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시마을 광장
  • 시마을가족 동정

시마을 가족의 경조사, 수상, 승진, 개업, 문학모임 등을 올리는 공간입니다

(좋은 일에는 축하를, 궂은 일에는 따뜻한 위로를 나눠주세요^^)   

 
작성일 : 18-01-02 09:49
축!!! 허영숙 시인(필명 허채원)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 소설 당선
 글쓴이 : 창작시운영자
조회 : 1067  


축!!! 허영숙 시인(필명 허채원)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 소설 당선



시마을에서 활동하고 계시는 허영숙 시인께서 2018년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에
소설 '파티.파티'로  당선되셨습니다

2018년  시작을  좋은 소식으로 열어주신 허영숙 시인께 감사드리며
앞으로  소설가로 문단에서 뵙기를 바랍니다

 

<심사평>

당선작『파티, 파티』는 액자소설의 기본 틀 속에서 과거와 현재를 교차하며 서사본질의 끈을 놓지 않고 차분하고 수려한 문체로 꾸준히 서사를 이끌어 가는 기법이 탁월했다. 한 폭의 그림으로 본다면 구도의 짜임. 밀도. 칼라의 톤과 완성도가 높았다. 또 일정한 서술의 속도는 전체적으로 작품의 안정감을 주었다.

  테마라 할 수 있는 작가가 시사하는 ‘부(富/VIP들의 파티)와 빈곤(노숙 끝에 죽은 의붓아버지의 영정 앞에서의 파티)의 대칭’은 아이러니요, 냉혹하고 불균형한 현대사회의 원색대비다. 이는 우연적인 것은 아니며, 이야기를 전하는 차원을 넘어 작가의 의식意識을 보여 주는 대목이기도하다.



(당선소감)

고열과 기침으로 좀처럼 낫지 않는 지독한 몸살을 앓는 중이었습니다. 몸도 마음도 자꾸만 아래로 가라앉았습니다. 그때 이마를 짚어주듯 마음을 짚어주는 한 통의 전화, 신춘문예 당선 소식이었습니다. 링거를 맞고 흰 죽을 먹으며 버티던 날들이었는데 어디서 그런 힘이 생긴 것일까요. 온몸에 생기가 돌고 입맛이 돌아 왔습니다.

 중학교 때 대학노트에 첫 소설을 썼습니다. 반 친구들이 돌려 읽느라 너덜너덜 해져 왔을 때 소설가의 꿈을 가졌지만 현실은 길을 열어주지 못했습니다. 늦었지만 이제 다시 가장 간절했던 시절로 돌아가 소설을 쓰고 싶습니다.

 제게 다시 길을 열어주신 전북도민일보에 감사드립니다. 소설에 대해 제대로 된 공부를 하지 못해 늘 제 자신에게 질문을 했습니다. 그 질문에 답을 주신 심사위원 선생님께 마음 깊이 감사드리며 오늘의 기쁨을 스승 삼아 좋은 소설을 쓰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글을 쓸 수 있도록 배려하고 격려해준 남편과 힘이 되어준 가족들, 글을 쓰느라 오래 한솥밥을 먹어 이젠 식구가 되어버린 시마을동인께도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겨울의 한 가운데 있지만 곧 꽃이 필 것입니다. 흰 죽 대신 얼마 전 담근 김장김치와 함께 이젠 밥을 먹어야 겠습니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8-01-07 11:40:32 창작의 향기에서 복사 됨]

강태승 18-01-02 09:51
 
축하드립니다 ㅎㅎ
     
허영숙 18-01-03 08:47
 
고맙습니다. 강태승 시인님
날이 춥습니다 따스한 겨울 나세요
최정신 18-01-02 09:52
 
이젠 시인의 반열을 넘어 소설의 영역까지...
소설가 허채원. 중학교 때 부터 꾼 꿈, 꿈은 이루워진다...모델이 되었습니다
견장에 금줄 하나 더 그었네요
축하 합니다.

파티 파티
파티 플래너의 자전전 생을 디테일한 시인의 터치로 그려낸
신인답지 않은 탁월함을 재미있게 읽었네요.
     
허영숙 18-01-03 08:49
 
고맙습니다. 최정신 시인님
뭔가를 이루기보다는 도전하는 삶을
살고 싶었습니다 ^^
조경희 18-01-02 09:52
 
2018년 새해부터 좋은 소식 알려주신
허영숙 시인님, 소설가로 등단하시게됨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이 또한 시마을에 큰 경사입니다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허채원 소설가님!!^^
     
허영숙 18-01-03 08:50
 
고맙습니다.
친구 같은 조경희 시인님

소설도 좋지만 내 글은 고향은 시 입니다^^
김선근 18-01-02 09:56
 
허영숙 시인님의 신춘문예 당선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새해 벽두 참으로 기쁜 소식을 주셨습니다
시에서 소설까지 섭렵하시다니 놀랍습니다
시마을에 대단한 경사입니다
18년도엔 더욱 정진하시어 문운이 울울창창하시길 기원드립니다
허영숙 시인님 거듭 축하드립니다
     
허영숙 18-01-03 08:51
 
고맙습니다. 김선근 회장님
시마을이 없었더라면 소설가 까지 꿈꾸었을까요
격려해준 문우님들 덕입니다
안희선 18-01-02 09:57
 
허채원...

모르는 독자들은 <아니, 이렇게 역량이 뛰어난 소설가가 있었나?> 할 거 같습니다

2018년 벽두에 접하는 참 반가운 소식입니다

당선을 축하드립니다
     
허영숙 18-01-03 08:52
 
고맙습니다. 안희선 시인님

늘 지켜봐주신 문우님들의 격려 덕이라 생각합니다

새해에는 건강이 나아지시기를 기도 할게요
향일화 18-01-02 10:04
 
허영숙 시인님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예쁜 모습만큼이나  시심결이 깊고 맑아서
긴세월 시마을에서 허시인님을 부러워하며
시의 감성을 닮고 싶었는데
이번엔 소설로 시마을에 큰 기쁨을 주신
허시인님은 정말 대단한 것 같아요
허시인님 진심으로 축하드려용
     
허영숙 18-01-03 08:53
 
향시인님, 고맙습니다
잘하거나 못하거나 옆에서 늘 격려를 해주시는
향시인님이 계셔 힘이 됩니다
金富會 18-01-02 10:05
 
허 영숙 시인님....드디어 소설까지....^^ 멋집니다..
글에 대한 애정이 넘치는 분....
필력이야 이미 검증된...바......
화려한 미사여구 보다는....진심으로 축하드린다는 말,......놓습니다.
건강하고....좋은 글 더 많이....쓰시길요...^^
     
허영숙 18-01-03 08:54
 
어쩌다보니 이리 되었습니다
습작 기간도 짧고 저도 어리둥절 합니다
고맙습니다
최현덕 18-01-02 10:06
 
축하드립니다. 허영숙 시인님!
시마을에 중책을 맡아가며 큰 일을 내셨군요.
저도 본래 소설이 본고장입니다만 끈기가 필요한 장르지요
참으로 대단하십니다..
소설과 시를 겸비한 대한민국의 거장으로 거듭나시길 기원드립니다.
다시 한번 축하드립니다.
     
허영숙 18-01-03 08:55
 
나중에 최현덕 소설가님의 글을
읽을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기다릴게요
필력이 있으시니 충분히 되시리라 봅니다
김태운 18-01-02 10:09
 
시마을에 경사에 경사가 겹쳐 줄줄이 사탕이네요
소설부문 신춘 당선을 축하드립니다
멋진 허영숙 시인님
그리고 소설가님!
     
허영숙 18-01-03 08:56
 
감사합니다. 김태운 시인님
더욱 깊이 있는 소설을 쓰려고 노력하겠습니다

시도 물론 열심히 써야겠지요^^
두무지 18-01-02 10:45
 
헐!
축하 드립니다
그러면 이곳에서 뵐 수 없나요
아무튼 축하 드립니다
시마을 경사 났네요.~~~
     
허영숙 18-01-03 08:57
 
고맙습니다. 두무지 시인님
시마을은 제 글의 고향입니다
좋은 시로 만나뵙겠습니다
오영록 18-01-02 11:00
 
축하드립니다.// 좋은 시를 쓰시니
그 문장의 힘이 소설로 이어졌으니
당연히 돋보이겠지요..// 에고 부럽부럽
거듭축하드리며/
도전하고 싶은 것이 생겨 너무 좋습니다.
발자국 크게 내고 가십시오...
발자국 맞추기 하면서 따라가겠습니다.
     
허영숙 18-01-03 08:57
 
열정이야말로 오샘을 따라가기 힘들지요
도전정신은 정말 존경스럽습니다.
나이에 머물지 않고 늘 도전하는 자세로
저도 그리 살겠습니다
이명윤 18-01-02 11:21
 
선배님!!!
깜짝 놀랐습니다...
 
우선 축하부터 드리겠습니다!!,,
멋집니다, 허영숙!
     
허영숙 18-01-03 08:58
 
고마워요 이명윤 시인
요즘 창작방에 글을 자주 볼 수 있어
읽는 즐거움이 큽니다

봄에는 얼굴 뵈어요^^
활연 18-01-02 11:49
 
"나는 내 생애 최고의 파티를 기획하고 연출했다."

의붓아버지에 대한 새로운 시선, '우리 은혜 백점이야'하고 대답했다.
차분하고 깊이 있는 소설이네요.
축하합니다.

詩,說家님.
     
허영숙 18-01-03 09:00
 
시는 이미 경지에 이르렀고
소설을 쓰셨다면 애초에 신춘은 기본이고
이미 문단을 누비셨을 활연님,

활연님의 시집과 소설집을 만날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고나plm 18-01-02 11:59
 
축하 드립니다
문무를 겸비한 듯,
진정 문사인 것 같네요
     
허영숙 18-01-03 09:02
 
고맙습니다 시인님
아마도 시마을의 모든 문우님들도
다 같은 능력을 지녔으리라 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구요^^
문정완 18-01-02 13:33
 
거듭 축하드립니다 전화로 축하의 인사를 드렸는데

제 기쁨처럼 기분이 좋은 새해 둘째 날입니다

다방면의 문학성으로 소설까지 정복하신 노력과 열정 배웁니다

대박이 터지는 소설 한 권 기대하겠습니다
     
허영숙 18-01-03 09:03
 
고맙습니다. 문정완시인님
2019년 새해에는
시인님의 소식으로 시마을이 환하기를
제가 기원할게요 ^^
이장희 18-01-02 14:40
 
신춘문예 소설 당선을 축하드립니다.
시도 잘 쓰시고, 이젠 소설도...
부럽기만 합니다.
시마을에 큰 경사입니다.
늘 건필하소서, 허영숙 시인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허영숙 18-01-03 09:04
 
고압습니다. 이장희 시인님
시에 애정이 많으니
좋은 소식이 있으리라 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구요
하올로 18-01-02 14:53
 
축하드립니다 ^^
마음에서 자란 구년근 홍삼 몇 뿌리 보냅니다 ^^
     
허영숙 18-01-03 09:05
 
홍삼 먹고 이제 밥을 좀 먹습니다^^
늘 응원하고 있는거 아시지요

새해에는 좀 더 자주 좋은 시 보여주세요
신광진 18-01-02 15:04
 
축하 드립니다
큰일을 하셨습니다
마음으로 준비만 하고 아직시작도 못한 소설인데 부럽습니다
항상 모범이 되시는 허영숙 시인님 건강하세요
올한해도 좋은 일만 가득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허영숙 18-01-03 09:07
 
고맙습니다. 신광진 시인님
마음으로 준비 되셨으니 용기를 내어서 도전해보세요

언젠가 시인님께서 좋은 소식 주시리라 믿습니다
성영희 18-01-02 15:13
 
소설까지 섭렵하신 허영숙시인님 진심으로 축하드려요.
시인으로 소설가로 더욱 빛나는 이름 자주 뵙기를 소망합니다.
성품 만큼이나 따듯한 소설 잘 감상했어요.^^
     
허영숙 18-01-03 09:08
 
작년에 신춘 2관왕으로 시마을이 따뜻했지요
소설을 쓰셔도 잘 쓰실것 같아요
언젠가 성시인님의 소설도 만나보고 싶어요
李진환 18-01-02 15:54
 
어어어어---
그 감기 몸살 아직 갖고 계시면 저한테 빌려주시던지 아님 그냥 주시던지 하시지요.
저도 소설 함 써보게요.^^

축하합니다.
두 손 꼭 잡고 축하드립니다.
     
허영숙 18-01-03 09:09
 
잘 지내시지요. 이진환 시인님

한 열흘 이상 독감, 그거 앓을 만한 것이 아니었습니다.
그래서 못 빌려드리고요^^

올해는 시인님의 좋은 시 자주 뵙기를 바랄게요
양현주 18-01-02 15:59
 
허영숙 시인님 소설가 되셨군요 축하드립니다
멋진 일 이네요
     
허영숙 18-01-03 09:10
 
첫 시집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독자들에게 널리 사랑 받는 시집이 될거라 믿습니다
이종원 18-01-02 16:00
 
허영숙 시인님의 소설가로의 등극을 축하드립니다
양수겸장이라는 말이 조금  빗나가는 것 같기는 하지만, 양손에 두개의 펜을 들고, 그 검무가 휘황찬란합니다.
조금의 노력으로 이루었다면, 좀 더 배우고 노력하면 중앙에 올라설 것이고, 장편도 머지 않으리라 봅니다.
시마을에 이런 인재들이 있다는 것이 자랑스러고, 또 많은 사람들에게 힘과 도전과 배움의 길이 형광처럼 비치지 않겠습니가???  그 길에 방점을 찍어주시니 마을에 시와 소설, 수필과 시조, 동시까지 시마을 키즈들의 활약이 기대됩니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신춘문예 소설 당선을 축하드립니다.
     
허영숙 18-01-03 09:11
 
감사합니다. 이종원 시인님

한 편이 글에도 진심어린 말들을 내려주시고 늘 격려해주셔서
모든 습작에 힘이 되었습니다.

천천히 오래 좋은 시를 쓰는 시인으로
또 소설가로 그 길을 걸어나가겠습니다^^
잡초인 18-01-02 16:30
 
허영숙 시인님 축하드립니다.
소설가로 거듭나시길 바랍니다
건강한 새해되시길 바랍니다
     
허영숙 18-01-03 09:12
 
고맙습니다. 잡초인 시인님
올해도 시인님의 좋은 시
시마을에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한뉘 18-01-02 17:04
 
축하드립니다^^
허영숙 작가님~~~~~
소망하시는 모든것들 무한대로
이루어지시는
앞으로 다가올 시간들
응원하겠습니다^^
     
허영숙 18-01-03 09:13
 
고맙습니다.
시마을문학상을 타셨으니 2019년 새해 신춘에
시인님의 이름을 볼 수 있으리라 봅니다
또 그리되기를 기원할게요
동피랑 18-01-02 17:31
 
누구는 한 가지도 제대로 못 해 쩔쩔매는데 정말 이렇게 할 겁니까?
시든 소설이든 어느 하나라도 길을 알려주시든지, 그렇게 못하시면 UN 안보리에 제소할 겁니다.
타협 시한은 '모란 꽃살문'이 평생 붉을 때까지.
허영숙 시,소설가님 한빨띠 축하합니다.
     
허영숙 18-01-03 09:14
 
ㅎㅎ
자주 뵙지는 못하지만 통영하면 늘 시인님과 이명윤 시인이
먼저 떠오릅니다.
좋은 시로, 좋은 사람으로 시마을에 계셔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새해에는 좋은 일만 가득 하십시오
童心初박찬일 18-01-02 17:57
 
축하 드립니다.^^
     
허영숙 18-01-03 09:15
 
고맙습니다.
박찬일 시인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좋은 일 많으시기를 기원합니다
惠雨 18-01-02 18:12
 
신년 가장 기쁜 소식이 아닌가 싶습니다.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탄탄한 필력으로 늘 제 가슴을 울렸던 시인님 글인 만큼
소설까지!
당연한 결과가 아닌가 싶습니다.
늘 건강하시고 앞으로도 독자의 심금을 울리는
좋은 글로 시마을을 빛내주세요.
     
허영숙 18-01-03 09:16
 
김재미 시인님
목소리 들으면 늘 에너지가 생기는거 아시지요

함께한 세월이 오래 되었습니다
늘 고맙고 감사해요
정동재 18-01-02 18:17
 
허채원선생님~~~

깜짝 놀랐습니다 시부문당선인줄알고 ㅎㅎ

너무너무 축하드립니다.
     
허영숙 18-01-03 09:18
 
ㅎㅎ
제가 등단 12년차 인데 이제와서 시로 신춘을 할리가요 ^^

쓰고 싶었던 소설을 시작 했는데
운이 좋았던 것 같습니다
한드기 18-01-02 18:45
 
축하 인력거에 태워,
끌고 시내 누벼드리고 싶습니다. ㅎ

감축드립니다.
     
허영숙 18-01-03 09:18
 
한드기 시인님
다음에 뵈면 인력거 꼭 태워주세요
고맙습니다
늘 건강하시고요
임기정 18-01-02 20:44
 





엉엉
     
허영숙 18-01-03 09:18
 
ㅎㅎ 고맙습니다. 갑장~
책벌레정민기09 18-01-02 21:39
 
허영숙 시인님,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
소설 당선되심 축하드립니다.
문운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허영숙 18-01-03 09:19
 
고맙습니다. 정민기 시인님
새해에도
좋은 일 많기를 기원해요
민낯 18-01-02 21:52
 
축하드립니다. 허채원 소설가님
중요한건 시는 별로 돈이 안되지만 소설은 돈이 된다는겁니다.
좋은 소설로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십시요.
시마을의 경사입니다.
     
허영숙 18-01-03 09:21
 
고맙습니다. 민낯 시인님
시마을에서 시를 쓰는 필력이라면
누구나 소설 한 편 쯤 쓰지 않을까 합니다

시로 등단하시면
나중에 소설로도 만나 뵙기를 기대해 볼게요
안세빈 18-01-03 01:04
 
허채원 소설가님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대단하십니다 아무튼.
기쁜 소식에 정말 감기가 도망갔겠어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허영숙 18-01-03 09:22
 
고맙습니다
어여쁜 안시인님~
새해에도 좋은 시 자주 보여주시기를 바라요
허영숙 18-01-03 09:27
 
축하해주신 모든 문우님들 고맙습니다

좋은 일이 있어도 축하해주는 사람이 없다면 어디서 기쁨을 나눌까요

모든 일에 서로 마음을 나누는 문우님들이 있어 그 기쁨이 배가 됩니다

그래서 시마을은 늘 내 집 같고  문우님들은 형제자매들 같습니다^^

격려가 힘이 되었습니다

고맙습니다. 새해에는 문우님들께 좋은 일만 많기를 기도합니다

그리고 건강 잘 챙기십시오^^
미소.. 18-01-03 11:34
 
반짝반짝 빛나는 허영숙 시인님
축하합니다
     
허영숙 18-01-04 09:01
 
고맙습니다. 미소 시인님
새해에는 좋은 일 많으시길요
김계반 18-01-03 11:55
 
허영숙 시인님, 오랫만이라 기억에도 있을까 싶네요. 
제 <시의 집에> 첫 시절부터 자리했던 시인님,
이젠 소설가님이 되셨네요.
멀리서 바라보는, 늘 바라보는 사람이겠습니다.
쉬지 않고 정진하는 모습에 박수 보내면서 축하드립니다.
     
허영숙 18-01-04 09:02
 
김시인님께서 다시 오셔서 그런지
예전에 계시던 분들이 많이 생각나네요

이제 다시 시마을에서 함께 해요
고맙습니다.
건강 잘 챙기시고요
심월 18-01-03 12:22
 
결국 꿈을 포기하지 않으면 이루어진다는 말이 사실임을 입증하셨네요.
잇몸이 드러나는 하얀미소가 먼저 떠오릅니다. 파티플레너처럼 보색대비같은 주옥을 끌어내셨네요.
늘 겸손하고 소리없이 레간자처럼 시동을 끄지 않았던 보람이 소설이란 또 다른 장르에 선을 보였네요.
빈 말이 아닌 진심으로 감축드립니다. 눈물의 파티도 있다는 것을...따뜻함을 봅니다. 건강하십시요.
     
허영숙 18-01-04 09:03
 
잘 지내시지요. 심월 시인님
이제 시작입니다
격러에 힘 입어 시도 소설도 열심히 써보겠습니다
고맙습니다
박커스 18-01-03 13:30
 
감축드리옵니다,^^화이팅!
     
허영숙 18-01-04 09:04
 
고맙습니다
박*수 시인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구요
라라리베 18-01-03 21:42
 
시인님의 미소만큼 따뜻하고 아름다운 글입니다
문단에서 가장 찬란한 별이 되기를 바랍니다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허영숙 18-01-04 09:04
 
고맙습니다. 라라리베 시인님
언젠가 시인님의 소설도 만나고 싶습니다^^
맛살이 18-01-04 08:30
 
진심으로 오랜 꿈을 이뤄내신 시인님을
축하드립니다, 오래전에 초창기에 쓴 글 완도에서 온 편지에
댓글로 격려해 주신 기억에 허영숙 시인님은 언제나
친근한 이름입니다
어서 김장김치로 식욕을 되찾아 건강하신 2018을 보내시길
바랍니다
     
허영숙 18-01-04 09:06
 
고맙습니다. 시인님
댓글 까지 기억해주시고^^

멀리 계시지만 늘 건강 잘 챙기시고
새해에는 좋은 일 만 많기를 기원 할게요
김용두 18-01-04 09:10
 
허 시인님 넘 기쁩니다.^^
우리 시마을의 기쁨이고 자랑입니다.
고생 많이 하셨습니다.^^

앞으로도 문운 창대 하시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화이팅!
     
허영숙 18-01-05 15:26
 
고맙습니다. 김용두 시인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무술년에도 좋은 일 많으시기를요 ^^
오영록 18-01-04 10:43
 
파티파티를 읽고// 그 곱상한 얼굴에서 아니 아름다운 미모에서 나왔는지도 모르겠네요../ 독자를 끝까지 잡아놓는 힘이며 마음까지 쏙 빼앗기에하는 서술이며 칼날보다 예리하고 아랫목보다 따스한 단어선택이며 장도처럼 단칼에 심장을 도려내는 문장을 보며 역시 시를 쓰시고 시에서 나오는 그 상상력의 힘이 크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파티파티// 절묘하게 구상한 동전의 양면 구상이 슬픔을 너머 아름다운 마무리까지// 정맑 완벽 그자체였습니다.// 파티파티를 읽기전 그래 나도 도전할 무엇인가 생겼다고 생각했습니다. / 지금은 아닙니다. 이렇게 집요하게 문장을 엮어낼 뭐도 안되거니와 그간 노력을 많이 하셨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앒으로 20년이면 80인데 그때 한편 써 볼까나 하는 생각이네요. 다음 작품 기대해 보겠습니다.//
     
허영숙 18-01-05 15:27
 
오샘~
제 소설을 참 꼼꼼하게도 읽으셨습니다
늘 공부하는 자세, 저도 많이 배워야 할 것입니다
무술년에도 좋은 소식 많이 들려주세요~
이혜우 18-01-04 17:13
 
신춘문예 소설 당선을 축하합니다.
시마을의 축제입니다.
     
허영숙 18-01-05 15:27
 
감사합니다 이혜우시인님
새해에도 좋은 일 많으시고
건강 잘 챙기셔요
鴻光 18-01-05 04:37
 
시마을
엄마 같은
향의 정 마음에서

이야기
글이 되어
무한의 영원이요 

당선 된
 "파티 파티"
축하를 드림니다
     
허영숙 18-01-05 15:28
 
홍광 송광세 선생님
감사드립니다

무술년에도 좋은 사진과 글
시마을에 많이 보여주세요
景山유영훈 18-01-05 12:27
 
축하  합니다
생가을 되 돌려보면
창작방  운영 하시든  허시인덕에
오늘에 제가  있는것 같애요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허영숙 18-01-05 15:29
 
시마을에 애정이 많으신 유영훈 선생님
축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날이 많이 춥습니다. 건강 잘 챙기십시오
김 인수 18-01-06 00:05
 
축하드립니다

어떠면 가슴에 피를 묻혀쓴 작품 파티 파티
혼자만의 고독한 싸움에
아름다운 열매가 맺어 박수를 보냄니다

늘 시를 읽을 때도 깊은 내면으로 쓰신 문향에 배움했는데
소설에서도 신춘당선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3 축!!! 허영숙 시인(필명 허채원)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 소설 당선 (90) 창작시운영자 01-02 1068
42 축!!! 오영록 시인 머니투데이경제신춘문예 가작에 당선 (79) 창작시운영자 01-02 965
41 축!!!양현주시인 시집 「구름왕조실록」출간 (72) 창작시운영자 01-02 983
40 祝 김정숙 시인 문학상 수상 賀 (12) 시향운영자 12-29 213
39 축!!!이종원 시인 시집 「외상 장부」출간 (85) 시세상운영자 11-28 806
38 축!!!정민기 시인 시집 「꽃병 하나를 차가운 땅바닥에 그렸다」출간 (39) 시세상운영자 11-08 707
37 축!!! 안희연 시인 시집 <엄니> 출간 (29) 시세상운영자 11-06 423
36 축!!! 정동재 시인 시집 「하늘을 만들다」출간 (22) 시세상운영자 09-21 345
35 책 기타 / 정민기 동시선집 발간 책벌레09 06-16 323
34 강태승 시집 / 칼의 노래 발간 강태승 11-24 617
33 여든 즈음, 그래도 즐거운 것은 / 권우용 시집 발간 관리자 11-10 570
32 달포구 /권순조 시집 발간 (32) 시마을동인 04-18 1088
31 축!! 鴻光님 시조집 "꾀꼬리 일기" 발간 (5) 운영위원회 07-19 341
30 이임영 동시집 「씨앗을 위한 기도」 출간 (1) 이임영 06-22 342
29 제26회 방정환 문학상 수상을 축하합니다. (8) 이시향 05-13 577
28 2016 GS 노인대학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공연 (7) 낭송작가협회 06-06 903
27 축~!! 현탁 님, 광명전국신인문학상 우수상 수상! (53) 시마을동인 11-07 1840
26 유영훈 시인님 창작문학상 수상하심을 축하드립니다 (19) 작가시운영자 06-15 1916
25 이원문 시인님 시선집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7) 작가시운영자 04-03 1270
24 [축] 정기모 시인님 [빈 계절의 연서] 첫 시집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9) 작가시운영자 12-03 1206
23 허영숙 시집 『뭉클한 구름』발간 (47) 시마을동인 09-29 1308
22 축!! 이명우 시인 시집 <달동네 아코디언> 출간 (8) 창작시운영자 04-28 670
21 축!!! 현탁(이윤숙)시인님 충청일보 신춘문예 당선 (72) 창작시운영자 02-27 1223
20 축!!! 성영희,강태승 시인 신춘문예 당선 (33) 창작시운영자 01-01 1402
19 축!! 달팽이걸음 님, 대한민국 장애인 문학상 수상 (34) 창작시운영자 12-30 1113
18 축!!! 오영록 시인 시집 『 빗방울의 수다』발간 (68) 창작시운영자 12-02 1574
17 축~!!! 허영숙, 강태승 시인 포항소재문학상 우수상 수상!! (28) 창작시운영자 11-22 1788
16 축~!!! 박용 시인님 『황홀한 고통』출간 (12) 조경희 09-08 772
15 축~!! 이호걸 시인의 에세이집 『커피 좀 사줘』 출간을 축하합니다 (14) 조경희 06-09 1002
14 축!! 허영숙 시인 2016년 창작지원금 지원 대상자 선정 (38) 조경희 03-02 1579
13 축!! 작소 이호걸 시인 『카페 간 노자』출간 (16) 조경희 02-03 1283
12 [축] 하나비 시인『 풍경 』시집 출간 (23) 작가시회 11-18 1326
11 [축] 노희 시인 『 하나를 얻기 위해 백을 버린 여자』 시집 출간 (29) 작가시회 11-06 916
10 [축] 전진표 시인『대한민국독도문화제』대상 수상 (17) 작가시회 07-29 1122
9 [사진] 제3회 자작시 낭독회 후기 (11) 작가시회 07-08 1555
8 [축]안행덕 시인『부산 문화재단 창작지원금』선정,『바람의 그림자』출간 (22) 작가시회 06-27 1153
7 제2회 작가시회 자작시 낭독회 후기 (9) 작가시회 05-19 970
6 [꽃놀이 후기] 푸른 꽃길을 손잡고 걷자 (12) 작가시회 04-15 2218
5 [축] 신남춘 시인님 서울 시인협회 추천 시인상 수상 (20) 작가시회 04-09 1778
4 [축] 김용철 시인『나비다』출간 (24) 작가시회 04-05 2159
3 [축] 김용철 시인 『충북 문예진흥 기금』 선정 (26) 작가시회 03-11 2640
2 [축] 이혜우 부회장님 사단법인『 한국창작 문학상 』금상 수상 (29) 작가시회 03-11 2737
1 [축] 전자시집 『지면꽃』 발간 되었습니다 (20) 작가시회 02-23 5305