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게시물은 하루 두 편으로 제한 합니다

 
작성일 : 18-04-13 03:37
 글쓴이 : 신광진
조회 : 66  

 

 

 

존중하고 신뢰했습니다 / 신광진

 


 
언제나 이름을 부를 때는 님이라고 했습니다 

 

님은 여자이고 나보다 열 살 정도 어렸습니다 

 

때로는 연약해 보이고 안쓰러울 때도 있습니다 

 

이젠 조금은 친해져 마음을 열어 답장했습니다 

 

글을 주고받아서 잘되길 바라는 글 남겼습니다

 

그녀의 홈피에서 너나 잘하라고 글을 봤습니다

 

그 이후 매번 가져가던 글은 더는 없었습니다
 
참으로 안타깝고 뇌리에 남아서 화병이 됐습니다


마음으로 전하는 글은 마음으로 느낄 수 있는데
 
그녀가 인기가 많아서 자신이 높은 것일까요
 

 
  
 

글 한 줄을 쓰면서 한 시간 생각할 때도 있습니다
 
글 표현은 자신의 마음 순수하고 진실해야 합니다
 
만남과 인연은 소중하고 자신만 특별할 수 없습니다
 
자신 때문에 누군가 상처를 받는다면 잘못된 것입니다
 
작은 실수도 배려하고 자신을 낮추고 바라보면
 
내면에 감춰진 자신의 모습을 느낄 수 있습니다
 
물거품 같은 인기는 자신이 만들어낸 허상일 뿐입니다

 

멀어져가는 마음보다 참으로 아쉬움이 많이 남습니다 


지혜롭고 이해심이 넉넉한 짙게 물들어갈 마음의 하늘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912 풀이 된다는 희망은 (1) 안희선. 08:17 22
4911 찔레꽃 (1) 안희선. 08:10 23
4910 인생 낙법(人生 落法) 손계 차영섭 05:09 17
4909 부메랑 신광진 01:43 19
4908 물거품 사랑 신광진 01:40 18
4907 민들레 시 와 풀꽃 향기 시 / <풀꽃 향기 >, (2018) 중에서 성균관왕언니 04-21 24
4906 아이와 함께 춤을 손계 차영섭 04-21 29
4905 빛이 바랜 노을 신광진 04-21 35
4904 거짓말 신광진 04-21 35
4903 싱그러운 초록바람 예향박소정 04-20 44
4902 할미꽃 아름다운 사랑 예향박소정 04-20 33
4901 신록의 꿈 신광진 04-20 42
4900 마음의 연주 신광진 04-20 41
4899 변화의 과정 손계 차영섭 04-19 38
4898 이벤트문의 (1) 반하린1 04-19 3
4897 찔레꽃 향기 신광진 04-19 44
4896 날 품은 사랑 신광진 04-19 42
4895 지구 탄생 손계 차영섭 04-18 42
4894 마음의 친구 신광진 04-18 50
4893 첫 사랑 신광진 04-18 44
4892 과욕 장 진순 04-17 65
4891 청춘의 봄 신광진 04-17 65
4890 빈 가슴의 아픔 신광진 04-17 62
4889 하루 신광진 04-16 63
4888 흐르는 마음 신광진 04-16 62
4887 금낭화 / 풀꽃 향기(2018) 및 네이버에서 퍼온 장미와 군자란~~ 성균관왕언니 04-15 53
4886 눈물의 전율 신광진 04-15 63
4885 마음의 풍금 신광진 04-15 59
4884 대금소리 wndrl 04-14 55
4883 나의 조국(祖國)-예비군가(豫備軍歌) amitabul 04-14 57
4882 씨앗들의 승리 손계 차영섭 04-14 56
4881 내 마음의 수채화 신광진 04-14 65
4880 사랑해서 행복했습니다 신광진 04-14 65
4879 하나의 생명이 있기까지는 손계 차영섭 04-13 58
4878 존중하고 신뢰했습니다 신광진 04-13 67
4877 노을의 계절 신광진 04-13 64
4876 봄님이 웃으면 손계 차영섭 04-12 60
4875 떠난 후에도 신광진 04-12 71
4874 마음의 햇살 신광진 04-12 67
4873 계절의 이름 손계 차영섭 04-11 73
4872 연민이 아파요 신광진 04-11 77
4871 마음이 쓰는 시 신광진 04-11 82
4870 제4집 표지및 예쁜 꽃 성균관왕언니 04-10 74
4869 길이 끝나는 곳에 길은 다시 시작(始作)되고 amitabul 04-10 86
4868 길(The way) amitabul 04-10 73
4867 해와 지구를 생각하며 손계 차영섭 04-10 73
4866 이별을 품은 사랑 신광진 04-10 75
4865 곁에 머무는 마음 신광진 04-10 76
4864 제가 이번에 [나는 행복한 불량품입니다]라는 책을 출간했습니다. (1) 하쿠오로 04-09 86
4863 언제나 그 자리 신광진 04-09 8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