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게시물은 하루 두 편으로 제한 합니다

 
작성일 : 18-06-12 17:08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52  


하나미즈키 ハナミズキ 一靑窈




 

 

이 곡은 '히토토 요'를 대표하는 곡들 중 하나로, 이를 대변하듯 BESTYO에서는

첫번째 트랙에 수록되어 있습니다
어찌보면 엔카戀歌에 가까운 듯한 독특한 보컬과 애절한 가사가 잘 어울리는 곡입니다

사물과 자신을 융합시켜 애상哀傷을 표현하는 방법은 일본의 전통적인 미의식美意識과 맞닿아 있습니다

('모노노아와레'라고 합니다)

그렇기에, 그녀의 노래는 흔한 이별 노래로만 느껴지지 않네요 
                                                                                                                                    - 희선,

 

 

 


                                                               하나미즈키  ハナミズキ     Hitoto Yo   一靑窈


  

하늘을 밀어올리며
손을 뻗는 그대, 오월의 일이죠
부디 와 주기를
물가까지 와 주기를

꽃봉오리를 줄게요
정원의 하나미즈키

엷은 분홍빛 귀여운 당신의
끝없는 꿈이 분명히 끝을 맺기를
그대와 좋아하는 사람이 백년 이어지기를

여름은 너무 더워서
내 마음 너무 무거워서
함께 건너려면
틀림없이 배가 가라앉아 버릴 거에요

부디 가세요
먼저 가세요

내 인내가 언젠가 결실을 맺어
끝없는 파도가 분명히 멎을 수 있기를
그대와 좋아하는 사람이 백년 이어지기를


가벼이 날개짓하는 나비를 좇아
흰 돛을 펼치고
어머니의 날이 오면
미즈키의 잎을 보내주세요

기다리지 않아도 돼요
알지 못해도 돼요

엷은 분홍빛 귀여운 당신의
끝없는 꿈이 분명히 끝을 맺기를
그대와 좋아하는 사람이 백년 이어지기를

내 인내가 언젠가 결실을 맺어
끝없는 파도가 분명히 멎을 수 있기를
그대와 좋아하는 사람이 백년 이어지기를

그대와 좋아하는 사람이 백년 이어지기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홈페이지 개편 및 업그레이드 관련 안내 (2) 관리자 06-04 347
5187 [가까운옛날] 불과 110여년전 안희선. 20:27 8
5186 삶은 반쪽이다 손계 차영섭 17:23 8
5185 내 인생 최고, 최악의 증거물 안희선. 00:26 57
5184 준비된 이별 신광진 06-20 30
5183 너에게로 가는 길 신광진 06-20 25
5182 나는 5월양기 06-20 42
5181 아이스크림 맛있게 먹는법 (1) 새콤라이프 06-20 30
5180 [부족한 글에 모닝듀님 感評.. 감사드리며] 관자재 소묘 안희선. 06-20 58
5179 이삭줍기 손계 차영섭 06-20 26
5178 나무들 안희선. 06-20 43
5177 겨울을 기다리는 꽃 손계 차영섭 06-19 27
5176 축구 시합이 이룬 한마음 / 시가 있는 다락방(2016) 중에서 성균관왕언니 06-19 47
5175 늘 푸른 바닷가 신광진 06-19 50
5174 比翼鳥 안희선. 06-19 71
5173 어느 시인에게 안희선. 06-19 71
5172 새장 속의 앵무새 5월양기 06-18 32
5171 어떤 인연 신광진 06-18 73
5170 길 잃은 사랑 신광진 06-18 48
5169 나무 달력 & 나무에 깃들여 안희선. 06-18 48
5168 환일 안희선. 06-18 48
5167 [퇴고] 가면 놀이 안희선. 06-17 82
5166    너에게로 가는 길 안희선. 06-18 91
5165 열매의 옷맵시 손계 차영섭 06-17 32
5164 아, 어릴 적 내가 살던 곳이 이렇게 되다니.. 안희선. 06-17 70
5163 눈물 꽃 신광진 06-16 40
5162 바닷가의 추억 신광진 06-16 39
5161 최저임금 그늘에서 우는 자영업자와 직원 안희선. 06-16 52
5160 道伴에 관한 한 생각 안희선. 06-16 65
5159 궁금증 (2) 동백꽃향기 06-16 58
5158 통마늘을 까며 손계 차영섭 06-16 31
5157 현실의 눈 신광진 06-15 42
5156 짙어가는 마음의 숲 신광진 06-15 42
5155 바람의 등대 van beethoven 06-15 41
5154 단상 손계 차영섭 06-15 30
5153 아무도 그걸 믿지 않지만 안희선. 06-15 69
5152 서울 하늘 (노랫말) (2) 장 진순 06-15 53
5151 마음은 청춘 신광진 06-14 43
5150 마음의 풍금 신광진 06-14 37
5149 김비서가 왜 그럴까 너무 웃기고 재밌어요 ㅎ (1) 내맘에쏙 06-14 62
5148 피카츄 동심파괴 (1) 새콤라이프 06-14 44
5147 새벽 안희선. 06-14 47
5146 [묶음] 신선한 타인 & 이별 아닌 이별에 관한 짧은 생각 안희선. 06-14 52
5145 가슴 북 손계 차영섭 06-14 28
5144 마음에 피어난 꽃 신광진 06-13 44
5143 새벽을 걷는 푸름 신광진 06-13 46
5142 [안녕] 그대를 잊는다는 건 안희선. 06-13 72
5141 칭찬의 힘 손계 차영섭 06-13 41
5140 언제쯤 행복해 질까 신광진 06-12 48
5139 너에게 가는 길 신광진 06-12 54
5138 나 안의 세상과 밖의 세상 손계 차영섭 06-12 5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