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게시물은 하루 두 편으로 제한 합니다

 
작성일 : 18-05-14 10:05
 글쓴이 : 여정완
조회 : 110  
어머니의 젊은 새파랗던 세월의 뒷모습.
나 하나 먹여 살리려 했던 어머니의 모습.
아버지는 술과 사람들과 싸우고 들어 오셨다.
그러면 어머니는 맞곤 했다 나도 맞고 누나도 맞고.
귀신의 집 같던 우리 집의 낡은 단칸방.
어머니는 웃고 농사를 짓곤 오셨다.
그 모습 만을 나는 서서 봤다.
누워 잤는지 하도 맞아서 모르겠다.
의지와 딱딱한 나무 작대기 돌으로 머리를 맞았다.
아버지는 술을 먹곤 배고픈 나에게 고기 한톨 주지 않고 코를 술을 마신곤
있는 힘겄 때렸다.
어른의 주먹 마라톤을 하는 사람의 주먹 술을 마셨던 주먹 아팠다.
어머니의 돌아 가시기 전에 고통은 어땟을까 눈물이 난다.
이제 어머니와 나와 누나를 괴롭 히는 아버지를 안보겠다.
다시는 싫다.
아버지는 약아서 구라를 잘친다.
온동내에 구라를 치고 다녔다.
그렇게 때리고 패고 해놓고 그렇게 욕을 가설을 내서 했다.
구대기 먹고 20만원도 밭지 못했던 어렸을 때의 빛바랜 어머니의 모습
정부에 선 우리집에 20만원도 줄수 없다 했다.
구미 우리집 장천 바지미 골자기 뱀이 많던 동내.
난 기억 한다 아버지의 눈을 찍힌눈 자기가 달려와서 우산에 박고 찢겨진 눈.
한쪽 눈은 그렇게 다치고 한쪽 눈은 자기가 박았다 하고 한쪽 눈은 망치로 자기가 자학했다 했다.
구라는 아무도 못밎는다.
아버지의 구라 난 우산에 또 박았다 기억 한다.
아버지는 서서이 늙으 시며 깡패라 말하곤 다녔다.
당한 세월에 나는 강간범 살인마의 형상을 띠다 참았다.
왜 그런 생각을 했는지 모른다.
머리를 하도 맞아서 인것 같다.
기억 한다 아버지의 구라의 바다 어머니의 똑 같은 구라의 바다 누나의 구라의 바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8-05-16 11:36:56 창작의 향기에서 이동 됨]

안희선. 18-05-16 20:11
 
잘 감상하고 갑니다

소위, 한 詩 한다는 사람들의 미사여구 美辭麗句를 읽다가
생긴 체기 滯氣가 펑 뚫리는 느낌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049 Episode 안희선. 03:13 2
5048 鬚髥 안희선. 02:53 3
5047 기다림의 여유 신광진 01:49 6
5046 마음의 자리 신광진 01:48 6
5045 나의 이솝 안희선. 05-26 32
5044 산하 (2) 안희선. 05-26 30
5043 겨우살이의 지혜 손계 차영섭 05-26 20
5042 짐이 되지 않기를 신광진 05-26 27
5041 아침 이슬 신광진 05-26 26
5040 새로운 사대부 시대 3 소드 05-25 32
5039 보셔요, 나 착한 일 하는 사람이예요 안희선. 05-25 55
5038 구상무상 안희선. 05-25 43
5037 허공에 쓰는 편지 신광진 05-25 31
5036 그대 곁에 신광진 05-25 32
5035 새로운 사대부 2 소드 05-24 35
5034 잘 알려져 있지 않은 육군 꿀보직 활기찬12 05-24 31
5033 행복의 조건 / 제4집 풀꽃 향기(2018) 중에서 성균관왕언니 05-24 24
5032 바다처럼 살자 손계 차영섭 05-24 28
5031 내일은 맑음 신광진 05-24 40
5030 꿈속이라도 신광진 05-24 40
5029 새로운 사대부 시대 1 (2) 소드 05-23 56
5028 천년을 품은 사랑 신광진 05-23 44
5027 홀로 걷는 길 신광진 05-23 45
5026 동백꽃향기 05-22 34
5025 심기 (2) 장 진순 05-22 52
5024 영원한 사랑 신광진 05-22 54
5023 너무 가여워 (1) 신광진 05-22 57
5022 사랑 그리고 이별 신광진 05-21 56
5021 기다리는 인연 신광진 05-21 56
5020 햇살 동백꽃향기 05-20 44
5019 촛불 (1) 손계 차영섭 05-20 53
5018 중년의 사랑 (1) 신광진 05-20 58
5017 날 위한 사랑 신광진 05-20 56
5016 떠나가는 마음 신광진 05-19 57
5015 향기가 진하게 배여 신광진 05-19 55
5014 눈이 부시게 푸르른 날은...서 정주 (2) 동백꽃향기 05-18 69
5013 오월비 동백꽃향기 05-18 59
5012 길 잃은 사슴 신광진 05-18 60
5011 마음의 친구 (4) 신광진 05-18 74
5010 흔한 삼성 합격자의 마인드 활기찬12 05-17 55
5009 반딧불이 손계 차영섭 05-17 52
5008 ㅡCATㅡ 05-17 54
5007 자유란 무엇인가 (1) 동백꽃향기 05-17 5
5006 마음의 빛 신광진 05-17 59
5005 허무한 꿈 신광진 05-17 57
5004 가정과 집 장 진순 05-16 70
5003 어머니를 따라 가는 세월의 저녁 노을. (1) 여정완 05-14 111
5002 안녕하세요,첨 인사드립니다 (2) 동백꽃향기 05-15 157
5001 홈런 왕 손계 차영섭 05-16 48
5000 뿌리 손계 차영섭 05-16 5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