벅걸음으로 간다. 빗물이 떨어져 흐르는 유리창가에서 글 사진:찬란한 빛/김영희

찬란한빛e 17-04-01 00:36
 
여의도 벚꽃축제가 개막 되었지만
벚꽃만개는 아직 머뭇거리고 있더군요.

비에 젖은 한강의 봄풍경을 즐감하시며
일손 잠시 내려놓고 쉬어 가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7 여름기행4-안성 도깨비촬영지 석남사를 마지막으로 일정 마무리이다 (2) 찬란한빛e 08-05 285
196 여름기행3-천안 홍대용과학관에서 신비스런 별의 이야기도 보았지요 찬란한빛e 08-02 238
195 1박2일 남해기행2-금오도의 아름다운 비렁길과 여수 오동도 찬란한빛e 07-31 264
194 1박2일 남해기행1-독일마을파독전시관ㆍ원예예술촌ㆍ보리암ㆍ해상케이블카 (1) 찬란한빛e 07-31 251
193 여름기행2-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아산 맹사성 민간고택 (2) 찬란한빛e 07-26 270
192 여름기행1-천리포수목원과 낭새섬, 그리고 만리포 풍경 찬란한빛e 07-22 263
191 의왕시 왕송호수 레일바이크의 興을 안고-1호선 지하철 나들이 (2) 찬란한빛e 06-27 348
190 아침산책으로 다녀 온 반나절- 궁동생태공원에서 정선옹주이야기까지 (2) 찬란한빛e 06-26 339
189 3일간의 대마도기행4-히타카츠항에서 부산국제항까진 1시간10분 소요 찬란한빛e 06-21 331
188 3일간의 대마도기행3 찬란한빛e 06-21 333
187 3일간의 대마도기행2 찬란한빛e 06-21 329
186 3일간의 대마도기행1-부산국제항에서 이즈하라항까진 2시간10분 소요 (1) 찬란한빛e 06-20 340
185 현충지의 사랑과 미선나무 꽃향에 취한 날 (2) 찬란한빛e 05-30 475
184 남양주 몽골문화촌을 찾아..2017.5.23.화 (1) 찬란한빛e 05-25 446
183 공주 공산성의 풍광 보셨나요? 세종시도 가 보셨나요? (2) 찬란한빛e 05-16 474
182 3일간의 경남 지역 문화재 찾아 봄나들이3-통영편 (1) 찬란한빛e 05-13 454
181 3일간의 경남 지역 문화재 찾아 봄나들이2-고성편 찬란한빛e 05-12 445
180 3일간의 경남 지역 문화재 찾아 봄나들이1-창녕편 찬란한빛e 05-12 441
179 베트남 중부 다낭. 호이안. 후에 (1) 靑 波 05-02 382
178 고창여행2-두암초당.용오정사.무장읍성.미당서정주 시문학관 (2) 찬란한빛e 04-26 526
177 고창여행1-선운사에서 산행길 걸어서 천마봉, 도솔암, 내원궁 찬란한빛e 04-26 484
176 진천 포석조명희문학관에서 전국시낭송대회 예선이 있었던 날 (1) 찬란한빛e 04-23 483
175 春香에 이끌려 다녀 온 군산 일일답사에서 찬란한빛e 04-16 503
174 소요산의 春景 찬란한빛e 04-14 523
173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안중근'옥중유묵'특별전에서 (2) 찬란한빛e 04-09 516
172 토요일 오후, 여의도 벚꽃축제를 즐기다 -축제 10일까지 찬란한빛e 04-09 657
171 봄빛, 꽃빛을 찾아 노량진 사육신공원으로.. (2) 찬란한빛e 04-02 525
170 봄비가 살며시 내린 날의 여의도 한강 스케치-벚꽃축제 4.1.(토)~10.(월) (1) 찬란한빛e 04-01 515
169 21년전 중국기행에서 백두산 천지의 감동은 지금도 생생 (5) 찬란한빛e 03-27 667
168 봄빛 안고 春天을 떠 간다 (3) 찬란한빛e 03-23 569
167 당진,남원,곡성을 春風에 실려 두둥실 떠 가다 (2) 찬란한빛e 03-23 519
166 여의도 앙카라공원의 새 봄 (3) 찬란한빛e 03-18 589
165 꺼지지 않는 불꽃 되어... (1) 찬란한빛e 03-17 638
164 기차를 이용한 2일간의 대전기행3-효! 문화마을ㆍ뿌리공원 (2) 찬란한빛e 03-09 575
163 기차를 이용한 2일간의 대전기행2-우암사적공원ㆍ보문산공원 찬란한빛e 03-09 563
162 기차를 이용한 2일간의 대전기행1-장태산휴양림ㆍ동춘당 찬란한빛e 03-09 568
161 고양 행주산성역사공원에서 되찾은 여유와 행복 (1) 찬란한빛e 02-17 877
160 부산여행3 -해운대 미포마을ㆍ달맞이 길ㆍ자갈치시장 전망대ㆍ부산타워 (3) 찬란한빛e 02-09 774
159 부산여행2 -영도다리ㆍ태종대 유람선 관광ㆍ해운대ㆍ동백섬과 누리마루 (1) 찬란한빛e 02-09 745
158 부산여행1 -금정산 범어사ㆍ국제시장ㆍ보수동헌책방ㆍ깡통ㆍ자갈치시장 (2) 찬란한빛e 02-09 767
157 정유년 정초 파주 감악산에서 새해 꿈을 꾸다 (2) 찬란한빛e 01-11 1253
156 무박2일 정유년 새해 욕지도선상 일출기행-2 (3) 찬란한빛e 01-06 860
155 '새해 福 많이 받으십시오!' 새해 욕지도선상 일출기행-1 찬란한빛e 01-02 842
154 원효대사와 요석공주의 이야기가 서린 소요산의 겨울!!! (4) 찬란한빛e 12-25 863
153 역사속으로 사라진 옛 경춘선열차와 경춘 복선전철 노선도 (7) 찬란한빛e 12-25 844
152 동작동 현충원 43묘역 월남전파병시비를 찾아 나선 날 (1) 찬란한빛e 12-10 1052
151 꿈과 낭만이 있는 한옥펜션 우산정사 겨울영상 (1) 宇山 12-08 635
150 늦가을 정취를 원도봉에서 -1편(원도봉계곡, 쌍용사, 두꺼비) (1) 찬란한빛e 11-25 849
149 늦가을 정취를 원도봉에서 -2편(원도봉계곡, 덕제샘, 망월사) (1) 찬란한빛e 11-25 838
148 곤지암 화담숲에서 막바지 가을을 줍다- 2 찬란한빛e 11-20 879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