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5-09 14:47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508  

    수원시화(隨園詩話) - 王西莊의 序文 중에서 왕서장이 그의 친구 저서(著書)의 서문을 써 주는데 ― 소위 시인이란 것은 음시(吟詩)깨나 한다고 시인이 아니요 가슴속이 탁 터지고 온아한 품격을 가진 이면 일자불식(一字不識)이라도 참 시인일 것이요 , 반대로 성미가 빽빽하고 속취(俗趣)가 분분한 녀석이라면 비록 종일 교문작자(咬文嚼字)를 하고 연편누독(連篇累讀)하는 놈일지라도 시인은 될 수 없다. 시를 배우기 전에 시보다 앞서는 정신이 필요하다.

    ------------------------------- <글의 음미吟味 , 그리고 한 생각>

    일찌기, 동파(東坡 - 소동파)가 왕유(王維)를 칭송한 중에 마힐(摩詰)의 詩에는 시중유화(詩中有畵)요 , 마힐의 그림에는 화중유시(畵中有詩)라 하여 소위 시화일체(詩畵一切)의 상승임을 말한 적 있다 詩 또한 마음의 그림(心畵)일진데, 진실된 마음 없는 현란한 활자의 먹칠만 화폭에 가득하다면 그 어찌 詩와 心의 일치라고 할 수 있을까 사방에 詩는 넘쳐 흐르나,

    시인다운 시인은 가뭄에 콩 나듯 드문 이 時代 ... 왕서장의 서문은 한번쯤 가슴에 새길만한 글이 아니던가 (그 누구보다, 나 부터 먼저) 詩와 詩人을 말하기 앞서, 우선 人間이 되어야 한다 - 희선,

 


率兒 17-05-09 18:08
 
그래서 저는 요번 선거 앞대가리에 있는 사람들을 찍지 않았습니다.
그들의 삶으로 자신을 증명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저는 누구라도 제 아무리 그럴싸한 소리를 한다고 하여도 자신의
삶으로 그 소리를 증명하지 못한다면 그 소리들은 울리는 꽹과리에
지나지 않는다는 생각을 합니다.
     
안희선 17-05-09 18:53
 
말로는 뭔들 못할까요 - 어차피 밑천도 안드는 일인데

이번에 대선후보들도 그 주둥아리, 아니.. 입이 매우 분주했습니다

근데, 그게 어디 정치꾼들에 국한된 일이겠습니까

세련되고 우아한 詩들에서도 그런 걸 많이 느낍니다 


아무튼, 이번 투표는 (소신껏) 정말 잘 하셨습니다

솔아 형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새 운영자로 임기정(산저기)님을 모십니다 (8) 운영위원회 11-17 1441
4303 수원시화 (1) 안희선 01:42 14
4302 염괴를 생각하며 안희선 01:21 17
4301 연민의 정 신광진 12-16 21
4300 푸른 향기 신광진 12-16 20
4299 게시판 분위기 흐리는 내용으로 이틀간 최다 조회 수 기록한 점의 사죄입니… (2) 테오도로스 12-16 45
4298 지혜롭다 하니 마음이쉬는곳 12-16 20
4297 삶에 지치면 나탈리웃더 12-16 16
4296 눈이 내리네 나탈리웃더 12-16 19
4295 나의 꽃잎 나탈리웃더 12-16 20
4294 시 쓰는 사람은 손계 차영섭 12-16 22
4293 가장 아름다운 조화 손계 차영섭 12-16 18
4292 흰눈내리는 겨울 밤 (2) 마음이쉬는곳 12-16 47
4291 [감상] 모닥불 (6) 안희선 12-16 78
4290 고요한 사랑 (8) 안희선 12-16 81
4289 희망의 빛 신광진 12-15 42
4288 예정된 이별 신광진 12-15 40
4287 사랑이면 마음이쉬는곳 12-15 34
4286 제2회 전국 시낭송대회 이평원 12-15 32
4285 입술의 열매 장 진순 12-15 44
4284 계절 따라 내리는 비 손계 차영섭 12-15 36
4283 보수 몰락의 진단과 해결방향 (8) 童心初박찬일 12-15 89
4282 송과선 (2) 안희선 12-15 71
4281 사랑을 훔치는 노래 그로리아 12-14 39
4280 마음의 가난 신광진 12-14 41
4279 그 날이 오면 신광진 12-14 42
4278 그 사람 그 고백 나탈리웃더 12-14 39
4277 당신은 나의 사랑이요 -하얀 눈 / 함동진 함동진 12-13 56
4276 차가운 바람의 그리움 신광진 12-13 57
4275 추운데 따뜻해 (1) 나탈리웃더 12-13 48
4274 마음의 선물 (4) 신광진 12-13 62
4273 그녀 나탈리웃더 12-13 41
4272 인간이란 (4) 마음이쉬는곳 12-13 65
4271 절반의 사랑법 손계 차영섭 12-13 33
4270 초상(肖像)의 디자인, 그 어떤 날 안희선 12-13 55
4269 데자부 (2) 안희선 12-13 69
4268 그대는 나의 행복 신광진 12-12 53
4267 떠난 후에 신광진 12-12 49
4266 80조... 그 돈으로, 살기 힘든 서민들 지원이나 하지 (7) 안희선 12-12 132
4265    80조... 그 돈으로, 살기 힘든 서민들 지원이나 하지 꼬까신발 12-16 15
4264 겨울에도 잎이 푸른 나무 안희선 12-12 58
4263 이불속 쵸코송이 12-12 45
4262 하루발 (1) kgs7158 12-12 35
4261 움직이면 기분이 좋아진다 (1) 손계 차영섭 12-12 36
4260 바람이 불어서 그로리아 12-12 36
4259 바람의 품으로 오신 임이여 신광진 12-11 55
4258 사랑이 서럽다 신광진 12-11 53
4257 젓가락 손계 차영섭 12-11 43
4256 만사형통 (萬事亨通) 손계 차영섭 12-11 42
4255 박하꽃 (1) 마음이쉬는곳 12-11 43
4254 [옮긴글] 다시 쓰는 조선 근대사 (2) 안희선 12-11 7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