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게시물은 하루 두 편으로 제한 합니다

 
작성일 : 17-05-17 14:11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814  

바깥


장대비 속을 멧새 한마리가 날아간다/彈丸처럼 빠르다/너무 빠른 것은 슬프다
갈 곳이 멀리/마음이 멀리에 있기 때문이다
하얀 참깨꽃 핀 한 가지에서/도무지 틈이 없는/빗속으로
소용돌이쳐 뚫고 날아가는/멧새 한 마리
저 全速力의 힘/그리움의 힘으로/멧새는 어디에 가 닿을까
집으로? /오동잎 같이 넓고 고요한 집으로? /中心으로?
아./다시 생각해도/나는 /너무 먼 /바깥까지 왔다

                                                                                  -  문태준





1994년 <문예중앙>에 시〈處暑〉외 아홉 편이 당선되어 등단했다.
현재 '시힘' 동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2004년 「동서문학상」,
「노작문학상」, 「유심작품상」, 2005년 「미당문학상」,
2007년 제21회「소월시문학상」을 수상했다.
詩集으로,
《수런거리는 뒤란》(창작과비평사, 2000)
《맨발》(창비, 2004)
《가재미》(문학과지성사, 2006)
《그늘의 발달》(문학과지성사, 2008) 등이 있다.



<감상 & 생각>



그래도, 시인은 나보다 행복한 사람이다.
먼 바깥에서도 그리움의 中心을 기억하고 있으니.

지독히 추웠던, 어느 겨울 밤...

인적이 끊긴 캘거리의 밤거리를 홀로 걷다가
입 안의 물씬한 단내로 문득 씹혔던,
치매(癡呆) 같은 그리움.

아, 나는 정말 너무 먼 바깥까지 흘러왔구나.

차가운 밤공기에 잔뜩 여민 옷깃 같던,
그 밤을 생각나게 하는 시 한 편...


                                                      - 희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906 아이와 함께 춤을 손계 차영섭 07:41 16
4905 빛이 바랜 노을 신광진 02:32 23
4904 거짓말 신광진 02:20 22
4903 싱그러운 초록바람 예향박소정 04-20 40
4902 할미꽃 아름다운 사랑 예향박소정 04-20 31
4901 신록의 꿈 신광진 04-20 37
4900 마음의 연주 신광진 04-20 35
4899 변화의 과정 손계 차영섭 04-19 36
4898 이벤트문의 (1) 반하린1 04-19 3
4897 찔레꽃 향기 신광진 04-19 37
4896 날 품은 사랑 신광진 04-19 39
4895 지구 탄생 손계 차영섭 04-18 40
4894 마음의 친구 신광진 04-18 45
4893 첫 사랑 신광진 04-18 42
4892 과욕 장 진순 04-17 63
4891 청춘의 봄 신광진 04-17 62
4890 빈 가슴의 아픔 신광진 04-17 58
4889 하루 신광진 04-16 60
4888 흐르는 마음 신광진 04-16 59
4887 금낭화 / 풀꽃 향기(2018) 및 네이버에서 퍼온 장미와 군자란~~ 성균관왕언니 04-15 52
4886 눈물의 전율 신광진 04-15 60
4885 마음의 풍금 신광진 04-15 57
4884 대금소리 wndrl 04-14 52
4883 나의 조국(祖國)-예비군가(豫備軍歌) amitabul 04-14 55
4882 씨앗들의 승리 손계 차영섭 04-14 54
4881 내 마음의 수채화 신광진 04-14 62
4880 사랑해서 행복했습니다 신광진 04-14 62
4879 하나의 생명이 있기까지는 손계 차영섭 04-13 56
4878 존중하고 신뢰했습니다 신광진 04-13 65
4877 노을의 계절 신광진 04-13 61
4876 봄님이 웃으면 손계 차영섭 04-12 58
4875 떠난 후에도 신광진 04-12 69
4874 마음의 햇살 신광진 04-12 64
4873 계절의 이름 손계 차영섭 04-11 72
4872 연민이 아파요 신광진 04-11 72
4871 마음이 쓰는 시 신광진 04-11 75
4870 제4집 표지및 예쁜 꽃 성균관왕언니 04-10 70
4869 길이 끝나는 곳에 길은 다시 시작(始作)되고 amitabul 04-10 80
4868 길(The way) amitabul 04-10 69
4867 해와 지구를 생각하며 손계 차영섭 04-10 71
4866 이별을 품은 사랑 신광진 04-10 72
4865 곁에 머무는 마음 신광진 04-10 73
4864 제가 이번에 [나는 행복한 불량품입니다]라는 책을 출간했습니다. (1) 하쿠오로 04-09 82
4863 언제나 그 자리 신광진 04-09 82
4862 인연의 빛 신광진 04-09 85
4861 산다는 것은 손계 차영섭 04-08 93
4860 초월한 사랑 일호기 04-08 82
4859 휴식 일호기 04-08 74
4858 내 사랑 봄바람 (2) 신광진 04-08 99
4857 언젠가는 신광진 04-08 8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