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노을지는언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5-07 20:20
 글쓴이 : 率兒
조회 : 325  
조금 전, 저녁 8시. 장소는 부산 수영 망미한신아파트.
갑자기 아파트 단지 안에 요란한 스피커소리가 울렸다. 사람들이 놀라 뛰어 나왔다.
나와보니 아주 대단한 대통령 후보 광고판을 싣고 다니는 차량이다. 지금 자는 사람
도 있으니 소리를 줄이고 나가 달라고 아무리 이야기를 해도 조폭처럼 생긴 운전자는
들은 척도, 꿈적도 하지 않는다. 완전히 막가파다. 지들 하고 싶은대로 실컷 다 한 후
유유히 그것도 아주 의기양양하게 한바퀴 다 돈 후 가 버렸다. 나는 너무 섬짓했다.
저놈들이 앞으로 무슨 짓을 할지 몰라서....

경비아저씨에게 112신고하라고 하니 경비아저씨 왈.
'지금은 파출소보다 저놈들이 더 높은데 불러도 안 옵니다.'


육손 17-05-07 20:42
 
선거가 바로 앞인데 이런 글을 올리신 이유가 궁금합니다.

후보의 이름을 올리시지 않았다면 문제가 되지 않지만 말입니다.

저는 객관적으로 말씀 드리면 선거철이 너무 고통스럽습니다.

다 똑같이 하거든요.

님처럼 한 후보만 딱 찝어서 그런게 아니라는 것이지요.

반성하시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혹시 모르니 후보 이름은 삭제 하는 게 좋을 듯 합니다.

예를 들어 대선 유력 후보 라던지 하는 그러한 센스 말입니다.

님과 생각은 다르지만 그렇다고

님을 그 분들 집단에 고발 당하기 싫네요.

수정 하시던 님 마음인데 말입니다.

.
率兒 17-05-07 20:47
 
없는 사실을 말해야 고발 당하지요. 잠 다 깨워놓고 방금 갔습니다.
유력후보로 고치겠습니다. 나는 이 놈들이 정말 싫습니다. 누구를 막론하고...
이 글은 아무런 의도가 없습니다. 그냥 방금 일어난 뉴스입니다.
     
안희선 17-05-07 23:32
 
대한민국 정치꾼은 바로 이런 것이다라는 걸
잘 알려주는 사례인 거 같습니다
육손 17-05-07 20:54
 
네 다 있는 사실이지요.
하지만 혹시나 하는 마음에서 입니다.

선거 막바지라 다들 보이는 게 없습니다.

같은 문우로서 돌다리도 두드리시라는 것입니다.

님이 말씀하시는 그 캠프나

다른 캠프들도 눈에 보이는 게 없습니다.

암튼 잘 하셨습니다.

제일 유력 호보라고 만 해도 그 사람인 걸 다 알 것입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15) 노을지는언덕 07-08 13620
3724 "내가슴에 꽃 시詩를 심는다" 및 "잔상"/『 바람꽃 연가 』(2017) (1) 성균관왕언니 11:09 6
3723 열대어 (2) kgs7158 01:48 18
3722 당신은 너무 합니다 신광진 08-21 28
3721 달의 이마에는 물결무늬 자국 안희선 08-21 27
3720 상아의 노래 (2) 리앙~♡ 08-21 26
3719 너를 사랑하듯 비는 내리고 (2) 리앙~♡ 08-21 31
3718 공전 자전 손계 차영섭 08-21 19
3717 우주 바둑 활석과 사석 손계 차영섭 08-21 18
3716 물소리 kgs7158 08-21 22
3715 어디쯤 가고 있을까 (1) 신광진 08-20 39
3714 아리랑 (2) 안희선 08-20 42
3713 [涅槃] 니르바나 안희선 08-20 35
3712 동식물 이야기(바른 말 그른 말) 손계 차영섭 08-20 18
3711 못다 한 사랑 신광진 08-19 32
3710 조용한 주말 오후... (2) 리앙~♡ 08-19 38
3709 흐르는 음악소리 (3) 리앙~♡ 08-19 45
3708 아름다운 행성, 지구 안희선 08-19 33
3707 준비된 이별 (1) 신광진 08-19 35
3706 행복과 고통 (1) 손계 차영섭 08-19 24
3705 길 잃은 사랑 신광진 08-18 35
3704 바다를 보고 있노라면 손계 차영섭 08-18 34
3703 가을 편지 안희선 08-18 50
3702 이성(理性)과 감성(感性)에 대하여 손계 차영섭 08-17 26
3701 그대 곁에 신광진 08-17 36
3700 [옛사진] 조금은 희귀한 안희선 08-17 54
3699 [성철 큰스님 譯 증도가] 를 읽다가.. (1) 안희선 08-17 65
3698 kgs7158 08-17 27
3697 Deep Peace 안희선 08-16 66
3696 창문과 거울의 차이 (2) 손계 차영섭 08-16 36
3695 파라다이스 폐차장 안희선 08-16 49
3694 가을 (1) kgs7158 08-16 29
3693 [ In Case of Guam War] 미국 vs 북한 (3) 안희선 08-15 91
3692 채울 수 없는 그리움 신광진 08-15 49
3691 사라지는 것도 힘이다 안희선 08-15 49
3690 나이를 묻지 마오 손계 차영섭 08-15 32
3689 둘기비 kgs7158 08-14 28
3688 새벽을 걷는 푸름 (1) 신광진 08-14 39
3687 하루 (1) 손계 차영섭 08-14 35
3686 흰 것은 더러운 것이다 안희선 08-14 53
3685 오늘 kgs7158 08-13 35
3684 아름다운 꽃 (2) 손계 차영섭 08-13 33
3683 A Birthday 안희선 08-13 34
3682 기도를 위한 기도문 (1) 안희선 08-13 44
3681 가을애 kgs7158 08-13 40
3680 내일은 맑음 (1) 신광진 08-12 50
3679 행운과 행복 장 진순 08-12 57
3678 MARI Bakeshop 안희선 08-12 44
3677    MARI Bakeshop 안희선 08-12 32
3676 [옮긴글 & 생각] 잊을 수 없는 사람, 그리고 아름다운 마무리 안희선 08-12 64
3675 귀뚜리 kgs7158 08-12 3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