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노을지는언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5-17 14:11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45  

바깥


장대비 속을 멧새 한마리가 날아간다/彈丸처럼 빠르다/너무 빠른 것은 슬프다
갈 곳이 멀리/마음이 멀리에 있기 때문이다
하얀 참깨꽃 핀 한 가지에서/도무지 틈이 없는/빗속으로
소용돌이쳐 뚫고 날아가는/멧새 한 마리
저 全速力의 힘/그리움의 힘으로/멧새는 어디에 가 닿을까
집으로? /오동잎 같이 넓고 고요한 집으로? /中心으로?
아./다시 생각해도/나는 /너무 먼 /바깥까지 왔다

                                                                                  -  문태준





1994년 <문예중앙>에 시〈處暑〉외 아홉 편이 당선되어 등단했다.
현재 '시힘' 동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2004년 「동서문학상」,
「노작문학상」, 「유심작품상」, 2005년 「미당문학상」,
2007년 제21회「소월시문학상」을 수상했다.
詩集으로,
《수런거리는 뒤란》(창작과비평사, 2000)
《맨발》(창비, 2004)
《가재미》(문학과지성사, 2006)
《그늘의 발달》(문학과지성사, 2008) 등이 있다.



<감상 & 생각>



그래도, 시인은 나보다 행복한 사람이다.
먼 바깥에서도 그리움의 中心을 기억하고 있으니.

지독히 추웠던, 어느 겨울 밤...

인적이 끊긴 캘거리의 밤거리를 홀로 걷다가
입 안의 물씬한 단내로 문득 씹혔던,
치매(癡呆) 같은 그리움.

아, 나는 정말 너무 먼 바깥까지 흘러왔구나.

차가운 밤공기에 잔뜩 여민 옷깃 같던,
그 밤을 생각나게 하는 시 한 편...


                                                      - 희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15) 노을지는언덕 07-08 12004
3456 [기사] 알파고 이후의 인공지능 안희선 03:18 5
3455 하늘 (1) kgs7158 02:22 6
3454 [퇴고] 관자재소묘 안희선 01:29 11
3453 [퇴고] 군학일계 (1) 안희선 00:18 15
3452 [기사옮김] 군대내 동성애 합법화 요구 (15) 안희선 05-27 53
3451 [퇴고] 밤에 사막을 걷다 안희선 05-27 25
3450 [활연 시인의 '통영'을 읽다가] 문득, 그곳에 가고 싶어서 안희선 05-26 51
3449 [옮긴글] 위화감(違和感) (2) 안희선 05-26 68
3448 내 마음의 별 (3) 안희선 05-25 61
3447 일기/ 시가 있는 다락방(2016)/P.32 성균관왕언니 05-24 31
3446 지상의 신 장 진순 05-24 37
3445 [기사옮김] 어떤 시위 (7) 안희선 05-24 76
3444 손가락에 관하여 (2) 안희선 05-24 45
3443 6月 (4) 안희선 05-23 63
3442 심금 울다 (2) 안희선 05-23 68
3441 상뚜스 안희선 05-23 55
3440    상뚜스 안희선 05-23 39
3439 [옮긴글] 지나친 칭찬은 자만으로 이어지기 쉽다 (4) 안희선 05-23 66
3438    [옮긴글] 지나친 칭찬은 자만으로 이어지기 쉽다 안희선 05-24 28
3437 통제되지 않은 사랑은 장 진순 05-23 46
3436 [옮긴글] 기묘한 이치 안희선 05-22 68
3435 어떤 差異 안희선 05-22 53
3434 대리석 안희선 05-21 39
3433 [옮긴글] 사람과 사람 안희선 05-21 50
3432 [졸혼 卒婚] 서서히 자리매김하는 신 풍속도 (3) 안희선 05-20 66
3431 [기사옮김] 트럼프 저격수 워런 "'코미 메모' 사실이면 탄핵 지… 안희선 05-20 49
3430 고요하고, 깊은 (2) 안희선 05-20 57
3429 이따금 짧은 한숨을 내쉬면서 (2) 안희선 05-20 64
3428 봄, 본제입납 안희선 05-19 55
3427 나비/잠자리가 본 세상 구경/장미꽃 사진이랑 함께 감상하세요~ 성균관왕언니 05-19 33
3426 누군가 나에게 물었다 안희선 05-19 60
3425    누군가 나에게 물었다 안희선 05-19 51
3424 While My Guitar Gently Weeps 안희선 05-18 51
3423 이런 사람 선욱 05-18 64
3422 나를 생각하게 하는 글 선욱 05-18 52
3421 먼 곳의 그대 안희선 05-18 56
3420 아들의 운동화 안희선 05-17 57
3419 샛별/ 잠자리가 본 세상 구경/덜꿩나무꽃과 때죽나무꽃도 함께 올려봅니다 (1) 성균관왕언니 05-17 45
3418 바깥 안희선 05-17 46
3417 미세먼지 폭격 (1) 마음이쉬는곳 05-17 55
3416 너줄한 연서 (1) 마음이쉬는곳 05-17 60
3415 북한 '화성-12', 차량서 분리후 지상장치에서 발사 (2) 안희선 05-15 76
3414 정읍사문학상 공모 (1) tlfkd 05-15 62
3413 엄마의 소망 (2) 장 진순 05-15 86
3412 [옮긴글] 동남쪽에 별이 많다 外 (9) 안희선 05-15 126
3411 설교를 보다가 (4) 안희선 05-15 95
3410 화살 노래 안희선 05-14 73
3409 포옹 안희선 05-14 69
3408 아가야 kgs7158 05-14 67
3407 흩어진 나날 (1) 마음이쉬는곳 05-13 6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