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노을지는언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5-13 15:35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251  

살다보면, 정말 싸가지 없는 인간쪼가리.. 즉, 잉간 剩間(잉여인간)들이 많다는 생각이 드는데


아래 글을 쓰신 분의 심경에 십분 十分 고개 끄덕이며, 글을 옮겨본다



--------------------------------------------------------------


 

나의 의견을 사람들에게 널리 퍼지게하여 인망을 얻으려고 했으면 이런 방법으로 글을 쓰지 않았을 것이다.

늘 밝혀왔지만 사람들이 나의 의견을 따라주기를 기대하는 마음은 전혀 없으며 알리고 싶지 않다가 기본이다.

즉 나의 생각에 동의하라고 사람들을 설득하지도 강요하지도 않는다.


그러나 그 동안 블로그를 운영해 보니 너무도 많은 싸가지 없는 것들이 하는 짓은

장사치 주제에 자신이 누구니 하니 물론 그런 이야기를 자신의 블로그에 쓰던 말던 그것이야 그들 문제지만

남의 블로그에 와서 싸질러 놓은 이야기를 다 하면 끝도 없을 것이다.

 

현실에서 수 많은 일을 겪으면서 살아왔지만 익명으로 하는 인터넷이라 그런지,

사람이 사람같지 않은 것들이 한둘이 아니라는 것만 확인했다.


그럼에도 현실로 돌아가라고 외쳐왔던 것은 그런 것들의 거짓말에 속아서 사람들이 우루루 몰려다니며

젊은 사람들의 인생을 망칠까봐 우려되어서 일치감치 그렇게 현실로 돌아가라고 주장해왔던 것이다.

그런 자들의 눈속임은 다방면으로 전개된다. 종교로 건강으로 혹은 사회생활등으로 사람을 유혹하고 속이며

젊은 사람의 인생을 망치는 일을 수도 없이 벌려왔다.

그런 것들이 양심은 있기나 한지 싶었던 적이 한두번이 아니다.

 

그러니 미리부터 그런 종교놀이, 장사치들의 구라에 속으면 결국 자신의 인생만 망치는 것이 아니라

주변의 인생을 다 망치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허다하다. 그러니 미리부터 그런 무리들과는 거리를 두어야

자신의 삶이 더 나아진다. 자신의 운명도 개척하지 못하면서 남의 인생에 감 놔라 대추 놔라하며

자신이 대두목이니 일꾼이니 하는 족속의 심보는 정신병자의 그것과 동일하다.

자신의 한풀이를 엉뚱한 사람들을 제물삼아 하는 것이나 무엇과 다른지 깊이 생각해봐야 한다.

자칭 누구니 하는 자들을 지극히 경계해야하는 것도 바로 그것 때문이다.

 

정말 하늘이 이 땅을 조화선경으로 만들고 싶다면 그런 군더더기는 필요없다.

정확히 할 일을 하기 위한 환경조성을 위해서 운수를 만들어가지 거지발싸개보다 못한 종통과 대두목,

일꾼 놀이에 시간낭비하고 정력낭비할 이유가 없다.


세상을 둘러보면 얼마나 가짜와 구라가 판치며 자신만 아니면 된다는 식의 무책임한 복불복이

이 나라 이 사회에 얼마나 깊이 뿌리를 내리고 있는지 알 수 있다.


괜한 아상놀이에 남 희생시키지 말아야하지만 양심불량은 그런 것도 안중에 없는 것이다.

 

 

그러거나 말거나 늘 말하지만, 현실이 전부며 마음공부하고 덕을 쌓는 길이 최선의 길임을 밝힌다.

 

 

[출처] 세태|작성자 myinvestlog



풀하우스 17-05-13 18:22
 
ㅎㅎㅎ
싸가지 없는 인간쪼가리의 정의:
대한민국은 5000만명의 다양한 사람들이 살아가는 사회공동체인데,
그래서 각자의 생각 또한 다양할 수 밖에 없는데,
그것을 인정 못하고,   
아상,아만과 아집에 집착하여, 오직,자기 자신만의 얄팍한 뜻과 지식이 진리라 생각하고,
그것에 반하면 자신의 잣대로 상대방을 공격하고,비하하고, 무시하고,
적폐세력이라고 단정하는 골이 배배 꼬인 놈을 말합니다.
지식의 유 무, 지위 고 하, 남녀노소와 아무런 관련이 없습니다.
즉, 인간의 본질적인 기본기가 안 된 싸가지 없는 놈을 말합니다.
어느 글방마다 이런 극소수의 천연기념물은 항상 존재합니다.

참고사항:我相,我執
着我相 我執 如人入闇 卽無所見
아상과 아집에 집착하면, 캄캄한 굴 속으로 빠져들어가서, 즉시 볼수가 없다.
역설하면,
나와 내 생각만 진리고 맞다는 마음이 똘똘 뭉쳐있기 때문에 지혜의 눈이 열리지 않는다는 뜻입니다.
아상,아만,아집이 꽉 찬 인간은 자신의 생각과 일치하지 않으면,
그냥 자신의 잣대로 상대방을 공격하고,비하하고, 무시합니다.
불가에서는 이 세상에서 분별하는 놈을 가장 큰 도둑놈이라고 합니다.
즉, 내생각만 맞고 다른 사람의 생각은 틀린다고 상대방에게 강요하고, 분별하는 놈을 말합니다.
그래서 항상 나와 견해가 달라도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도 있구나 이런 자세가 가장 중요합니다.
안희선 17-05-13 18:53
 
정말, 어느 곳에나 그런 잉간쪼가리는 꼭 있는 거 같습니다 (웃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15) 노을지는언덕 07-08 13621
3724 "내가슴에 꽃 시詩를 심는다" 및 "잔상"/『 바람꽃 연가 』(2017) (1) 성균관왕언니 11:09 6
3723 열대어 (2) kgs7158 01:48 18
3722 당신은 너무 합니다 신광진 08-21 28
3721 달의 이마에는 물결무늬 자국 안희선 08-21 27
3720 상아의 노래 (2) 리앙~♡ 08-21 26
3719 너를 사랑하듯 비는 내리고 (2) 리앙~♡ 08-21 31
3718 공전 자전 손계 차영섭 08-21 19
3717 우주 바둑 활석과 사석 손계 차영섭 08-21 18
3716 물소리 kgs7158 08-21 22
3715 어디쯤 가고 있을까 (1) 신광진 08-20 39
3714 아리랑 (2) 안희선 08-20 42
3713 [涅槃] 니르바나 안희선 08-20 35
3712 동식물 이야기(바른 말 그른 말) 손계 차영섭 08-20 18
3711 못다 한 사랑 신광진 08-19 32
3710 조용한 주말 오후... (2) 리앙~♡ 08-19 38
3709 흐르는 음악소리 (3) 리앙~♡ 08-19 45
3708 아름다운 행성, 지구 안희선 08-19 33
3707 준비된 이별 (1) 신광진 08-19 35
3706 행복과 고통 (1) 손계 차영섭 08-19 24
3705 길 잃은 사랑 신광진 08-18 35
3704 바다를 보고 있노라면 손계 차영섭 08-18 34
3703 가을 편지 안희선 08-18 50
3702 이성(理性)과 감성(感性)에 대하여 손계 차영섭 08-17 26
3701 그대 곁에 신광진 08-17 36
3700 [옛사진] 조금은 희귀한 안희선 08-17 54
3699 [성철 큰스님 譯 증도가] 를 읽다가.. (1) 안희선 08-17 65
3698 kgs7158 08-17 27
3697 Deep Peace 안희선 08-16 66
3696 창문과 거울의 차이 (2) 손계 차영섭 08-16 36
3695 파라다이스 폐차장 안희선 08-16 49
3694 가을 (1) kgs7158 08-16 29
3693 [ In Case of Guam War] 미국 vs 북한 (3) 안희선 08-15 91
3692 채울 수 없는 그리움 신광진 08-15 49
3691 사라지는 것도 힘이다 안희선 08-15 49
3690 나이를 묻지 마오 손계 차영섭 08-15 32
3689 둘기비 kgs7158 08-14 28
3688 새벽을 걷는 푸름 (1) 신광진 08-14 39
3687 하루 (1) 손계 차영섭 08-14 35
3686 흰 것은 더러운 것이다 안희선 08-14 53
3685 오늘 kgs7158 08-13 35
3684 아름다운 꽃 (2) 손계 차영섭 08-13 33
3683 A Birthday 안희선 08-13 34
3682 기도를 위한 기도문 (1) 안희선 08-13 44
3681 가을애 kgs7158 08-13 40
3680 내일은 맑음 (1) 신광진 08-12 50
3679 행운과 행복 장 진순 08-12 57
3678 MARI Bakeshop 안희선 08-12 44
3677    MARI Bakeshop 안희선 08-12 32
3676 [옮긴글 & 생각] 잊을 수 없는 사람, 그리고 아름다운 마무리 안희선 08-12 64
3675 귀뚜리 kgs7158 08-12 3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