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노을지는언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5-19 15:04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55  




, 본제입납

                    - 어느 실직자의 편지


봄은 땅을 지펴 온 산에 꽃을 한 솥밥 해 놓았는데 빈 숟가락 들고 허공만 자꾸 퍼대고 있는 계절입니다
라고 쓰고 나니
아직 쓰지 않은 행간이 젖는다

벚꽃 잎처럼 쌓이는 이력서

골목을 열 번이나 돌고 올라오는 옥탑방에도
드문드문 봄이 기웃거리는지,
오래 꽃 핀 적 없는 화분 사이
그 가혹한 틈으로 핀 민들레가 하릴없이 빈둥거리는 봄볕과 일가를 이루고 있다

꽃들이 지고 명함 한 장 손에 쥐는 다음 계절에는 빈 손 말고
작약 한 꾸러미 안고 찾아 뵙겠습니다 라는 말은
빈 약속 같아 차마 쓰지 못하고

선자의 눈빛만으로도 당락의 갈피를 읽는 눈치만 무럭무럭 자라 빈한의 담을 넘어간다 라고도 차마 쓰지 못하고

한꺼번에 쏟아져 내리다 그치는 봄날의 사랑 말고 생선 살점 발라 밥숟갈 위에 얹어 주던
오래 지긋한 사랑이 그립다 쓰고
방점을 무수히 찍는다. 연두가 짙고서야 봄이 왔다 갔음을 아는
햇빛만 부유한 이 계절에,




* 본제입납(本第入納) :
자기 집에 편지할 때에 겉봉 표면에 자기 이름을 쓰고 그 밑에 쓰는 말


                                                                                                           - 허영숙




경북 포항 출생
釜山女大 졸
2006년 <시안> 詩부문으로 등단
시마을 작품선집 <섬 속의 산>, <가을이 있는 풍경>
<꽃 피어야 하는 이유>
동인시집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시집, <바코드 2010> <뭉클한 구름 2016> 等



---------------------------

<감상 & 생각>

본제입납(本第入納), 아니 본가입납(本家入納)이라 할까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 같은 내면화의 풍경이
군더더기 없이 정갈하게 묘사된 느낌입니다

이 시를 읽으니 (꼭이 부제 副題가 그래서 그런 건 아니지만... 아무튼,)
저 역시 IMF때 실직을 하고 몇년인가 뜬 구름처럼 헤매이던 그 어느 해
뼈속까지 차가웠던 봄날도 생각납니다

그때는 화사한 봄빛마저 시퍼런 작두를 들고 달려드는 느낌이었죠

생경(生硬)한 봄풍경의 아픔을 단순히 개인적인 것으로 삼는 것을 넘어,
먹고 사는 생존을 위해 모든 게 더욱 더 황량해지기만 하는 이 시대의 아픔이
곧 우리 모두의 아픔임을 의미하고 있는 연대감(連帶感) , 그 소중함 같은 것

- 오늘도 실직자들은 사방을 떠돌고.. 매일 우수수(憂愁愁) 자살하는 사람들

뭐, 그래도 봄이라는 계절은 그런 인간사(人間事)와 하등 관계없이
저 홀로 너무 눈부시어 마주 볼 수 없고..

하지만, <봄>이라는 또 하나의 주제를 갖고 어둠과 빛이 서로 몸을 섞듯한
심상의 나래를 펴는 백일몽(白日夢)의 세계에
화자(話者)의 현실 내지 어둠을 때로는 꿈꾸듯이, 때로는 처연(悽然)하게
서정적 언어로 형상화하고 있음이
그 언젠가는 빛을 볼, 방점(傍點)찍힌 개화(開花)의 꿈을
말해주는 것 같습니다


                                                                                        - 희선,




梨花雨 흣뿌릴 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15) 노을지는언덕 07-08 12004
3456 [기사] 알파고 이후의 인공지능 안희선 03:18 5
3455 하늘 (1) kgs7158 02:22 6
3454 [퇴고] 관자재소묘 안희선 01:29 11
3453 [퇴고] 군학일계 (1) 안희선 00:18 15
3452 [기사옮김] 군대내 동성애 합법화 요구 (15) 안희선 05-27 53
3451 [퇴고] 밤에 사막을 걷다 안희선 05-27 25
3450 [활연 시인의 '통영'을 읽다가] 문득, 그곳에 가고 싶어서 안희선 05-26 51
3449 [옮긴글] 위화감(違和感) (2) 안희선 05-26 68
3448 내 마음의 별 (3) 안희선 05-25 61
3447 일기/ 시가 있는 다락방(2016)/P.32 성균관왕언니 05-24 31
3446 지상의 신 장 진순 05-24 37
3445 [기사옮김] 어떤 시위 (7) 안희선 05-24 76
3444 손가락에 관하여 (2) 안희선 05-24 45
3443 6月 (4) 안희선 05-23 63
3442 심금 울다 (2) 안희선 05-23 68
3441 상뚜스 안희선 05-23 55
3440    상뚜스 안희선 05-23 39
3439 [옮긴글] 지나친 칭찬은 자만으로 이어지기 쉽다 (4) 안희선 05-23 66
3438    [옮긴글] 지나친 칭찬은 자만으로 이어지기 쉽다 안희선 05-24 28
3437 통제되지 않은 사랑은 장 진순 05-23 46
3436 [옮긴글] 기묘한 이치 안희선 05-22 68
3435 어떤 差異 안희선 05-22 53
3434 대리석 안희선 05-21 39
3433 [옮긴글] 사람과 사람 안희선 05-21 50
3432 [졸혼 卒婚] 서서히 자리매김하는 신 풍속도 (3) 안희선 05-20 66
3431 [기사옮김] 트럼프 저격수 워런 "'코미 메모' 사실이면 탄핵 지… 안희선 05-20 49
3430 고요하고, 깊은 (2) 안희선 05-20 57
3429 이따금 짧은 한숨을 내쉬면서 (2) 안희선 05-20 64
3428 봄, 본제입납 안희선 05-19 56
3427 나비/잠자리가 본 세상 구경/장미꽃 사진이랑 함께 감상하세요~ 성균관왕언니 05-19 33
3426 누군가 나에게 물었다 안희선 05-19 60
3425    누군가 나에게 물었다 안희선 05-19 51
3424 While My Guitar Gently Weeps 안희선 05-18 51
3423 이런 사람 선욱 05-18 64
3422 나를 생각하게 하는 글 선욱 05-18 52
3421 먼 곳의 그대 안희선 05-18 56
3420 아들의 운동화 안희선 05-17 57
3419 샛별/ 잠자리가 본 세상 구경/덜꿩나무꽃과 때죽나무꽃도 함께 올려봅니다 (1) 성균관왕언니 05-17 45
3418 바깥 안희선 05-17 46
3417 미세먼지 폭격 (1) 마음이쉬는곳 05-17 55
3416 너줄한 연서 (1) 마음이쉬는곳 05-17 60
3415 북한 '화성-12', 차량서 분리후 지상장치에서 발사 (2) 안희선 05-15 76
3414 정읍사문학상 공모 (1) tlfkd 05-15 62
3413 엄마의 소망 (2) 장 진순 05-15 86
3412 [옮긴글] 동남쪽에 별이 많다 外 (9) 안희선 05-15 126
3411 설교를 보다가 (4) 안희선 05-15 95
3410 화살 노래 안희선 05-14 73
3409 포옹 안희선 05-14 69
3408 아가야 kgs7158 05-14 67
3407 흩어진 나날 (1) 마음이쉬는곳 05-13 6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