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게시물은 하루 두 편으로 제한 합니다

 
작성일 : 18-02-06 21:23
 글쓴이 : 삼생이
조회 : 362  

 

한글 프로그램을 잊은지 오래 되었다.

 

컴퓨터 키보드의 한 슬롯들을 누를 때 이질감을 느낀다.

 

독수리 타법으로 글을 쓰면서도 글을 쓸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였다.

 

나이가 들 수록 기억력이 아니 예술적 기억력이 없어져 간다.

 

그래서 젊었을 때 많이 써 두라는 선배의 말이 정말 와 닿는다.

 

이 사람 저 사람 다 경험하고 사회를 경험하고

 

어두운 뒷골목에서 그들만의 리그를 치르는 문학계의 대부들도 목격한

 

나의 역겨운 인생,

 

그 뒤로 시를 쓸 수가 없어서 글을 쓰던 나의 손가락은 점점 굳어만 간다.,

 

나는 처음 만난 사람에게 나를 절대 시인이라고 소개하지 않는다.

 

내 스스로 시인이라고 소개하면 그들의 검은 눈동자들이 비웃음으로 흔들리는 것을 많이 보았다.

 

20대 때 시인으로 명성를 얻은 한 시인은 지금, 혹은 이미 죽었거나

 

막노동을 띈다.

 

시인은 더이상 직업이 아니다.

 

마땅히 배운 기술도 없다. 언젠간 오겠지 하는 희망으로 살고 있다고는 하나

 

그때가 되면 기억은 아니 처절했던 예술의 혼들은 이미 다 사라지고

 

텅 빈 골방 만이 남아 있을 뿐

 

그 많던 시인 들 다 어디로 갔나.

 

지금도 한 해에 시인들이 넘쳐난다. 그들 다 어디서 무엇하고 있을 까?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8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이벤트 (1) 창작시운영자 08-04 321
공지 시마을 홈페이지 개편 및 업그레이드 관련 안내 (2) 관리자 06-04 721
5233 풋풋할 때 (7) 꿈길따라 08-12 92
5232 에고야 손계 차영섭 08-13 17
5231 변호사가 싫어하는 (1) 송태희 08-12 35
5230 오늘 손계 차영섭 08-12 16
5229 음양의 변화 손계 차영섭 08-12 15
5228 다시보는 스트리트파이터 송태희 08-08 49
5227 <이미지11> 소녀와 사춘기 (1) 스펙트럼 08-07 73
5226 <이미지9> 지는 잎 (2) 장 진순 08-07 69
5225 [[ 이미지 2]] 빛과 그림자 (2) 꿈길따라 08-06 84
5224 <이미지3>홈리스 (2) 장 진순 08-07 44
5223 <이미지8> 수감번호 1483 (1) 스펙트럼 08-06 45
5222 <이미지5>그때 그 사람 (5) 꿈길따라 08-05 124
5221 <이미지7> 피싱 장 진순 08-05 63
5220 시를 쓰고 센스맨 08-05 59
5219 <이미지 4 > 보리 이삭 들판에서 꿈길따라 08-05 60
5218 <이미지 3 > 아, 이 기분! 꿈길따라 08-05 62
5217 <이미지 2 > 너의 존재/ 꿈길따라 08-05 61
5216 사람의 문 (1) 손계 차영섭 08-04 39
5215 8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이벤트 (1) 창작시운영자 08-04 321
5214 군계일학 이로다. (2) 꽃거지 08-01 115
5213 하늘을 보는 자 손계 차영섭 07-31 70
5212 생각은 묘한 거야 손계 차영섭 07-30 66
5211 육도 중 인간계의 위치 아스포엣 07-28 132
5210 우리 장 진순 07-27 109
5209 게으름이 죄인가 손계 차영섭 07-27 68
5208 청소년 금융교육 대상자 모집(무료) 관리자 07-26 66
5207 만물이 다 꽃이오 손계 차영섭 07-26 59
5206 인생 탐방 손계 차영섭 07-24 67
5205 희언자연 (希言自然) 손계 차영섭 07-23 67
5204 바바지 - 나의 종교는 人類愛 몰리둘리 07-22 151
5203 어느 비석이 하는 말 (1) 손계 차영섭 07-21 88
5202 바늘과 실 손계 차영섭 07-20 73
5201 생각의 거울 손계 차영섭 07-19 81
5200 마지막 시간대에 푸른행성 07-19 177
5199 주춧돌 같은 예(禮) 손계 차영섭 07-18 66
5198 건강한 슬픔 푸른행성 07-17 157
5197 늑대와 개 손계 차영섭 07-17 60
5196 음(陰)의 시대 푸른행성 07-16 169
5195 꽈리초엔 꽈리가/『 풀꽃 향기 』(2018) 중에서 성균관왕언니 07-16 54
5194 쪽지보내는 방법좀 알려주십시요 김용찬 07-16 80
5193    쪽지보내는 방법좀 알려주십시요 관리자 07-30 40
5192 내가 산을 좋아하는 이유는 손계 차영섭 07-16 55
5191 어느 엄마의 자서전 손계 차영섭 07-15 69
5190 인생의 길이 손계 차영섭 07-15 67
5189 낙숫물 (2) 손계 차영섭 07-14 57
5188 사랑보다 깊은 (1) 송태희 07-13 104
5187 보통사람 (1) 손계 차영섭 07-13 62
5186 인생은 달과 같다 손계 차영섭 07-12 77
5185 진달래꽃 (2) 손계 차영섭 07-11 78
5184 유느님의 취향 (1) 새콤라이프 07-10 8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