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게시물은 하루 두 편으로 제한 합니다

 
작성일 : 17-05-19 15:04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835  




, 본제입납

                    - 어느 실직자의 편지


봄은 땅을 지펴 온 산에 꽃을 한 솥밥 해 놓았는데 빈 숟가락 들고 허공만 자꾸 퍼대고 있는 계절입니다
라고 쓰고 나니
아직 쓰지 않은 행간이 젖는다

벚꽃 잎처럼 쌓이는 이력서

골목을 열 번이나 돌고 올라오는 옥탑방에도
드문드문 봄이 기웃거리는지,
오래 꽃 핀 적 없는 화분 사이
그 가혹한 틈으로 핀 민들레가 하릴없이 빈둥거리는 봄볕과 일가를 이루고 있다

꽃들이 지고 명함 한 장 손에 쥐는 다음 계절에는 빈 손 말고
작약 한 꾸러미 안고 찾아 뵙겠습니다 라는 말은
빈 약속 같아 차마 쓰지 못하고

선자의 눈빛만으로도 당락의 갈피를 읽는 눈치만 무럭무럭 자라 빈한의 담을 넘어간다 라고도 차마 쓰지 못하고

한꺼번에 쏟아져 내리다 그치는 봄날의 사랑 말고 생선 살점 발라 밥숟갈 위에 얹어 주던
오래 지긋한 사랑이 그립다 쓰고
방점을 무수히 찍는다. 연두가 짙고서야 봄이 왔다 갔음을 아는
햇빛만 부유한 이 계절에,




* 본제입납(本第入納) :
자기 집에 편지할 때에 겉봉 표면에 자기 이름을 쓰고 그 밑에 쓰는 말


                                                                                                           - 허영숙




경북 포항 출생
釜山女大 졸
2006년 <시안> 詩부문으로 등단
시마을 작품선집 <섬 속의 산>, <가을이 있는 풍경>
<꽃 피어야 하는 이유>
동인시집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시집, <바코드 2010> <뭉클한 구름 2016> 等



---------------------------

<감상 & 생각>

본제입납(本第入納), 아니 본가입납(本家入納)이라 할까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 같은 내면화의 풍경이
군더더기 없이 정갈하게 묘사된 느낌입니다

이 시를 읽으니 (꼭이 부제 副題가 그래서 그런 건 아니지만... 아무튼,)
저 역시 IMF때 실직을 하고 몇년인가 뜬 구름처럼 헤매이던 그 어느 해
뼈속까지 차가웠던 봄날도 생각납니다

그때는 화사한 봄빛마저 시퍼런 작두를 들고 달려드는 느낌이었죠

생경(生硬)한 봄풍경의 아픔을 단순히 개인적인 것으로 삼는 것을 넘어,
먹고 사는 생존을 위해 모든 게 더욱 더 황량해지기만 하는 이 시대의 아픔이
곧 우리 모두의 아픔임을 의미하고 있는 연대감(連帶感) , 그 소중함 같은 것

- 오늘도 실직자들은 사방을 떠돌고.. 매일 우수수(憂愁愁) 자살하는 사람들

뭐, 그래도 봄이라는 계절은 그런 인간사(人間事)와 하등 관계없이
저 홀로 너무 눈부시어 마주 볼 수 없고..

하지만, <봄>이라는 또 하나의 주제를 갖고 어둠과 빛이 서로 몸을 섞듯한
심상의 나래를 펴는 백일몽(白日夢)의 세계에
화자(話者)의 현실 내지 어둠을 때로는 꿈꾸듯이, 때로는 처연(悽然)하게
서정적 언어로 형상화하고 있음이
그 언젠가는 빛을 볼, 방점(傍點)찍힌 개화(開花)의 꿈을
말해주는 것 같습니다


                                                                                        - 희선,




梨花雨 흣뿌릴 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906 아이와 함께 춤을 손계 차영섭 07:41 16
4905 빛이 바랜 노을 신광진 02:32 23
4904 거짓말 신광진 02:20 22
4903 싱그러운 초록바람 예향박소정 04-20 40
4902 할미꽃 아름다운 사랑 예향박소정 04-20 31
4901 신록의 꿈 신광진 04-20 37
4900 마음의 연주 신광진 04-20 35
4899 변화의 과정 손계 차영섭 04-19 36
4898 이벤트문의 (1) 반하린1 04-19 3
4897 찔레꽃 향기 신광진 04-19 37
4896 날 품은 사랑 신광진 04-19 39
4895 지구 탄생 손계 차영섭 04-18 40
4894 마음의 친구 신광진 04-18 45
4893 첫 사랑 신광진 04-18 42
4892 과욕 장 진순 04-17 63
4891 청춘의 봄 신광진 04-17 62
4890 빈 가슴의 아픔 신광진 04-17 58
4889 하루 신광진 04-16 60
4888 흐르는 마음 신광진 04-16 59
4887 금낭화 / 풀꽃 향기(2018) 및 네이버에서 퍼온 장미와 군자란~~ 성균관왕언니 04-15 52
4886 눈물의 전율 신광진 04-15 60
4885 마음의 풍금 신광진 04-15 57
4884 대금소리 wndrl 04-14 52
4883 나의 조국(祖國)-예비군가(豫備軍歌) amitabul 04-14 55
4882 씨앗들의 승리 손계 차영섭 04-14 54
4881 내 마음의 수채화 신광진 04-14 62
4880 사랑해서 행복했습니다 신광진 04-14 62
4879 하나의 생명이 있기까지는 손계 차영섭 04-13 56
4878 존중하고 신뢰했습니다 신광진 04-13 65
4877 노을의 계절 신광진 04-13 61
4876 봄님이 웃으면 손계 차영섭 04-12 58
4875 떠난 후에도 신광진 04-12 69
4874 마음의 햇살 신광진 04-12 64
4873 계절의 이름 손계 차영섭 04-11 72
4872 연민이 아파요 신광진 04-11 72
4871 마음이 쓰는 시 신광진 04-11 75
4870 제4집 표지및 예쁜 꽃 성균관왕언니 04-10 70
4869 길이 끝나는 곳에 길은 다시 시작(始作)되고 amitabul 04-10 80
4868 길(The way) amitabul 04-10 69
4867 해와 지구를 생각하며 손계 차영섭 04-10 71
4866 이별을 품은 사랑 신광진 04-10 72
4865 곁에 머무는 마음 신광진 04-10 73
4864 제가 이번에 [나는 행복한 불량품입니다]라는 책을 출간했습니다. (1) 하쿠오로 04-09 82
4863 언제나 그 자리 신광진 04-09 82
4862 인연의 빛 신광진 04-09 85
4861 산다는 것은 손계 차영섭 04-08 93
4860 초월한 사랑 일호기 04-08 82
4859 휴식 일호기 04-08 74
4858 내 사랑 봄바람 (2) 신광진 04-08 99
4857 언젠가는 신광진 04-08 8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