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1-11 19:53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104  

    만삭(滿朔) / 김종제

    뱃속이 만삭이다
    허공으로 두둥실 뜬 달이든
    땅속에서 부풀어오른 씨앗이든
    나뭇가지에 돋아난 새순이든
    그속에 꿈틀거리는 목숨이 있으므로
    이제 곧 울음 터뜨릴 일만 남은 것이다
    양수가 터지듯이
    보름달빛이 쏟아지고  
    흙을 가르며 꽃대가 올라오고
    껍질을 뚫고 잎이 펼쳐지고 있다
    빈곳 없이 가득 들어찼으므로
    안에서 밀쳐내고
    밖에서 끌어당기고
    벌거벗고 나온 저 희망찬 몸짓에
    눈이 부시다
    내가 어머니 뱃속에서 또 만삭이었을 때
    장독대위에 물 한 그릇 떠놓고
    보름달에게 빌었다고 하고
    열매처럼 속이 단단해지라고
    움처럼 해마다 새로워지라고 하셨다고






    1993 ≪자유문학≫ 등단

    詩集으로 <흐린 날에는 비명을 지른다>, < 바람의 고백>,

    < 내 안에 피어있는 아름다운 꽃이여>,< 따뜻한 속도 2011> 等



    <감상 & 생각>

    詩를 읽는다는 일은 산문散文을 읽는다는 일과는
    상당한 차이가 있음을 새삼, 다시 느끼게 됩니다.

     

    그건 시가 시인의 상념을 비유 혹은 이미지로
    제시하는 데 반하여, 산문의 경우는 설명적인 진술에서
    귀납적인 진술로 끝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죠.

    요즘, 날로 시의 정체성을 잃어가는 이 시대에서
    시인의 시, '滿朔'은 정말 시다운 시의
    전형이라 할까요.

     

    연과 연 사이, 행간과 행간 사이, 시어와 시어 사이,
    나아가서는 표제와 본문 사이에 생략 혹은 응축된
    의미까지 추적하게 만드네요.

    '만삭'은 곧 삶과 희망의 새로운 관계이겠지요.

    그것을 말하는, 시적 [이미지]와 [리얼리티]가
    그 어떤 힘찬 감동으로 시를 읽는 사람의 가슴에
    묵직한 느낌으로 자리하게 하네요.

    그렇죠... 정월 대보름의 만삭인 달도
    우리들에겐 해마다 새로워지라고 하신,
    하늘의 은혜로운 계시啓示이겠지요.

    참 좋은 시라는 느낌, 떨구고 갑니다 


                                                             - 희선,


     Kyrie - Michael Hoppe

     

     

     

     

     

 


셀레김정선 18-01-11 22:15
 
시기 참 따스합니다
마치 봄날을 이야기하듯
태동을 시작하고 있을 지금이시간
만삭의 자연들이 출산할 생명체들이 눈에 선합니다

안희선시인님의 감상평과 함께 잘 감상했습니다
감사합니다^^
     
안희선 18-01-12 08:08
 
생명을 잉태한다는 건
참으로 숭고한 일..

그래서, 저는 만삭의 여인을 보면
늘 그 어떤 경외감을
느끼게 되더군요

한편, 남자가 만삭인 경우는..
우선 그의 비만에 따른 건강이
걱정되고 그렇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539 지독한 사랑 신광진 01-23 6
4538 너 때문에 신광진 01-23 7
4537 삐닥한 그릇 마음이쉬는곳 01-23 34
4536 시(詩) 독자는 행복해 손계 차영섭 01-23 22
4535 또 하나의 적폐 안희선 01-23 56
4534 눈물은 가슴의 약 손계 차영섭 01-23 25
4533 [옮긴글] 순리 (1) 안희선 01-23 52
4532 뎃상,,,김 광균 kgs7158 01-22 60
4531 중년의 사랑 신광진 01-22 46
4530 너를 사랑 하니까 신광진 01-22 43
4529 [옮긴글] 주자학 對 미륵불 안희선 01-22 42
4528 댓글란 회복해주세요 (4) kgs7158 01-22 68
4527 부자의 개념 손계 차영섭 01-22 29
4526 좋은 마음 손계 차영섭 01-22 36
4525 새벽애 kgs7158 01-22 47
4524 내 모습 신광진 01-21 55
4523 황금빛 내 인생 신광진 01-21 60
4522 그리움^^ (4) 박미숙 01-21 84
4521 꿈꾸는 세상 손계 차영섭 01-21 41
4520 조 춘,,,정 인보 kgs7158 01-21 67
4519 말과 행동 1 손계 차영섭 01-20 60
4518 끝없는 사랑 신광진 01-19 70
4517 애타는 마음 신광진 01-19 69
4516 개같은 놈이 된다. (1) 8579립 01-19 90
4515 삶에서 얻은 교훈 (1) 손계 차영섭 01-19 56
4514 산유화,,소월 kgs7158 01-19 58
4513 마음의 소리 신광진 01-18 68
4512 그리움의 향기 신광진 01-18 63
4511 양현주 시인 시집 ‘구름왕조실록’ 광주일보 보도자료 (5) 양현주 01-18 102
4510 꽃을 칭송함 바람예수 01-18 61
4509 기억의 바람 안희선 01-18 79
4508 땅의 마음 손계 차영섭 01-18 46
4507 홀로 서기 신광진 01-17 68
4506 마음의 화분 신광진 01-17 62
4505 '비트코인 창시자', 그는 왜 사라졌나 (3) 안희선 01-17 114
4504 [옮긴글] 올가미 (1) 안희선 01-17 111
4503 kgs7158 01-17 76
4502 하늘과 땅의 짝 (1) 손계 차영섭 01-17 66
4501 [옮긴글] VR에서 극명히 드러나는 인과(因果) 안희선 01-16 83
4500 [생각] 사람으로 사는 동안 안희선 01-16 95
4499 질문 학슴 손계 차영섭 01-16 47
4498 좌파와 우파를 쉽게 구별하는 방법. (5) 풀하우스 01-16 167
4497 윤회의 수레바퀴 (1) 손계 차영섭 01-16 59
4496 자유 (1) kgs7158 01-16 70
4495 1월의 기도 (4) 童心初박찬일 01-16 78
4494 아름다운 선물 (3) 안희선 01-16 106
4493 겨울과 봄 사이 (3) 안희선 01-16 96
4492 눈꽃 송이 (2) 신광진 01-15 83
4491 동백꽃 친구 신광진 01-15 84
4490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회원 모집 안내 (2) 운영위원회 01-15 6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