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노을지는언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5-13 19:20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301  
 

이 악성 랜섬웨어의 공격에 대비하려면

운영체제로 최소한 윈도우 7 이상을 구동하고

항상 윈도우 최신 보안 업데이트 보안 패치,

그리고 백신 프로그램의 최신 업데이트 및

램 상에서 실시간감시기능을 실행하여야 한다

 

 

------------------------------------------------------------

 

 

연합뉴스

사상최대 랜섬웨어 공격에 전세계 '혼돈'..피해국 100개국 육박

입력 2017.05.13. 18:00 수정 2017.05.13. 18:02            



러 내무부 컴퓨터 1천대 감염·英병원 40곳 진료차질..국내 대학병원도 의심 징후
페덱스·르노도 공격당해..NSA 해킹툴 절취 주장 해커단체 소행 추정



[제작 조혜인]
[EPA=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런던·서울=연합뉴스) 김종우 황정우 특파원 김수진 기자 = 12일(현지시간)

 

유럽과 아시아를 비롯한 약 100개국에서 사상 최대의 동시다발 사이버 공격이 발생해 전 세계가 혼란에 빠졌다.

일부 정부기관과 병원, 기업 등의 업무가 마비되거나 차질이 빚어지는 등 지금까지 집계된 피해만 99개국,

7만5천 건이 넘는다고 보안업체 어베스트는 집계했다.

추가 피해 사례가 점점 늘어나고 있어 피해 규모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 영국, 우크라이나, 대만 등이 주요 공격 대상이 됐다.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내무부 대변인은 내무부 컴퓨터 약 1천 대가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러시아 언론은 수사기관들도 공격당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이동통신업체 메가폰의 대변인도 자사 컴퓨터들도 상당수가 이번 공격으로 작동을 멈췄으며

콜센터 기능은 가까스로 복구했으나 대부분 사무실은 문을 닫아야 했다고 밝혔다.

영국에서는 국민보건서비스(NHS·한국의 건강보험공단과 유사한 조직) 산하 40여 개 병원이

환자 기록 파일을 열지 못하는 등 진료에 차질을 빚거나 예약을 취소했다.

 

 

[EPA=연합뉴스]

중국 신화통신은 중국 내 일부 중학교와 대학교가 공격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국내에서는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유사한 감염 징후가 나타났다.

해당 병원은 "아직 피해 사례는 없다"면서도 "유관부서가 비상근무를 하며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업도 예외는 아니었다.

미국 운송업체 페덱스는 자사 컴퓨터의 윈도 운영체제에 악성 소프트웨어 감염으로 인한 문제가 발생했다면서

최대한 신속하게 복구하려 노력 중이라고 발표했다.

 

 

 

프랑스 자동차 제조업체 르노 대변인도 "이번 공격으로 영향을 받았다"면서

"지난밤부터 공격에 대응하는 등 관련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범죄조직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이번 사태는 악성 프로그램의 일종인 '랜섬웨어'(Ransomware)에 감염된

컴퓨터들이 작동을 멈추면서 빚어졌다.

 

랜섬웨어는 중요파일을 암호화한 뒤 이를 푸는 대가로 금전을 요구하는 악성 프로그램이다.

이메일에 첨부된 파일을 통해 유포되는 경우가 많지만, 이번 랜섬웨어는 네트워크를 통해

유포되는 워너크립트(WannaCrypt), 일명 워너크라이(WannaCry)의 변종으로 알려졌다.

 

워너크립트는 마이크로소프트(MS) 윈도 운영체제의 취약점을 파고드는 네트워크웜(worm·자기 자신을 복제하면서

통신망으로 확산하는 컴퓨터 바이러스)이다.

 

첨부 파일을 열지 않더라도 인터넷에 연결만 돼 있다면 감염되는 방식으로 급속히 퍼진다.

 

보안업계는 지난해 미국 국가안보국(NSA)이 개발한 해킹 툴을 훔쳤다고 주장한

해커단체 '섀도 브로커스'(Shadow Brokers)의 소행으로 보고 있다.

 

영국 서리대학의 앨런 우드워드 교수는 "이번 랜섬웨어는 미국 정보기관들에서 유출된,

MS 운영체제의 취약점을 이용하는 해킹도구가 사용됐다"고 밝혔다.

 

이에 NSA의 전방위 도청·사찰 의혹을 폭로했던 에드워드 스노든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다시 한 번 NSA에 비난의 화살을 돌렸다.

 

스노든은 트위터에 "NSA 당국이 실기하지 않고 병원 공격에 사용된 결함을 '알아차렸을 때' 이를 공개했더라면,

이번 사태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 국토안보부는 성명을 통해 컴퓨터 운영체제를 업데이트하라고 촉구하는 한편

 "관련 정보를 적극 공유하고 있으며, 국내외 파트너들에게 필요한 기술 지원과 도움을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gogogo@yna.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15) 노을지는언덕 07-08 14381
3879 주한미군 비전투원 소개령 발령 안희선 00:17 70
3878 北, 태평양서 수폭 실험하면 국제법상 공적으로 응징 가능 안희선 00:11 27
3877 그 사람 신광진 09-24 25
3876 널 그린 사랑 신광진 09-24 25
3875 김광석, 남겨진 아픈 이야기 안희선 09-24 48
3874 국화 안희선 09-24 36
3873 하나와 아흔아홉 손계 차영섭 09-24 21
3872 눈으로 바라보는 마음 민경교 09-23 26
3871 가을의 문턱에서 신광진 09-23 35
3870 미칠 듯이 그립다 신광진 09-23 37
3869 그래도 살아야 할 理由 안희선 09-23 43
3868 시간을 찾아서 신광진 09-22 40
3867 그대 사랑 신광진 09-22 40
3866 How North Korea Plans to Survive a U.S. Attack 안희선 09-22 54
3865 막 가는 치킨게임 끝에 기다리고 있는 것은 안희선 09-22 59
3864 알곡과 쭉정이 장 진순 09-22 45
3863 가을이 오니 손계 차영섭 09-22 32
3862 물고기의 행복 손계 차영섭 09-22 21
3861 천 년의 연가 신광진 09-21 47
3860 중독된 사랑 신광진 09-21 43
3859 세상에 날개가 닿지 않는 새처럼 안희선 09-21 83
3858 붉은 실 하얀실 09-21 41
3857 가지 (1) 하얀실 09-21 44
3856 고향 하늘 신광진 09-20 54
3855 늦은 이별 신광진 09-20 53
3854 백수(白手) 오 용구 09-20 62
3853 빅토르 최 - 우리는 변화를 원한다 (2) 率兒 09-20 82
3852 사랑이의 질문 손계 차영섭 09-20 38
3851 내 안에 행복 신광진 09-19 56
3850 길 잃은 사랑 신광진 09-19 54
3849 오을이라는 선물/ 바람꽃 연가(2017) 출판 성균관왕언니 09-19 45
3848 가벼운 서약 안희선 09-19 94
3847 가을의 향기 (2) 신광진 09-18 79
3846 그대 사랑 신광진 09-18 67
3845 영원함 장 진순 09-18 62
3844 그래, 나 작다 /추영탑 추영탑 09-18 44
3843 푸른하늘 은하수 소슬바위 09-15 90
3842 이순신 장군 밥상 再現 (亂中日記) (2) 안희선 09-18 97
3841 단풍의 의미 손계 차영섭 09-18 33
3840 사랑 그리고 이별 신광진 09-17 61
3839 흐르는 강물처럼 신광진 09-17 61
3838 담배연기 /추영탑 (6) 추영탑 09-17 84
3837 구월이가는소리 (1) kgs7158 09-17 67
3836 미국의 북한 공격 가능성, 그 8가지 단서 (9) 안희선 09-17 138
3835 [9월17일에] Love - Hildegarde von Bingen (5) 안희선 09-17 103
3834 바람의 품으로 오신 임이여 신광진 09-16 58
3833 사랑합니다 신광진 09-16 61
3832 생각이 나서 中 - 황경신 (2) 하늘은쪽빛 09-16 105
3831 우리는 이런 세상에 살고 있습니다 (4) 안희선 09-16 135
3830 불장난 신광진 09-15 6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