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5-13 14:52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651  


    음표이고 싶은데  / 고정숙    


    너에게
    다만
    음표이고 싶은데

    탁한 소리 가득한 귀에
    밤을 말끔히 헹구는 새벽이슬로      

    베어진 지도 모른 채 욱신거리는 가슴에
    가시 찔린 채 견디는 장미 꽃잎,  아르페지오로 펼치는

    사막 같은 밤 퀭한 눈동자에
    보름달 같은 온음표로

    Fine 없이 이어지는,
    먼 훗날 도돌이표로 허밍 되는,

    다만 입술 닮은 음표이고 싶은데

    기타줄 같은 주름살  많아지나
    굳어진 생각 조급함에, 쉬이 팽팽해지는 조율
    탁, 튕긴 한 음에
    툭, 끊어지는 줄



    # 아르페지오 : 한 음 한 음 튕겨주는 주법
    # Fine : 마침표, 끝
    # 허밍 : Humming, 윙윙하는 音




    현재 독일 거주



    <감상 & 생각>

     

    이 시를 접하면서...

    우선 <가시 찔린 채 견디는 장미 꽃잎, 아르페지오로 펼치는>
    이라는 행行에 눈길이 모아지는데.

    <너에게 음표標이고 싶은> 간절한 마음을 물 흐르듯,
    자연스레 전개하고 있는 시적 진술이 좋다.

    동시에 그리움으로 가득 차오른 심경心境은 얼마나 정직하게,
    그리고 함축성 있게 표현되고 있던가.

    이후에 전개되는 行들은 다소, 사족 같은 느낌이 들긴 하지만...

    점층적으로 확장되는 시적 공간에 그들이 나름 일조一助한다는 느낌과 함께
    시의 압권壓卷은 마지막 행行의 <툭, 끊어지는 줄>이겠다.

    일체의 설명적인 요소를 생략하면서도, 최종으로 표현되는 서술적 형상력이
    시를 읽는 이의 마음을 한껏 사로 잡는다.

    조급하게 굳어진 생각 (혹은, 그리움)을 탓하는 토로吐露가
    끊어지는 줄에 실린, 아쉬운 여음餘音으로 깊게 울리고 있으니 말이다.


    아, 다만 부드러운 입술을 닮은 음표이고 싶은데...



    언제나, 마음보다 팽팽하게 조율調律되는 저 그리움의 몸짓이여.


                                                                                           - 희선,




    Mor - Myriam Hernandez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18 강물 근처 나탈리웃더 11:09 4
4617 청동 물고기 안희선 09:42 15
4616 안희선 09:38 16
4615 능력 손계 차영섭 06:36 11
4614 인연 신광진 02-18 33
4613 그대 곁에 신광진 02-18 31
4612 口業의 災殃 안희선 02-18 52
4611 Moreza - Tell Me Why (1) 率兒 02-18 49
4610 소비의 관념 나탈리웃더 02-18 38
4609 산다는 것은 신광진 02-17 54
4608 햇살 미소 신광진 02-17 49
4607 시계 얼굴 손계 차영섭 02-17 39
4606 선택과 결정 나탈리웃더 02-17 41
4605 절반의 아름다움 손계 차영섭 02-17 36
4604 너와 멀어지고 나탈리웃더 02-16 37
4603 홀로서기 신광진 02-16 47
4602 새로운 시작 신광진 02-16 49
4601 가장 아름다운 조화 손계 차영섭 02-16 44
4600 절반의 아름다움 손계 차영섭 02-16 40
4599 그립습니다 신광진 02-15 61
4598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신광진 02-15 67
4597 마음의 위안 신광진 02-14 57
4596 언젠가는 신광진 02-14 55
4595 (2) 마음이쉬는곳 02-14 60
4594 꺼진 불도 다시 보는 노인의 삶 (1) 손계 차영섭 02-14 53
4593 첫 경험 (2) 신광진 02-13 70
4592 오해 신광진 02-13 59
4591 헤쳐 모여 손계 차영섭 02-13 52
4590 날 위한 사랑 신광진 02-12 64
4589 흔들리지 않는 사랑 신광진 02-12 61
4588 시가되고 싶은 갈대 부산청년 02-12 64
4587 소녀야 신광진 02-11 85
4586 당신과 살고 싶었습니다 신광진 02-11 77
4585 사랑의 미로(迷路-Love in maze) amitabul 02-11 77
4584 삶과 죽음 손계 차영섭 02-11 65
4583 * 2018년 무술년 설 인사 및 "설" 시 (2016) 성균관왕언니 02-10 78
4582 내 안에 빛나는 햇살 신광진 02-10 78
4581 혼자 하는 사랑 신광진 02-10 93
4580 이성과 감성 사이 손계 차영섭 02-10 59
4579 사랑 꿈 신광진 02-09 74
4578 짝사랑 신광진 02-09 78
4577 내가 우주의 주인 손계 차영섭 02-09 66
4576 소년의 은하수 프리마토프 02-09 63
4575 내 안에 사랑 신광진 02-08 101
4574 보이지 않는 얼굴 신광진 02-08 83
4573 난민기구의 아이들 나탈리웃더 02-08 66
4572 의사당 비둘기 선암정 02-08 73
4571 갯바위 손계 차영섭 02-08 66
4570 철부지 사랑 신광진 02-07 82
4569 사랑의 향기 신광진 02-07 8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