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5-19 15:04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732  




, 본제입납

                    - 어느 실직자의 편지


봄은 땅을 지펴 온 산에 꽃을 한 솥밥 해 놓았는데 빈 숟가락 들고 허공만 자꾸 퍼대고 있는 계절입니다
라고 쓰고 나니
아직 쓰지 않은 행간이 젖는다

벚꽃 잎처럼 쌓이는 이력서

골목을 열 번이나 돌고 올라오는 옥탑방에도
드문드문 봄이 기웃거리는지,
오래 꽃 핀 적 없는 화분 사이
그 가혹한 틈으로 핀 민들레가 하릴없이 빈둥거리는 봄볕과 일가를 이루고 있다

꽃들이 지고 명함 한 장 손에 쥐는 다음 계절에는 빈 손 말고
작약 한 꾸러미 안고 찾아 뵙겠습니다 라는 말은
빈 약속 같아 차마 쓰지 못하고

선자의 눈빛만으로도 당락의 갈피를 읽는 눈치만 무럭무럭 자라 빈한의 담을 넘어간다 라고도 차마 쓰지 못하고

한꺼번에 쏟아져 내리다 그치는 봄날의 사랑 말고 생선 살점 발라 밥숟갈 위에 얹어 주던
오래 지긋한 사랑이 그립다 쓰고
방점을 무수히 찍는다. 연두가 짙고서야 봄이 왔다 갔음을 아는
햇빛만 부유한 이 계절에,




* 본제입납(本第入納) :
자기 집에 편지할 때에 겉봉 표면에 자기 이름을 쓰고 그 밑에 쓰는 말


                                                                                                           - 허영숙




경북 포항 출생
釜山女大 졸
2006년 <시안> 詩부문으로 등단
시마을 작품선집 <섬 속의 산>, <가을이 있는 풍경>
<꽃 피어야 하는 이유>
동인시집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시집, <바코드 2010> <뭉클한 구름 2016> 等



---------------------------

<감상 & 생각>

본제입납(本第入納), 아니 본가입납(本家入納)이라 할까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 같은 내면화의 풍경이
군더더기 없이 정갈하게 묘사된 느낌입니다

이 시를 읽으니 (꼭이 부제 副題가 그래서 그런 건 아니지만... 아무튼,)
저 역시 IMF때 실직을 하고 몇년인가 뜬 구름처럼 헤매이던 그 어느 해
뼈속까지 차가웠던 봄날도 생각납니다

그때는 화사한 봄빛마저 시퍼런 작두를 들고 달려드는 느낌이었죠

생경(生硬)한 봄풍경의 아픔을 단순히 개인적인 것으로 삼는 것을 넘어,
먹고 사는 생존을 위해 모든 게 더욱 더 황량해지기만 하는 이 시대의 아픔이
곧 우리 모두의 아픔임을 의미하고 있는 연대감(連帶感) , 그 소중함 같은 것

- 오늘도 실직자들은 사방을 떠돌고.. 매일 우수수(憂愁愁) 자살하는 사람들

뭐, 그래도 봄이라는 계절은 그런 인간사(人間事)와 하등 관계없이
저 홀로 너무 눈부시어 마주 볼 수 없고..

하지만, <봄>이라는 또 하나의 주제를 갖고 어둠과 빛이 서로 몸을 섞듯한
심상의 나래를 펴는 백일몽(白日夢)의 세계에
화자(話者)의 현실 내지 어둠을 때로는 꿈꾸듯이, 때로는 처연(悽然)하게
서정적 언어로 형상화하고 있음이
그 언젠가는 빛을 볼, 방점(傍點)찍힌 개화(開花)의 꿈을
말해주는 것 같습니다


                                                                                        - 희선,




梨花雨 흣뿌릴 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18 강물 근처 나탈리웃더 11:09 4
4617 청동 물고기 안희선 09:42 15
4616 안희선 09:38 16
4615 능력 손계 차영섭 06:36 11
4614 인연 신광진 02-18 33
4613 그대 곁에 신광진 02-18 31
4612 口業의 災殃 안희선 02-18 52
4611 Moreza - Tell Me Why (1) 率兒 02-18 49
4610 소비의 관념 나탈리웃더 02-18 38
4609 산다는 것은 신광진 02-17 54
4608 햇살 미소 신광진 02-17 49
4607 시계 얼굴 손계 차영섭 02-17 39
4606 선택과 결정 나탈리웃더 02-17 41
4605 절반의 아름다움 손계 차영섭 02-17 36
4604 너와 멀어지고 나탈리웃더 02-16 37
4603 홀로서기 신광진 02-16 47
4602 새로운 시작 신광진 02-16 49
4601 가장 아름다운 조화 손계 차영섭 02-16 44
4600 절반의 아름다움 손계 차영섭 02-16 40
4599 그립습니다 신광진 02-15 61
4598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신광진 02-15 67
4597 마음의 위안 신광진 02-14 57
4596 언젠가는 신광진 02-14 55
4595 (2) 마음이쉬는곳 02-14 60
4594 꺼진 불도 다시 보는 노인의 삶 (1) 손계 차영섭 02-14 53
4593 첫 경험 (2) 신광진 02-13 70
4592 오해 신광진 02-13 59
4591 헤쳐 모여 손계 차영섭 02-13 52
4590 날 위한 사랑 신광진 02-12 64
4589 흔들리지 않는 사랑 신광진 02-12 61
4588 시가되고 싶은 갈대 부산청년 02-12 64
4587 소녀야 신광진 02-11 85
4586 당신과 살고 싶었습니다 신광진 02-11 77
4585 사랑의 미로(迷路-Love in maze) amitabul 02-11 77
4584 삶과 죽음 손계 차영섭 02-11 65
4583 * 2018년 무술년 설 인사 및 "설" 시 (2016) 성균관왕언니 02-10 78
4582 내 안에 빛나는 햇살 신광진 02-10 78
4581 혼자 하는 사랑 신광진 02-10 93
4580 이성과 감성 사이 손계 차영섭 02-10 59
4579 사랑 꿈 신광진 02-09 74
4578 짝사랑 신광진 02-09 78
4577 내가 우주의 주인 손계 차영섭 02-09 66
4576 소년의 은하수 프리마토프 02-09 63
4575 내 안에 사랑 신광진 02-08 101
4574 보이지 않는 얼굴 신광진 02-08 83
4573 난민기구의 아이들 나탈리웃더 02-08 66
4572 의사당 비둘기 선암정 02-08 73
4571 갯바위 손계 차영섭 02-08 66
4570 철부지 사랑 신광진 02-07 82
4569 사랑의 향기 신광진 02-07 8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