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노을지는언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5-09 00:05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182  


 

 

11268.jpg

 





現 한반도 정세에 따른 미래예측 [3]

2016.04.20. 별하 http://cafe.daum.net/Earthv/N0WH/2267

  

  

한반도에서 벌어질 전쟁에 대한 예언(豫言)

  

(1) 탄허스님의 제2차 한국전쟁에 대한 예언

  

탄허스님의 여러 예지능력 중에 국내외에서의 전쟁과 군사적 충돌에 대한 사례를 예시하였는데이에 연계하여 탄허스님이 생전에 한반도에서 또다시 전쟁이 발발되어 전개되는 상황의 우려 깊은 예언을 하신 바가 있어 스님의 높은 예지능력에 비추어 보아 결코 쉽게 넘겨버릴 사안이 아님으로 더욱 깊은 고민과 함께 중요성을 인식해야만 할 것으로 봅니다.

  

탄허스님은 생전에 향후 한반도의 통일과 군사적 충돌에 대하여 하신 말씀을 언론 또는 식자층에서 몇몇 거론된 바가 있는데그중에 특히 탄허스님 탄신 100년 증언 – 진관스님 이라는 현대불교신문의 2013.4.3.자의 서울 진관사에 주석하시는 진관스님과의 인터뷰한 내용이 있습니다 (이에 관한 자세한 인터뷰 내용은인터넷 포털 사이트 검색창에 탄허스님 탄신 100주년 증언-진관스님으로 검색하면 확인 가능).

  

진관스님은 탄허스님이 총애하는 비구니 스님으로서 생전에 예지의 말씀을 자주하셨다 하며본 주제인 향후 한반도의 전쟁에 대하여 예언하신 내용이 있어 특히 주목이 됩니다인터뷰의 내용 중에서신문기자가 진관스님께 아래의 내용으로 질문한 바가 있는데이에 대한 진관스님의 답변이 나옵니다탄허스님의 미래예측은 주역원리역학에 의한 것으로 당시에도 큰 파장을 주었지요?”라는 기자의 질문에,

  

탄허스님은 우리나라는 평화통일은 안된다고 그러셨어요북한의 변동을 말하시면서 애들이 성냥곽 갖고 놀면서 불장난을 하다가 성냥곽 안에 있는 성냥에 불이 번져서 확 타 버리는 듯한 그런 증세는 있을 것이라고 했어요또 이북에 나이 젊은 사람이 무슨 장()이 돼서 변화는 있을 것이라고 그러셨어요그리고 천안까지는 조금 위험하고 천안 아래로는 괜찮다는 말도 하셨어요.~” 라고 진관스님이 답변하십니다.

  

이는 탄허스님이 생전에 진관스님에게 향후 한반도에서 발생할 상황을 예언하신 것입니다위 내용을 보면작금의 한반도에서 벌어지는 전쟁의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는 남·북간의 정세가 향후 크나큰 재난으로 이어질 가능성의 형세와 너무나도 흡사하게 맞물려 있음에 소름이 돋는 것입니다이를 보면어떻게 인터뷰의 시점으로부터 약 35여년 이전에 현재의 남·북간의 상황을 이렇게 정확하고 구체적으로 특징짓고 미래예측을 할 수 있었나 싶어 그저 감탄할 따름입니다.

  

그럼 위의 탄허스님의 예언 내용을 좀 더 현실성 있게 하나하나의 내용을 분석하고 이해해 봅시다

의 내용은우리나라한반도는 평화적으로 통일이 안 된다고 하십니다그럼 평화통일이 안 된다면 결국 무력으로 통일된다는 말이지 않는가무력통일전쟁을 통한 통일이 된다고 밖에는 달리 해석할 것이 없습니다결국 탄허스님은 한국이한국민이 그렇게 원하는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라는 염원이 평화통일이 아니라 물리적 충돌에 의한 통일즉 전쟁으로 인한 결말로 통일이 된다고 하신 것입니다평화의 반대말이 전쟁이 아닙니까그리고,

  

의 내용의 말씀은지금 북한의 상황과 형국을 어떻게 저렇게 적합하게 비유를 하셨는지 탄복할 따름입니다이 대목을 보면올 초에 미국 시사주간지 뉴요커’ 1월초 표지에 북한 김정은을 전쟁놀이하는 어린이로 풍자하여 화재가 되었는데위의 말씀 내용과 너무나 절묘하게 매칭이 되는 것입니다표지 그림에는 북의 김정은을 어린이로 묘사하여 미사일과 전투기 장난감을 들고 있고 여러 가지 무기 장난감을 갖고 전쟁놀이하는 모습을 그렸는데,

  

“...애들이 성냥곽 갖고 놀면서 불장난을 하다가...”라는 표현에서 애들은 김정은을 위시한 북한 강경파 군부실세를 비유한 것이며또한 불장난이라는 표현이 무엇인가이는 불()로 일컫는 대표적인 강력한 무기인 핵무기로 장난을 친다는 표현인 것입니다.

  

그리고 애들이란 표현도 철없고 어리석은 행동을 일삼는 사람의 또 다른 비유인 것입니다그리고 주목할 대목은성냥곽 안에 성냥에 불이 번져서 확 타 버리는듯한 그런 증세가 있을 것이라고 표현한 대목입니다매우 중요한 대목인데이는 북한이 전쟁놀이핵무기를 만들고 미사일 전력을 강화하여 한국과 미국을 협박하는 불장난을 벌리다가 스스로의 자충으로또는 그로인한 자업자득으로 소멸되리라는 비유의 표현인 것입니다.

  

위의 예언 대목은 정말이지 앞으로의 북한의 상황과 상태를 그대로 보여준다 할 것이며이는 북한이 국가로서 거의 존재 자체가 사라질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의 내용에서는북한에서 젊은 사람이 무슨 장()이 된다고 말씀하셨는데이는 딱 김정은을 바로 연상시킬 수 있으며현재 나이는 대략 33세의 젊은 나이고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으로 실질적으로 북한의 1인 독재의 통치자이지요외국에서는 김정은을 충동적이고 예측 불가능한 북한의 젊은 지도자로 인식되고 있습니다또한 변화가 있을 것이라는 말씀도 긍정적인 변화가 아니라김정은이 북한을 통치하면서 얼마나 비정상적이고 뚜렷한 군사적 변화를 일으키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는 것입니다

  

또한 마지막 대목에서는앞으로의 한반도특히 남한에서 벌어질 전쟁의 상황을 말씀한 대목입니다이는 재난즉 전쟁의 피해지역과 규모를 표현한 것인데천안까지는 위험하고 그 아래로는 괜찮다고 하십니다.

  

이를 분석해 보면북한이 70년을 한반도 적화통일(북한은 조국해방전쟁이라 부름)을 위해 대표적으로 오랫동안 군사적 씨스템에 의해 구축된 장사정포(북한이 보유한 장거리 타격이 가능한 화포류를 총칭함)에 의한 남한지역의 피해를 의미하는 것입니다북한이 최전방에 실전배치한 장사정포는한국의 2014년도 국방백서를 기준으로 보면 북한군이 보유한 야포와 다연장 로켓포를 14,000여문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됩니다.

  

특히 방사포로 불리는 다연장 로켓포를 5,500여문을 보유하고 있으며


안희선 17-05-10 18:20
 
탄허(呑虛 1913년 음력 1월 15일 ~ 1983년 6월 5일)는 한국의 승려이다.
본관은 경주, 법명은 택성(宅成:鐸聲), 법호는 탄허(呑虛), 속명은 김금택(金金鐸),
고전과 역경에 능통하였다.
육손 17-05-13 13:39
 
왜 참고 해야 하나요?
이런 발언을 승려가 할 소리 인가요? 승려를 가장한 싸이코패스이지?

그리고 이분은 1983년에 타계 하셨군요.

1983년 하고 지금과는 다르죠.

1980년대 이전에는 북한이 남한보다 더 잘살았습니다.

당연히 1980년대 이전에는 안보에 국력을 쏟을 때 이었지요.

북한보다 못살았으니까 하지만

1980년 이후 대한민국이 북한을 추월 합니다.

시장경제의 효과이지요.

왜 이 땡초를 소개 하셨는지 궁금합니다.

1980년대도 제대로 살지 못하신 냉전 시대에서 살던 분인데 말입니다.

지식이 없으니 그런가요?

이렇게 퍼 날라도 독서라는 것을 할텐데

그게 공부가 안되나요?

아니겠죠.

님의 사상이 극우 이시니까 그렇죠

아니라고 하시면서도 글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 다는 것 아시죠?

그리고 참고 할 게 따로 있죠.

옛날 고 문서 죠.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15) 노을지는언덕 07-08 12447
3546 해당화 안희선 06-27 23
3545 [문재인대통령의미국방문] ........... (4) 안희선 06-27 45
3544 문명에 지배당하는 세상 장 진순 06-27 13
3543 집중하면 손계 차영섭 06-27 9
3542 사과 (1) kgs7158 06-26 44
3541 악몽 (2) 안희선 06-26 51
3540 [옮긴글] 전쟁은 끝나지 않았다 (2) 안희선 06-26 50
3539 붉은 꽃 (1) 안희선 06-25 42
3538 [6.25 67주년] 돌발퀴즈 (11) 안희선 06-25 54
3537    [6.25 67주년] 돌발퀴즈 (1) 안희선 06-25 34
3536       [6.25 67주년] 돌발퀴즈 (2) 안희선 06-25 36
3535 의인 kgs7158 06-25 28
3534 권력이란 (4) 풀하우스 06-24 70
3533 흰눈 기시감 (1) 마음이쉬는곳 06-24 33
3532 신선한 他人 (2) 안희선 06-24 44
3531 kgs7158 06-24 21
3530 사랑의 제 1원칙 (2) 안희선 06-24 39
3529 [기사를읽고] 편지 - 李箱에게 안희선 06-23 35
3528 출렁이는 보름달 안희선 06-23 34
3527 가시 kgs7158 06-23 37
3526 내가 너를 사랑한다 (2) 안희선 06-22 72
3525 時題 (2) 안희선 06-22 51
3524 kgs7158 06-22 36
3523 [가보고픈곳] 아라가야 (2) 안희선 06-21 67
3522 사랑이 있는 풍경 안희선 06-21 50
3521 지라도 kgs7158 06-21 34
3520 어쩌면 (2) 마음이쉬는곳 06-20 52
3519 익숙함 (2) 마음이쉬는곳 06-20 45
3518 마리 이야기 (1) 안희선 06-20 48
3517 어느 날, 오후에 (1) 안희선 06-20 52
3516 (2) kgs7158 06-19 51
3515 [노래] YOU RAISE ME UP (3) 안희선 06-19 85
3514 아름답게 나이 들게 하소서 (1) 안희선 06-19 82
3513 사랑 (2) kgs7158 06-19 57
3512 동(動)과 정(靜) (1) 손계 차영섭 06-19 48
3511 동창 kgs7158 06-19 46
3510 [걱정] 런던 그렌펠 타워 화재 관련 안희선 06-18 80
3509 [염려] 문 특보의 발언 (2) 안희선 06-18 96
3508 바퀴 손계 차영섭 06-17 34
3507 청동물고기 안희선 06-17 53
3506 여름일기 (1) 안희선 06-17 56
3505 요즘 청문회를 보면.... 率兒 06-16 65
3504 [유영훈 시인님의 창작문학상 수상을 축하하며] - 진정한 시인 안희선 06-16 64
3503 그대의 들 안희선 06-16 56
3502 [걱정] 낙동강 (7) 안희선 06-15 112
3501 석굴암 (1) 안희선 06-15 68
3500 송암 특선 시(2)/송암 김관형 왕치wangchl 06-15 48
3499 [The Korean War - 6.25 67주년] 잊혀진 전쟁, 그러나 곧 다시 치루게될 전… (2) 안희선 06-14 91
3498 [동영상] 우주의 크기 안희선 06-14 69
3497 일상이야기/ 잠자리가 본 세상 구경 성균관왕언니 06-13 5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