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노을지는언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5-07 20:20
 글쓴이 : 率兒
조회 : 431  
조금 전, 저녁 8시. 장소는 부산 수영 망미한신아파트.
갑자기 아파트 단지 안에 요란한 스피커소리가 울렸다. 사람들이 놀라 뛰어 나왔다.
나와보니 아주 대단한 대통령 후보 광고판을 싣고 다니는 차량이다. 지금 자는 사람
도 있으니 소리를 줄이고 나가 달라고 아무리 이야기를 해도 조폭처럼 생긴 운전자는
들은 척도, 꿈적도 하지 않는다. 완전히 막가파다. 지들 하고 싶은대로 실컷 다 한 후
유유히 그것도 아주 의기양양하게 한바퀴 다 돈 후 가 버렸다. 나는 너무 섬짓했다.
저놈들이 앞으로 무슨 짓을 할지 몰라서....

경비아저씨에게 112신고하라고 하니 경비아저씨 왈.
'지금은 파출소보다 저놈들이 더 높은데 불러도 안 옵니다.'


육손 17-05-07 20:42
 
선거가 바로 앞인데 이런 글을 올리신 이유가 궁금합니다.

후보의 이름을 올리시지 않았다면 문제가 되지 않지만 말입니다.

저는 객관적으로 말씀 드리면 선거철이 너무 고통스럽습니다.

다 똑같이 하거든요.

님처럼 한 후보만 딱 찝어서 그런게 아니라는 것이지요.

반성하시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혹시 모르니 후보 이름은 삭제 하는 게 좋을 듯 합니다.

예를 들어 대선 유력 후보 라던지 하는 그러한 센스 말입니다.

님과 생각은 다르지만 그렇다고

님을 그 분들 집단에 고발 당하기 싫네요.

수정 하시던 님 마음인데 말입니다.

.
率兒 17-05-07 20:47
 
없는 사실을 말해야 고발 당하지요. 잠 다 깨워놓고 방금 갔습니다.
유력후보로 고치겠습니다. 나는 이 놈들이 정말 싫습니다. 누구를 막론하고...
이 글은 아무런 의도가 없습니다. 그냥 방금 일어난 뉴스입니다.
     
안희선 17-05-07 23:32
 
대한민국 정치꾼은 바로 이런 것이다라는 걸
잘 알려주는 사례인 거 같습니다
육손 17-05-07 20:54
 
네 다 있는 사실이지요.
하지만 혹시나 하는 마음에서 입니다.

선거 막바지라 다들 보이는 게 없습니다.

같은 문우로서 돌다리도 두드리시라는 것입니다.

님이 말씀하시는 그 캠프나

다른 캠프들도 눈에 보이는 게 없습니다.

암튼 잘 하셨습니다.

제일 유력 호보라고 만 해도 그 사람인 걸 다 알 것입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15) 노을지는언덕 07-08 15073
4001 누가 마음이쉬는곳 14:23 9
4000 石窟庵 안희선 02:14 20
3999 野生의 실천 안희선 02:11 23
3998 가슴앓이 신광진 10-17 19
3997 마음은 청춘 신광진 10-17 19
3996 糾飭冠 안희선 10-17 41
3995 지난 겨울의 降雪 안희선 10-17 43
3994 그대 사랑 신광진 10-16 31
3993 가을의 향기 신광진 10-16 32
3992 시마을운영위원회 및 자유게시판 운영자님에게 안희선 10-16 57
3991    안희선님께 (1) 운영위원회 10-17 56
3990 술 마시는 밤 안희선 10-16 54
3989 황금 그물 신광진 10-15 37
3988 떠나가는 마음 신광진 10-15 39
3987 [한반도 전쟁이 나면] 대한민국 사회 각 분야 대응계획 (1) 안희선 10-15 100
3986 새벽에 kgs7158 10-15 40
3985 [옮긴글] 해인과 태양 안희선 10-15 56
3984 목소리 들리나요 신광진 10-14 51
3983 언젠가는 신광진 10-14 48
3982 10월 18일 中 19차 전인대회, 그리고.. 안희선 10-14 75
3981 [기획되고 있는] 한반도 전쟁의 본질 안희선 10-14 128
3980 당신과 살고 싶었습니다 신광진 10-13 53
3979 늦지 않았어 신광진 10-13 49
3978 전모 (氈帽) 마음이쉬는곳 10-13 42
3977 이상해 kgs7158 10-13 56
3976 위선자들 (1) 안희선 10-13 101
3975 트럼프 , Fox News에 출연해 북핵문제 인터뷰 안희선 10-13 78
3974 엇갈린 마음 신광진 10-12 46
3973 바람아 흔들지 마 신광진 10-12 53
3972 잃어버린 시간에 대하여 마음이쉬는곳 10-12 50
3971 [생각] 배달민족의 언어 안희선 10-12 80
3970 바깥 안희선 10-12 54
3969 연민의 정 신광진 10-11 58
3968 기다림의 마음 신광진 10-11 57
3967 산사 안희선 10-11 76
3966 허수아비 신광진 10-10 54
3965 그대는 바람 신광진 10-10 64
3964 시월 안희선 10-10 67
3963 <이미지1>두려운 세상 장 진순 10-10 72
3962 소리상자/유은정 바다yumj 10-07 70
3961 댓글 kgs7158 10-10 66
3960 Chiquititta 치키티타 (1) amitabul 10-09 53
3959 너 때문에 신광진 10-09 70
3958 남겨둔 여백 신광진 10-09 67
3957 시를 읽는다, 행복을 여는 작은 비밀번호 (4) 안희선 10-09 121
3956 바람아 (2) 안희선 10-09 95
3955 대쉬 신광진 10-08 59
3954 지지 않는 꽃 신광진 10-08 64
3953 박남수님의 새1 낭송 건멸치 10-08 50
3952 레드 툼 - 보도연맹의 실체 (2) 率兒 10-08 7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