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게시물은 하루 두 편으로 제한 합니다

 
작성일 : 18-01-10 15:23
 글쓴이 : 나탈리웃더
조회 : 434  










눈의 꽃 / 박효신 노래

작곡: 마츠모토 료우키 작사: 사토미

어느새 길어진 그림자를 따라서
땅거미진 어둠속을
그대와 걷고 있네요
손을 마주 잡고
그 언제까지라도
함께 있는것만으로
눈물이 나는 걸요
바람이 차가워지는 만큼
겨울은 가까워 오네요
조금씩 이 거리 그 위로
그대를 보내야 했던
계절이 오네요
지금 올해의 첫눈꽃을 바라보며
함께 있는 이 순간에
내 모든걸 당신께 주고 싶어
이런 가슴에 그댈 안아요
약하기만한 내가 아니에요
이렇게 그댈 사랑하는데
그저 내맘이 이럴뿐인거죠
그대곁이라면
또 어떤일이라도
할 수 있을 것만 같아
그런 기분이 드네요
오늘이 지나고
또 언제까지라도
우리 사랑 영원하길
기도하고 있어요

바람이 나의 창을 흔들고
어두운 밤마저 깨우면
그대 아픈 기억 마저도
내가 다 지워줄께요
환한 그 미소로
끝없이 내리는 새하얀 눈꽃들로
우리 걷던 이 거리가
어느새 변한것도 모르는 체
환한 빛으로 물들어 가요
누군갈 위해 난 살아 갔나요
무엇이든 다 해주고 싶은
이런게 사랑인줄 배웠어요
혹시 그대 있는곳
어딘지 알았다면
겨울밤 별이 되
그대를 비췄을텐데
웃던 날도 눈물에 젖었던
슬픈 밤에도 언제나
그 언제나 곁에 있을께요
지금 올해의 첫눈꽃을 바라보며
함께 있는 이 순간에
내 모든걸 당신께 주고 싶어
이런 가슴을 그댈 안아요
울지말아요 나를 바라봐요
그저 그대의 곁에서
함께이고 싶은 맘 뿐이라고
다신 그댈 놓지 않을테요
끝없이 내리며 우릴 감싸온
거리 가득한 눈꽃 속에서
그대와 내 가슴에 조금씩
작은 추억을 그리네요
영원히 내 곁에 그대 있어요

[이 게시물은 ssun님에 의해 2018-01-10 17:23:07 영상시에서 이동 됨]

kgs7158 18-01-10 16:38
 
오늘,,,,,,,,,,,,,,,,,,,,,,,,,
눈을 의심했지요 ㅜㅜ..

아침햇살도 아직아니렌데,,무엇이  이리 밝아오나?
칭빆을 내다 본 나는 ,,멍,,한체 바라보앗죠, 꿈인가  현실인가..

눈발이 날리는거죠,,,,아래를 내려다 보니  어머나,,눈이 어느새 쌓여있는거죠,,ㅜㅜㅜ

난 얼른 핸폰을 가지고 나와 정신없이 작으마한 움직임의 눈발의 움직임릉  동영상으로 찍었죠
그리고 냇가에 두 톰이 쌍인 눈,,,기적처럼 내린 눈,,, 믿기질 않앗죠,,ㅜ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홈페이지 개편 및 업그레이드 관련 안내 (2) 관리자 06-04 499
5200 마지막 시간대에 푸른행성 00:41 4
5199 주춧돌 같은 예(禮) 손계 차영섭 07-18 18
5198 地平 푸른행성 07-18 36
5197 건강한 슬픔 푸른행성 07-17 52
5196 늑대와 개 손계 차영섭 07-17 21
5195 음(陰)의 시대 푸른행성 07-16 71
5194 꽈리초엔 꽈리가/『 풀꽃 향기 』(2018) 중에서 성균관왕언니 07-16 20
5193 쪽지보내는 방법좀 알려주십시요 김용찬 07-16 35
5192 내가 산을 좋아하는 이유는 손계 차영섭 07-16 25
5191 어느 엄마의 자서전 손계 차영섭 07-15 25
5190 인생의 길이 손계 차영섭 07-15 24
5189 낙숫물 (2) 손계 차영섭 07-14 24
5188 사랑보다 깊은 (1) 송태희 07-13 59
5187 보통사람 (1) 손계 차영섭 07-13 30
5186 인생은 달과 같다 손계 차영섭 07-12 29
5185 진달래꽃 (2) 손계 차영섭 07-11 51
5184 유느님의 취향 (1) 새콤라이프 07-10 44
5183 보이는 대로 (2) 손계 차영섭 07-10 40
5182 섹스 폰 동우회원 모집 (1) 새콤라이프 07-09 59
5181 장댓비(시/시조) 사진첨부==은파 (2) 꿈길따라 07-09 70
5180 장맛비(시를 시조로 바꿔 봤습니다)/은파 (1) 꿈길따라 07-09 49
5179 공기와 바람의 관계 손계 차영섭 07-09 28
5178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 (1) 손계 차영섭 07-08 35
5177 중년의 봄 (2) 신광진 07-08 65
5176 나에게 한 말씀 (1) 손계 차영섭 07-08 31
5175 우상 숭배 (2) 손계 차영섭 07-07 50
5174 새벽 꿩과 함께 (2) 손계 차영섭 07-06 45
5173 간호사.. 남자 화장실에서..ㅎㅎ (1) 새콤라이프 07-05 63
5172 희선이를 그리며 5월양기 07-05 183
5171 양심과 욕심 (2) 손계 차영섭 07-05 49
5170 가난한 자와 부자 (1) 손계 차영섭 07-04 55
5169 결정은 신중하게 - 긍정의한줄 (1) 조정현 07-04 74
5168 비 온 후 / 바람꽃 연가(2017) 중에서 (1) 성균관왕언니 07-03 57
5167 사람관계별 전화통화 시간 (2) 새콤라이프 07-03 76
5166 꼬막껍데기 (1) 손계 차영섭 07-03 44
5165 말 말 말아라 (1) 손계 차영섭 07-03 48
5164 쁘라삐룬! 삐라뿌린! 5월양기 07-02 101
5163 쥐뿔도 모르면서 (1) 5월양기 07-02 147
5162 도요새 (1) 동백꽃향기 07-01 70
5161 앉은뱅이꽃 (2) 동백꽃향기 07-01 81
5160 어린이 마음 (3) 손계 차영섭 06-30 67
5159 앗 뜨거, 앗 뜨거, 앗 뜨거봐라! (1) 5월양기 06-29 129
5158 모이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 (1) 손계 차영섭 06-29 49
5157 명상하는 나무 (1) 손계 차영섭 06-28 54
5156 독일잡다 (1) 동백꽃향기 06-28 76
5155 입력과 출력 손계 차영섭 06-27 53
5154 좁은 길 (2) 장 진순 06-26 118
5153 바다와 체액에 대하여 손계 차영섭 06-26 50
5152 다 지나간다 (2) 손계 차영섭 06-26 67
5151 물꿩 (2) 손계 차영섭 06-25 6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