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5-07 20:20
 글쓴이 : 率兒
조회 : 614  
조금 전, 저녁 8시. 장소는 부산 수영 망미한신아파트.
갑자기 아파트 단지 안에 요란한 스피커소리가 울렸다. 사람들이 놀라 뛰어 나왔다.
나와보니 아주 대단한 대통령 후보 광고판을 싣고 다니는 차량이다. 지금 자는 사람
도 있으니 소리를 줄이고 나가 달라고 아무리 이야기를 해도 조폭처럼 생긴 운전자는
들은 척도, 꿈적도 하지 않는다. 완전히 막가파다. 지들 하고 싶은대로 실컷 다 한 후
유유히 그것도 아주 의기양양하게 한바퀴 다 돈 후 가 버렸다. 나는 너무 섬짓했다.
저놈들이 앞으로 무슨 짓을 할지 몰라서....

경비아저씨에게 112신고하라고 하니 경비아저씨 왈.
'지금은 파출소보다 저놈들이 더 높은데 불러도 안 옵니다.'


육손 17-05-07 20:42
 
선거가 바로 앞인데 이런 글을 올리신 이유가 궁금합니다.

후보의 이름을 올리시지 않았다면 문제가 되지 않지만 말입니다.

저는 객관적으로 말씀 드리면 선거철이 너무 고통스럽습니다.

다 똑같이 하거든요.

님처럼 한 후보만 딱 찝어서 그런게 아니라는 것이지요.

반성하시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혹시 모르니 후보 이름은 삭제 하는 게 좋을 듯 합니다.

예를 들어 대선 유력 후보 라던지 하는 그러한 센스 말입니다.

님과 생각은 다르지만 그렇다고

님을 그 분들 집단에 고발 당하기 싫네요.

수정 하시던 님 마음인데 말입니다.

.
率兒 17-05-07 20:47
 
없는 사실을 말해야 고발 당하지요. 잠 다 깨워놓고 방금 갔습니다.
유력후보로 고치겠습니다. 나는 이 놈들이 정말 싫습니다. 누구를 막론하고...
이 글은 아무런 의도가 없습니다. 그냥 방금 일어난 뉴스입니다.
     
안희선 17-05-07 23:32
 
대한민국 정치꾼은 바로 이런 것이다라는 걸
잘 알려주는 사례인 거 같습니다
육손 17-05-07 20:54
 
네 다 있는 사실이지요.
하지만 혹시나 하는 마음에서 입니다.

선거 막바지라 다들 보이는 게 없습니다.

같은 문우로서 돌다리도 두드리시라는 것입니다.

님이 말씀하시는 그 캠프나

다른 캠프들도 눈에 보이는 게 없습니다.

암튼 잘 하셨습니다.

제일 유력 호보라고 만 해도 그 사람인 걸 다 알 것입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새 운영자로 임기정(산저기)님을 모십니다 (8) 운영위원회 11-17 1441
4303 수원시화 (1) 안희선 01:42 14
4302 염괴를 생각하며 안희선 01:21 17
4301 연민의 정 신광진 12-16 21
4300 푸른 향기 신광진 12-16 20
4299 게시판 분위기 흐리는 내용으로 이틀간 최다 조회 수 기록한 점의 사죄입니… (2) 테오도로스 12-16 45
4298 지혜롭다 하니 마음이쉬는곳 12-16 20
4297 삶에 지치면 나탈리웃더 12-16 16
4296 눈이 내리네 나탈리웃더 12-16 19
4295 나의 꽃잎 나탈리웃더 12-16 20
4294 시 쓰는 사람은 손계 차영섭 12-16 22
4293 가장 아름다운 조화 손계 차영섭 12-16 18
4292 흰눈내리는 겨울 밤 (2) 마음이쉬는곳 12-16 47
4291 [감상] 모닥불 (6) 안희선 12-16 78
4290 고요한 사랑 (8) 안희선 12-16 81
4289 희망의 빛 신광진 12-15 42
4288 예정된 이별 신광진 12-15 40
4287 사랑이면 마음이쉬는곳 12-15 34
4286 제2회 전국 시낭송대회 이평원 12-15 32
4285 입술의 열매 장 진순 12-15 44
4284 계절 따라 내리는 비 손계 차영섭 12-15 36
4283 보수 몰락의 진단과 해결방향 (8) 童心初박찬일 12-15 89
4282 송과선 (2) 안희선 12-15 71
4281 사랑을 훔치는 노래 그로리아 12-14 39
4280 마음의 가난 신광진 12-14 41
4279 그 날이 오면 신광진 12-14 42
4278 그 사람 그 고백 나탈리웃더 12-14 39
4277 당신은 나의 사랑이요 -하얀 눈 / 함동진 함동진 12-13 56
4276 차가운 바람의 그리움 신광진 12-13 57
4275 추운데 따뜻해 (1) 나탈리웃더 12-13 48
4274 마음의 선물 (4) 신광진 12-13 62
4273 그녀 나탈리웃더 12-13 41
4272 인간이란 (4) 마음이쉬는곳 12-13 65
4271 절반의 사랑법 손계 차영섭 12-13 33
4270 초상(肖像)의 디자인, 그 어떤 날 안희선 12-13 55
4269 데자부 (2) 안희선 12-13 69
4268 그대는 나의 행복 신광진 12-12 53
4267 떠난 후에 신광진 12-12 49
4266 80조... 그 돈으로, 살기 힘든 서민들 지원이나 하지 (7) 안희선 12-12 132
4265    80조... 그 돈으로, 살기 힘든 서민들 지원이나 하지 꼬까신발 12-16 15
4264 겨울에도 잎이 푸른 나무 안희선 12-12 58
4263 이불속 쵸코송이 12-12 45
4262 하루발 (1) kgs7158 12-12 35
4261 움직이면 기분이 좋아진다 (1) 손계 차영섭 12-12 36
4260 바람이 불어서 그로리아 12-12 36
4259 바람의 품으로 오신 임이여 신광진 12-11 55
4258 사랑이 서럽다 신광진 12-11 53
4257 젓가락 손계 차영섭 12-11 43
4256 만사형통 (萬事亨通) 손계 차영섭 12-11 42
4255 박하꽃 (1) 마음이쉬는곳 12-11 43
4254 [옮긴글] 다시 쓰는 조선 근대사 (2) 안희선 12-11 7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