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노을지는언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5-07 20:20
 글쓴이 : 率兒
조회 : 129  
조금 전, 저녁 8시. 장소는 부산 수영 망미한신아파트.
갑자기 아파트 단지 안에 요란한 스피커소리가 울렸다. 사람들이 놀라 뛰어 나왔다.
나와보니 아주 대단한 대통령 후보 광고판을 싣고 다니는 차량이다. 지금 자는 사람
도 있으니 소리를 줄이고 나가 달라고 아무리 이야기를 해도 조폭처럼 생긴 운전자는
들은 척도, 꿈적도 하지 않는다. 완전히 막가파다. 지들 하고 싶은대로 실컷 다 한 후
유유히 그것도 아주 의기양양하게 한바퀴 다 돈 후 가 버렸다. 나는 너무 섬짓했다.
저놈들이 앞으로 무슨 짓을 할지 몰라서....

경비아저씨에게 112신고하라고 하니 경비아저씨 왈.
'지금은 파출소보다 저놈들이 더 높은데 불러도 안 옵니다.'


육손 17-05-07 20:42
 
선거가 바로 앞인데 이런 글을 올리신 이유가 궁금합니다.

후보의 이름을 올리시지 않았다면 문제가 되지 않지만 말입니다.

저는 객관적으로 말씀 드리면 선거철이 너무 고통스럽습니다.

다 똑같이 하거든요.

님처럼 한 후보만 딱 찝어서 그런게 아니라는 것이지요.

반성하시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혹시 모르니 후보 이름은 삭제 하는 게 좋을 듯 합니다.

예를 들어 대선 유력 후보 라던지 하는 그러한 센스 말입니다.

님과 생각은 다르지만 그렇다고

님을 그 분들 집단에 고발 당하기 싫네요.

수정 하시던 님 마음인데 말입니다.

.
率兒 17-05-07 20:47
 
없는 사실을 말해야 고발 당하지요. 잠 다 깨워놓고 방금 갔습니다.
유력후보로 고치겠습니다. 나는 이 놈들이 정말 싫습니다. 누구를 막론하고...
이 글은 아무런 의도가 없습니다. 그냥 방금 일어난 뉴스입니다.
     
안희선 17-05-07 23:32
 
대한민국 정치꾼은 바로 이런 것이다라는 걸
잘 알려주는 사례인 거 같습니다
육손 17-05-07 20:54
 
네 다 있는 사실이지요.
하지만 혹시나 하는 마음에서 입니다.

선거 막바지라 다들 보이는 게 없습니다.

같은 문우로서 돌다리도 두드리시라는 것입니다.

님이 말씀하시는 그 캠프나

다른 캠프들도 눈에 보이는 게 없습니다.

암튼 잘 하셨습니다.

제일 유력 호보라고 만 해도 그 사람인 걸 다 알 것입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15) 노을지는언덕 07-08 11953
3448 내 마음의 별 안희선 05:11 3
3447 일기/ 시가 있는 다락방(2016)/P.32 성균관왕언니 05-24 8
3446 지상의 신 장 진순 05-24 11
3445 [기사옮김] 어떤 시위 (6) 안희선 05-24 37
3444 손가락에 관하여 (2) 안희선 05-24 30
3443 6月 (4) 안희선 05-23 45
3442 심금 울다 (2) 안희선 05-23 46
3441 상뚜스 안희선 05-23 40
3440    상뚜스 안희선 05-23 31
3439 [옮긴글] 지나친 칭찬은 자만으로 이어지기 쉽다 (4) 안희선 05-23 48
3438    [옮긴글] 지나친 칭찬은 자만으로 이어지기 쉽다 안희선 05-24 15
3437 통제되지 않은 사랑은 장 진순 05-23 28
3436 [옮긴글] 기묘한 이치 안희선 05-22 54
3435 어떤 差異 안희선 05-22 46
3434 대리석 안희선 05-21 31
3433 [옮긴글] 사람과 사람 안희선 05-21 43
3432 [졸혼 卒婚] 서서히 자리매김하는 신 풍속도 (3) 안희선 05-20 56
3431 [기사옮김] 트럼프 저격수 워런 "'코미 메모' 사실이면 탄핵 지… 안희선 05-20 39
3430 고요하고, 깊은 (2) 안희선 05-20 44
3429 이따금 짧은 한숨을 내쉬면서 (2) 안희선 05-20 53
3428 봄, 본제입납 안희선 05-19 47
3427 나비/잠자리가 본 세상 구경/장미꽃 사진이랑 함께 감상하세요~ 성균관왕언니 05-19 28
3426 누군가 나에게 물었다 안희선 05-19 52
3425    누군가 나에게 물었다 안희선 05-19 45
3424 While My Guitar Gently Weeps 안희선 05-18 44
3423 이런 사람 선욱 05-18 56
3422 나를 생각하게 하는 글 선욱 05-18 42
3421 먼 곳의 그대 안희선 05-18 47
3420 아들의 운동화 안희선 05-17 47
3419 샛별/ 잠자리가 본 세상 구경/덜꿩나무꽃과 때죽나무꽃도 함께 올려봅니다 (1) 성균관왕언니 05-17 38
3418 바깥 안희선 05-17 40
3417 미세먼지 폭격 (1) 마음이쉬는곳 05-17 47
3416 너줄한 연서 (1) 마음이쉬는곳 05-17 50
3415 북한 '화성-12', 차량서 분리후 지상장치에서 발사 (2) 안희선 05-15 68
3414 정읍사문학상 공모 (1) tlfkd 05-15 48
3413 엄마의 소망 (2) 장 진순 05-15 65
3412 [옮긴글] 동남쪽에 별이 많다 外 (9) 안희선 05-15 114
3411 설교를 보다가 (4) 안희선 05-15 82
3410 화살 노래 안희선 05-14 60
3409 포옹 안희선 05-14 60
3408 아가야 kgs7158 05-14 58
3407 흩어진 나날 (1) 마음이쉬는곳 05-13 55
3406 [주의] 랜섬웨어 공격 안희선 05-13 56
3405 [옮긴글] 世態 (2) 안희선 05-13 91
3404 음표이고 싶은데 안희선 05-13 56
3403 지평 안희선 05-12 58
3402 깨어지기 쉬운 나날들 안희선 05-12 64
3401 잠시 잠깐 마음이쉬는곳 05-12 55
3400 [펌] 어나니머스 한반도 세계 3차대전 경고영상과 번역본 (4) 안희선 05-11 100
3399    [펌] 어나니머스 한반도 세계 3차대전 경고영상과 번역본 안희선 05-13 4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