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게시물은 하루 두 편으로 제한 합니다

 
작성일 : 18-02-06 21:23
 글쓴이 : 삼생이
조회 : 319  

 

한글 프로그램을 잊은지 오래 되었다.

 

컴퓨터 키보드의 한 슬롯들을 누를 때 이질감을 느낀다.

 

독수리 타법으로 글을 쓰면서도 글을 쓸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였다.

 

나이가 들 수록 기억력이 아니 예술적 기억력이 없어져 간다.

 

그래서 젊었을 때 많이 써 두라는 선배의 말이 정말 와 닿는다.

 

이 사람 저 사람 다 경험하고 사회를 경험하고

 

어두운 뒷골목에서 그들만의 리그를 치르는 문학계의 대부들도 목격한

 

나의 역겨운 인생,

 

그 뒤로 시를 쓸 수가 없어서 글을 쓰던 나의 손가락은 점점 굳어만 간다.,

 

나는 처음 만난 사람에게 나를 절대 시인이라고 소개하지 않는다.

 

내 스스로 시인이라고 소개하면 그들의 검은 눈동자들이 비웃음으로 흔들리는 것을 많이 보았다.

 

20대 때 시인으로 명성를 얻은 한 시인은 지금, 혹은 이미 죽었거나

 

막노동을 띈다.

 

시인은 더이상 직업이 아니다.

 

마땅히 배운 기술도 없다. 언젠간 오겠지 하는 희망으로 살고 있다고는 하나

 

그때가 되면 기억은 아니 처절했던 예술의 혼들은 이미 다 사라지고

 

텅 빈 골방 만이 남아 있을 뿐

 

그 많던 시인 들 다 어디로 갔나.

 

지금도 한 해에 시인들이 넘쳐난다. 그들 다 어디서 무엇하고 있을 까?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039 잘 알려져 있지 않은 육군 꿀보직 활기찬12 18:14 3
5038 그대의 들 안희선. 17:26 5
5037 행복의 조건 / 제4집 풀꽃 향기(2018) 중에서 성균관왕언니 16:59 5
5036 아름다운 절망 안희선. 08:16 25
5035 달이 떠오르니 안희선. 07:27 21
5034 바다처럼 살자 손계 차영섭 07:13 13
5033 내일은 맑음 신광진 02:41 21
5032 꿈속이라도 신광진 02:28 20
5031 새로운 사대부 시대 1 (1) 소드 05-23 35
5030 자다가 깨어, (2) 안희선. 05-23 79
5029 [퇴고] 그대와 함께 바다에 가고 싶다 안희선. 05-23 48
5028 천년을 품은 사랑 신광진 05-23 34
5027 홀로 걷는 길 신광진 05-23 37
5026 동백꽃향기 05-22 25
5025 심기 (2) 장 진순 05-22 41
5024 영원한 사랑 신광진 05-22 44
5023 너무 가여워 (1) 신광진 05-22 47
5022 사랑 그리고 이별 신광진 05-21 48
5021 기다리는 인연 신광진 05-21 47
5020 햇살 동백꽃향기 05-20 38
5019 촛불 (1) 손계 차영섭 05-20 47
5018 중년의 사랑 (1) 신광진 05-20 53
5017 날 위한 사랑 신광진 05-20 46
5016 떠나가는 마음 신광진 05-19 49
5015 향기가 진하게 배여 신광진 05-19 48
5014 눈이 부시게 푸르른 날은...서 정주 (2) 동백꽃향기 05-18 65
5013 오월비 동백꽃향기 05-18 54
5012 길 잃은 사슴 신광진 05-18 55
5011 마음의 친구 (4) 신광진 05-18 66
5010 흔한 삼성 합격자의 마인드 활기찬12 05-17 52
5009 반딧불이 손계 차영섭 05-17 48
5008 ㅡCATㅡ 05-17 47
5007 자유란 무엇인가 (1) 동백꽃향기 05-17 4
5006 마음의 빛 신광진 05-17 52
5005 허무한 꿈 신광진 05-17 49
5004 가정과 집 장 진순 05-16 63
5003 어머니를 따라 가는 세월의 저녁 노을. (1) 여정완 05-14 106
5002 안녕하세요,첨 인사드립니다 (2) 동백꽃향기 05-15 152
5001 홈런 왕 손계 차영섭 05-16 41
5000 뿌리 손계 차영섭 05-16 44
4999 인연 신광진 05-16 56
4998 부족한 배려 신광진 05-16 49
4997 망모(亡母) 돌샘거울 05-16 51
4996 아가야 날보고 따라해봐라냥 새콤라이프 05-15 49
4995 고통의 원인 손계 차영섭 05-15 48
4994 당신의 포로 신광진 05-15 57
4993 사랑이란 건 신광진 05-15 56
4992 현대인이 꼭 챙겨야하는 장 건강.jpg 새콤라이프 05-14 48
4991 나의 의미 손계 차영섭 05-14 51
4990 풀잎 사랑 신광진 05-14 6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