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게시물은 하루 두 편으로 제한 합니다

 
작성일 : 17-05-19 15:04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857  




, 본제입납

                    - 어느 실직자의 편지


봄은 땅을 지펴 온 산에 꽃을 한 솥밥 해 놓았는데 빈 숟가락 들고 허공만 자꾸 퍼대고 있는 계절입니다
라고 쓰고 나니
아직 쓰지 않은 행간이 젖는다

벚꽃 잎처럼 쌓이는 이력서

골목을 열 번이나 돌고 올라오는 옥탑방에도
드문드문 봄이 기웃거리는지,
오래 꽃 핀 적 없는 화분 사이
그 가혹한 틈으로 핀 민들레가 하릴없이 빈둥거리는 봄볕과 일가를 이루고 있다

꽃들이 지고 명함 한 장 손에 쥐는 다음 계절에는 빈 손 말고
작약 한 꾸러미 안고 찾아 뵙겠습니다 라는 말은
빈 약속 같아 차마 쓰지 못하고

선자의 눈빛만으로도 당락의 갈피를 읽는 눈치만 무럭무럭 자라 빈한의 담을 넘어간다 라고도 차마 쓰지 못하고

한꺼번에 쏟아져 내리다 그치는 봄날의 사랑 말고 생선 살점 발라 밥숟갈 위에 얹어 주던
오래 지긋한 사랑이 그립다 쓰고
방점을 무수히 찍는다. 연두가 짙고서야 봄이 왔다 갔음을 아는
햇빛만 부유한 이 계절에,




* 본제입납(本第入納) :
자기 집에 편지할 때에 겉봉 표면에 자기 이름을 쓰고 그 밑에 쓰는 말


                                                                                                           - 허영숙




경북 포항 출생
釜山女大 졸
2006년 <시안> 詩부문으로 등단
시마을 작품선집 <섬 속의 산>, <가을이 있는 풍경>
<꽃 피어야 하는 이유>
동인시집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시집, <바코드 2010> <뭉클한 구름 2016> 等



---------------------------

<감상 & 생각>

본제입납(本第入納), 아니 본가입납(本家入納)이라 할까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 같은 내면화의 풍경이
군더더기 없이 정갈하게 묘사된 느낌입니다

이 시를 읽으니 (꼭이 부제 副題가 그래서 그런 건 아니지만... 아무튼,)
저 역시 IMF때 실직을 하고 몇년인가 뜬 구름처럼 헤매이던 그 어느 해
뼈속까지 차가웠던 봄날도 생각납니다

그때는 화사한 봄빛마저 시퍼런 작두를 들고 달려드는 느낌이었죠

생경(生硬)한 봄풍경의 아픔을 단순히 개인적인 것으로 삼는 것을 넘어,
먹고 사는 생존을 위해 모든 게 더욱 더 황량해지기만 하는 이 시대의 아픔이
곧 우리 모두의 아픔임을 의미하고 있는 연대감(連帶感) , 그 소중함 같은 것

- 오늘도 실직자들은 사방을 떠돌고.. 매일 우수수(憂愁愁) 자살하는 사람들

뭐, 그래도 봄이라는 계절은 그런 인간사(人間事)와 하등 관계없이
저 홀로 너무 눈부시어 마주 볼 수 없고..

하지만, <봄>이라는 또 하나의 주제를 갖고 어둠과 빛이 서로 몸을 섞듯한
심상의 나래를 펴는 백일몽(白日夢)의 세계에
화자(話者)의 현실 내지 어둠을 때로는 꿈꾸듯이, 때로는 처연(悽然)하게
서정적 언어로 형상화하고 있음이
그 언젠가는 빛을 볼, 방점(傍點)찍힌 개화(開花)의 꿈을
말해주는 것 같습니다


                                                                                        - 희선,




梨花雨 흣뿌릴 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홈페이지 개편 및 업그레이드 관련 안내 (2) 관리자 06-04 333
5180 겨울을 기다리는 꽃 손계 차영섭 08:47 8
5179 축구 시합이 이룬 한마음 / 시가 있는 다락방(2016) 중에서 성균관왕언니 00:26 27
5178 늘 푸른 바닷가 신광진 00:14 30
5177 比翼鳥 안희선. 00:06 39
5176 어느 시인에게 안희선. 00:04 40
5175 새장 속의 앵무새 5월양기 06-18 17
5174 임기정씨에게 (10) 안희선. 06-18 111
5173 안희선씨에게 임기정 06-18 37
5172 방금 전 올렸던 게시물이 전광석화 電光石火로 삭제되었다 (2) 안희선. 06-18 65
5171 어떤 인연 신광진 06-18 55
5170 길 잃은 사랑 신광진 06-18 35
5169 나무 달력 & 나무에 깃들여 안희선. 06-18 38
5168 환일 안희선. 06-18 38
5167 [퇴고] 가면 놀이 안희선. 06-17 59
5166    너에게로 가는 길 안희선. 06-18 61
5165 열매의 옷맵시 손계 차영섭 06-17 29
5164 아, 어릴 적 내가 살던 곳이 이렇게 되다니.. 안희선. 06-17 58
5163 눈물 꽃 신광진 06-16 36
5162 바닷가의 추억 신광진 06-16 35
5161 최저임금 그늘에서 우는 자영업자와 직원 안희선. 06-16 44
5160 道伴에 관한 한 생각 안희선. 06-16 58
5159 궁금증 (2) 동백꽃향기 06-16 44
5158 통마늘을 까며 손계 차영섭 06-16 28
5157 현실의 눈 신광진 06-15 39
5156 짙어가는 마음의 숲 신광진 06-15 38
5155 바람의 등대 van beethoven 06-15 36
5154 단상 손계 차영섭 06-15 26
5153 아무도 그걸 믿지 않지만 안희선. 06-15 63
5152 서울 하늘 (노랫말) (2) 장 진순 06-15 44
5151 마음은 청춘 신광진 06-14 40
5150 마음의 풍금 신광진 06-14 33
5149 김비서가 왜 그럴까 너무 웃기고 재밌어요 ㅎ (1) 내맘에쏙 06-14 48
5148 피카츄 동심파괴 (1) 새콤라이프 06-14 36
5147 새벽 안희선. 06-14 42
5146 [묶음] 신선한 타인 & 이별 아닌 이별에 관한 짧은 생각 안희선. 06-14 46
5145 가슴 북 손계 차영섭 06-14 25
5144 마음에 피어난 꽃 신광진 06-13 39
5143 새벽을 걷는 푸름 신광진 06-13 40
5142 [안녕] 그대를 잊는다는 건 안희선. 06-13 68
5141 칭찬의 힘 손계 차영섭 06-13 38
5140 언제쯤 행복해 질까 신광진 06-12 43
5139 너에게 가는 길 신광진 06-12 46
5138 나 안의 세상과 밖의 세상 손계 차영섭 06-12 46
5137 Hanamizuki 안희선. 06-12 49
5136 메롱~ㅎㅎㅎ 새콤라이프 06-12 44
5135 Turn around(뒤집어 보세요.)-노래 :사만다 제이드 amitabul 06-12 29
5134 [easy poem] 어떤 그리움 안희선. 06-12 72
5133    몸(법당)이 무너진 상태에서 인사드립니다. (1) 탄무誕无 06-12 69
5132 홀로 핀 꽃 신광진 06-11 53
5131 연민의 계절 신광진 06-11 4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