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게시물은 하루 두 편으로 제한 합니다

 
작성일 : 17-05-13 15:35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859  

살다보면, 정말 싸가지 없는 인간쪼가리.. 즉, 잉간 剩間(잉여인간)들이 많다는 생각이 드는데


아래 글을 쓰신 분의 심경에 십분 十分 고개 끄덕이며, 글을 옮겨본다



--------------------------------------------------------------


 

나의 의견을 사람들에게 널리 퍼지게하여 인망을 얻으려고 했으면 이런 방법으로 글을 쓰지 않았을 것이다.

늘 밝혀왔지만 사람들이 나의 의견을 따라주기를 기대하는 마음은 전혀 없으며 알리고 싶지 않다가 기본이다.

즉 나의 생각에 동의하라고 사람들을 설득하지도 강요하지도 않는다.


그러나 그 동안 블로그를 운영해 보니 너무도 많은 싸가지 없는 것들이 하는 짓은

장사치 주제에 자신이 누구니 하니 물론 그런 이야기를 자신의 블로그에 쓰던 말던 그것이야 그들 문제지만

남의 블로그에 와서 싸질러 놓은 이야기를 다 하면 끝도 없을 것이다.

 

현실에서 수 많은 일을 겪으면서 살아왔지만 익명으로 하는 인터넷이라 그런지,

사람이 사람같지 않은 것들이 한둘이 아니라는 것만 확인했다.


그럼에도 현실로 돌아가라고 외쳐왔던 것은 그런 것들의 거짓말에 속아서 사람들이 우루루 몰려다니며

젊은 사람들의 인생을 망칠까봐 우려되어서 일치감치 그렇게 현실로 돌아가라고 주장해왔던 것이다.

그런 자들의 눈속임은 다방면으로 전개된다. 종교로 건강으로 혹은 사회생활등으로 사람을 유혹하고 속이며

젊은 사람의 인생을 망치는 일을 수도 없이 벌려왔다.

그런 것들이 양심은 있기나 한지 싶었던 적이 한두번이 아니다.

 

그러니 미리부터 그런 종교놀이, 장사치들의 구라에 속으면 결국 자신의 인생만 망치는 것이 아니라

주변의 인생을 다 망치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허다하다. 그러니 미리부터 그런 무리들과는 거리를 두어야

자신의 삶이 더 나아진다. 자신의 운명도 개척하지 못하면서 남의 인생에 감 놔라 대추 놔라하며

자신이 대두목이니 일꾼이니 하는 족속의 심보는 정신병자의 그것과 동일하다.

자신의 한풀이를 엉뚱한 사람들을 제물삼아 하는 것이나 무엇과 다른지 깊이 생각해봐야 한다.

자칭 누구니 하는 자들을 지극히 경계해야하는 것도 바로 그것 때문이다.

 

정말 하늘이 이 땅을 조화선경으로 만들고 싶다면 그런 군더더기는 필요없다.

정확히 할 일을 하기 위한 환경조성을 위해서 운수를 만들어가지 거지발싸개보다 못한 종통과 대두목,

일꾼 놀이에 시간낭비하고 정력낭비할 이유가 없다.


세상을 둘러보면 얼마나 가짜와 구라가 판치며 자신만 아니면 된다는 식의 무책임한 복불복이

이 나라 이 사회에 얼마나 깊이 뿌리를 내리고 있는지 알 수 있다.


괜한 아상놀이에 남 희생시키지 말아야하지만 양심불량은 그런 것도 안중에 없는 것이다.

 

 

그러거나 말거나 늘 말하지만, 현실이 전부며 마음공부하고 덕을 쌓는 길이 최선의 길임을 밝힌다.

 

 

[출처] 세태|작성자 myinvestlog



풀하우스 17-05-13 18:22
 
ㅎㅎㅎ
싸가지 없는 인간쪼가리의 정의:
대한민국은 5000만명의 다양한 사람들이 살아가는 사회공동체인데,
그래서 각자의 생각 또한 다양할 수 밖에 없는데,
그것을 인정 못하고,   
아상,아만과 아집에 집착하여, 오직,자기 자신만의 얄팍한 뜻과 지식이 진리라 생각하고,
그것에 반하면 자신의 잣대로 상대방을 공격하고,비하하고, 무시하고,
적폐세력이라고 단정하는 골이 배배 꼬인 놈을 말합니다.
지식의 유 무, 지위 고 하, 남녀노소와 아무런 관련이 없습니다.
즉, 인간의 본질적인 기본기가 안 된 싸가지 없는 놈을 말합니다.
어느 글방마다 이런 극소수의 천연기념물은 항상 존재합니다.

참고사항:我相,我執
着我相 我執 如人入闇 卽無所見
아상과 아집에 집착하면, 캄캄한 굴 속으로 빠져들어가서, 즉시 볼수가 없다.
역설하면,
나와 내 생각만 진리고 맞다는 마음이 똘똘 뭉쳐있기 때문에 지혜의 눈이 열리지 않는다는 뜻입니다.
아상,아만,아집이 꽉 찬 인간은 자신의 생각과 일치하지 않으면,
그냥 자신의 잣대로 상대방을 공격하고,비하하고, 무시합니다.
불가에서는 이 세상에서 분별하는 놈을 가장 큰 도둑놈이라고 합니다.
즉, 내생각만 맞고 다른 사람의 생각은 틀린다고 상대방에게 강요하고, 분별하는 놈을 말합니다.
그래서 항상 나와 견해가 달라도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도 있구나 이런 자세가 가장 중요합니다.
안희선 17-05-13 18:53
 
정말, 어느 곳에나 그런 잉간쪼가리는 꼭 있는 거 같습니다 (웃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052 그날이 오면<cvid> (3) 景山유영훈 05-27 26
5051 바람피우다 걸리면 등기에 평생 흔적 남는다 - 배승희 변호사 안희선. 05-27 25
5050 진정한 대화 손계 차영섭 05-27 21
5049 Episode 안희선. 05-27 35
5048 鬚髥 안희선. 05-27 29
5047 기다림의 여유 신광진 05-27 25
5046 마음의 자리 신광진 05-27 25
5045 나의 이솝 안희선. 05-26 43
5044 산하 (2) 안희선. 05-26 46
5043 겨우살이의 지혜 손계 차영섭 05-26 25
5042 짐이 되지 않기를 신광진 05-26 41
5041 아침 이슬 신광진 05-26 33
5040 새로운 사대부 시대 3 소드 05-25 33
5039 보셔요, 나 착한 일 하는 사람이예요 안희선. 05-25 62
5038 구상무상 안희선. 05-25 44
5037 허공에 쓰는 편지 신광진 05-25 35
5036 그대 곁에 신광진 05-25 36
5035 새로운 사대부 2 소드 05-24 36
5034 잘 알려져 있지 않은 육군 꿀보직 활기찬12 05-24 32
5033 행복의 조건 / 제4집 풀꽃 향기(2018) 중에서 성균관왕언니 05-24 25
5032 바다처럼 살자 손계 차영섭 05-24 30
5031 내일은 맑음 신광진 05-24 44
5030 꿈속이라도 신광진 05-24 43
5029 새로운 사대부 시대 1 (2) 소드 05-23 57
5028 천년을 품은 사랑 신광진 05-23 47
5027 홀로 걷는 길 신광진 05-23 49
5026 동백꽃향기 05-22 34
5025 심기 (2) 장 진순 05-22 52
5024 영원한 사랑 신광진 05-22 57
5023 너무 가여워 (1) 신광진 05-22 59
5022 사랑 그리고 이별 신광진 05-21 57
5021 기다리는 인연 신광진 05-21 58
5020 햇살 동백꽃향기 05-20 45
5019 촛불 (1) 손계 차영섭 05-20 53
5018 중년의 사랑 (1) 신광진 05-20 58
5017 날 위한 사랑 신광진 05-20 56
5016 떠나가는 마음 신광진 05-19 57
5015 향기가 진하게 배여 신광진 05-19 55
5014 눈이 부시게 푸르른 날은...서 정주 (2) 동백꽃향기 05-18 70
5013 오월비 동백꽃향기 05-18 59
5012 길 잃은 사슴 신광진 05-18 61
5011 마음의 친구 (4) 신광진 05-18 74
5010 흔한 삼성 합격자의 마인드 활기찬12 05-17 56
5009 반딧불이 손계 차영섭 05-17 53
5008 ㅡCATㅡ 05-17 56
5007 자유란 무엇인가 (1) 동백꽃향기 05-17 5
5006 마음의 빛 신광진 05-17 61
5005 허무한 꿈 신광진 05-17 59
5004 가정과 집 장 진순 05-16 73
5003 어머니를 따라 가는 세월의 저녁 노을. (1) 여정완 05-14 11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