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노을지는언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5-09 14:47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271  

    수원시화(隨園詩話) - 王西莊의 序文 중에서 왕서장이 그의 친구 저서(著書)의 서문을 써 주는데 ― 소위 시인이란 것은 음시(吟詩)깨나 한다고 시인이 아니요 가슴속이 탁 터지고 온아한 품격을 가진 이면 일자불식(一字不識)이라도 참 시인일 것이요 , 반대로 성미가 빽빽하고 속취(俗趣)가 분분한 녀석이라면 비록 종일 교문작자(咬文嚼字)를 하고 연편누독(連篇累讀)하는 놈일지라도 시인은 될 수 없다. 시를 배우기 전에 시보다 앞서는 정신이 필요하다.

    ------------------------------- <글의 음미吟味 , 그리고 한 생각>

    일찌기, 동파(東坡 - 소동파)가 왕유(王維)를 칭송한 중에 마힐(摩詰)의 詩에는 시중유화(詩中有畵)요 , 마힐의 그림에는 화중유시(畵中有詩)라 하여 소위 시화일체(詩畵一切)의 상승임을 말한 적 있다 詩 또한 마음의 그림(心畵)일진데, 진실된 마음 없는 현란한 활자의 먹칠만 화폭에 가득하다면 그 어찌 詩와 心의 일치라고 할 수 있을까 사방에 詩는 넘쳐 흐르나,

    시인다운 시인은 가뭄에 콩 나듯 드문 이 時代 ... 왕서장의 서문은 한번쯤 가슴에 새길만한 글이 아니던가 (그 누구보다, 나 부터 먼저) 詩와 詩人을 말하기 앞서, 우선 人間이 되어야 한다 - 희선,

 


率兒 17-05-09 18:08
 
그래서 저는 요번 선거 앞대가리에 있는 사람들을 찍지 않았습니다.
그들의 삶으로 자신을 증명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저는 누구라도 제 아무리 그럴싸한 소리를 한다고 하여도 자신의
삶으로 그 소리를 증명하지 못한다면 그 소리들은 울리는 꽹과리에
지나지 않는다는 생각을 합니다.
     
안희선 17-05-09 18:53
 
말로는 뭔들 못할까요 - 어차피 밑천도 안드는 일인데

이번에 대선후보들도 그 주둥아리, 아니.. 입이 매우 분주했습니다

근데, 그게 어디 정치꾼들에 국한된 일이겠습니까

세련되고 우아한 詩들에서도 그런 걸 많이 느낍니다 


아무튼, 이번 투표는 (소신껏) 정말 잘 하셨습니다

솔아 형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15) 노을지는언덕 07-08 13621
3724 "내가슴에 꽃 시詩를 심는다" 및 "잔상"/『 바람꽃 연가 』(2017) (1) 성균관왕언니 11:09 6
3723 열대어 (2) kgs7158 01:48 18
3722 당신은 너무 합니다 신광진 08-21 28
3721 달의 이마에는 물결무늬 자국 안희선 08-21 27
3720 상아의 노래 (2) 리앙~♡ 08-21 26
3719 너를 사랑하듯 비는 내리고 (2) 리앙~♡ 08-21 31
3718 공전 자전 손계 차영섭 08-21 19
3717 우주 바둑 활석과 사석 손계 차영섭 08-21 18
3716 물소리 kgs7158 08-21 22
3715 어디쯤 가고 있을까 (1) 신광진 08-20 39
3714 아리랑 (2) 안희선 08-20 42
3713 [涅槃] 니르바나 안희선 08-20 35
3712 동식물 이야기(바른 말 그른 말) 손계 차영섭 08-20 18
3711 못다 한 사랑 신광진 08-19 32
3710 조용한 주말 오후... (2) 리앙~♡ 08-19 38
3709 흐르는 음악소리 (3) 리앙~♡ 08-19 45
3708 아름다운 행성, 지구 안희선 08-19 33
3707 준비된 이별 (1) 신광진 08-19 35
3706 행복과 고통 (1) 손계 차영섭 08-19 24
3705 길 잃은 사랑 신광진 08-18 35
3704 바다를 보고 있노라면 손계 차영섭 08-18 34
3703 가을 편지 안희선 08-18 50
3702 이성(理性)과 감성(感性)에 대하여 손계 차영섭 08-17 26
3701 그대 곁에 신광진 08-17 36
3700 [옛사진] 조금은 희귀한 안희선 08-17 54
3699 [성철 큰스님 譯 증도가] 를 읽다가.. (1) 안희선 08-17 65
3698 kgs7158 08-17 27
3697 Deep Peace 안희선 08-16 66
3696 창문과 거울의 차이 (2) 손계 차영섭 08-16 36
3695 파라다이스 폐차장 안희선 08-16 49
3694 가을 (1) kgs7158 08-16 29
3693 [ In Case of Guam War] 미국 vs 북한 (3) 안희선 08-15 91
3692 채울 수 없는 그리움 신광진 08-15 49
3691 사라지는 것도 힘이다 안희선 08-15 49
3690 나이를 묻지 마오 손계 차영섭 08-15 32
3689 둘기비 kgs7158 08-14 28
3688 새벽을 걷는 푸름 (1) 신광진 08-14 39
3687 하루 (1) 손계 차영섭 08-14 35
3686 흰 것은 더러운 것이다 안희선 08-14 53
3685 오늘 kgs7158 08-13 35
3684 아름다운 꽃 (2) 손계 차영섭 08-13 33
3683 A Birthday 안희선 08-13 34
3682 기도를 위한 기도문 (1) 안희선 08-13 44
3681 가을애 kgs7158 08-13 40
3680 내일은 맑음 (1) 신광진 08-12 50
3679 행운과 행복 장 진순 08-12 57
3678 MARI Bakeshop 안희선 08-12 44
3677    MARI Bakeshop 안희선 08-12 32
3676 [옮긴글 & 생각] 잊을 수 없는 사람, 그리고 아름다운 마무리 안희선 08-12 64
3675 귀뚜리 kgs7158 08-12 3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