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책속의 한 줄

(운영자 ; 배월선)

 

, 소설, 광고, 영화 등에서 감명깊게 본 짧은 문안, 대사 등을 올리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7-11-06 23:09
 글쓴이 : 글사랑인
조회 : 467  

"귀하께서는 왜 굳이 시인이 되려고 합니까? 공명심이나 명예욕에서 그런다면 분야를 잘못 선택한 것입니다. 다시 말해 오늘날의 독일인은 시인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며, 시인이 없이도 그럭저럭 살아갑니다. 그것은 또한 돈벌이의 문제와도 관련이 있습니다. 귀하께서 독일의 가장 유명한 시인이 된다 해도(물론 이때 연극은 제외하고 말입니다)양말 공장이나 바느질용 바늘 공장의 공장장이나 중역에 비해 여전히 가난뱅이에 지나지 않을 겁니다. 하지만 귀하께서는 어쩌면 시인이 되려는 이상이 있을지도 모릅니다. 귀하께서 속으로 그런 생각을 품는 것은 시인을 독창적인 존재, 마음이 순수하고 감수성이 예민하며 경건한 사람, 섬세한 감각과 정화된 감정을 지닌 사람, 외경심을 지닌 사람, 혼이 담긴 뭔가 고상한 삶의 영위를 갈망하는 사람으로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어쩌면 귀하께서 시인이 되려고 열망하는 것은 시구나 명예 때문이 아니라, 시인이 겉보기에 자유나 고립을 누린다고 생각해서인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가면을 쓴 위선적인 사인이 되지 않으려면 시인은 높은 정도의 책임감을 가져야 하고, 스스로를 희생해야 합니다. 그렇게 되면 귀하께서는 시를 지음으로써 물론 올바른 길을 걷게 됩니다."

                                                                                    (pp.250~251-'어느 젊은 시인에게 띄우는 편지'중에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3 안 아픈 예방접종 조경희 04-23 47
62 [이벤트] 봄길 - <정호승> ssun 04-20 81
61 애기똥풀꽃/주용일 노트24 04-14 75
60 [이벤트] 꽃잎에 비 내리면 - <양현근> ssun 04-11 144
59 [이벤트] 동백 - <권운지> ssun 04-09 154
58 눈치를 안다는 것/최연수 (1) 노트24 03-28 234
57 아직 봄은 허영숙 03-28 193
56 하루는 무참히 저물었구나 허영숙 03-28 155
55 즐거운 편지 - <황동규> (2) ssun 03-19 329
54 이따금 봄이 찾아와/나희덕 노트24 03-16 218
53 엄마, 저 풀은 이름이 뭐예요? (1) 조경희 03-16 238
52 기도 - <이승리> ssun 03-03 404
51 그림 밖으로 내리는 눈 / 강인한 조경희 02-28 270
50 손의 의미 - <고 박서영 시인> (2) ssun 02-24 339
49 봄길/정호승 노트24 02-23 304
48 봄, 본제입납 (_어느 실직자의 편지) - <허영숙> (2) ssun 02-17 356
47 꼭대기에 앉았다 가는 새의 우는 시간을 묶었다 / 문태준 broda 02-12 275
46 목련이 말하다 - <서동균> ssun 02-08 393
45 봄이 오면 나는 보라색 연필을 사러 간다/이기철 노트24 02-08 282
44 꽃잎에 비 내리면 - <양현근> ssun 02-06 573
43 모든 사람들이 그리워지기 시작하니깐 허영숙 02-05 287
42 행복은 혼자 오지않는다 노트24 01-30 393
41 그대 앞에 봄이 있다 - <김종해> ssun 01-30 444
40 이종원 시집 [외상장부] 중에서 배월선 01-26 253
39 넘어져 본 사람만이 일어서는 법을 배운다 - 김은미 magpie 01-23 360
38 건강한 까칠함 - 양창순 magpie 01-23 280
37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혜민 노트24 01-17 380
36 그치지 않는 비 영동선 01-16 378
35 친절의 경제학 / 인간관계의 힘 /중에서 배월선 12-24 409
34 빗방울처럼 나는 혼자였다中에서 (2) 노트24 12-20 510
33 out of africa[영화 이야기] 최정신 12-15 404
32 감옥으로부터의 사색中에서 노트24 12-15 428
31 당신이 소비하는 것이 바로 당신의 정체성이다 조경희 12-11 445
30 내가 반 웃고 당신이 반 웃고 영동선 12-01 585
29 우리가 시를 읽고 쓰는 이유는 우리가 인간이기 때문이야 허영숙 11-28 417
28 겨울나기 - <도종환> (2) ssun 11-26 761
27 철길 / 문정희 노트24 11-25 461
26 고독이 나를 위로한다 노트24 11-17 600
25 시인 됨을 향한 헤르만 헤세의 당부("헤세의 문장론"중에서) 글사랑인 11-06 468
24 황홀한 이 규칙을 어긴 꽃은 아직 한 송이도 없다 / 문정희 broda 10-31 522
23 네가 오후 4시에 온다면 조경희 10-30 608
22 개나리가 있는 풍경 - <양현근> ssun 10-07 721
21 수인 [차이나는 클래스] 최정신 09-21 551
20 당신이 슬픔이나 회한 같은 걸 하나도 지니지 않은 여자였다면 허영숙 09-20 555
19 눈 내리는 날은 - <김종해> ssun 09-18 954
18 연애의 끝 broda 09-14 635
17 지금 겨울이라면, 당신의 마음 마저도 겨울이라면 허영숙 09-11 631
16 가장 어두울 때는 해뜨기 직전이다 조경희 09-08 659
15 너무 감동을 모르고 한 시절을 버텼구나 영동선 09-07 659
14 우리에게 죽음이란? 최정신 09-07 620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