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노을지는언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5-08 00:17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88  

영원의 모음(母音) / 안희선

내 마음 깊이,
거대한 대륙처럼 앉으셔서
한결 같은 믿음으로 나를 지켜 보시며
방황하며 비틀거리는 나의 시간에도
변치 않는 사랑의 모습으로
못난 내 영혼을 쓰다듬어 주시는,
당신의
그 근심어린 정성과 애정

내 마음의 창(窓)으로
흔히 보아왔거니,
질곡(桎梏)의 삶 속에서도
자신의 편함은 안 중에 없었고
오직, 자식들을 위한
노고(勞苦)만이 전부였던
당신의 삶

아, 사랑하는 영원의 모음(母音)
어머니시여

받으소서,
이 불효(不孝)한 자의
눈물어린 감사의 뜻을





"My Precious One" lullaby (엄마의 자장가)

 

 

* 神이 그 사랑을 펼침에 있어, 세상의 어머니들을 그 대리인으로
삼았다는 말도 있지만..

문득, 이제는 故人이 된 벗이 말했던 것도 떠오릅니다

"어머니, 내겐 당신이 있습니다.
내 부족함을 채워주는 사람,
당신의 사랑이 쓰러지는 나를 일으킵니다.

내게 용기, 위로, 소망을 주는 당신.
내가 나를 버려도 나를 포기하지 않는 당신.

내 전생에 무슨 덕을 쌓았는지,
나는 정말 당신과 함께 할 자격이 없는데,
내 옆에 당신을 두신 神에게 감사합니다.

나를 사랑하는 이가 이 세상에 존재한다는 것,
그것이 내 삶의 가장 커다란 힘입니다."



그래요,

진정, 나 혼자만의 힘으로 살아온 것은 아니죠
어머니의 사랑이 없었더라면
저는 지금 존재하지도 않았을 겁니다

 

그건 님들도 모두 마찬가지...

(아니라고 부인해도 소용 없음)

 

모두 뜻깊은 어버이날 되시기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15) 노을지는언덕 07-08 12004
3456 [기사] 알파고 이후의 인공지능 안희선 03:18 4
3455 하늘 (1) kgs7158 02:22 6
3454 [퇴고] 관자재소묘 안희선 01:29 11
3453 [퇴고] 군학일계 (1) 안희선 00:18 15
3452 [기사옮김] 군대내 동성애 합법화 요구 (15) 안희선 05-27 52
3451 [퇴고] 밤에 사막을 걷다 안희선 05-27 25
3450 [활연 시인의 '통영'을 읽다가] 문득, 그곳에 가고 싶어서 안희선 05-26 51
3449 [옮긴글] 위화감(違和感) (2) 안희선 05-26 68
3448 내 마음의 별 (3) 안희선 05-25 61
3447 일기/ 시가 있는 다락방(2016)/P.32 성균관왕언니 05-24 31
3446 지상의 신 장 진순 05-24 37
3445 [기사옮김] 어떤 시위 (7) 안희선 05-24 76
3444 손가락에 관하여 (2) 안희선 05-24 45
3443 6月 (4) 안희선 05-23 63
3442 심금 울다 (2) 안희선 05-23 68
3441 상뚜스 안희선 05-23 55
3440    상뚜스 안희선 05-23 39
3439 [옮긴글] 지나친 칭찬은 자만으로 이어지기 쉽다 (4) 안희선 05-23 66
3438    [옮긴글] 지나친 칭찬은 자만으로 이어지기 쉽다 안희선 05-24 28
3437 통제되지 않은 사랑은 장 진순 05-23 46
3436 [옮긴글] 기묘한 이치 안희선 05-22 68
3435 어떤 差異 안희선 05-22 53
3434 대리석 안희선 05-21 39
3433 [옮긴글] 사람과 사람 안희선 05-21 50
3432 [졸혼 卒婚] 서서히 자리매김하는 신 풍속도 (3) 안희선 05-20 66
3431 [기사옮김] 트럼프 저격수 워런 "'코미 메모' 사실이면 탄핵 지… 안희선 05-20 49
3430 고요하고, 깊은 (2) 안희선 05-20 57
3429 이따금 짧은 한숨을 내쉬면서 (2) 안희선 05-20 64
3428 봄, 본제입납 안희선 05-19 55
3427 나비/잠자리가 본 세상 구경/장미꽃 사진이랑 함께 감상하세요~ 성균관왕언니 05-19 33
3426 누군가 나에게 물었다 안희선 05-19 60
3425    누군가 나에게 물었다 안희선 05-19 51
3424 While My Guitar Gently Weeps 안희선 05-18 51
3423 이런 사람 선욱 05-18 64
3422 나를 생각하게 하는 글 선욱 05-18 52
3421 먼 곳의 그대 안희선 05-18 55
3420 아들의 운동화 안희선 05-17 57
3419 샛별/ 잠자리가 본 세상 구경/덜꿩나무꽃과 때죽나무꽃도 함께 올려봅니다 (1) 성균관왕언니 05-17 45
3418 바깥 안희선 05-17 45
3417 미세먼지 폭격 (1) 마음이쉬는곳 05-17 55
3416 너줄한 연서 (1) 마음이쉬는곳 05-17 60
3415 북한 '화성-12', 차량서 분리후 지상장치에서 발사 (2) 안희선 05-15 76
3414 정읍사문학상 공모 (1) tlfkd 05-15 62
3413 엄마의 소망 (2) 장 진순 05-15 86
3412 [옮긴글] 동남쪽에 별이 많다 外 (9) 안희선 05-15 126
3411 설교를 보다가 (4) 안희선 05-15 95
3410 화살 노래 안희선 05-14 73
3409 포옹 안희선 05-14 68
3408 아가야 kgs7158 05-14 67
3407 흩어진 나날 (1) 마음이쉬는곳 05-13 6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