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영화이야기

☞ 舊. 영화이야기

 

☆ 영화에 대한 정보 및 본인의 감상평을 올리는 공간입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자 : 용담호
작성일 : 2016-03-07     조회 : 1074  



<서시>

죽는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없는 부끄러움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 했다.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죽어가는 것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한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지

오늘밤에 별들이 스치운다.

민족 저항시인 윤동주 우리 문학 사상에 가장 빛을 발하던 시인 윤동주(尹東柱)
너무나도 잘 알려진 시인이기에 나는 이 영화를 보고 진한 감동이 왔다.
서시는 가장 내가 좋아하고 사랑한 또 하나의 시의 귀절이다.
그는 간도에 있는 용정에서 태어나 수많은 작품을 남긴 시인으로 알려진 인물
어릴적 절친하게 재내던 송몽규와의 관계는 너무나도 잘 알려져 있었다.
그가 남긴 작품은 지금까지 널리 알려져 있고 일제 탄압 가운데서도
그의 문학 정신은 되 살아났다.그는 짧은 나이 28살의 나이로 일본 감옥에 투옥하여
원인 모를 주사를 맞고 죽음을 맞이하는 시인 윤동주
나는 내가 좋아하는 시의 귀절을 되새기며 가슴 뜨거워는 것을 참을 수가 없었다,
나라 잃은 설어움에 창시 계명이라는 치욕스러운 나날
일본으로 건너가서 공부하던 그 시절을 나는 가슴 깊이 되새기지 않을 수가 없었다.
 <쉽게 쓰여진 시><별헤는 밤><십자가 ><흰 그림자>다수의 작품을 남기면서
나라 잃은 설어움을 달래었다. 송몽규와 연루 되어 감옥에 갇혀 많은 고생을 하였다.
인생은 살기 어렵다는데 시는 그렇게도 쉽게 쓰여질 수 있을까?
이 부분은 쉽게 쓰여진 시에서 가장 느껴본 귀절중에 하나.
윤동주의 젊은 나이에 감옥에서 사망하였을 때 나는 많은 눈물을 흘렸다.
윤동주의 죽음이 왜 그리도 내 마음 깊이 파고 들때마다 얼마나 뭉클해졌는지
조국의 해방을 맞이하기전에 맞이하는 안타까운 죽음
윤동주의 삶을 통하여 나는 무엇을 느꼈을까?
<서시>는 그가 감옥에서 숨지기전에 남겨 놓은 것 같다.그래서 나는 이 서시라는 부분에서

<죽는 날까지 한 점 부끄러움이 없기를>

이 부분에서도 가장 좋은 교훈이 되어 주었다.
인생이 살기 어려워도 쉽게 쓰여진다는 이 부분도 그의 작품을 통해 마음 저리게 하였다.
다른 사람은 몰라도 나는 윤동주의 시인을 좋아하는 편이다.민족 저항주의 시인 윤동주의 일생을 통하여
어두웠던 일제의 압박 우리말 대신 일본말로 사용하였던 그 시절
광야 같은 일제의 압박 밑에서 살아온 윤동주 시인의 과거.
마음 깊이 깊이 되새겨지는 또 하나의 문학의 정신을 삼아
모든 시인들이 가장 필요한 작품 <동주>를 권하고 싶다.
 모든 시인들이 봐야 할 영화이고 시를 쓰고 시를 사랑하는 사람은 꼭 보아야 할 조건이다,
시를 사랑하지 않고 시를 쓸 수가 없는것 나는 윤동주의 시인을 존경하면서도 시를 좋아하는 편이다.
카피스 (16-05-10 21:55)
윤동주시인 시인이자
독립운동가 그리고
크리스찬이였다.
 
 
TOTAL 27
덕혜옹주 영화를 보고
덕혜옹주 영화를 보고 (3)
해정  |  902
<인천상륙작전>…
<인천상륙작전>영화를 보고 (1)
용담호  |  817
<인디펜던스 데이-…
<인디펜던스 데이-리전스>를 보고
용담호  |  653
워크레프트(전쟁의 서…
워크레프트(전쟁의 서막)를 보면서
용담호  |  736
가방든 여인
가방든 여인
쇠스랑  |  856
<귀향>을 보고
<귀향>을 보고 (1)
용담호  |  1198
<시인 윤동주>…
<시인 윤동주>의 영화를 보고 (1)
용담호  |  1075
<순정>에 대한 …
<순정>에 대한 영화 (1)
용담호  |  1203
히말라야
히말라야 (1)
용담호  |  1679
<대호>를 보면…
<대호>를 보면서
용담호  |  1724
<사랑의 원자탄>…
<사랑의 원자탄> (1)
용담호  |  1484
<실미도>를 보…
<실미도>를 보면서
용담호  |  1493
경주
경주
넉넉히  |  1538
그녀 (Her)
그녀 (Her)
넉넉히  |  1488
국제시장 영화를보고…
국제시장 영화를보고선 . (2)
메밀꽃산을  |  1915
명랑
명랑 (1)
용담호  |  1572
<서부전선>을 …
<서부전선>을 보고
용담호  |  1524
국제시장을 보고
국제시장을 보고 (3)
용담호  |  1779
폼페이 최후의 날
폼페이 최후의 날 (2)
용담호  |  2107
베테랑 영화를 보고
베테랑 영화를 보고 (2)
해정  |  1850
일본 침몰(日本沈沒)
일본 침몰(日本沈沒)
용담호  |  1822
<암살>에 대하…
<암살>에 대하여 (1)
용담호  |  2121
태극기 휘날리며
태극기 휘날리며
용담호  |  1846
연평 해적 영화를 보…
연평 해적 영화를 보고
해정  |  2723
가자 포화속으로
가자 포화속으로
용담호  |  1923
타이타닉을 보면서
타이타닉을 보면서
용담호  |  2530
잃어버린 세계를 찾아…
잃어버린 세계를 찾아서 (2)
ssun  |  23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