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게시물은 하루 두 편으로 제한 합니다

 
작성일 : 17-05-13 14:52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792  


    음표이고 싶은데  / 고정숙    


    너에게
    다만
    음표이고 싶은데

    탁한 소리 가득한 귀에
    밤을 말끔히 헹구는 새벽이슬로      

    베어진 지도 모른 채 욱신거리는 가슴에
    가시 찔린 채 견디는 장미 꽃잎,  아르페지오로 펼치는

    사막 같은 밤 퀭한 눈동자에
    보름달 같은 온음표로

    Fine 없이 이어지는,
    먼 훗날 도돌이표로 허밍 되는,

    다만 입술 닮은 음표이고 싶은데

    기타줄 같은 주름살  많아지나
    굳어진 생각 조급함에, 쉬이 팽팽해지는 조율
    탁, 튕긴 한 음에
    툭, 끊어지는 줄



    # 아르페지오 : 한 음 한 음 튕겨주는 주법
    # Fine : 마침표, 끝
    # 허밍 : Humming, 윙윙하는 音




    현재 독일 거주



    <감상 & 생각>

     

    이 시를 접하면서...

    우선 <가시 찔린 채 견디는 장미 꽃잎, 아르페지오로 펼치는>
    이라는 행行에 눈길이 모아지는데.

    <너에게 음표標이고 싶은> 간절한 마음을 물 흐르듯,
    자연스레 전개하고 있는 시적 진술이 좋다.

    동시에 그리움으로 가득 차오른 심경心境은 얼마나 정직하게,
    그리고 함축성 있게 표현되고 있던가.

    이후에 전개되는 行들은 다소, 사족 같은 느낌이 들긴 하지만...

    점층적으로 확장되는 시적 공간에 그들이 나름 일조一助한다는 느낌과 함께
    시의 압권壓卷은 마지막 행行의 <툭, 끊어지는 줄>이겠다.

    일체의 설명적인 요소를 생략하면서도, 최종으로 표현되는 서술적 형상력이
    시를 읽는 이의 마음을 한껏 사로 잡는다.

    조급하게 굳어진 생각 (혹은, 그리움)을 탓하는 토로吐露가
    끊어지는 줄에 실린, 아쉬운 여음餘音으로 깊게 울리고 있으니 말이다.


    아, 다만 부드러운 입술을 닮은 음표이고 싶은데...



    언제나, 마음보다 팽팽하게 조율調律되는 저 그리움의 몸짓이여.


                                                                                           - 희선,




    Mor - Myriam Hernandez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홈페이지 개편 및 업그레이드 관련 안내 (2) 관리자 06-04 333
5180 겨울을 기다리는 꽃 손계 차영섭 08:47 8
5179 축구 시합이 이룬 한마음 / 시가 있는 다락방(2016) 중에서 성균관왕언니 00:26 27
5178 늘 푸른 바닷가 신광진 00:14 30
5177 比翼鳥 안희선. 00:06 39
5176 어느 시인에게 안희선. 00:04 40
5175 새장 속의 앵무새 5월양기 06-18 17
5174 임기정씨에게 (10) 안희선. 06-18 112
5173 안희선씨에게 임기정 06-18 37
5172 방금 전 올렸던 게시물이 전광석화 電光石火로 삭제되었다 (2) 안희선. 06-18 65
5171 어떤 인연 신광진 06-18 55
5170 길 잃은 사랑 신광진 06-18 35
5169 나무 달력 & 나무에 깃들여 안희선. 06-18 38
5168 환일 안희선. 06-18 38
5167 [퇴고] 가면 놀이 안희선. 06-17 59
5166    너에게로 가는 길 안희선. 06-18 61
5165 열매의 옷맵시 손계 차영섭 06-17 29
5164 아, 어릴 적 내가 살던 곳이 이렇게 되다니.. 안희선. 06-17 58
5163 눈물 꽃 신광진 06-16 36
5162 바닷가의 추억 신광진 06-16 35
5161 최저임금 그늘에서 우는 자영업자와 직원 안희선. 06-16 44
5160 道伴에 관한 한 생각 안희선. 06-16 58
5159 궁금증 (2) 동백꽃향기 06-16 44
5158 통마늘을 까며 손계 차영섭 06-16 28
5157 현실의 눈 신광진 06-15 39
5156 짙어가는 마음의 숲 신광진 06-15 38
5155 바람의 등대 van beethoven 06-15 36
5154 단상 손계 차영섭 06-15 26
5153 아무도 그걸 믿지 않지만 안희선. 06-15 63
5152 서울 하늘 (노랫말) (2) 장 진순 06-15 44
5151 마음은 청춘 신광진 06-14 40
5150 마음의 풍금 신광진 06-14 33
5149 김비서가 왜 그럴까 너무 웃기고 재밌어요 ㅎ (1) 내맘에쏙 06-14 48
5148 피카츄 동심파괴 (1) 새콤라이프 06-14 36
5147 새벽 안희선. 06-14 42
5146 [묶음] 신선한 타인 & 이별 아닌 이별에 관한 짧은 생각 안희선. 06-14 46
5145 가슴 북 손계 차영섭 06-14 25
5144 마음에 피어난 꽃 신광진 06-13 39
5143 새벽을 걷는 푸름 신광진 06-13 40
5142 [안녕] 그대를 잊는다는 건 안희선. 06-13 68
5141 칭찬의 힘 손계 차영섭 06-13 38
5140 언제쯤 행복해 질까 신광진 06-12 43
5139 너에게 가는 길 신광진 06-12 46
5138 나 안의 세상과 밖의 세상 손계 차영섭 06-12 46
5137 Hanamizuki 안희선. 06-12 49
5136 메롱~ㅎㅎㅎ 새콤라이프 06-12 44
5135 Turn around(뒤집어 보세요.)-노래 :사만다 제이드 amitabul 06-12 29
5134 [easy poem] 어떤 그리움 안희선. 06-12 72
5133    몸(법당)이 무너진 상태에서 인사드립니다. (1) 탄무誕无 06-12 69
5132 홀로 핀 꽃 신광진 06-11 53
5131 연민의 계절 신광진 06-11 4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