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5-13 14:52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418  


    음표이고 싶은데  / 고정숙    


    너에게
    다만
    음표이고 싶은데

    탁한 소리 가득한 귀에
    밤을 말끔히 헹구는 새벽이슬로      

    베어진 지도 모른 채 욱신거리는 가슴에
    가시 찔린 채 견디는 장미 꽃잎,  아르페지오로 펼치는

    사막 같은 밤 퀭한 눈동자에
    보름달 같은 온음표로

    Fine 없이 이어지는,
    먼 훗날 도돌이표로 허밍 되는,

    다만 입술 닮은 음표이고 싶은데

    기타줄 같은 주름살  많아지나
    굳어진 생각 조급함에, 쉬이 팽팽해지는 조율
    탁, 튕긴 한 음에
    툭, 끊어지는 줄



    # 아르페지오 : 한 음 한 음 튕겨주는 주법
    # Fine : 마침표, 끝
    # 허밍 : Humming, 윙윙하는 音




    현재 독일 거주



    <감상 & 생각>

     

    이 시를 접하면서...

    우선 <가시 찔린 채 견디는 장미 꽃잎, 아르페지오로 펼치는>
    이라는 행行에 눈길이 모아지는데.

    <너에게 음표標이고 싶은> 간절한 마음을 물 흐르듯,
    자연스레 전개하고 있는 시적 진술이 좋다.

    동시에 그리움으로 가득 차오른 심경心境은 얼마나 정직하게,
    그리고 함축성 있게 표현되고 있던가.

    이후에 전개되는 行들은 다소, 사족 같은 느낌이 들긴 하지만...

    점층적으로 확장되는 시적 공간에 그들이 나름 일조一助한다는 느낌과 함께
    시의 압권壓卷은 마지막 행行의 <툭, 끊어지는 줄>이겠다.

    일체의 설명적인 요소를 생략하면서도, 최종으로 표현되는 서술적 형상력이
    시를 읽는 이의 마음을 한껏 사로 잡는다.

    조급하게 굳어진 생각 (혹은, 그리움)을 탓하는 토로吐露가
    끊어지는 줄에 실린, 아쉬운 여음餘音으로 깊게 울리고 있으니 말이다.


    아, 다만 부드러운 입술을 닮은 음표이고 싶은데...



    언제나, 마음보다 팽팽하게 조율調律되는 저 그리움의 몸짓이여.


                                                                                           - 희선,




    Mor - Myriam Hernandez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새 운영자로 임기정(산저기)님을 모십니다 (4) 운영위원회 11-17 242
4139 비제 카르맨 서곡 / 우리나라에서 가장 멋진 지휘자 (1) 率兒 17:37 15
4138 [옮긴글] 더 이상, 세월호 얘긴 그만하자 - 할만큼 했으니 안희선 16:18 20
4137 겨울 산책 (1) 안희선 11:32 22
4136 날 선 바람 (1) 신광진 06:06 29
4135 마지막 잎새 (2) 나무와연필 01:10 40
4134 한마디말이 (1) kgs7158 00:55 33
4133 다시 너에게, 너를 위하여 (1) 안희선 00:06 47
4132 [노래 한곡] 돌리 파튼 / 해뜨는 집 (4) 率兒 11-20 71
4131 잃어버린 시간 (3) 신광진 11-20 55
4130 길 잃은 사슴 신광진 11-20 50
4129 [옮긴글] 땅의 歷史 안희선 11-20 52
4128 그것은 마치 세상의 최후 같았다 (3) 안희선 11-19 80
4127 주마간산(走馬看山) 격으로 살펴보는 한국불교의 역사 안희선 11-19 48
4126 그날을 기다리며 신광진 11-18 57
4125 중년의 길 (2) 신광진 11-18 55
4124 나는 누구인가 18 손계 차영섭 11-18 49
4123 증도가를 읽다가.. (3) 안희선 11-18 87
4122 아름다운 마무리 (2) 안희선 11-18 88
4121 내 마음의 빛 신광진 11-17 52
4120 철 지난 가난 신광진 11-17 47
4119 새 운영자로 임기정(산저기)님을 모십니다 (4) 운영위원회 11-17 242
4118 빗나간 인생 장 진순 11-17 67
4117 시가 태어나는 자리 안희선 11-17 65
4116 달마(達磨)의 푸른 숲 안희선 11-17 57
4115 마음이 머물때 신광진 11-16 61
4114 늦지 않았어 신광진 11-16 63
4113 홀로 가득한 그리움 안희선 11-16 68
4112 [퇴고] 觀自在 素描 (1) 안희선 11-16 72
4111 바다 앞에 서면 손계 차영섭 11-16 43
4110 사랑은 직진 신광진 11-15 65
4109 가을은 / 잠자리가 본 세상 구경 중에서 (1) 성균관왕언니 11-15 61
4108 내 안에 하늘 신광진 11-15 76
4107 나는 누구인가 17 손계 차영섭 11-15 60
4106 자유 kgs7158 11-15 67
4105 [옮긴글] 육도 중 인간계의 위치 안희선 11-15 88
4104 [다시보는] oldie but goodies ... 안희선 11-15 71
4103 바람아 흔들지 마 신광진 11-14 77
4102 내 안에 사랑 신광진 11-14 71
4101 (2) 童心初박찬일 11-14 80
4100 숟가락 (1) 손계 차영섭 11-14 55
4099 사람의 팔자와 인연 안희선 11-14 89
4098 100여년 전, 朝鮮은.. 안희선 11-14 74
4097 자유게시판 (1) kgs7158 11-14 81
4096 너 때문에 아프다 신광진 11-13 74
4095 믿음의 벽 신광진 11-13 71
4094 맛과 멋 (1) 손계 차영섭 11-13 61
4093 나비 (1) 나탈리웃더 11-13 78
4092 kgs7158 11-13 69
4091 [ssun 작가님 영상] 우리 시대의 역설 (2) 안희선 11-13 107
4090 [옮긴글] 어느 날 갑자기 (3) 안희선 11-13 13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