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노을지는언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5-09 00:10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201  

특히 방사포로 불리는 다연장 로켓포를 5,500여문을 보유하고 있으며위협적인 것이 240방사포입니다이 무기는 사정거리가 40~60이상으로 고폭탄 외에도 연막탄 그리고 화학탄을 탑재할 수 있으며현재는 사거리가 200이상인 300㎜ 방사포를 보유하여 대전 및 계룡대까지 타격할 수 있다는 보도가 있습니다이 폭탄은 고폭탄 고성능 장약을 충전한 포탄으로 주로 인마살상용으로 쓰이는데남한의 중심지인 수도 서울과 수도권을 겨냥하여 전략적으로 운용되고 있는 장사정포이고 실전 배치된 상태입니다.

  

특히 방사포는 시간당 1만발 이상을 포격할 수 있는 화력으로 평가됩니다이러한 장사정포가 수도권에 집중될 경우 수많은 인명피해는 물론 많은 건축물이 파괴될 것은 분명한 사실입니다그리고 이러한 무기들은 이동식 대형차량에 탑재되었거나 갱도진지 안에 구축되어 전쟁 발발시 실용적으로 폭격을 가할 수 있음으로 반격하여 초기에 이들을 제압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닌 것입니다특히 장사정포에 생·화학탄을 탑재하여 폭격을 가한다면 그 인명피해는 상상이 불가능할 것입니다.

  

그리고 이러한 장사정포 외에 언급하기도 싫지만 만약 핵폭탄을 서울 중심부(용산지역)에 투하한다면 그 피해의 범위는 수도권 전체에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또한 주목할 것은북이 전술적인 실용성을 위해 남한에 큰 타격을 입힐 수 있는 EMP (전자기펄스탄)로 공격을 한다면 모든 전자· 전기기계와 통신체제를 무용화시키고 현대의 모든 장비와 시설 체제를 마비하고 파괴시켜서 원시상태로 돌릴 수 있으며전쟁의 양상을 바뀌게도 하는 것입니다.

  

위에서 본바와 같이 탄허스님이 말씀하신 천안까지의 위험이라는 것은 전쟁으로 인한 북한의 폭격에 남한이 입는 피해지역의 범위라 할 수 있으며서울 및 수도권을 포함하여 천안까지 피해를 입는다는 것입니다그리고 그 아래(천안아래 지역)로는 괜찮다는 것은 전쟁의 피해북한의 폭격이 수도권에 집중되고 대신 천안아래지역으로는 피해를 입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이는 전쟁으로 인한 남한 전체의 피해지역중에 천안 아래로는 수도권보다 휠씬 덜하다는 것이지 만약 북한의 도발을 예상해본다면 남한 전체를 사정거리에 둔 북의 스커드미사일과 특수전 병력의 남한침투로 공격하면 남한의 주요군사시설과 기간시설그리고 주요도시는 결코 피해를 벗어날 수 없는 것입니다.

  

그리고 탄허스님은 천안까지는 조금 위험하다고 하셨는데이 대목을 유심히 분석해보면 결코 적은 위험적은 피해만을 입는다고 해석할 수 없는 것입니다.

왜냐면두 가지로 분석해볼 수 있는데

첫째는 보통사람들이 흔히 언어를 표현 할 때에 어떤 내용에 대하여(주로 서술어에서남에게 이해시키거나 동의를 구할 때 부드럽게 표현하기 위해서 이라는 단어를 흔히 구사합니다듣는 사람 입장에서는 이라는 단어가 정도나 분량이 적게라는 말로 이해가 되어 조금이라고 생각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입니다우리가 흔히 언어를 구사할 때 듣는 상대방에 따라서 이해와 해석의 정도가 달라질 수 있는 것을 종종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둘째는의 대목에서 평화적 통일이 아닌 전쟁을 통한 통일이 된다면 어찌 적은 위험적은 피해만을 입을 수 있겠는가그것도 수도권에서 말입니다하여 위의 대목을 앞뒤로 연결하여 내용이 맞을려면 조금이라는 표현이 아니라 이라고 표현한 것이 맞는 것입니다.

  

그래서 정리하면, “천안까지는 좀 위험하고...”로 이해하는 것이 맞는 것이고이는 위험과 피해가 적다는 것이 아니고그냥 위험하고 피해를 입는다고 해석되어지는 것입니다.

그리고 여기서 특별하게 염두 하여야 할 것은위의 한반도 전쟁에 대하여 예지한 내용은 그 중차대함이 지극히 큰데 어찌하여 탄허스님은 특정 제자에게만 언급하셨고 이런 사항을 좀 더 부각시켜 국가와 한민족의 장래를 위해 대비책을 마련한다거나 사전에 국난을 피할 수 있는 방편을 제시하지 않았느냐고 의문이 제시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탄허스님의 정신세계를 조금만 이해할려고하면 이런 의문이 풀립니다탄허스님은 승려입니다불법을 닦는 수행자로 깨달음의 길을 추구하시는 분이 욕망의 세계에 매여 있는 분도 아니고생사를 초월하고 거대한 우주관을 갖고 거시적 관점으로 세상을 보실 것입니다하여 스님은 불교에서 흔하게 진리로 통용되는 인과응보와 자업자득의 인과의 법칙과 거대한 우주변화의 흐름에 관통하여 볼 것입니다그러므로 우리네가 생각하는 인간사의 범주에 대해 시시비비하고 문제시하는 것은 스님의 생각이 아닌 것입니다다만 자비심을 수행의 근간으로 하는 출가수행자 입장에서 미래에 대한 염려는 충분히 하셨을 것입니다.

  

그리고 탄허스님은 미래에 전개될 세계와 인류의 크나큰 환란과 거대한 변화에 대해서 주역과 정역의 이론에 의해 말씀하신 내용들이 있으신데예를 들면땅속의 불기운이 북극으로 치올라가면서 북극의 빙산이 녹고 해수면이 올라가 일본영토의 2/3가 바다 속으로 가라앉고 한반도 동남해안 내륙 1백리의 지역 땅이 가라앉는다고 하셨으며23.7도 가량 기울어진 지축이 정립하여 큰 지각변동이 일어나는데 이로 인해 핵을 가진 나라는 핵폭발이 일어나고 지구변화로 인한 각가지의 위험으로 인류의 60~70%가 소멸한다고 하셨습니다.

  

이와 같이 매우 부정적이고 크나큰 비극을 말씀하시면서도 한편으론 이런 모든 과정을 겪고 나면 세계에 더없는 평화가 찾아오고 지구환경이 지극히 윤택할 것이며우리나라에 위대한 인물이 나오고 세계의 중심국가가 될 것이며아울러 고토인 요동과 만주를 우리 영토로 복속하게 된다는 희망찬 말씀을 하셨습니다.

  

이를 볼 때탄허스님의 정신세계와 세계관은 범인(凡人)과는 차원이 다르므로 일반적인 시각 또는 생각으로 재단할 수는 없는 것입니다그리고 무엇보다 불가(佛家)의 세계에서는 예언이나 이적에 대해 얘기하는 것을 꺼려하는 경향이 있고깨달음의 길을 추구하는 수행자로서 예언이나 이적은 수행의 본질이 아니라 수행과정에서 오는 결과의 힘이라 여겨 이를 과시하지는 않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나라에 크나큰 재난이 미래에 발생한다고 예지하셨다 하더라도 이를 언론화 하고 확대하지는 않으셨다고 보여 집니다다만 어떤 이가 시대의 흐름 속에서 인연의 법칙에 의해 이런 예언을 듣고 보아 문제의식을 갖거나아님 스스로 연구하여 자각하든가 할 것입니다

  

이상과 같이 탄허스님이 한반도에서 제2차 한국전쟁을 예지하신 내용을 살펴보았습니다그리고 위의 인터뷰내용의 대목을 하나하나 분석하고 해석해보는 것은스님이 생전에 전쟁에 관한 예지능력이 탁월하셨고무엇보다 그 당시 스님은 많은 후학들과 식자층에서 고민하고 물음한 한민족의 미래와 세계사의 흐름에 대하여 남다르게 깊은 사고(思考)를 하셨다고 보여 지므로 이에 대한 미래의 일들을 예지능력으로 알 수 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므로 탄허스님의 위의 예언은 결코 허언이 아닐 것이며단순히 사회과학적으로 접근하여 미래학으로 풀어내는 예측 같은 것도 아닐 것이며더욱이 자신의 명성에 쫓아 머리로만 해석하여 쏟아낸 말도 아닐 것입니다

  

불가에서특히 수행비구로서 허황된 거짓을 말하는 것은 얼마나 중한 업()입니까

그것이 한 나라의 장래에 엄청난 일이라면 더욱 그럴 것입니다또 다르게 본다면 아마 스님도 너무나 엄청난 미래의 일이라서 염려하고 숙고하여 관련내용을 확장하여 말씀을 하지 않을 수도 있다 싶습니다.

  

그러므로 이렇게 분석하여 기술(記述)한 바는탄허스님의 예지의 말씀을 잘 이해하고 판단하여 각자도생의 길을 깊이 생각하고 행동하시라는 것이며이런 시기에 어떤 정신적인 중심과 가치를 세워 삶을 살아가야하나 깊은 생각을 또한 하시라는 것입니다.

  

  

  

  

  

現 한반도 정세에 따른 미래예측 [6]

2016.04.20. 별하 http://cafe.daum.net/Earthv/N0WH/2270

  

  

기타 전쟁에 대한 예고(豫告)

한반도 전쟁에 대한 예언이나 신의 계시에 대하여 여러 내용들이 언론이나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지속적으로 소개는 되고 있는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15) 노을지는언덕 07-08 12973
3618 삼생삼세 십리도화 신광진 14:48 5
3617 혜성 고성민씨 12:06 8
3616 물을 생각한다 손계 차영섭 07-23 22
3615 늘 푸른 바닷가 신광진 07-23 31
3614 수줍은 기다림 (1) 신광진 07-21 43
3613 (1) 손계 차영섭 07-21 39
3612 여름냇가 kgs7158 07-21 44
3611 Scarborough Fair (1) amitabul 07-20 47
3610 행복은 어디서 오나 장 진순 07-20 54
3609 우연과 필연 사이 손계 차영섭 07-20 46
3608 생명의 신비 손계 차영섭 07-19 43
3607 어긋난 사랑 신광진 07-18 63
3606 강가에서/ 시가 있는 다락방(2016) 성균관왕언니 07-18 46
3605 어디쯤 기다리고 있을까 (1) 신광진 07-17 81
3604 인생 여정 손계 차영섭 07-17 63
3603 마음 안에 손계 차영섭 07-16 65
3602 자유와의무 (2) kgs7158 07-15 64
3601 신용문객잔 (영화) (1) 신광진 07-15 72
3600 행운의 기회 신광진 07-15 80
3599 스트레스에 대하여 손계 차영섭 07-15 64
3598 저승에 입소하다 초보운전대리 07-14 72
3597 사랑합니다 (1) 신광진 07-13 89
3596 내 마음의 천사 (1) 신광진 07-13 80
3595 오늘 (1) kgs7158 07-13 71
3594 혼자 산다는 건 (1) 손계 차영섭 07-12 80
3593 부메랑 (1) 신광진 07-12 79
3592 장마 기쁨 (1) 손계 차영섭 07-11 63
3591 더이상 슬픈 노래는 없다/ 잠자리가 본 세상 구경(2015) 성균관왕언니 07-11 56
3590 중독된 사랑 신광진 07-11 87
3589 샤워 (1) 손계 차영섭 07-10 71
3588 홀로 피는 꽃 (1) 신광진 07-10 91
3587 죄의 본능 (2) 장 진순 07-09 113
3586 할미꽃 이야기 (1) 8579 07-09 85
3585 내 마음의 시 (1) 신광진 07-09 98
3584 바둑 손계 차영섭 07-09 70
3583 사랑이란 건 (1) 신광진 07-09 95
3582 삼생삼세 십리도화 OST 량량(凉凉) (1) 신광진 07-08 128
3581 장미 나라 (1) 손계 차영섭 07-07 83
3580 [Song of Myself ] 이별을 고하며 (2) 안희선 07-06 186
3579 호숫가 별 마음이쉬는곳 07-05 104
3578 무상(無常)에 대하여 (1) 손계 차영섭 07-05 85
3577 상처가 없는 사람은 없다 안희선 07-05 134
3576    상처가 없는 사람은 없다 (3) 안희선 07-05 158
3575 [쉬운시쓰기캠페인] 먼 그대는 흰 나비처럼 안희선 07-05 85
3574 승리의 노래 장 진순 07-04 94
3573 어떤 안부 안희선 07-04 92
3572 도토리와 낙엽 손계 차영섭 07-04 69
3571 Old Black Joe (1) amitabul 07-03 79
3570 사라지는 것도 힘이다 (1) 안희선 07-03 87
3569 wkddbspt (1) kgs7158 07-02 9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