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노을지는언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5-07-08 07:49
 글쓴이 : 노을지는언덕
조회 : 15073  
동안 시마을을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시며 자유란을 찾아주신 모든분들께 감사드립니다.
곱게 단장되고 따스한 그리움으로 새롭게 시작되는 시마을의 보고픔이 다시
여러분들곁에 다가갑니다.

많은 정겨움의 공간의 장이 되었으면 바래봅니다.

글을 쓰시기 전에 자유란 이용공지 사항을 꼭 읽어봐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안박사 15-07-08 19:04
 
#. *노을지는언덕* 運營者님 !!!
"自由`房"의 房長님께,祝賀人事 드립니다!
"詩마을"이 더욱 發展하기를 祈願드리옵고..
"自由揭示板"의 "揭示契"을,즐감 하겠습니다!
"노을"房長님!&"詩마을"任들!늘 安寧하세요!^*^
은영숙 15-07-09 07:30
 
노을지는언덕님.
운영자님 새집에서 인사 드립니다
예쁘게 꾸민 새집에서 뵙게 되니 감회가 남다릅니다
축하 드리며 희망찬 새날이되고 눈부신 발전 되시고
행운이 함께 하시도록 기도합니다
내내 좋은 일만 있으시도록 기원 합니다!!
박미숙 15-07-09 20:30
 
내내~~~ 새집에서  좋은 일들만  가득가득하기를  ^_^
하영순 15-07-10 03:44
 
안녕 하시죠 안부 궁금 했습니다
노을지는언덕 15-07-10 19:06
 
안박사님...숙작가님..박미숙시인님...하영순 시인님...^^
정말 정겹고도 고마우신 발검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좀더 나은 공간의 집이 새롭게 단장되어 갈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용담호 15-07-12 13:02
 
반갑습니다. 노을지는 언덕님 이렇게 새로운 방에서 서로의 얼굴들을
마주 보니 반갑고 기쁩니다.언제든지 우리 시마을은 제 고향과도 같은 곳입니다
그래서 늘 마음이 따스한 집안에 찾아드는 것 처럼 느껴지는 곳이
바로 우리의 시마을입니다. 한 가족처럼 정이 두터운 새로운 방
자주 찾아 뵈어 인사를 올리겠습니다.
kgs7158 15-07-15 13:47
 
귀하신 선생님들 반갑습니다.
저는 왕초보입니다,
잘 부탁드리려구요,
고맙습니다 받아주셔서 ^^
노을지는언덕 15-07-15 21:42
 
한동안은 제가 너무 바쁜 일상속에 젖여지내다 보니
자유란의 안방을 소홀히 하곤 했었습니다.

때마다 어느분들은 매운 채찍으로 ...또 어느분들은 따스한 손길로
힘을 주셨기에 오늘의 자유란이 있을수 있었다 생각해봅니다.

용담호님...kgs7258님 마음의 문을 열어주시고 자유란을 아껴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좀더 나은 마음의 공간이 될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황학임문석 15-12-24 14:07
 
타 카폐와 차별화된 카폐로 운영도고있는 것을보니 어리둥절합니다.
한동안 헤맬 것 같습니다.
행복한 시간 이어 가시길 바랍니다.
감개무량 16-03-14 12:53
 
노을지는 언덕 님!
새봄이 시작 되듯이 새로운 기운을
펼치시기를 바랍니다.
kgs7158 16-04-14 04:02
 
고맙습니다,,,!
베드로(김용환) 16-06-16 08:55
 
반갑습니다
건강하시지요?
변함없이 잘 이끌어주시기바랍니다
포토겔러리방에도 자주들려주시기 바랍니다
샬롬~!
LA스타일 17-03-25 11:58
 
늘  행운을 빕니다.
가슴에 불이 활… 17-03-28 06:35
 
항상 건강하시고 걸음, 걸음행운이 가득하시길...
성균관왕언니 17-05-19 12:23
 
수고하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15) 노을지는언덕 07-08 15074
4001 누가 마음이쉬는곳 14:23 9
4000 石窟庵 안희선 02:14 20
3999 野生의 실천 안희선 02:11 23
3998 가슴앓이 신광진 10-17 19
3997 마음은 청춘 신광진 10-17 19
3996 糾飭冠 안희선 10-17 41
3995 지난 겨울의 降雪 안희선 10-17 43
3994 그대 사랑 신광진 10-16 31
3993 가을의 향기 신광진 10-16 32
3992 시마을운영위원회 및 자유게시판 운영자님에게 안희선 10-16 57
3991    안희선님께 (1) 운영위원회 10-17 56
3990 술 마시는 밤 안희선 10-16 54
3989 황금 그물 신광진 10-15 37
3988 떠나가는 마음 신광진 10-15 39
3987 [한반도 전쟁이 나면] 대한민국 사회 각 분야 대응계획 (1) 안희선 10-15 100
3986 새벽에 kgs7158 10-15 40
3985 [옮긴글] 해인과 태양 안희선 10-15 56
3984 목소리 들리나요 신광진 10-14 51
3983 언젠가는 신광진 10-14 48
3982 10월 18일 中 19차 전인대회, 그리고.. 안희선 10-14 75
3981 [기획되고 있는] 한반도 전쟁의 본질 안희선 10-14 128
3980 당신과 살고 싶었습니다 신광진 10-13 53
3979 늦지 않았어 신광진 10-13 49
3978 전모 (氈帽) 마음이쉬는곳 10-13 42
3977 이상해 kgs7158 10-13 56
3976 위선자들 (1) 안희선 10-13 101
3975 트럼프 , Fox News에 출연해 북핵문제 인터뷰 안희선 10-13 78
3974 엇갈린 마음 신광진 10-12 46
3973 바람아 흔들지 마 신광진 10-12 53
3972 잃어버린 시간에 대하여 마음이쉬는곳 10-12 50
3971 [생각] 배달민족의 언어 안희선 10-12 80
3970 바깥 안희선 10-12 54
3969 연민의 정 신광진 10-11 58
3968 기다림의 마음 신광진 10-11 57
3967 산사 안희선 10-11 76
3966 허수아비 신광진 10-10 54
3965 그대는 바람 신광진 10-10 64
3964 시월 안희선 10-10 67
3963 <이미지1>두려운 세상 장 진순 10-10 72
3962 소리상자/유은정 바다yumj 10-07 70
3961 댓글 kgs7158 10-10 66
3960 Chiquititta 치키티타 (1) amitabul 10-09 53
3959 너 때문에 신광진 10-09 70
3958 남겨둔 여백 신광진 10-09 67
3957 시를 읽는다, 행복을 여는 작은 비밀번호 (4) 안희선 10-09 121
3956 바람아 (2) 안희선 10-09 95
3955 대쉬 신광진 10-08 59
3954 지지 않는 꽃 신광진 10-08 64
3953 박남수님의 새1 낭송 건멸치 10-08 50
3952 레드 툼 - 보도연맹의 실체 (2) 率兒 10-08 7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