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게시물은 하루 두 편으로 제한 합니다

 
작성일 : 17-05-09 14:47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795  

    수원시화(隨園詩話) - 王西莊의 序文 중에서 왕서장이 그의 친구 저서(著書)의 서문을 써 주는데 ― 소위 시인이란 것은 음시(吟詩)깨나 한다고 시인이 아니요 가슴속이 탁 터지고 온아한 품격을 가진 이면 일자불식(一字不識)이라도 참 시인일 것이요 , 반대로 성미가 빽빽하고 속취(俗趣)가 분분한 녀석이라면 비록 종일 교문작자(咬文嚼字)를 하고 연편누독(連篇累讀)하는 놈일지라도 시인은 될 수 없다. 시를 배우기 전에 시보다 앞서는 정신이 필요하다.

    ------------------------------- <글의 음미吟味 , 그리고 한 생각>

    일찌기, 동파(東坡 - 소동파)가 왕유(王維)를 칭송한 중에 마힐(摩詰)의 詩에는 시중유화(詩中有畵)요 , 마힐의 그림에는 화중유시(畵中有詩)라 하여 소위 시화일체(詩畵一切)의 상승임을 말한 적 있다 詩 또한 마음의 그림(心畵)일진데, 진실된 마음 없는 현란한 활자의 먹칠만 화폭에 가득하다면 그 어찌 詩와 心의 일치라고 할 수 있을까 사방에 詩는 넘쳐 흐르나,

    시인다운 시인은 가뭄에 콩 나듯 드문 이 時代 ... 왕서장의 서문은 한번쯤 가슴에 새길만한 글이 아니던가 (그 누구보다, 나 부터 먼저) 詩와 詩人을 말하기 앞서, 우선 人間이 되어야 한다 - 희선,

 


率兒 17-05-09 18:08
 
그래서 저는 요번 선거 앞대가리에 있는 사람들을 찍지 않았습니다.
그들의 삶으로 자신을 증명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저는 누구라도 제 아무리 그럴싸한 소리를 한다고 하여도 자신의
삶으로 그 소리를 증명하지 못한다면 그 소리들은 울리는 꽹과리에
지나지 않는다는 생각을 합니다.
     
안희선 17-05-09 18:53
 
말로는 뭔들 못할까요 - 어차피 밑천도 안드는 일인데

이번에 대선후보들도 그 주둥아리, 아니.. 입이 매우 분주했습니다

근데, 그게 어디 정치꾼들에 국한된 일이겠습니까

세련되고 우아한 詩들에서도 그런 걸 많이 느낍니다 


아무튼, 이번 투표는 (소신껏) 정말 잘 하셨습니다

솔아 형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052 그날이 오면<cvid> (3) 景山유영훈 05-27 26
5051 바람피우다 걸리면 등기에 평생 흔적 남는다 - 배승희 변호사 안희선. 05-27 25
5050 진정한 대화 손계 차영섭 05-27 21
5049 Episode 안희선. 05-27 35
5048 鬚髥 안희선. 05-27 29
5047 기다림의 여유 신광진 05-27 25
5046 마음의 자리 신광진 05-27 25
5045 나의 이솝 안희선. 05-26 43
5044 산하 (2) 안희선. 05-26 46
5043 겨우살이의 지혜 손계 차영섭 05-26 25
5042 짐이 되지 않기를 신광진 05-26 41
5041 아침 이슬 신광진 05-26 33
5040 새로운 사대부 시대 3 소드 05-25 33
5039 보셔요, 나 착한 일 하는 사람이예요 안희선. 05-25 62
5038 구상무상 안희선. 05-25 44
5037 허공에 쓰는 편지 신광진 05-25 35
5036 그대 곁에 신광진 05-25 36
5035 새로운 사대부 2 소드 05-24 36
5034 잘 알려져 있지 않은 육군 꿀보직 활기찬12 05-24 32
5033 행복의 조건 / 제4집 풀꽃 향기(2018) 중에서 성균관왕언니 05-24 25
5032 바다처럼 살자 손계 차영섭 05-24 30
5031 내일은 맑음 신광진 05-24 44
5030 꿈속이라도 신광진 05-24 43
5029 새로운 사대부 시대 1 (2) 소드 05-23 57
5028 천년을 품은 사랑 신광진 05-23 47
5027 홀로 걷는 길 신광진 05-23 49
5026 동백꽃향기 05-22 34
5025 심기 (2) 장 진순 05-22 52
5024 영원한 사랑 신광진 05-22 57
5023 너무 가여워 (1) 신광진 05-22 59
5022 사랑 그리고 이별 신광진 05-21 57
5021 기다리는 인연 신광진 05-21 58
5020 햇살 동백꽃향기 05-20 45
5019 촛불 (1) 손계 차영섭 05-20 53
5018 중년의 사랑 (1) 신광진 05-20 58
5017 날 위한 사랑 신광진 05-20 56
5016 떠나가는 마음 신광진 05-19 57
5015 향기가 진하게 배여 신광진 05-19 55
5014 눈이 부시게 푸르른 날은...서 정주 (2) 동백꽃향기 05-18 70
5013 오월비 동백꽃향기 05-18 59
5012 길 잃은 사슴 신광진 05-18 61
5011 마음의 친구 (4) 신광진 05-18 74
5010 흔한 삼성 합격자의 마인드 활기찬12 05-17 56
5009 반딧불이 손계 차영섭 05-17 53
5008 ㅡCATㅡ 05-17 56
5007 자유란 무엇인가 (1) 동백꽃향기 05-17 5
5006 마음의 빛 신광진 05-17 61
5005 허무한 꿈 신광진 05-17 59
5004 가정과 집 장 진순 05-16 73
5003 어머니를 따라 가는 세월의 저녁 노을. (1) 여정완 05-14 11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