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노을지는언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5-17 20:32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57  

아들의 운동화 / 유상옥


비오는 날 교문에서 고삼 아들 기다리던 김씨 아저씨
아들 운동화 젖는다고 자기 슬리퍼 신기고
아들 운동화는 품에 안고 간다
우산은 아들 위에 있고 아버지는 엇비슷하게 걷는다
맨발로 걷는 아버지는 아들 운동화를 아기 안듯 안고 간다
장화 한 컬레 사주지 못한 죄인이
땅 밟을 자격 없다고 투덜대는데 아들은 아빠 어깨를 껴안는다
질퍽거리는 거리를 두 사람이 한 몸처럼 날고 있다
둘은 운동화 한 컬레 타고 하늘을 나른다
집 한 채 없고 변변한 직장 없어도
비행기 한 대쯤 있다
꿈 조종사 운전하고 항해지도 없어도 갈 곳은 안다
비가 와도 눈이 와도 쉬지 않고 날라서
꿈이 닿은 곳이면 내릴 것이다
운동화 비행기 타고 멀리 멀리 날 것이다






西北美 문인협회 <뿌리문학> 詩부문으로 등단
현재 美 오리건 Oregon州 포트랜드 Portland 거주


<감상 & 생각>

시에 있어, 그 의식(意識)의 흐름이 말하는 바는 오늘의 시대가 처한
사회적 문맥에 의해서 시가 제시하는 각성의 의미로서
새롭게 조명될 수도 있을 터.

이 시를 단지, 아들에 대한 아버지의 애틋한 사랑으로만
간단히 치부(置簿)하기엔...

시가 전하는 <메세지>에 자못 비감(悲感)스러운 감마저.

부모와 자식간의 관계마저도 소원(疏遠)해지는 이 기막힌 物神의 시대에
과연 이처럼 두 사람이 한 몸이 되는 父子간의 情을 오늘날엔
어디에서 발견할 수 있을까요.

아들에게 장화 한 켤레 사주지 못하는 무능한 아비로서의 자책(自責)과
그 아버지를 꼭 껴안고 가는 아들의 사랑이 <운동화 비행기>가 되어
고단한 삶으로 질퍽한 세상 위를 아름다운 꿈이 되어 날아갑니다.

어버이를 위한 孝보다 자신의 안락만을 위한
이 황량한 시대가 내지르는 가치상실의 혼란스런 흐름 속에서도
우리들이 결코 잃지 말아야 할, 아니 잊지 말아야 할,
(오로지 자식을 위한 어버이의 사랑)을 고요히 전하고 있네요.

가슴 한 켠이 찡해지는, 먹먹해지는, 시 한 편입니다.


                                                                                - 희선,



* 近者에 큰 수술을 받으셨단 소식을 접하고도, 제대로 안부를 여쭙지 못했습니다

저도 건강에 관한 한, 뭐라 드릴 말씀은 없지만...

바라건데, 건강에 保重하시옵고 건필하시길 먼 곳에서 기원합니다




Still Walkin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15) 노을지는언덕 07-08 12004
3456 [기사] 알파고 이후의 인공지능 안희선 03:18 5
3455 하늘 (1) kgs7158 02:22 6
3454 [퇴고] 관자재소묘 안희선 01:29 11
3453 [퇴고] 군학일계 (1) 안희선 00:18 16
3452 [기사옮김] 군대내 동성애 합법화 요구 (15) 안희선 05-27 53
3451 [퇴고] 밤에 사막을 걷다 안희선 05-27 26
3450 [활연 시인의 '통영'을 읽다가] 문득, 그곳에 가고 싶어서 안희선 05-26 51
3449 [옮긴글] 위화감(違和感) (2) 안희선 05-26 68
3448 내 마음의 별 (3) 안희선 05-25 61
3447 일기/ 시가 있는 다락방(2016)/P.32 성균관왕언니 05-24 31
3446 지상의 신 장 진순 05-24 37
3445 [기사옮김] 어떤 시위 (7) 안희선 05-24 76
3444 손가락에 관하여 (2) 안희선 05-24 45
3443 6月 (4) 안희선 05-23 63
3442 심금 울다 (2) 안희선 05-23 68
3441 상뚜스 안희선 05-23 55
3440    상뚜스 안희선 05-23 39
3439 [옮긴글] 지나친 칭찬은 자만으로 이어지기 쉽다 (4) 안희선 05-23 66
3438    [옮긴글] 지나친 칭찬은 자만으로 이어지기 쉽다 안희선 05-24 28
3437 통제되지 않은 사랑은 장 진순 05-23 46
3436 [옮긴글] 기묘한 이치 안희선 05-22 68
3435 어떤 差異 안희선 05-22 53
3434 대리석 안희선 05-21 39
3433 [옮긴글] 사람과 사람 안희선 05-21 50
3432 [졸혼 卒婚] 서서히 자리매김하는 신 풍속도 (3) 안희선 05-20 66
3431 [기사옮김] 트럼프 저격수 워런 "'코미 메모' 사실이면 탄핵 지… 안희선 05-20 49
3430 고요하고, 깊은 (2) 안희선 05-20 57
3429 이따금 짧은 한숨을 내쉬면서 (2) 안희선 05-20 64
3428 봄, 본제입납 안희선 05-19 56
3427 나비/잠자리가 본 세상 구경/장미꽃 사진이랑 함께 감상하세요~ 성균관왕언니 05-19 34
3426 누군가 나에게 물었다 안희선 05-19 60
3425    누군가 나에게 물었다 안희선 05-19 52
3424 While My Guitar Gently Weeps 안희선 05-18 52
3423 이런 사람 선욱 05-18 65
3422 나를 생각하게 하는 글 선욱 05-18 52
3421 먼 곳의 그대 안희선 05-18 56
3420 아들의 운동화 안희선 05-17 58
3419 샛별/ 잠자리가 본 세상 구경/덜꿩나무꽃과 때죽나무꽃도 함께 올려봅니다 (1) 성균관왕언니 05-17 45
3418 바깥 안희선 05-17 46
3417 미세먼지 폭격 (1) 마음이쉬는곳 05-17 55
3416 너줄한 연서 (1) 마음이쉬는곳 05-17 60
3415 북한 '화성-12', 차량서 분리후 지상장치에서 발사 (2) 안희선 05-15 76
3414 정읍사문학상 공모 (1) tlfkd 05-15 62
3413 엄마의 소망 (2) 장 진순 05-15 86
3412 [옮긴글] 동남쪽에 별이 많다 外 (9) 안희선 05-15 126
3411 설교를 보다가 (4) 안희선 05-15 95
3410 화살 노래 안희선 05-14 73
3409 포옹 안희선 05-14 69
3408 아가야 kgs7158 05-14 67
3407 흩어진 나날 (1) 마음이쉬는곳 05-13 6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