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여행정보/여행기

  ☞ 舊. 여행지안내

 

 

여행정보 및 여행기를 올리는 공간입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 게시물을 퍼가는 경우 게시자에게 간단한 인사말 을 남겨주세요^^


 
작성일 : 18-04-29 12:48
 글쓴이 : 찬란한빛e
조회 : 445  


사랑하는 사람과 봄여행
2018.4.28.토.대전역광장 10시30분

시마을 포토갤러리,  포토에세이,시인과 함께 떠나는
'출사여행'
어디: 충북 장승공원ㆍ대청호둘레길과 전망대ㆍ문의마을ㆍ미동산수목원ㆍ청주상당산성ㆍ명암저수지


뒤 우측에서 안쪽으로 3번째 대구에서 오신 다연님


양현주시인님께서 봄꽃같은 안내장을 이렇듯 아름답게 꾸며왔어요.




누구신지요? 산에서 내려오시는 분, 아~ 함박미소님이시군요. 하하하




푸르니님과 포토갤러리 저별은 방장님 까꿍입니다.












대청농원에서 중식(대전시 대덕구 미호동 287-3) 042-934-5290


새빛 장성우시인님께서 승용차운전과 중식협찬하셨습니다.


마침 그날이 늘푸르니님 깃빠진날..자신이 준비해온 케이크로 생일축하를 하다.








좌측 새빛 장성우시인님, 우측 시마을 전 운영회장 김선근시인님


웬 미녀? 지나가는 미녀가 아니라 혜정님의 따님




센터엔 채홍정시인님..가이드 하시느라 힘드셨죠? 멋졌어요. 


장승공원을 향하여




코가 크고 기인 인상깊은 긴코장승을 만나다


























대청호전망대에서 바라본 풍경






문의 마을 입구








별님이 어찌 알았는지 고개 훽돌려 날 좀 잘 찍어줘요 한다.












































미동산 수목원으로


































상당산성
















8000권의 도서를 읽으셨다는 해박하신 김상협시인님




















좌측에서 두번째 왕상욱시인님








채홍정시인님과 새빛 장성우시인님


꽃피는 언덕에서 저녘식시간..좌측부터 다연님, 늘푸르니님,별은님


저녘식사 마치고 마지막 일정으로 명암저수지..


















김상협시인님과 산을님










































좌측 처음 만난 다연님과 10년만에 뵙게 된 새빛 장성우시인님과 그리움의 회포를 푼다.




전진표시인님, 작은 사진 확대하니..


왕상욱시인님의 멋진 모습
위사진 4점은 카톡으로 보내온 양현주시인님의 사진작입니다.






시마을 前 운영회장 김선근시인님의 말씀

오늘 봄맞이 출사를 무사히 마치게 됨을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환한 웃음꽃 속에 행복한 모습들은 꽃보다 아름다웠습니다.
준비가 소홀한 점들...넓은 아량으로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다음엔 더 알차고 멋진 여행계획을 만들어 보겠습니다.
준비하느라 수고해 주신 분들..후원해 주신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총 후원액 25만원 중 저녁식대 164000월을 제한 86000원은 잘 저금했다가 
다음 출사여행때 쓰겠습니다.
저별님 댁에 모셔다 드리고 이제 집에 도착했습니다.(오후 10:43)
피곤하실테니 일찍 편히 주무시기 바랍니다.

함박미소님이 오시어 큰 힘이 되었습니다.
서울올때 피곤하심에도 불구하고 운전을 해 주시어 편하고도 빨리 도착했습니다.
운전 베테랑이십니다. (카톡방에서 옮김)


하룻동안 출사기행을 통해 천국행 행복을 맛 보았습니다.
천국이어선지 일행들 모두 천사내지 신선의 모습들로 푸근했던 하루였지요.
일행들의 편의를 위해 새벽5시30분에 인천에서 출발해 군자역까지 자신의 승합차를 대기시킨 
운영위원회 전 김선근고문님께서 김밥등 간식까지 가득히 실어 갤러리방장 별은님과 함께
애쓰심으로 맨 몸으로 간 저는 그 호강에 겨웠습니다. 
새빛 장성우시인님께서 점심을 주시고 또 후원헤주신 여러회원님덕분에 저녘밥까지를
다 챙겨먹고 서울로 서울로  너무 감사한 날이었습니다.
함께 만들어가는 시마을, 출사기행도 아름다운회원님들과 아름답게 보낸 하루였습니다.
만나서 만가웠습니다. 그리고 고맙습니다.
 

사진및 편집:찬란한 빛/김영희


해정 18-04-29 18:03
 
모든 자료와 사진을 어찌 이리도 꼼꼼하게 정리했는지요.
감탄이 절로 나옵니다.
어제 모든 분들 덕분에 행복한 하루 보냈습니다.
지금도 사진보며 다시 행복감에 젖습니다.

오늘도 내일도 모든 분들께 늘 평안과 행복이 함께 하기를...
감사합니다.
     
찬란한빛e 18-05-28 06:10
 
해정님, 이제서야 감사인사드립니다.
이젠 함께 한 시간들이 아름다운 추억의 한페이지로 장식되었어요.
이젠 고운 그림으로 그러나 그날의 정은 그대로 살아 나네요.
아름답고 멋진 따님과 늘 건강한 행보되시길 빕니다.
고맙습니다.
다연. 18-04-29 19:43
 
빛님 만나뵈어 넘 반가웠습니다
언제 일케 또 꼼꼼히 옳기셨데요
역시나이네요 함께여서 행복했습니다
따뜻하신 손 놓고싶지 않았는데 하면서~~
그래도 저별님의 배려로 장성우 시인님 차에 편히
함께여서 넘 좋았네요 빛님 건강하시고
담 출사때 또 만나길요
     
찬란한빛e 18-05-28 06:14
 
다연님,
그 활달하심이 지금도 어른거리며 생기를 넣어주네요.
특히나 글로 교류하다 처음 만나 더욱 반가운 것을요.
그 날 하루 새빛시인님 차편에서 오랜시간 나누어
그리고 손도 꼭 잡고 다니면서
정겨운 시간을 보내 내내 행복했다지요.
그래요 다음에도 또 그렇게 만나요.
반갑고 고마웠습니다.
늘푸르니 18-04-29 21:46
 
아휴...어쩜 이리도 세심하시고 꼼꼼하신지...
정리해서 올리시느라고 수고많으셨습니다
김선근 고문님 노래하시는 모습 멋지시네요~ㅎ
즐거운 웃음소리들이 들려오는듯 합니다
수고로이 담아오신 사진들 잘 담아갑니다
감사합니다 ♡
     
찬란한빛e 18-05-28 06:19
 
늘푸르니님,
반가운님께서 여기에 고운정을 예쁜 수로 놓으셨군요.
만나서 반가웠어요. 젊은 기운도 한껏 받고요.
행사때마다 함께 해서 이젠 아주 익숙한 벗이지요.
만날때마다 새록새록 정이 더 붙지요.
감사하답니다. 건강하세요.
찬란한빛e 18-04-30 07:16
 
카톡으로 보내준 사진 4점을 추가했습니다.
양현주님, 사진 잘 찍어 주셔서 이곳에도 올렸습니다.
감사하다마다요.
요기에도 곱게 놓아주신 그 정에 감사드립니다.
해정님, 다연님, 늘푸르니님께..
새빛/장성우 18-04-30 08:04
 
행복한 하루를
여행기로 만드셨네요

좋은 여행기를
감사드리며

4월이 가고
5월이 오네요
행복한 새로운 달되세요
     
찬란한빛e 18-05-28 06:31
 
새빛/장성우 시인님,
예전 동학사에서 처음 뵌 정겨웠던 날을 내내 잊지 못했지요.
그건 그리움으로..
그 때 새빛님의 승용차에 타면서
때마침 걸려 온 향일화 전문낭송가님과
음성 첫 만남도 주선해 주셨던 특별한 날이었지요.

이번에도 시인님의 차에 동승하며, 그리고 후원하신 점심까지 잘 먹고
행복한 하루를 덕분에 보내고 왔습니다.
그 고마움에 절로 인사드립니다.
이젠 낼 모레면 6월이 됩니다.
이제서야 뵙고 인사드립니다.
물가에아이 18-04-30 09:19
 
빛님~
물가에 미안한 마음에 살째기 빼꼼해 봅니다
많은 사진을 담아 내시고 정리까지 고생하셨네요~!
물가에도 나름 사정이 있었지만 구구한 변명에 지나지 않을것 같아서 그냥....^^*
늘 좋은 시간 되시고 5월도 행복 건강 하시길요~!!
     
찬란한빛e 18-05-28 06:35
 
물가에아이님, 이제서야 인사드림을 미안케 생각합니다.
함께 했으면 더욱 멋진 사진을 감상할 수 있었을텐데 아쉬웠어요.
늘 바쁘게 시간을 쪼개 쓰시니...
고운정에 감사드리며 안전한 출사길 되시길 빕니다.
함박미소 18-05-02 20:26
 
찬란한빛님 !
벌써 추억의 한 페지가 되었습니다,
힘들때면 늘 찬란한빛을 바라보며 빛님도 함께 스쳐지나갑니다,
아름다웠던 추억의 순간들을 영원히 간직하렵니다,
고맙습니다,
찬란한빛님의 수고가 더욱 빛납니다,
     
찬란한빛e 18-05-28 06:39
 
함박미소님,
반갑고 함께 한 시간들이 이젠 그리움입니다.
시마을에서 멋진 님을 뵈옵게 됨이 영광입니다.
특히나 시마을 행사때마다 뵈온 날이 많아
오래된 지인으로 이젠 자리매김 되어서 뵈올때마다 편안하게 느껴지네요.
여행길 등산길 늘 안전하시길 빕니다.
고맙습니다.
안박사 18-05-04 05:39
 
#.*찬란한빛`김영희* 旅行作家님!!!
 "詩말`봄祝祭"의,紀行談과~映像을,꼼꼼하게 譯으시고..
 移舍하신다,하셔서~한 同安 뜸`해서,罪悚여..間晩`입니다..
 그間에도 紀行文을,많이 주셨네如..읽어보며,즐`感했습니다요..
 詳細하게 擔아주신,"詩말`봄祝祭"의 映像을~歡喜로,感想합니다..
 "김영희"朗誦`作家님! 아름다운 映像과,紀行文에~感謝드립니다..
 "찬란한빛"作家님!新綠의季節-5月을,만끽하시고..늘,安寧해要!^*^
     
찬란한빛e 18-05-28 06:44
 
안박사님,
대전기행에도 함께 했음 더 기뻤을 텐데요.
산을님께 소식 들었습니다.
언제나 이처럼 격려와 찬사를 아끼지 않으시고 보내주시니
언제나 힘을 받게 되네요. 고맙습니다.
건강하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52 시니어 모델친구와 둘이서 떠난 예천 시낭송문학기행 찬란한빛e 09-17 54
251 화창한 가을날에 충북 보은으로 시낭송 기행 찬란한빛e 09-11 97
250 연변 포석조명희문학제 4박5일기행3-용두레 우물ㆍ두만강ㆍ모아산 (3) 찬란한빛e 08-22 130
249 연변 포석조명희문학제 4박5일기행2-일송정ㆍ윤동주 생가 (2) 찬란한빛e 08-21 114
248 연변 포석조명희문학제 4박5일기행1-백두산천지ㆍ장백폭포 (2) 찬란한빛e 08-19 137
247 러시아 바이칼호와 알혼섬(5-끝)- 성황당, 키로프광장, 바가야블레니어사원… 찬란한빛e 08-15 131
246 러시아 바이칼호와 알혼섬(4)- 빼시얀카부두, 사간후슌, 하보이곶, … 찬란한빛e 08-14 108
245 러시아 바이칼호와 알혼섬(3)- 즈나멘스키수도원, 발콘스키의 집, 샤휴르따… (1) 찬란한빛e 08-14 111
244 러시아 바이칼호와 알혼섬(2)-시베리아 횡단 환바이칼 관광열차를 타고 (1) 찬란한빛e 08-13 115
243 러시아 바이칼호와 알혼섬(1)-리스트비얀카 딸찌민속촌, 생태학박물관, 그… (3) 찬란한빛e 08-12 118
242 반나절의 가족나들이, 태산패밀리파크에서 힐링되어 온 날 찬란한빛e 06-10 372
241 몽골촌에서 접한 몽골민속예술, 그리고 그 이야기들을 사진으로.. (3) 찬란한빛e 05-27 408
240 부처님 오신 날, 파주 보광사를 찾았다 (4) 찬란한빛e 05-23 354
239 부부여행기(5)- 순천만국가정원, 순천만습지(18.4.16)-끝 (4) 찬란한빛e 05-18 366
238 부부여행기(4)- 호미곶, 경주박물관, 태종무열왕릉(18.4.15) (2) 찬란한빛e 05-18 335
237 부부여행기(3)- 포항 보경사, 연산폭포, 오어사(18.4.14) 찬란한빛e 05-18 336
236 부부여행기(2)- 정동진, 유채밭, 환선굴(18.4.13) (4) 찬란한빛e 05-18 317
235 부부여행기(1)- 강릉 경포대, 수목원, 정동.심곡부채길(18.4.12) 찬란한빛e 05-18 329
234 후지산 둘레길......2018/4/16(첫째날) (1) 아름다운Life 05-07 339
233 시마을 포토갤러리,에세이,시인과 함께 다녀온 충북 출사기행 (15) 찬란한빛e 04-29 446
232 진천 조명희전국시낭송대회에서 대상을, 그리고 조명희문학관 (3) 찬란한빛e 04-23 408
231 2020년완공될 동해안 최고의힐링로드 '한섬'감성길 미리보실까요… (1) 찬란한빛e 04-10 354
230 깜상과 떠난 여행 1편[영상기행문] 도일운 03-23 405
229 깜상과 떠난 여행 2편[영상기행문] 도일운 03-23 339
228 출렁출렁 하늘 길을 걷는 짜릿한 쾌감과 소금산 절경에 취했던 하루 (3) 찬란한빛e 03-09 556
227 이야기 찾아 떠나는 정읍, 內藏 찬란한빛e 03-04 496
226 경강선 KTX를 이용한 오대산 일일기행2- 지장암ㆍ월정사ㆍ전나무숲 (4) 찬란한빛e 03-01 638
225 경강선 KTX를 이용한 오대산 일일기행1- 상원사ㆍ선재길걷기 (2) 찬란한빛e 02-28 676
224 홍도, 흑산도 바다절경을 찾아 날개 달고 훨훨 날다 (3) 찬란한빛e 02-26 551
223 향이와 보낸 지난날 광화문의 9월이 되살아난다 (1) 찬란한빛e 02-25 454
222 전남 여수에의 이른봄마중, 다시 첫 봄이 피었습니다 (1) 찬란한빛e 02-22 461
221 지난해 12월22일 개통한 KTX 강경선 타 보셨나요? 여길 보시면... (2) 찬란한빛e 02-21 553
220 가야산의 겨울풍경속에 푹 빠져 볼까요? (4) 찬란한빛e 02-17 507
219 물길 따라 타박타박 2월 추천길 8선 (1) 찬란한빛e 02-16 464
218 터키의 카파도키아 여행의 정점은 단연 열기구 투어란다 (1) 찬란한빛e 02-15 505
217 독일에서 기차를 타고 마그데부르크에 도착합니다. (3) 찬란한빛e 02-12 474
216 봄소식을 찾아 남녘 섬으로 가다 (1) 찬란한빛e 02-09 490
215 설악산 봉정암으로 가는 길 (2) 찬란한빛e 02-06 810
214 '욕망'에 스러지는 마을...'사슴섬'이 아프다 (3) 찬란한빛e 02-03 537
213 시베리아 열차를 타고 겨울의 심장 바이칼로 떠나 볼까요? (3) 찬란한빛e 02-02 495
212 기차 이용 애국의 꽃, 유관순유적지 일일기행 (1) 찬란한빛e 01-31 545
211 새해에는 걷기좋은 길도 걸으며 건강을 챙기세요 (1) 찬란한빛e 01-20 549
210 따뜻한 온천이 그리워지는 겨울, 여기 전국의 온천이 기다린다 (2) 찬란한빛e 01-08 654
209 정초 冬風타고 문산 나들이 나온 세 여인의 향기는... (1) 찬란한빛e 01-07 780
208 간절곶 해돋이와 직지사에서 보낸 새해 첫 기행 2018.1.1.월 (3) 찬란한빛e 01-06 709
207 울산 간절곶에서..무술년 새해복 많이 받으십시오!! 2018.1.1.월 (3) 찬란한빛e 01-02 655
206 서울에서 가까운 해맞이 명소 7곳 (2) 찬란한빛e 12-30 637
205 옛적옛적의 박청수, 그 의사선생님이 생각나는 크리스마스! (1) 찬란한빛e 12-23 768
204 10년전 시인동무와 레일바이크 추억을, 고왔던 시절이었다! (1) 찬란한빛e 12-21 784
203 혹한의 겨울날 하루 친지와 여의도 한강에서 식사와 유람선을.. (1) 찬란한빛e 12-19 896
 1  2  3  4  5  6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54.92.190.11'

145 : Table './feelpoem/g4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oard/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