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게시물은 하루 두 편으로 제한 합니다

 
작성일 : 18-04-10 11:43
 글쓴이 : amitabul
조회 : 72  

   길(The way)

길을 떠나기 위해서

존재( 存在)하는 것이 아니라

돌아오기 위해서

존재(存在)하는 것이다.

 

인간(人間)이 길을 만들기 이전(以前)에는

모든 공간(空間)이  길이었다

인간(人間)은 길을 만들고

자신(自信)들은 만든 길에 길들여져 있다.

 

그래서 이제는

자신(自信)들만이 만든 길이 아니면

길이 아니라고 생각(生覺)한다.

 

하나의 인간(人間)은 하나의 길이다

하나의 사물(事物)도 하나의 길이다.

 

선사(禪師)들은 묻는다

어디로 가십니까? 어디서 오셨습니까?

그러나 대답(對答)하는 자는  흔치 않다.

 

때론 인간(人間)은 자신이 실종(失踪)되어 있다는

사실(事實)조차도 모르고 길을 간다.

 

인간(人間)은 대개 길을 가면서

동반자(同伴者)가 있기를 소망(所望)한다.

 

어떤 인간(人間)은

동반자(同伴者)의 짐을 자신(自信)이

짊어져야만 발걸음이 가벼워지고.

 

어떤 인간(人間)은

자신(自信)의 짐을 동반자(同伴者)가

짊어져야만 발걸음이 가벼워진다.

 

길을 가는게

가장 불편(不便)한 장애물(障碍物)은

자기자신(自己自信)이라는 장애물(障碍物)이다.

 

험난(險難)한 길을 선택(選擇)한 인간(人間)은

길을 가면서

자신(自信)이 버리는 일에 즐거움을 느끼고

평탄(平坦)한 길을 선택(選擇)한 인간(人間)은

길을 가면서

자신의 욕망(慾望)을 채우는 일에 즐거움을 느낀다.

 

전자(前者)는 갈 수록 마음이 너그러워지고

후자(後者)는 갈 수록 마음이 옹졸(壅拙)해진다.

 

지혜(智慧)로운 자의 길은 마음 안에 있고

어리석은 자의 길은 마음 밖에 있다.

 

아무리 길이 많아도 종착지(終着地)는 하나이다.

 

-----=---The way----------

The way does not existed

for leaving.

Just for returning

The way exists itself.

 

Before man made the way

Every space was a way

Man makes a way

They are tamed on the path they have built.

 

So now

If it's not their own way

It is not thought ,not the way.

 

One man is one way

One thing is also one path.

 

The buddhist monk asks

Where are you going? where are you coming from?

But there's no a man for an answer the road

Sometimes he goes down to the road

even he doesn't realize his missing. 

 

While most humans going by

They hope to have  a companion with.

 

A man

He is eager to carry his companion's burden

Then he makes himself lighten his stepps

A man

who carries himself a burden

Then he also makes himself lighten his stepps.

 

While going the way

the most inconvenient obstacles

It also must be realized

the very himself.

 

The man who chose going hard way

On going a way to his own

He feels good in throwing away

The man who chose going easy way

While going on and on

He also likes to fill his desires.

 

The former gets generous

The latter gets pettier as you go

 

The path of the wise is in the heart

The path of the foolish is out of mind

 

No matter how long and in number it takes

The destination concludes ONE.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912 풀이 된다는 희망은 (1) 안희선. 08:17 19
4911 찔레꽃 (1) 안희선. 08:10 21
4910 인생 낙법(人生 落法) 손계 차영섭 05:09 16
4909 부메랑 신광진 01:43 18
4908 물거품 사랑 신광진 01:40 17
4907 민들레 시 와 풀꽃 향기 시 / <풀꽃 향기 >, (2018) 중에서 성균관왕언니 04-21 23
4906 아이와 함께 춤을 손계 차영섭 04-21 28
4905 빛이 바랜 노을 신광진 04-21 34
4904 거짓말 신광진 04-21 35
4903 싱그러운 초록바람 예향박소정 04-20 44
4902 할미꽃 아름다운 사랑 예향박소정 04-20 33
4901 신록의 꿈 신광진 04-20 42
4900 마음의 연주 신광진 04-20 41
4899 변화의 과정 손계 차영섭 04-19 38
4898 이벤트문의 (1) 반하린1 04-19 3
4897 찔레꽃 향기 신광진 04-19 44
4896 날 품은 사랑 신광진 04-19 42
4895 지구 탄생 손계 차영섭 04-18 42
4894 마음의 친구 신광진 04-18 50
4893 첫 사랑 신광진 04-18 44
4892 과욕 장 진순 04-17 65
4891 청춘의 봄 신광진 04-17 65
4890 빈 가슴의 아픔 신광진 04-17 61
4889 하루 신광진 04-16 62
4888 흐르는 마음 신광진 04-16 61
4887 금낭화 / 풀꽃 향기(2018) 및 네이버에서 퍼온 장미와 군자란~~ 성균관왕언니 04-15 53
4886 눈물의 전율 신광진 04-15 63
4885 마음의 풍금 신광진 04-15 59
4884 대금소리 wndrl 04-14 55
4883 나의 조국(祖國)-예비군가(豫備軍歌) amitabul 04-14 56
4882 씨앗들의 승리 손계 차영섭 04-14 56
4881 내 마음의 수채화 신광진 04-14 65
4880 사랑해서 행복했습니다 신광진 04-14 64
4879 하나의 생명이 있기까지는 손계 차영섭 04-13 58
4878 존중하고 신뢰했습니다 신광진 04-13 66
4877 노을의 계절 신광진 04-13 64
4876 봄님이 웃으면 손계 차영섭 04-12 60
4875 떠난 후에도 신광진 04-12 71
4874 마음의 햇살 신광진 04-12 67
4873 계절의 이름 손계 차영섭 04-11 73
4872 연민이 아파요 신광진 04-11 77
4871 마음이 쓰는 시 신광진 04-11 81
4870 제4집 표지및 예쁜 꽃 성균관왕언니 04-10 73
4869 길이 끝나는 곳에 길은 다시 시작(始作)되고 amitabul 04-10 85
4868 길(The way) amitabul 04-10 73
4867 해와 지구를 생각하며 손계 차영섭 04-10 73
4866 이별을 품은 사랑 신광진 04-10 75
4865 곁에 머무는 마음 신광진 04-10 76
4864 제가 이번에 [나는 행복한 불량품입니다]라는 책을 출간했습니다. (1) 하쿠오로 04-09 86
4863 언제나 그 자리 신광진 04-09 8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