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노을지는언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5-15 08:24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385  

설교를 보다가


TV 채널을 리모콘으로 똑딱이다가
우연히 설교방송이 나와 보는데,
그 말씀이 희한한 정도로 수려(秀麗)하고
감동적이어서 눈물까지 맺히려다가,
리모콘이 낡은 고물이라 맛이 갔는지
누르지도 않은 <조용히>가 되었다

그렇게 소리 없이 얼굴만 나오는 설교를
그냥 보고 있으니, 그 모습이 <개콘>은
저리 가라 할만큼 우스워서
그전에 감동으로 차올랐던 눈물을
알뜰하게 쏟아내며,
정말 눈물나게 웃었다

가끔은 인간의 번다(煩多)한 말이 없는 곳에서
삶의 진면목(眞面目)이 등장하기도 하는 것이니,
졸지에 놀랄 생각이 없다면 함부로
귀머거리가 될 일이 아니다

눈치없는 <조용히>를 끄고서,
다시 엄숙한 설교를 듣는다


                                             - 안희선


<>조용히 : 리모콘의 silence button
<> 개콘 : <개그 콘테스트>을 일컫는 줄임말




Laughing Voter Waltz


率兒 17-05-15 15:34
 
.................ㅎㅎ

말은 말일 뿐!
眞의 토대가 없으니 팔랑귀가 되어 말에 속게 됩니다.
'그럴듯한 말, 심오한 說.'
제 아무리 심오한 말이라도 배우면 누구라도 다 할 수 있는 껍데기. 
저는 진리를 증명하는 도구는 딱 하나뿐이라 생각합니다.
'오직 그의 삶뿐'

리모컨이 고장나야 그때야 속은 줄 알지....
     
안희선 17-05-15 16:51
 
마자요~

솔아 형님, 근데 그건 그렇구..

자갈치 굳은 언약은 아직도 유효한가요 (그 무슨 삼국지 도원결의 桃園結義도 아니련만 - 웃음)

* 암튼.. 자갈치 활어(活魚)들이 목 빠지게 우리를 기다린다는
          
率兒 17-05-16 13:14
 
그런 걱정 마이소. 사람이 좀 부실해서 탈이지 한번 입에서 뱉은
약속만큼은 보증수표입니다.
평생 딱 한번 약속을 어긴 일이 있는데 그때 너무 돈이 없어서 그만
약속을 어겼었지요. 젊은 시절 교회 강대상 산다고 빌린 돈인데 그걸
갚지를 못했으니..... 지금은 준재벌이 되어 있어 그 누님에게는 별
의미도 없는 돈이겠지만 제게는 어긴 약속이 평생 상처가 되어 있습니다.
어머님께서 아직 생존해 계시니 돌아가시면 부의금으로 갚을 예산을 잡고
있습니다.
               
안희선 17-05-16 20:13
 
없이 살아도, 막상 정리하고 이곳을 떠나려 하니
걸림돌이 되는 게 많네요

캐나다 은행에서 대출받은 것도 그렇구..

- 이거 상환 안 하구 그냥 한국 가면
(뭐, 그럴 수도 있겠지만)

문제는 한국과 캐나다 양국간 사법공조협정(司法共助協定)이 되어 있다는

잘 하면, 귀국해서 팔찌 찰지 몰라요

암튼, 가긴 갈 거에요 (서두르고 서둘러 빚 갚고)

홀로 계신 엄니도 너무 걱정이 되서..

그나저나, 낭중에 딴 말 하시기 없기에요 (자갈치 시장에서)

- 내가 언제? 하시면서 말여요


그건 그렇구... 그 講臺床

형님의 결벽증은 암도 못말린다는 (웃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15) 노을지는언덕 07-08 15074
4001 누가 마음이쉬는곳 14:23 9
4000 石窟庵 안희선 02:14 20
3999 野生의 실천 안희선 02:11 23
3998 가슴앓이 신광진 10-17 19
3997 마음은 청춘 신광진 10-17 19
3996 糾飭冠 안희선 10-17 41
3995 지난 겨울의 降雪 안희선 10-17 43
3994 그대 사랑 신광진 10-16 31
3993 가을의 향기 신광진 10-16 32
3992 시마을운영위원회 및 자유게시판 운영자님에게 안희선 10-16 57
3991    안희선님께 (1) 운영위원회 10-17 56
3990 술 마시는 밤 안희선 10-16 54
3989 황금 그물 신광진 10-15 37
3988 떠나가는 마음 신광진 10-15 39
3987 [한반도 전쟁이 나면] 대한민국 사회 각 분야 대응계획 (1) 안희선 10-15 100
3986 새벽에 kgs7158 10-15 40
3985 [옮긴글] 해인과 태양 안희선 10-15 56
3984 목소리 들리나요 신광진 10-14 51
3983 언젠가는 신광진 10-14 48
3982 10월 18일 中 19차 전인대회, 그리고.. 안희선 10-14 75
3981 [기획되고 있는] 한반도 전쟁의 본질 안희선 10-14 128
3980 당신과 살고 싶었습니다 신광진 10-13 53
3979 늦지 않았어 신광진 10-13 49
3978 전모 (氈帽) 마음이쉬는곳 10-13 42
3977 이상해 kgs7158 10-13 56
3976 위선자들 (1) 안희선 10-13 101
3975 트럼프 , Fox News에 출연해 북핵문제 인터뷰 안희선 10-13 78
3974 엇갈린 마음 신광진 10-12 46
3973 바람아 흔들지 마 신광진 10-12 53
3972 잃어버린 시간에 대하여 마음이쉬는곳 10-12 50
3971 [생각] 배달민족의 언어 안희선 10-12 80
3970 바깥 안희선 10-12 54
3969 연민의 정 신광진 10-11 58
3968 기다림의 마음 신광진 10-11 57
3967 산사 안희선 10-11 76
3966 허수아비 신광진 10-10 54
3965 그대는 바람 신광진 10-10 64
3964 시월 안희선 10-10 67
3963 <이미지1>두려운 세상 장 진순 10-10 72
3962 소리상자/유은정 바다yumj 10-07 70
3961 댓글 kgs7158 10-10 66
3960 Chiquititta 치키티타 (1) amitabul 10-09 53
3959 너 때문에 신광진 10-09 70
3958 남겨둔 여백 신광진 10-09 67
3957 시를 읽는다, 행복을 여는 작은 비밀번호 (4) 안희선 10-09 121
3956 바람아 (2) 안희선 10-09 95
3955 대쉬 신광진 10-08 59
3954 지지 않는 꽃 신광진 10-08 64
3953 박남수님의 새1 낭송 건멸치 10-08 50
3952 레드 툼 - 보도연맹의 실체 (2) 率兒 10-08 7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