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시마을 소식
 (관리자 전용)
 
작성일 : 16-11-21 12:25
시마을청소년문학상 발표
 글쓴이 : 운영위원회
조회 : 2177  

시마을은 청소년의 글쓰기를 독려하고 차후 문단을 이끌고 갈 인재를 발굴하고자 하는 취지로
시마을 청소년문학상을 제정하여 매년 시상하고 있습니다.

   문학상 수상작은 지난 1년간(‘2015.10월~2016.9월) 시마을 청소년시란에 올라온 작품 중에서 선정된 월단위 ’이달의 우수작을 대상으로 하였습니다 문학상 대상 수상자에게는 상금과 수상기념패가 전달되며, 시상식은 오는 12월 10일(토) 시마을 송년문학행사에서 개최될 예정입니다. 


 

*수상자는 송년모임 참석여부를 운영위원회 쪽지로 알려주세요


  2016년 시마을청소년문학상 대상 수상자로 「 사회'비'적응자의 독백 」을 쓰신 신수심동님이 선정되었습니다. 이외에도 금상에는 갑작스레 님의「테러」,은상에는 강정관님의 「팥죽 할머니」,장어꾸이님의 「지켜주지 못해 미안합니다」가  각각 선정되었습니다.  

문학상을 수상하신 여러 청소년 문우님들에게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더욱 정진하여 우리나라 문단의 대들보가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비록 문학상을 수상하지는 못했지만, 열심히 글을 쓰시는 청소년 문우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건필을 기원합니다.

【 대 상】

 

[내용보기] 사회 '비'적응자의 독백 / 신수심동

 

【금 상】


[내용보기] 테러 / 갑작스레

 

【은 상】


[내용보기] 팥죽 할머니 / 강정관
[내용보기] 지켜주지 못해 미안합니다 / 장어꾸이

 

 

<심사평>

 

                                                    유현숙(시인)

 

  시는 무엇일까, 어떻게 써야할까, 이 질문은 시를 쓰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묻고 고민하는 것이라고 봅니다.
  문학은 삶을 담는 그릇일 것입니다. 무엇보다 시쓰기는 더욱 그러한 장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짧은 행 속에 시인의 삶이라든가 세계관이 은유든 비유든 알레고리든 어떤 방법으로든 스며 들어야하기에, 스며들 수밖에 없기에 시쓰기의 어려움이 여기에 있다고 봅니다. 그만큼 시가 갖는 진정성이 크기에 함부로 할 수 없는 장르가 아닐까요. 그래서 혹자는 시는 선(禪)이며 신앙이라고까지 하기도 하나 봅니다.
 
  <시마을>로부터 10편의 시를 메일로 받았습니다. <시마을 청소년문학상> 예심을 통과한 시편들이라 하였습니다. 늘 그렇듯이 시에 있어서 우열을 가린다는 것은 참으로 곤혹스런 일입니다. 전달받은 시편들을 출력하여 천천히 몇 번씩 읽어 보았습니다.
  <청소년문학상>이라는 제하의 심사기준을 어디에 두어야할지 고민해 봅니다. 시를 알고 시를 쓰는 우리 청소년들이 있다는 것만 해도 모두에게 상을 주고 싶은 심정이지만 <시마을>의 운영규칙상 몇 편의 시를 선해야 한다기에 어쩔 수 없이 제 나름의 기준을 세워봅니다.
  대부분의 작품이 완성도는 다소 떨어지지만
  오늘의 수상이 내일 보다 좋은 시를 쓰기 위한 격려의 발판이라는 것을 먼저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시의 얼개가 얼마나 잘 짜여져 있는가를 살펴봤습니다.
  그리고 심사에서 제외된 작품이라고 해서 수상작에 비해 많이 떨어지는 게 아니라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테러」는 희생당한 유혈 낭자한 죽음을, 물관을 뚫고나와 피어나는 한 송이 꽃송이로 대치해보았습니다. 다소 엉뚱하기도 하고 몇 군데 걸리는 부분이 있지만 화자의 시선이 실험성과 내면의 갈등을 다루고 있어 앞으로의 시쓰기를 기대해 보기로 했습니다.
  「팥죽 할머니」는 양동시장 먹자골목의 팥죽 할머니를 통하여 본 세상살이를 간결하고도 따뜻하게 구가하고 있습니다. 골지고 투박한 손으로 빚어 낸 팥죽 한 그릇이 생각나게 합니다. 우리들의 할머니 모습입니다. 따뜻한 시선이 좋습니다.
  「거울」은 거울을 통하여 아버지의 힘든 속내를 투영하는 모습이 좋았지만 너무 사변적이고 평이하다는 것이 아쉬웠습니다.
  「이사」 또한 감정이 절제되어 있으며 군더더기 없이 간결한 점은 좋지만 좀 더 호흡이 길었으면 하는 것과 마지막 두 행의 급한 마무리가 아쉬웠습니다.  
 「작은 바위」는 화자의 옹골찬 의지가 있습니다. 누군가의 쉼터가 되고 보금자리가 되고 싶어하는 갸륵한 마음이 돋보이지만, 보다 내실 있는 사유가 녹아들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컸습니다. 시어가 무책임한 언어의 남발이어선 안되는 까닭입니다.
  「칼국수」또한 따뜻하게 머문 화자의 시선이 느껴집니다.
  많은 글들이, 시편들이 ‘세월호’에 대하여 아파했습니다. 어디 글로써만 울었겠습니까. 대한민국이 함께 애태우며 울었던 시간이 있습니다. 「지켜주지 못해 미안합니다」는 동년배인 화자의 시선에 차마 눈맞춤 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러나 사건의 전달이 아닌 나만의 목소리로 시적 긴장감을 담아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사회‘비’적응자의 독백」은 문장을 이끌고 가는 힘이 좋습니다. 청소년의 글쓰기인 만큼 아직은 희망을 말하고 밝아야 할 시적 화자가 어둡고 아파서 읽는 이의 마음을 무겁게 했습니다. 긴 호흡과 거침없는 표현은 앞으로 시를 쓸 수 있다는 가능성으로 보았습니다. 과한 산문시에 선하기를 주저하였지만 앞으로의 많은 날들, 사색하고 가다듬으면 좋은 시를 쓰리라 믿음을 걸어 봅니다. 사회 비적응자가 아닌 적응자가 되도록 희망을 드리고 싶었습니다.  
  끝으로 많이 읽고 많이 생각하고 많이 쓰시기를 당부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행복한 시쓰기가 되시길 바랍니다
.

 

유현숙

2003년『문학․선』으로 등단 2009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로부터 창작기금을 수혜

 시집으로『서해와 동침하다』『외치의 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5 조연향 시인을 이달의 시인으로 모십니다 관리자 08-01 236
114 7월 시마을 사랑나눔봉사단 다시서기 지원센터에 다녀오다 운영위원회 07-24 406
113 시마을과 토마토TV가 함께 하는 락포엠 방송안내 운영위원회 07-24 372
112 토마토 tv와 시마을이 함께 하는 락포엠 녹화 안내 관리자 07-17 415
111 정윤천 시인 <지리산 문학상>수상 운영위원회 07-09 541
110 김윤환 시인을 7월의 초대시인으로 모십니다 관리자 07-01 714
109 한글도메인 "시마을.com" 추가 관리자 06-21 768
108 스마트폰으로 플래시 영상을 보고자 할 경우 관리자 06-18 618
107 시마을 홈페이지 개편 및 업그레이드 관련 안내 관리자 06-04 738
106 시마을과 토마토TV가 함께 하는 락포엠 방송안내 운영위원회 06-01 566
105 시마을 선유도 예술제에 참여해 주신 시마을 가족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운영위원회 05-22 738
104 시마을과 토마토 TV가 함께 하는 락포엠 녹화 안내 운영위원회 05-20 505
103 봄(春)을 봄 이벤트에 참여해주신 시마을 회원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운영위원회 04-23 1214
102 시마을 봄을 봄 페스티벌 운영위원회 04-06 1355
101 시마을과 토마토 TV가 함께 하는 락포엠 방송 안내 운영위원회 04-04 756
100 시마을과 토마토 TV가 함께 하는 락포엠 녹화 안내 운영위원회 03-20 917
99 「노숙인 다시 서기 쉼터」사랑나눔 봉사 운영위원회 03-19 695
98 최광임 시인을 3월의 초대시인으로 모십니다 관리자 03-05 1219
97 시마을사랑나눔봉사회 발족식및 봉사 일자 안내 운영위원회 02-26 992
96 즐거운 설 명절 되십시오 운영위원회 02-12 1309
95 서동균 시인을 2월의 초대시인으로 모십니다 관리자 02-05 1093
94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 발족식 안내 운영위원회 01-22 1260
93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회원 모집 안내 운영위원회 01-15 1122
92 문정영 시인을 1월의 초대시인으로 모십니다 관리자 01-05 1252
91 영상협회 임원 선임 안내 운영위원회 12-18 858
90 시마을 메뉴 일부 개편 안내 운영위원회 12-18 780
89 락포엠 방송 안내 운영위원회 12-15 761
88 2017 전국시낭송 페스티벌 <詩, 낭송愛 빠지다> 결과 발표 운영위원회 12-12 540
87 2017 전국 시낭송 페스티벌 안내 운영위원회 12-06 685
86 제 3기 운영위원회 조직도 발표 운영위원회 12-05 747
85 2017년 시마을청소년문학상 발표 운영위원회 11-22 972
84 2017년 시마을문학상 수상자 발표 운영위원회 11-22 1032
83 시마을과 토마토TV가 함께 하는 락포엠 녹화 안내 운영위원회 11-22 830
82 2017년 시마을 전국시낭송페스티벌 본선진출자 발표 운영위원회 11-20 739
81 2017년 시마을 송년모임 안내 운영위원회 11-13 938
80 락포엠 방송 안내 운영위원회 10-21 1457
79 2017년 송년모임 안내 운영위원회 10-10 1976
78 즐거운 추석 명절 보내십시오 운영위원회 09-28 1786
77 시마을과 토마토 TV가 함께 하는 락포엠 녹화 안내 운영위원회 09-26 1039
76 2017년 전국 시낭송 페스티벌 안내 운영위원회 09-22 1300
75 시마을 메인메뉴가 제대로 안보이시는 경우 새로고침을 하시면 됩니다 관리자 09-06 1249
74 고성만 시인을 9월의 초대시인으로 모십니다 (1) 관리자 08-31 1308
73 시마을 메뉴 개편 안내 운영위원회 08-25 1452
72 박현솔 시인을 8월의 초대시인으로 모십니다 관리자 08-01 1734
71 시마을작가시회 신임회장 및 임원 안내 운영위원회 07-27 2058
70 락포엠 방송 안내 운영위원회 07-27 1572
69 시마을과 함께하는 락포엠 녹화 안내 운영위원회 07-17 1208
68 7월의 초대시인으로 최형심 시인을 모십니다 관리자 06-30 1660
67 락포엠 방송 안내 운영위원회 06-09 2255
66 박정원 시인을 시마을 6월의 초대시인으로 모십니다 관리자 06-02 2319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