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5-17 14:11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433  

바깥


장대비 속을 멧새 한마리가 날아간다/彈丸처럼 빠르다/너무 빠른 것은 슬프다
갈 곳이 멀리/마음이 멀리에 있기 때문이다
하얀 참깨꽃 핀 한 가지에서/도무지 틈이 없는/빗속으로
소용돌이쳐 뚫고 날아가는/멧새 한 마리
저 全速力의 힘/그리움의 힘으로/멧새는 어디에 가 닿을까
집으로? /오동잎 같이 넓고 고요한 집으로? /中心으로?
아./다시 생각해도/나는 /너무 먼 /바깥까지 왔다

                                                                                  -  문태준





1994년 <문예중앙>에 시〈處暑〉외 아홉 편이 당선되어 등단했다.
현재 '시힘' 동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2004년 「동서문학상」,
「노작문학상」, 「유심작품상」, 2005년 「미당문학상」,
2007년 제21회「소월시문학상」을 수상했다.
詩集으로,
《수런거리는 뒤란》(창작과비평사, 2000)
《맨발》(창비, 2004)
《가재미》(문학과지성사, 2006)
《그늘의 발달》(문학과지성사, 2008) 등이 있다.



<감상 & 생각>



그래도, 시인은 나보다 행복한 사람이다.
먼 바깥에서도 그리움의 中心을 기억하고 있으니.

지독히 추웠던, 어느 겨울 밤...

인적이 끊긴 캘거리의 밤거리를 홀로 걷다가
입 안의 물씬한 단내로 문득 씹혔던,
치매(癡呆) 같은 그리움.

아, 나는 정말 너무 먼 바깥까지 흘러왔구나.

차가운 밤공기에 잔뜩 여민 옷깃 같던,
그 밤을 생각나게 하는 시 한 편...


                                                      - 희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새 운영자로 임기정(산저기)님을 모십니다 (4) 운영위원회 11-17 242
4139 비제 카르맨 서곡 / 우리나라에서 가장 멋진 지휘자 (1) 率兒 17:37 15
4138 [옮긴글] 더 이상, 세월호 얘긴 그만하자 - 할만큼 했으니 안희선 16:18 20
4137 겨울 산책 (1) 안희선 11:32 23
4136 날 선 바람 (1) 신광진 06:06 29
4135 마지막 잎새 (2) 나무와연필 01:10 41
4134 한마디말이 (1) kgs7158 00:55 33
4133 다시 너에게, 너를 위하여 (1) 안희선 00:06 49
4132 [노래 한곡] 돌리 파튼 / 해뜨는 집 (4) 率兒 11-20 72
4131 잃어버린 시간 (3) 신광진 11-20 55
4130 길 잃은 사슴 신광진 11-20 50
4129 [옮긴글] 땅의 歷史 안희선 11-20 52
4128 그것은 마치 세상의 최후 같았다 (3) 안희선 11-19 80
4127 주마간산(走馬看山) 격으로 살펴보는 한국불교의 역사 안희선 11-19 48
4126 그날을 기다리며 신광진 11-18 57
4125 중년의 길 (2) 신광진 11-18 55
4124 나는 누구인가 18 손계 차영섭 11-18 49
4123 증도가를 읽다가.. (3) 안희선 11-18 87
4122 아름다운 마무리 (2) 안희선 11-18 88
4121 내 마음의 빛 신광진 11-17 52
4120 철 지난 가난 신광진 11-17 47
4119 새 운영자로 임기정(산저기)님을 모십니다 (4) 운영위원회 11-17 242
4118 빗나간 인생 장 진순 11-17 67
4117 시가 태어나는 자리 안희선 11-17 65
4116 달마(達磨)의 푸른 숲 안희선 11-17 57
4115 마음이 머물때 신광진 11-16 61
4114 늦지 않았어 신광진 11-16 63
4113 홀로 가득한 그리움 안희선 11-16 68
4112 [퇴고] 觀自在 素描 (1) 안희선 11-16 72
4111 바다 앞에 서면 손계 차영섭 11-16 43
4110 사랑은 직진 신광진 11-15 65
4109 가을은 / 잠자리가 본 세상 구경 중에서 (1) 성균관왕언니 11-15 61
4108 내 안에 하늘 신광진 11-15 76
4107 나는 누구인가 17 손계 차영섭 11-15 60
4106 자유 kgs7158 11-15 67
4105 [옮긴글] 육도 중 인간계의 위치 안희선 11-15 88
4104 [다시보는] oldie but goodies ... 안희선 11-15 71
4103 바람아 흔들지 마 신광진 11-14 77
4102 내 안에 사랑 신광진 11-14 71
4101 (2) 童心初박찬일 11-14 80
4100 숟가락 (1) 손계 차영섭 11-14 55
4099 사람의 팔자와 인연 안희선 11-14 89
4098 100여년 전, 朝鮮은.. 안희선 11-14 74
4097 자유게시판 (1) kgs7158 11-14 81
4096 너 때문에 아프다 신광진 11-13 74
4095 믿음의 벽 신광진 11-13 71
4094 맛과 멋 (1) 손계 차영섭 11-13 61
4093 나비 (1) 나탈리웃더 11-13 78
4092 kgs7158 11-13 69
4091 [ssun 작가님 영상] 우리 시대의 역설 (2) 안희선 11-13 107
4090 [옮긴글] 어느 날 갑자기 (3) 안희선 11-13 13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